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꽃 같네요
꽃밭 같네요
물기 어린 눈에는 이승 같질 않네요

갈 수  있을까요
언젠가는 저기 저 꽃밭
살아 못 간다면 살아 못간다면
황천길에만은 꽃구경 할 수 있을까요
삼도천을 건너면 저기 이를까요

 
꽃 같네요
꽃밭 같네요
물기 어린 눈에는 이슬 같질 않네요
갈 수 있을까요
언젠가는 저기 저 꽃밭
살아 못 간다면 살아 못 간다면
황천길에만은 꽃구경할 수 있을까요
삼도천을 건너면 저기에 이를까요

벽돌담 너머는 사월 초파일
인왕산 밤 연등,연등, 연등
오색 영롱한 꽃밭을 두고
돌아섭니다
쇠창살 등에 지고
침침한 감방 향해 돌아섭니다

굳은 시멘트벽 속에
저벅거리는 교도관의 발자국 울림 속에
캄캄한 내 가슴 옥죄임 속에도
부처님은 오실까요
연등은 켜질까요

고개 가로저어
더 깊숙히 감방 속으로 발을 옮기며
두 눈 질끈 감으면
더욱더 영롱히 떠오르는 사월 초파일

인왕산 밤 연등, 연등, 연등
아 참말 꽃 같네요
참말 꽃밭 같네요
 

 


- 김지하 시인의 [초파일의 밤] -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