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출처 수집

 

여승(女僧)

 



 
여승(女僧)은 합장(合掌)하고 절을 했다.
가지취의 내음새가 났다.
쓸쓸한 낯이 옛날같이 늙었다.
나는 불경(佛經)처럼 서러워졌다.
 
평안도(平安道)의 어느 산 깊은 금덤판
나는 파리한 여인에게서 옥수수를 샀다.
여인(女人)은 나어린 딸아이를 따리며 가을밤같이 차게 울었다.
 
섶벌같이 나아간 지아비 기다려 십년(十年)이 갔다.
지아비는 돌아오지 않고
어린 딸은 도라지꽃이 좋아 돌무덤으로 갔다.

산(山) 꿩도 섧게 울은 슬픈 날이 있었다.
산(山) 절의 마당귀에 여인의 머리오리가 눈물방울과 같이 떨어진 날이 있었다.

 

 


 


* 가지취 : 참치나물.
* 금덤판 : 금을 캐거나 파는 산골의 장소 또는 그곳에서 간이 식료품 등 잡품을 파는 곳.
* 섶벌 : 울타리 옆에 놓아 친느 벌통에서 꿀을 따 모으려고 분주히 드나드는 재래종 꿀벌.
 

 

작가 소개 : 백석(白石 1912-미상)

평북 정주 출생. 본명은 기행(夔行). 일본 아오야마[靑山] 학원 졸업. 조선일보 기자와 함흥 영생 여고보 교원 등을 역임함. 일제 말에는 만주에서 거주하다 분단 고착화 과정에서 북에 남음. 1935년 조선일보에 “정주성”을 발표하여 등단. 궁벽한 방언 구사와 서사 지향성이 그의 시의 표현상 특징. 식민지인의 전형적 감성으로서의 고향 상실감에 대한 창작적 대응이라는 면에서 돋보이는 시인이라는 평을 받음. 시집으로는 <사슴>(1936)과 <백석 시선집>(1987)이 있음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분류 제목 조회 수
[신간소개] 수험생 격언 - 공부하는 마음 image 3 0
읽으면 이해하는 노자 도덕경 1 image 15 0
[도서추천] 선가귀감 image 61 0
참조하고 있는 웹사이트 목록 5584 0
문학 촛불 공양 [작자 미상] 9 0
문학 바람 - 조평구 8 0
문학 초파일 - 시인 민영 10 0
문학 초파일의 밤 - 김지하 6 0
문학 백석 - 여승 7 0
문학 나는 앉은 채로 세상의 모든 고뇌를 바라본다 image 109 0
문학 내 안에 내가 찾던 것 있었네 95 0
문학 생의 계단 – 헤르만 헤세 287 0
문학 진정한 여행 image 100 0
문학 [법정스님] 무소유 1838 0
문학 [칼릴지브란] 예언자 image 8014 1
문학 수레바퀴 아래서 image 614 0
문학 아우의 인상화 image 510 0
문학 흰 그림자 image 586 0
문학 또 다른 고향 image 74 0
문학 참회록 image 105 0
문학 image 50 0
문학 쉽게 씌여진 시 image 136 0
문학 소년 image 47 0
문학 자화상 image 60 0
문학 서시 image 49 0
문학 바다 image 74 0
문학 별 헤는 밤 image 128 1
문학 내가 이렇게 외면하고 image 162 0
문학 고독 image 267 0
문학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image 117 0
문학 흰 바람벽이 있어 image 119 0
문학 소금 image 86 0
문학 image 76 0
문학 초승달 image 60 0
문학 밥값 image 69 1
문학 춘하추다 1155 0
문학 면목동으로 부치는 글 1138 0
문학 우리들에게는 1113 0
문학 1159 4
문학 1102 0
문학 그대는 말했어라 1143 0
문학 하늘은 1097 0
문학 독백3 1102 0
문학 독백 2 1076 0
문학 독백 1 1083 0
문학 어머님 1109 0
문학 산가 14 1115 0
문학 산가 13 -김지하의 <다라니>를 보고 1212 0
문학 산가12 - 84 <신춘문예>를 보고 1095 0
문학 산가11 -조게종 75회 종회를 보고 1270 0
문학 산가10 1042 0
문학 산가9 967 0
문학 산가8 1006 0
문학 산가7 103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