•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맛지마니까야 M007 옷감의 비유 경

출처 수집자료

M007 옷감의 비유 경 Vatthuupamasutta


맛지마 니까야 [근본법문의 품]

M007 옷감의 비유 경 

 


M007 옷감의 비유 경 Vatthuupamasutta 
1.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한 때에 세존께서는 사왓티의 제따 숲에 있는 아나타삔디까의 승원에머물고 계셨다.거기에서 세존께서는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 "비구들이여."라고. 그러자비구들도 받들었다."세존이시여."라고. 세존께서는 이와 같이 말씀하셨다.
2. "비구들이여, 만일 옷감이 더럽고 때가 묻으면염색공이 그 옷감을 파랗거나 노랗거나빨갛거나 진홍색으로 물들이기 위해 그 각각의 염료에 담그더라도그것은 염색이 잘 되지도않고그 색깔도 선명하지 않을 것이다.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비구들이여, 옷감이 깨끗하지 않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그와 같이 마음이 오염되면 악처(惡處)가 예상된다.
비구들이여, 만일 옷감이 희고 깨끗하면염색공이 파랗거나 노랗거나 빨갛거나 진홍색으로물들이기 위해 그 각각의 염료에 담근다면그것은 염색이 잘되고 그 색깔도 선명할 것이다.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비구들이여, 옷감이 깨끗하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그와 같이 마음이 오염되지 않으면 선처(善處)가 예상된다."
3. "비구들이여, 무엇이 마음의 오염원들인가?
탐욕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분노가 마음의 오염원이다.
원한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위선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무자비가 마음의 오염원이다.
질투가 마음의 오염원이다.
인색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속임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못된 꾀(사기)가 마음의 오염원이다.
완고함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격정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교만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거만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자만이 마음의 오염원이다.
부주의(방일)가 마음의 오염원이다.
비구들이여, 비구는
'탐욕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탐욕이라는 마음의오염원을 버린다.
'분노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분노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원한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원한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위선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위선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무자비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무자비가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질투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질투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인색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인색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속임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속임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사기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사기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완고함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완고함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격정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격정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교만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교만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거만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거만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자만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자만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부주의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부주의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린다."
비구들이여, 비구가
'탐욕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욕심과 그릇된 탐욕이라는 마음의오염원을 버릴 때,
'분노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분노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원한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원한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위선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위선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무자비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무자비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질투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질투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인색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인색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속임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속임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사기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사기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완고함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완고함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격정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격정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교만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교만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거만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거만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자만이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자만이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부주의가 마음의 오염원이다.'라고 알아 부주의라는 마음의 오염원을 버릴 때,
4. "그는 여래.아라한.정등각께 흔들리지 않는 확실한 믿음[淸淨信]을 지닌다.
'이런 [이유로] 그분 세존께서는 아라한[應供]이시며,완전히 깨달은 분[正等覺]이시며,명지와 실천을 구족한 분[明行足]이시며,피안으로 잘 가신 분[善逝]이시며,세간을 잘 알고계신 분[世間解]이시며,가장 높은 분[無上士]이시며,사람을 잘 길들이는 분[調御丈夫]이시며,하늘과 인간의 스승[天人師]이시며,깨달은 분[佛.Buddha.붓다],세상의 존귀하신 분(世尊)이시다.'라고.
그는 법에 흔들리지 않는(움직이지 않는) 확실한 믿음을 지닌다.
법은 세존에 의해서 잘 설해졌고, 현재에서 증명되는 것이며, 때를 가리지 않고 과보가 있는것이며, 와서 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며, 잘 열반으로 인도하는 것이며, 지혜있는 자 누구나스스로 증득할 수 있는 것이다.'라고.
그는 승가에 흔들리지 않는 확실한 믿음을 지닌다.
세존의 제자들의 모임인 승가는 길을 잘 걷고 있으며, 길을 바르게 걷고 있으며, 길을 지혜롭게걷고 있으며, 길을 충실하게 걷고 있으니, 저 네 쌍의 분들 여덟단계에 계신 분들이다.[四雙八輩.사쌍팔배]이러한 세존의 제자들의 모임인 승가는 공양을 올려 마땅하며, 시중들어 마땅하며,보시하여 마땅하며,합장드려 마땅하며, 이 세상의 다시 없는 복전[福田]이시다.'라고.
5. "그는싫어하여 떠나고, 버리고, 벗어나고, 분리되고,완전히 놓아버릴 때'나는 세존에게 움직이지않는 확실한믿음을 지녔다.'라고 의미에 대한 앎을 얻고, 법에 대한 앎을 얻고,법과 관계된환희를 얻는다.환희하는 자에게 기쁨(희열)이 생긴다. 기쁨이 있는 자는 몸이 편안하다.몸이 편안한 자는 즐거움을 경험하고, 즐거운 자는 마음은 삼매에 든다.
그는 싫어하여 떠나고, 버리고, 벗어나고, 분리되고, 완전히 놓아버릴 때'나는 법에 움직이지않는 확실한믿음을 지녔다.'라고 의미에 대한 앎을 얻고, 법에 대한 앎을 얻고,법과관계된환희를 얻는다.환희하는 자에게 기쁨이 있다. 기쁨이있는 자는 몸이편안하다.몸이편안한자는 즐거움을 경험하고, 줄거운 자는 마음이 삼매에든다.
그는 싫어하여 떠나고, 버리고, 벗어나고, 분리되고, 완전히 놓아버릴 때'나는 승가에 움직이지않는 확실한믿음을 지녔다.'라고 의미에 대한 앎을 얻고, 법에 대한 앎을 얻고,법과관계된환희를 얻는다.환희하는 자에게 기쁨이 있다. 기쁨이 있는 자는 몸이편안하다.몸이편안한자는 즐거움을 경험하고, 즐거운 자는 마음이삼매에 든다."
그는 '나에게싫어하여 떠나고, 버리고, 벗어나고, 분리되고,완전히 놓아버렸다.'라고 돌이켜관찰하면서 의미에 대한 앎을 얻고, 법에 대한 앎을 얻고,법과 관계된 환희를 얻는다.환희하는 자에게기쁨이 있다. 기쁨이 있는 자는 몸이 편안하다.몸이 편안한 자는 즐거움을경험하고, 즐거운자는 마음이 삼매에 든다."
6. "비구들이여, 비구가 이런 계를 지니고, 이런 법을 지니고, 이런 지혜를 지니면 맛있는 탁발 음식 즉 흰쌀밥과 여러 가지 국과 여러 가지 반찬을 먹더라도 그것은 그에게 장애가 되지 않는다.
예를 들면 더럽고 때묻은 옷감이 맑은 물을 만나 청정해지고 깨끗해지고,금이 용광로를 만나청정해지고 깨끗해지듯이,비구가 이와 같이 계를 지니고 이와 같이 법을 지니고이와 같이 지혜를 지니면 맛있는 탁발 음식 즉 흰쌀밥과 여러 가지 국과 여러가지 반찬을 먹더라도그것은 그에게 장애가 되지 않는다."
7. "그는 자애(자비)를 수반하는 마음을 한 방향으로 퍼지게 하면서 머문다.그와 같이 두방향,그와 같이 세 방향, 그와 같이 네 방향, 위 아래와 사방 모든 곳에, 일체의, 일체의 세간에, 광대하고크고 무량한 악의없고 해치고자 함이 없는, 자애를 수반하는 마음을 퍼지게 하면서 머문다.
그는 연민을 수반하는마음을 한 방향으로 퍼지게 하면서 머문다.그와 같이 두방향,그와 같이 세 방향, 그와 같이 네 방향, 위 아래와 사방 모든 곳에, 일체의, 일체의 세간에, 광대하고크고 무량한 악의없고 해치고자 함이 없는, 연민을 수반하는 마음을 퍼지게 하면서 머문다.
그는기뻐함을 수반하는마음을한 방향으로 퍼지게 하면서 머문다.그와 같이 두방향,그와 같이 세 방향, 그와 같이 네 방향, 위 아래와 사방 모든 곳에, 일체의, 일체의 세간에,광대하고크고 무량한 악의없고 해치고자 함이 없는, 더불어 기뻐함을 수반하는 마음을 퍼지게하면서 머문다.
그는 평정을 수반하는 마음을한 방향으로 퍼지게 하면서 머문다.그와 같이 두방향,그와 같이 세 방향, 그와 같이 네 방향, 위 아래와 사방 모든 곳에, 일체의, 일체의 세간에, 광대하고크고 무량한 악의없고 해치고자 함이 없는, 평정을 수반하는 마음을 퍼지게 하면서 머문다.
8. "그는 '이것이 있다. 저열한 것이 있다. 수승한 것이 있다.이런 인식에 속한 것을 넘어선 더 높은벗어남이 있다.'라고 철저히 안다.
이와 같이 알고, 이와 같이 볼 때 그는 감각적 쾌락의 번뇌로부터도 마음이 해탈한다.존재의 번뇌로부터도 마음이 해탈한다. 무명의 번뇌로부터도 마음이 해탈한다.해탈했을 때 해탈했다는 지혜가 생긴다.
'태어남은 다했다. 청정범행은 성취되었다. 할 일을다 해 마쳤다.다시는 어떤 존재로도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안다.
비구들이여, 이를 일러 '비구가 내면의 목욕으로 목욕했다.'라고 한다."
9. 그 당시 순다리까 바라드와자 바라문이 세존과 멀지 않은 곳에 앉아 있었다.
그는 세존께 이와 같이 말씀드렸다.
"그런데 고따마 존자께서도 바후까 강으로 목욕을 가지 않으십니까?"
"바라문이여, 바후까 강이 무슨 소용 있는가? 바후까 강이 무엇을 할 수 있는가?"
"고따마 존자시여, 많은 사람들은 바후까 강이 해탈을 준다고 생각합니다.
고따마 존자시여, 많은 사람들은 바후까 강이 공덕을 준다고 생각합니다.바후까 강에서많은사람들은 악업을 씻어냅니다."
그러자 세존께서는 순다리까 바라드와자 바라문에게 게송으로 말씀하셨다.
"바후까 강, 아디깍까 강, 순다리까 강
사랏사띠 강, 빠야까 강, 바후마띠 강에
어리석은 자는 항상 뛰어들지만
검은 업을 깨꿋하게 하지 못한다.
순다리까 강이 무엇을 하며
빠야까 강이 무엇을 하며
바후까 강이 무엇을 하겠는가?
적대하고, 나쁜 업을 지었고 잔혹한 행위를 했으며
악업을 지은 그를 [이 강들이] 깨꿋하게 하지 못한다..
청정한 자에게는 나날이 정화하는 날이고팍구나의 보름날이요, 포살일이니
마음이 청정하고 몸의 행위 등이 깨끗한 자는
항상 서계를 구족한 것과 같다.
바라문이여, 그대는 바로 여기서 목욕을 하라.
모든 존재들에게 안은(安隱)함을 베풀라.
만일 그대가 거짓말을 하지 않고생명을 해치지 않고,
주지 않은 것을 가지지 않고,믿음이 있고, 인색하지 않으면
가야 강에 갈 필요가 있겠는가?
우물도 그대에게 가야 강이라네."
10. 이와 같이 말씀하시자 순다리까 바라드와자 바라문은 세존께 이와 같이 말씀드렸다.
"고따마 존자시여, 불가사의 합니다.
고따마 존자시여. 경탄할만한 일입니다.
마치 넘어진 것을 일으켜 세우시듯, 혹은 감추어져 있는 것을 드러내듯이, 아니면 길을 읽고헤매던 사람에게길을 가르켜주시듯, 또는 눈 있는 자는 형상을 보라고 어둠 속에 등불을가지고 오시듯,고따마존자께서 이와 같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진리(법)를 밝혀 주셨습니다.
이제 저는 고따마 존자께 귀의합니다.
또한 그 가르침에 귀의합니다.
또한 그 제자들의 모임인 승가에 귀의합니다.
고따마 존자시여, 저는 고따마 존자의 곁에 출가하여 구족계를 받고자 합니다."
11. 순다리까 바라드와자 바라문은 세존의 곁으로 출가하여 구족계를 받았다.구족계를 받은 지얼마 되지 않아서바라드와자 존자는 혼자 머물며 방일하지 않고 노력하고 단호한 의지를 가지고 머물렀다.그는 오래지 않아 좋은 가문의 아들들이 바르게 집을 떠나 출가하는 목적인그 위없는청정범행의 완성을 지금‧여기에서 스스로 깨달아 알고 체득하고 성취하여 머물렀다.
'태어남은 다했다. 청정범행은 성취되었다. 할 일을 다 해 마쳤다.다시는 어떤 존재로도돌아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알았다.
바라드와자 존자는 아라한들 중의 한 분이 되었다.
Vatthasuttaṃ niṭṭhitaṃ sattamaṃ.
옷감의 비유 경(M7)이 끝났다.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조회 수
23 맛지마니까야
image
30 1
22 맛지마니까야
image
21 1
21 맛지마니까야
image
18 0
20 맛지마니까야
image
25 0
19 맛지마니까야
image
15 0
18 맛지마니까야
image
17 0
17 맛지마니까야
image
14 0
16 맛지마니까야
image
16 0
15 맛지마니까야
image
594 0
14 맛지마니까야
image
12 0
13 맛지마니까야
image
23 0
12 맛지마니까야
image
10 0
11 맛지마니까야
image
7 0
10 맛지마니까야
image
13 0
9 맛지마니까야
image
15 0
8 맛지마니까야
image
10 0
7 맛지마니까야
image
9 0
6 맛지마니까야
image
9 0
맛지마니까야
image
9 0
4 맛지마니까야
image
8 0
3 맛지마니까야
image
8 0
2 맛지마니까야
image
10 0
1 맛지마니까야
image
1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