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디가니까야 MN001. 근본 법문경

빠알리어 경전/맛지마 니까야
맛지마 니까야 [근본법문의 품] 
 
001. 근본 법문경
Mūlapariyāyasutta
 
1.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한 때에 세존께서 욱까타 시에 있는 쑤바가 숲의 쌀라라자 나무아래 머물고 계셨다. 거기에서 세존께서는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 "비구들이여"라고. 그러자 비구들도 받들었다. "존귀하신(세존)이시여"라고. 세존께서는 이와 같이 말씀하셨다.
 
2. "비구들이여, 나는 그대들에게 모든 법의 근본이 법문을 설할 것이다. 듣고 잘 새겨라. 내가 설명할 것이다."
"세존이시여, 그렇게 하겠습니다." 라고 비구들은 세존을 받들었다.
세존께서는 이와 같이 말씀하셨다.
 
3.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범부)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그는 대지(땅)를 대지로부터 인식(想)한다. 대지를 대지로부터 인식하면서 대지를 생각한다. 대지애서 생각하고, 대지와 비교하여 생각하고, 대지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대지를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물을 물로부터 인식한다. 물을 물로부터 인식하면서 물을 생각한다. 물에서 생각하고, 물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물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물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불을 불로부터 인식한다. 불을 불로부터 인식하면서 불을 생각한다. 불에서 생각하고, 불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불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불을 기뻐한다.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인식한다.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인식하면서 바람을 생각한다. 바람에서 생각하고, 바람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바람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바람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인식한다.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인식하면서 존재들을 생각한다. 존재들에서 생각하고, 존재들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존재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존재들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신들을 신들로부터 인식한다. 신들을 신들로부터 인식하면서 신들을 생각한다. 신들에서 생각하고, 신들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신들은 '나의 것'
이라고 생각한다. 신들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인식한다.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인식하면서 창조주를 생각한다. 창조주에서 생각하고, 창조주와 비교하여 생각하고,
창조주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창조주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인식한다.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인식하면서 범천을 생각한다. 범천에서 생각하고, 범천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범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범천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인식한다.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인식하면서 광음천을 생각한다. 광음천에서 생각하고, 광음천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광음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광음천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인식한다.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인식하면서 변정천을 생각한다. 변정천에서 생각하고, 변정천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변정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변정천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인식한다.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인식하면서 광과천을 생각한다. 광과천에서 생각하고, 광과천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광과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광과천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승자천(무상유정천. 無想有情天)을 승자천으로부터 인식한다.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인식하면서 승자천을 생각한다. 승자천에서 생각하고, 승자천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승자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승자천을 기뻐한다.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인식한다.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인식하면서 공무변처를 생각한다. 공무변처에서 생각하고, 공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고, 공무변처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공무변처를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인식한다.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인식하면서 식무변처를 생각한다. 식무변처에서 생각하고, 식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고, 식무변처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식무변처를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인식한다.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인식하면서 무소유처를 생각한다. 무소유처에서 생각하고, 무소유처와 비교하여 생각하고, 무소유처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무소유처를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인식한다. 비상비비상처를 비사입비상처로부터 인식하면서 비상비비상처를 생각한다. 비상비비상처에서 생각하고, 비상비비상처와 비교하여 생각하고, 비상비비상처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비상비비상처를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인식한다.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인식하면서 본 것을 생각한다. 본 것에서 생각하고, 본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본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본 것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인식한다.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인식하면서 들은 것을 생각한다. 들은 것에서 생각하고, 들은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들은 것을 '나이 것'이라고 생각한다. 들은 것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닿아 안 것(감각된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인식한다. 닿아 안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인식하면서 닿아 안 것을 생각한다. 닿아 안 것에서
생각하고, 닿아 안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닿아 안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닿아 안 것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생각한다.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알면서 인식된 것을 생각한다. 인식된 것에서 생각하고, 인식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인식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인식된 것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4.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단일한(하나인)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인식한다.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인식하면서 단일한 것을 생각한다. 단일한 것에서 생각하고, 단일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단일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단일한 것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인식한다.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인식하면서 다양한 것을 생각한다. 다양한 것에서 생각하고, 다양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다양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양한 것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일체를 일체로부터 인식한다. 일체를 일체로부터 인식하면서 일체를 생각한다. 일체에서 생각하고, 일체와 비교하여 생각하고, 일체를 '나의 것'
이라고 생각한다. 일체를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여기에 거룩한 이를 알아보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거룩한 가르침을 배우지 못한 무지한 보통사람이 있다. 그는
훌륭한 스승을 알아보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알지 못하고,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을 배우지 못해,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인식한다.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인식하면서 열반을 생각한다. 열반에서 생각하고, 열반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열반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열반을 기뻐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5.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瑜伽安穩.열반)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有學)인 비구가 있다. 
그는 대지를 대지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대지를 대지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대지를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대지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대지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대지를 '나의 것 '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대지를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물을 물로부터 여시랗게 알면서 물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물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물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물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물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불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불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불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불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불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바람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바람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바람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바람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바람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존재들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존재들에서 생각하지 안아야 하고, 존재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존재들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존재들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신들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신들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신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신들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신들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여실학 알면서 창조주를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창조주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창조주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창조주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창조주를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범천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범천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범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범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범천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광음천을 광음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음천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광음천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광음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광음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광음천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변정천을 변정천으로 여실하게 알면서 변정천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변정천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변정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변정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변정천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과천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광과천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광과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광과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광과천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승자천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승자천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승자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승자천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승자천을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엇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공무변처를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공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공무변처오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공무변처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공무변처를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식무변처를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식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식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식무변처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식무변처를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무소유처를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무소유처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무소유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무소유처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무소유처를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비상비비상처를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비상비비상처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비상비비상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비상 비비상처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비상비비상처를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본 것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본 것을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본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본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본 것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들은 것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들은 것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들은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들은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들은 것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충분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닿아 안 것(감각된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닿아 안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닿아 안 것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닿아 안 것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닿아 안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닿아 안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닿아 안 것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충분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인식된 것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인식된 것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인식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인식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인식된 것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달인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단일한 것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단일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단일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단일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단일한 것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다양한 것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다양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고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다양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다양한 것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일체를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일체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일체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일체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일체를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위없는 유가안온을 아직 성취하지 못하였어도 위없는 유가안온을 구하려 배우는 유학인 비구가 있다. 
그는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열반을 열반으로 여실하게 알면서 열반을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열반에서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열반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아야 하고, 열반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야 한다. 열반을 기뻐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철저히 알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6.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아라한)이 있다. 
그는 대지를 대지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대지를 대지로부터 여시하게 알면서 대지를 생각하지 않는다. 대지에서 생각하지 않고, 대지ㅘ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대지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지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았기 때문이라고(그것을 완전히 알았음)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물을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서 생각하지 않고, 물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물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불을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서 생각하지 않고, 불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불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바람을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에서 생각하지 않고, 바람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바람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존재들을 존재들로 여실하게 알면서 존재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신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신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신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창조주를 생각하지 않는다. 창조주에서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 창조주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창조주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며서 범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범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범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음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변정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과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승자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으로부터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공부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공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식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무소유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비상비비상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본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본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본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본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을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들은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닿아 안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닿아 안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닿아 안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인식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인식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인식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단일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다양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일체를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에서 생각하지 않고, 일체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일체를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열반을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에서 생각하지 않고, 열반과 ㅂ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열반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7.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아라한)이 있다. 
그는 대지를 대지로 여실하게 안다. 대지를 대지로 여실하게 알면서 대지를 생각하지 않는다. 대지에서 생각각하지 않고,  대지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대지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지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물을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서 생각하지 않고, 물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물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불을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서 생각하지 않고, 불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불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바람을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에서 생각하지 않고, 바람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바람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존재들을 존재들로 여실하게 알면서 존재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신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신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신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창조주를 창조주로 곧바로 안다. 창조주를 창조주로 곧바로 안 뒤에 창조주를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에서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로부터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범천을 범천으로 여실하게 알면서 범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범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범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음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변정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과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승자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공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식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무소유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비상비비상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본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본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본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들은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닿아 안 것을 당하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닿아 안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닿아 안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인식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인식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인식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 여실하게 알면서 단일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은 '나의 것이다'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다양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일체를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에서 생각하지 않고, 일체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일체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열반을 생각하지 않는다. 고, 열반에서 생각하지 않고, 열반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열반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탐욕을 부수고 탐욕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8.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대지를 대지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대지를 대지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대지를 생각하지 않는다. 대지에서 생각하지 않고,  대지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대지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지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물을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서 생각하지 않고, 물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물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불을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서 생각하지 않고, 불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불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바람을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에서 생각하지 않고, 바람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바람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존재들을 존재들로 여실하게 알면서 존재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신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신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신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창조주를 창조주로 곧바로 안다. 창조주를 창조주로 곧바로 안 뒤에 창조주를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에서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로부터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범천을 범천으로 여실하게 알면서 범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범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범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음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변정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과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승자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공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식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무소유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비상비비상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본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본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본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들은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닿아 안 것을 당하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닿아 안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닿아 안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인식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인식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인식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 여실하게 알면서 단일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은 '나의 것이다'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다양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일체를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에서 생각하지 않고, 일체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일체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열반을 생각하지 않는다. 고, 열반에서 생각하지 않고, 열반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열반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성냄을 부수고 성냄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9.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대지를 대지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대지를 대지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대지를 생각하지 않는다. 대지에서 생각하지 않고, 대지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대지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지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물을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서 생각하지 않고, 물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물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불을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서 생각하지 않고, 불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불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바람을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에서 생각하지 않고, 바람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바람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존재들을 존재들로 여실하게 알면서 존재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그는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신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신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신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창조주를 창조주로 곧바로 안다. 창조주를 창조주로 곧바로 안 뒤에 창조주를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에서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로부터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범천을 범천으로 여실하게 알면서 범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범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범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음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변정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과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승자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공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식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무소유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비상비비상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본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본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본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들은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닿아 안 것을 당하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닿아 안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닿아 안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인식된 것을 인식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인식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인식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인식된 것을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 여실하게 알면서 단일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은 '나의 것이다'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다양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일체를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에서 생각하지 않고, 일체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일체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비구들이여, 번뇌를 부수고, 청정한 삶을 성취하고, 해야 할 일을 마치고, 짐을 내려놓고,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고, 윤회의 결박을 끊어 버리고, 올바른 궁극의 지혜 의해서 해탈한 거룩한 님이 있다. 그는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열반을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에서 생각하지 않고, 열반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열반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는 어리석음을 부수고 어리석음을 벗어났기 때문이다."
 
10.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여래.아라한.정등각)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땅을 땅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땅을 땅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땅을 생각하지 않는다. 땅에서 생각하지 않고, 땅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땅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땅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끝을 완전히 알았음)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물을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서 생각하지 않고, 물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물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불을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서 생각하지 않고, 불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으며, '불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바람을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에서 생각하지 않고, 바람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바람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존재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신들을 신들로 여실하게 알면서 신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신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신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창조주를 생각하지 않는다. 창조주에서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는 니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창조주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범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범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범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음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변정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과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승자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공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식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무소유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비상비비상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본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본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본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들은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닿아 안 것(감각된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닿아 안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닿아 안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인식한 것을 인식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인식한 것을 인식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인식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인식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인식한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다’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단일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다양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일체를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에서 생각하지 않고, 일체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일체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열반으로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열반을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에서 생각하지 않고, 열반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열반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여래는 그것을 완전히 알기 때문이라고 나는 말한다.”
 
11.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땅을 땅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땅을 땅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땅을 생각하지 않는다. 땅에서 생각하지 않고, 땅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땅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땅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물을 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물을 생각하지 않는다. 물에서 생각하지 않고, 물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으며, '물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불을 불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불을 불로 여실하게 알면서 불을  생각하지 않는다. 불에서 생각하지 않고, 불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불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을 기 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바람을 바람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바람을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에서 생각하지 않고, 바람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바람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바람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존재들을 존재들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존재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존재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존재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신들을 신들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신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에서 생각하지 않고, 신들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신들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신들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창조주를 창조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창조주를 생각하지 않는다. 창조주에서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창조주는 니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창조주를 기뻐하지 않는다.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범천을 범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범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범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범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범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음천을 광음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음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음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음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변정천을 변정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변정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변정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변정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광과천을 광과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광과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광과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광과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승자천을 승자천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승자천을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에서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승자천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승자천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공무변처를 공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공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공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식무변처를 식무변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식무변처를 식무변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식무변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식무변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식무변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무소유처를 무소유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무소유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무소유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무소유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상처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비상비비상처를 비상비비사처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비상비비상처를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에서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비상비비상처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비상비비상처를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본 것을 본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본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본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본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본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을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들은 것을 들은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들은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들은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들은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닿아 안 것(감각된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닿아 안 것을 닿아 안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닿아 안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닿아 안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닿아 안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인식한 것을 인식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인식한 것을 인식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인식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인식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인식한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식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단일한 것을 단일한 것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단일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단일한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일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 여실하게 안다.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 여실하게 안 뒤에 다양한 것을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에서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으로부터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다양한 것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일체를 일체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일체를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에서 생각하지 않고, 일체와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일체는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를 기뻐하지 않는다.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비구들이여, 이 세상에 오신 님, 거룩한 님, 올바로 원만히 깨달은 님인 여래가 있다.
여래는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안다. 열반을 열반으로부터 여실하게 알면서 열반을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에서 생각하지 않고, 열반과 비교하여 생각하지 않고, '열반은 나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열반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것은 무슨 까닭인가?
‘열망은 괴로움의 뿌리이다.’라고 알고, ‘존재에서 태어남이 생겨나고 존재의 늙고 죽음이 있다.’라고 안다. 그러므로 비구들이여, '모든 점에서 여래는 갈애를 부수고 떠나고 소멸시키고 포기하고 내놓음으로써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성취했기 때문이다.’라고 나는 말한다.”
 
세존께서는 이와 같이 말씀하셨다.
그러나 비구들은 세존의 말씀에 기뻐하지 않았다.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조회 수
37 디가니까야
image
4 0
36 디가니까야
image
0 0
35 디가니까야
image
0 0
34 디가니까야
image
0 0
33 디가니까야
image
1 0
32 디가니까야
image
0 0
31 디가니까야
image
0 0
30 디가니까야
image
2 0
29 디가니까야
image
2 0
28 디가니까야
image
1 0
27 디가니까야
image
1 0
26 디가니까야
image
1 0
25 디가니까야
image
4 0
24 디가니까야
image
2 0
23 디가니까야
image
2 0
22 디가니까야
image
4 0
21 디가니까야
image
3 0
20 디가니까야
image
22 0
19 디가니까야
image
6 0
디가니까야
image
4 0
17 디가니까야
image
3 0
16 디가니까야
image
5 0
15 디가니까야
image
8 0
14 디가니까야
image
1 0
13 디가니까야
image
1 0
12 디가니까야
image
1 0
11 디가니까야
image
3 0
10 디가니까야
image
3 0
9 디가니까야
image
12 1
8 디가니까야
image
9 0
7 디가니까야
image
5 2
6 디가니까야
image
3 0
5 디가니까야
image
5 0
4 디가니까야
image
3 0
3 디가니까야
image
8 0
2 디가니까야
image
63 0
1 디가니까야
image
3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