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성철큰스님 부처님 오신날 종정 법어 전체

출처 조계종제공


성철큰스님 부처님 오신날 법어 전체

 


 

1981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생명의 참모습”

 

 

모든 생명을 부처님과 같이 존경합시다. 만법(萬法)의 참모습은 둥근 햇빛보다 더 밝고 푸른 허공보다 더 깨끗하여 항상 때 묻지 않습니다.

 

악하다 천하다 함은 겉보기뿐, 그 참모습은 거룩한 부처님과 추호도 다름이 없어서, 일체가 장엄하며 일체가 숭고합니다. 그러므로 천하게 보이는 파리, 개미나 악하게 날뛰는 이리, 호랑이를 부처님과 같이 존경하여야 하거늘, 하물며 같은 무리인 사람들끼리는 더 말할 것도 없습니다.살인·강도 등 극악 죄인을 부처님과 같이 공경할 때 비로소 생명의 참모습을 알고 참다운 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이리하여 광대한 우주를 두루 보아도 부처님 존재 아님이 없으며, 부처님 나라 아님이 없어서, 모든 불행은 자취도 찾아볼 수 없고 오직 영원한 행복이 있을 뿐입니다.

 

우리 서로 모든 생명을 부처님과 같이 존경합시다.

 

 

불기 2525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성 철

 


 

 

“지혜와 광명을 온 누리에”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이 우주의 주인이요 삼계의 스승이며 사생의 어버이이신 부처님께서 어리석은 무리를 이끄시고자 이땅에 오셨습니다.

이 날을 맞이하여 온 국민과 더불어 거룩하신 부처님의 자비와 지혜와 광명이 온 누리에 가득하여모든 인류에게 축복과 영광이 있으시기를 기원합니다.

모든 국민이 화합하여 나라의 안정에 힘쓰고 안정을 바탕으로 번영을 꾀하여야 하고 민족의 번영만이오직 평화통일의 길임을 우리는 명심하여야 합니다.

역사와 민족을 우롱하고 부인하는 어두운 땅 북녘에도 부처님의 자비광명을 고루 내리시어 그들에게자유와 희망과 생의 용기를 주시옵기를 기원합니다.

이제 조국은 민족 번영의 길 위에 서 있습니다. 너와 내가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굳게 뭉쳐 나가야 합니다.

 

이러한 때에 부처님 오신날을 참답게 봉축하는 길은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그 참뜻을 구현하는 데있습니다. 이는 참된 자아의 발견에 의한 청정무구한 인간성 회복이며 우리들의 이상세계를 실현할 수 있는 근본이요, 불국토 건설의 요체이며 부처님 정법의 구현입니다.

 

오늘날 우리들은 아집·편견·과욕에 의한 갈등·불화·자멸의 위기에서 벗어나야 합니다.자비·화합·평등·자주의 부처님 정신이 청정무구한 인간성 회복을 위한 처방이며 자멸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는 인류의 참된 빛이요 구원의 빛입니다.

부처님께서 오신 이 거룩하고 성스러운 날을 맞이하여 조국의 평화통일과 민족중흥을 성취하기 위한종교로서의 사명을 다하기 위한 불교중흥을 엄숙히 서원하며 온 국민과 더불어 모든 인류에게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불기 2525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성 철

 


 

 

“자기를 바로 봅시다”

 

자기를 바로 봅시다.

자기는 원래 구원되어 있습니다.

자기가 본래 부처입니다.

자기는 항상 행복과 영광에 넘쳐 있습니다. 극락과 천당은 꿈속의 잠꼬대입니다.

 

자기를 바로 봅시다.

자기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영원하고 무한합니다. 설사 허공이 무너지고 땅이 없어져도 자기는 항상 변함이 없습니다. 유형(有形), 무형할 것 없이 우주의 삼라만상이 모두 자기입니다. 그러므로 반짝이는 별, 춤추는 나비 등등이 모두 자기입니다.

 

자기를 바로 봅시다.

모든 진리는 자기 속에 구비되어 있습니다. 만약 자기 밖에서 진리를 구하면, 이는 바다 밖에서 물을 구함과 같습니다.

자기를 바로 봅시다.

자기는 영원하므로 종말이 없습니다. 자기를 모르는 사람은 세상의 종말을 걱정하며 두려워하여 헤매고 있습니다.

 

자기를 바로 봅시다.

자기는 본래 순금입니다. 욕심이 마음의 눈을 가려 순금을 잡철로 착각하고 있습니다.나만을 위하는 생각은 버리고 힘을 다하여 남을 도웁시다.욕심이 자취를 감추면 마음의 눈이 열려서,순금인 자기를 바로 보게 됩니다.

 

자기를 바로 봅시다.

아무리 헐벗고 굶주린 상대라도 그것은 겉보기일 뿐, 본모습은 거룩하고 숭고합니다. 겉모습만 보고 불쌍히 여기면, 이는 상대를 크게 모욕하는 것입니다. 모든 상대를 존경하며 받들어 모셔야 합니다.

 

자기를 바로 봅시다.

현대는 물질만능에 휘말리어 자기를 상실하고 있습니다. 자기는 큰 바다와 같고 물질은 거품과 같습니다. 바다를 봐야지 거품은 따라가지 않아야 합니다.

 

자기를 바로 봅시다.

부처님은 이 세상을 구원하러 오신 것이 아니오, 이 세상이 본래 구원되어 있음을 가르쳐 주려고 오셨습니다.

 

이렇듯 크나큰 진리 속에서 살고 있는 우리는 참으로 행복합니다.

다 함께 길이길이 축복합시다.

 

 

불기 2526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중도(中道)가부처님”

 

 

중도가 부처님이니 중도를 바로 알면 부처님을 봅니다.

중도는 중간, 또는 중용(中庸)이 아닙니다.

중도는 시비선악(是非善惡) 등과 같은 상대적 대립의 양쪽을 버리고 그의 모순, 갈등이 상통하여 융합하는 절대의 경지입니다.

시비선악 등의 상호 모순된 대립, 투쟁의 세계가 현실의 참모습으로 흔히 생각하지만 이는 허망한 분별로 착각된 거짓 모습입니다.

우주의 실상(實相)은 대립의 소멸과 그 융합에 있습니다.

시비(是非)가 융합하여 시(是)가 즉 비(非)요, 비(非)가 즉 시(是)이며, 선악(善惡)이 융합하여 선(善)이 즉 악(惡)이요, 악(惡)이 즉 선(善)이니 이것이 원융무애한 중도의 진리입니다.

자연계를 구성하고 있는 근본 요소인 에너지와 질량을 근간까지는 서로 다른 두 개의 존재로 생각하며왔습니다. 그러나 과학이 고도로 발달됨에 따라 에너지와 질량은 서로다른 것이아니라 일체(一體)에서 에너지가 질량이며 질량이 에너지임이 입증되었으니 이것이 중도의 한 원리입니다.

자연계뿐만 아니라 우주 전체가 모를 때에는 제각각으로 보이지마는 알고 보면 모두 일체(一體)입니다. 착각된 허망한 분별인 시비선악 등을 고집하여 버리지 않으면 상호투쟁은 늘 계속되어 끝이 없습니다.

 

만법이 혼연융합한 중도의 실상을 바로 보면, 모순과 갈등, 대립과 투쟁은 자연히 소멸되고 융합자재한 일대단원(一大團圓)이 있을 뿐입니다.

악한과 성인이 일체이며, 너는 틀리고 나는 옳다 함이 한 이치이니, 호호탕탕한 자유세계에서 어디로 가나 웃음뿐이요, 불평불만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대립이 영영 소멸된 이 세계에는 모두가 중도 아님이 없어서 부처님만으로 가득 차 있으니, 이 중도실상(中道實相)의 부처님 세계가 우주의 본 모습입니다.

우리는 본래로 평화의 꽃이 만발한 크나큰 낙원에서 살고 있습니다.

시비선악의 양쪽을 버리고 융합자재한 이 중도실상을 바로 봅시다. 여기에서 우리는 영원한 휴전을 하고 절대적 평화의 고향으로 돌아갑니다.

삼라만상이 일제히 입을 열어 중도를 노래하며 부처님을 찬양하는 이 거룩한 장관 속에서 손에 손을맞잡고 다같이 행진합시다.

 

 

불기 2527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83년 부처님 오신날 메시지

 


 

 

“참다운 불공”

 

 

집집마다 부처님이 계시니 부모님입니다. 내 집 안에 계시는 부모님을 잘 모시는 것이 참 불공(佛供)입니다.

거리마다 부처님이 계시니 가난하고 약한 사람들입니다. 이들을 잘 받드는 것이 참 불공입니다.

발 밑에 기는 벌레가 부처님입니다. 보잘것없어 보이는 벌레들을 잘 보살피는 것이 참 불공입니다.

넓고 넓은 우주, 한없는 천지의 모든 것이 다 부처님입니다. 수없이 많은 이 부처님께 정성을 다하여 섬기는 것이 참 불공입니다.

이리 가도 부처님 저리 가도 부처님, 부처님을 아무리 피하려고 하여도 피할 수가 없으니 불공의 대상은 무궁무진하여 미래겁(未來劫)이 다하도록 불공을 하여도 끈이 없습니다. 이렇듯 한량없는 부처님을 모시고 항상 불공을 하며 살 수 있는 우리는 행복합니다.

법당에 계시는 부처님께 한없는 공양구를 올리고 불공하는 것보다,곳곳에 계시는 부처님들을 잘 모시고 섬기는 것이 억천만배 비유할 수 없이 더 복이 많다고 석가세존은 가르쳤습니다. 이것이 불보살(佛菩薩)의 큰 서원이며 불교의 근본입니다.

우리 모두 이렇듯 거룩한 법을 가르쳐주신 석가세존께 깊이 감사하며 항상 불공으로 생활합시다.

 

 

 

불기 2527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이것이 있으므로 저것이 있다”

 

 

이것이있으므로 저것이 있고

이것이 생기므로 저것이 생긴다.

이것이없으므로 저것이 없고

이것이 죽으므로 저것이 죽는다.

이는 두 막대기가 서로 버티고 섰다가 이쪽이 넘어지면 저쪽이 넘어지는 것과 같다.

 

일체 만물은 서로서로 의지하여 살고 있어서, 하나도 서로 관련되지 않은 것이 없다는 이 깊은 진리는 부처님께서 크게 외치는 연기(緣起)의 법칙이니 만물은 원래부터 한 뿌리이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이쪽을 해치면 저쪽은 따라서 손해를 보고, 저쪽을 도우면 이쪽도 따라서 이익을 받습니다.

남을 해치면 내가 죽고, 남을 도우면 내가 사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이러한 우주의 근본진리를 알면 해치려고 해도 해칠 수가 없습니다.

이 진리를 모르고 자기만 살겠다고 남을 해치며 날뛰는 무리들이여!

참으로 내가 살고 싶거든 남을 도웁시다. 내가 사는 길은 오직 남을 돕는 것밖에 없습니다.

아무리 상반된 처지에 있더라도 생존을 위해서는 침해와 투쟁을 버리고 서로 도와야 합니다. 물과 불은 상극된 물체이지만, 물과 불을 함께 조화롭게 이용하는 데서 우리 생활의 기반이 서게 됩니다.

동생동사(同生同死),동고동락(同苦同樂)의 대 진리를 하루 빨리 깨달아서 모두가 침해의 무기를 버리고, 우리의 모든 힘을 상호협조에 경주하여 서로 손을 맞잡고 서로 도우며 힘차게 전진하되 나를 가장 해치는 상대를 제일 먼저 도웁시다. 그러면 평화와 자유로 장엄한 이 낙원에 영원한 행복의 물결이 넘쳐흐를 것입니다.

 

화창한봄 날 푸른 잔디에

황금빛 꽃사슴 낮잠을 자네.

 

불기 2528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진리를 사모하고 참답게 삽시다”

 

생명이 약동하는 봄입니다. 영겁의 윤회 속에서도 여린 싹은 어김없이 언 땅을 헤집고 저마다의 아름다움을 잉태합니다. 그러나 태어난 존재는 없어져야 한다는 평범한 현상은 우주의 변할 수 없는 섭리입니다. 무상한 관계 속에서 일체 만물은 생성과 소멸을 거듭합니다. 인연이라는 매듭에 얽혀 서로의 관계를 유지하기 때문에 모든 생명은 상의상자(相依相資)의 연기성(緣起性) 속에 있습니다.

 

그러나 이기와 독선이 뿜어대는 공해가 지금의 우리 시대를 어둡게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언제부터인가 ‘나’만의 이윤을 탐하고 ‘나’만의 안일을 추구해 왔습니다. 만약 우리가 연기라는 사상성의 토대 위에 선다고 하면 결코 다른 이의 희생을 강요하는 비리를 저지르지는 않을 것입니다. 생명은 결코 서로를 학대할 권리를 지니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연민과 조화 위에 서로를 아끼는 공존의 지혜를 밝히는 일이야말로 생명의 당위(當爲)일 것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닫혀진 편견의 다툼은 다른 이를 미워하며, 해치고자 하는 무서운 몰이해의 장벽을 쌓아가고 있습니다. 서로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이 시대의 지배적 경향으로 전개되어질 수 있는 것이야말로 불자된 이의 책무이며 긍지일 수 있습니다. 부처님은 그 점을 가르치고자 오셨으며, 영원의 미래에서도 그것을 가르치실 것입니다.

 

평화와 자유는 결코 반목과 질시로 얻어질 수 없습니다. 대립은 투쟁을 낳고 투쟁은 멸망을 낳습니다. 미움은 결코 미움으로 지워질 수 없습니다.지극한 자비의 도리가 실현되어야 할 소이가 여기에 있습니다.생명의 물결이 그윽한 마음의 원천에서 비롯되었다는 믿음, 그리고 그 마음이라는 동질성 위에 모든 생명이 하나일 수 있다는 확신이 우리를 희망에 용솟음치게 합니다.

 

지금 우리는 지구라고 하는 정류소에 머물고 있는 나그네입니다. 그러나 그곳을 아름답게 가꾸느냐 아니면 파경으로 이끄느냐 하는 자유 선택의 의지 여하에 따라서 우리는 주인공이 될 수 있습니다. 만약 우리가 무명의 사슬에 얽혀 덧없는 유전을 거듭한다면 그것은 우리의 미래를 스스로 어둡게 하는 일입니다. 반면에 슬픔의 예토를 장엄정토로 승화시키는 간곡한 의지의 집약은 희망의 내일을 기약하게 하는 척도가 될 것입니다.

 

진리를 사모하고 참답게 살려는 노력을 경주하는 이들에게 부처님의 가르침은 언제나 열려 있습니다. 우리가 그 분께 묻고 가르침을 구할 때, 부처님은 언제나 우리 곁에 계시는 것입니다. 이 시대의 아프고 그늘 진 곳에 그 분의 크신 자비광명이 두루 하시기를 간곡히 기원합니다.

 

나무시방삼세무량제불

화창한봄날 푸른 잔디 위에

황금빛 꽃사슴 낮잠을 자네.

 

 

불기 2528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85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거룩한 부처님”

 

 

부처님의 몸은 광대무변(廣大無邊)하여 시방세계에 꽉 차서 없는 곳이 없으니 저 가없는 허공도 대해(大海) 중의 좁쌀 하나와 같이 적습니다.

부처님의 수명은 영원무궁하여 우주가 생기기 전에도, 우주가 없어진 후에도 항상 계셔서 과거가 곧 미래요, 미래가 곧 현재입니다.

 

부처님의 능력은 신묘불측(神妙不測)하여 상대의 욕망에 따라 천변만화 무수(千變萬化無數)의 형태로 몸을 나투어 일체를 이익하게 하며 쉬지 않습니다.

부처님의 광명은 기묘난사(奇妙難思)하여 이 광명 속에서는 설사 백천일월(百千日月)이 일시에 비추어도 대낮의 촛불만도 못합니다.

 

부처님의 지혜는 무사자연(無師自然)이니, 우주의 근본을 통찰하고 생명의 천연(泉淵)을 요달(了達)하여 일체의 진리와 정도를 개시(開示)합니다.

부처님의 자비는 무장무애(無障無碍)하여 오물(汚物)중의 미충을 부처로 모시며,철천의 원수를 부모로 섬기고,남을 위하여서는 모든 것을 아끼지 않으며,자기 목숨까지도 기꺼이 버려서 일체에 뻗치는 따뜻한 손길은 바쁘고도 바쁩니다.

 

이렇듯 거룩한 부처님의 모습은 천상천하의 먼지들이 낱낱이 입이 되어 억만년 동안 찬탄하여도 그만분의 일도 형용할 수 없습니다.

이는 석가만의 특징이 아니오, 일체에 평등하여 유형무형이 전부 완비하여 있으니 참으로 부사의중 부사의(不思議中 不思議)입니다.

우리 모두 마음의 눈을 활짝 열어 이 거룩한 모습을 역력히 바라보며 길이길이 찬양합시다.

 

 

불기 2529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86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천지는 한 뿌리”

 

 

교도소에서 살아가는 거룩한 부처님들, 오늘은 당신네의 생신이니 축하합니다.

술집에서 웃음 파는 엄숙한 부처님들, 오늘은 당신네의 생신이니 축하합니다.

밤하늘에 반짝이는 수 없는 부처님들, 오늘은 당신네의 생신이니 축하합니다.

꽃밭에서 활짝 웃는 아름다운 부처님들, 오늘은 당신네의 생신이니 축하합니다.

구름 되어 둥둥 떠 있는 변화무쌍한 부처님들, 바위 되어 우뚝 서 있는 한가로운

부처님들,오늘은 당신네의 생신이니 축하합니다.

 

물 속에서 헤엄치는 귀여운 부처님들, 허공을 훨훨 나는 활발한 부처님들, 교회에서 찬송하는 경건한 부처님들, 법당에서 염불하는 청수한 부처님들,오늘은 당신네의 생신이니 축하합니다.

넓고 넓은 들판에서 흙을 파는 부처님들, 우렁찬 공장에서 땀 흘리는 부처님들, 자욱한 먼지 속을 오고 가는 부처님들, 고요한 교실에서 공부하는 부처님들,오늘은 당신네의 생신이니 축하합니다.

눈을 떠도 부처님, 눈을 감아도 부처님,

역력히 계시는 분명한 부처님들.

 

광활한 이 우주에 부처님을 피하려 하여도 피할 곳이 없으니 상하사방을 두루두루 절하며 당신네의생신을 축하합니다.

천지는 한 뿌리요, 만물은 한 몸이라. 일체가 부처님이요, 부처님이 일체이니 모두가 평등하며 낱낱이 장엄합니다.

이러한 부처님의 세계는 모든 고뇌를 초월하여 지극한 행복을 누리며 곳곳이 불가사의한 해탈도량이니신기하고도 신기합니다.

입은 옷은 각각 달라 천차만별이지만 변함없는 부처님의 모습은 한결 같습니다.

자비의 미소를 항상 머금고 천둥보다 더 큰소리로 끊임없이 설법하시며 우주에 꽉 차 계시는 모든부처님들, 나날이 좋을시고 당신네의 생신이니 영원에서 영원이 다하도록 서로 존중하며 서로 축하합시다.

 

불기 2530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87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물 속에서 물을 찾는다”

 

 

사탄이여!어서 오십시오.

나는 당신을 존경하며 예배합니다.

당신은 본래로 거룩한 부처입니다.

사탄과 부처란 허망한 거짓 이름일 뿐, 본 모습은 추호도 다름이 없습니다.

 

사람들은 당신을 미워하고 싫어하지만 그것은 당신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당신이 부처인 줄 알 때에 착한 생각, 악한 생각, 미운 마음, 고운 마음 모두 사라지고 거룩한 부처의 모습만 뚜렷이 보게 됩니다.

그리하여 악마와 성인을 다같이 부처로 스승으로 부모로 섬기게 됩니다.

여기에서는 모든 대립과 갈등은 다 없어지고 이 세계는 본래로 가장 안락하고 행복한 세계임을 알게됩니다.

 

일체의 불행과 불안은 본래 없으니 오로지 우리의 생각에 있을 뿐입니다.

우리가 나아갈 가장 근본적인 길은 거룩한 부처인 당신의 본 모습을 바로 보는 것입니다. 당신을 부처로 바로 볼 때에 온 세계는 본래 부처로 충만해 있음을 알게 됩니다.

 

더러운 뻘밭 속에서 아름다운 연꽃이 가득 피어 있으니 참으로 장관입니다.

아! 이 얼마나 거룩한 진리입니까.

이 진리를 두고 어디에서 따로 진리를 구하겠습니까.

이 밖에서 진리를 찾으면 물 속에서 물을 찾는 것과 같습니다.

당신을 부처로 바로 볼 때 인생의 모든 문제는 근본적으로 해결됩니다.

선과 악으로 모든 것을 상대할 때 거기에서 지옥이 불타게 됩니다.

 

선·악의 대립이 사라지고 선·악이 융화상통할 때에 시방세계에 가득히 피어 있는 연꽃을 바라보게 됩니다.

연꽃마다 부처요, 극락세계 아님이 없으니 이는 사탄의 거룩한 본 모습을 바로 볼 때입니다.

 

울긋불긋 아름다운 꽃동산에 앉아서 무엇을 그다지도 슬퍼하는가.

벌 나비 춤을 추니 함께 같이 노래하며 춤을 추세.

 

 

불기 2531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88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인간은 모두 지고지선한 절대적 존재이니”

 

 

산과 들에 꽃이 피고 나무마다 새가 우니 어허! 좋을시고

사월이라 초파일,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부처님은 중생이 본래로 성불한 것, 즉 인간의 절대적 존엄성을 가르쳐 주려고 이 세상에 오셨습니다.

 

인간의 절대성은 부처님이 오시기 전이나 오신 뒤에라도 추호도 변함이 없는 진리이며, 이 진리는 부처님이 오시거나 오시지 않는 데에 관계없는 우주의 근본원리입니다.

부처님께서는 인간들이 이 절대성을 모르고 꿈결같이 살고 있기 때문에 대명천지(大明天地)의 이 절대성을 가르쳐 주었을 뿐입니다. 인간의 절대성은 남녀(男女), 노유(老幼), 귀천(貴賤)할 것 없이 평등하여 선악, 시비 등의 구분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아무리 악하고 천한 사람이라도 인간은 모두 지고지선(至高至善)한 절대적 존재이니,이것이 부처님께서 고창(高唱)하신 본래의 성불입니다. 아무리 악한 상대라도 성인으로 섬기며, 아무리 천한 인간이라도 부모로 모셔서 서로 존경하며 서로 사랑하여야 합니다.

 

서로 싸우고 침해하는 것은 본연(本然)의 절대성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서로의 본연성(本然性)을 알고 보면 싸울래야 싸울 수 없으며, 해칠래야 해칠 수 없습니다.다만, 서로 존경하며 사랑할 뿐이라 태평성세(太平聖世)의 낙향(樂鄕)은 이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

털끝만한 이해를 가지고 세상이 시끄럽게 싸우지 맙시다. 이 이해관계는 허망한 꿈속의 일이니, 넓은 바다 위에 떠도는 물거품보다 못한 것입니다. 우리는 그 물거품을 보지 말고 넓은 바다만을 봅시다.

 

만고불변(萬古不變)인 본래성불(本來成佛)의 진리는 설사 허공이 무너지는 날이 있어도 이 진리는 변함이 없어서 인간에게 주어진 지상(至上)의 행복입니다.

이 진리는 항상 우리의 눈앞에 펼쳐져 있으므로 우리가 알고 보면 본래성불인 자기들의 생일을 온우주가 다함께 입을 모아 축하한다 하여도 부족합니다.

마루 밑의 멍멍이, 외양간의 얼룩이,나는 새, 기는 짐승, 서 있는 바위, 흐르는 물, 늙은이 젊은이 모두 함께 입을 열어 자기들의 생일을 축복합시다.

 

 

불기 2532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89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부처님은 항상 지옥에 계십니다.”

 

 

천상천하에 독존무비(獨尊無比)한 부처님의 처소는 험악하고도 무서운 저 지옥이니, 지옥에서 온갖 고통 받고 신음하는 모든 중생들의 그 고통을 대신 받고, 그들을 안락한 곳으로 모시며 그들을 돕기 위하여 부처님은 항상 지옥에 계십니다.

부처님은 남의 고통을 대신 받는 것을 가장 큰 기쁨으로 삼습니다.

부처님은 지옥에서 고통 받는 이들을 부모로 모시고 가장 존경하며 정성을 다하여 지극히 섬기고받듭니다.

이는 부처님이 베푸는 자비가 아니요 부처님의 길이며 생활입니다.

부처님은 험하고 어려운 곳만을 찾아다닙니다.

부처님은 어둡고 더러운 곳만을 찾아다닙니다.

부처님은 괄시받고 버림받는 이들만을 찾아다닙니다.

부처님의 부처는 고통 받는 중생들이니 그들이 아니면 부처가 필요 없습니다.

부처님은 그들을 효자가 부모 모시듯 정성으로 섬깁니다.

설사 그들이 부처님을 여러 가지로 해롭게 하더라도 더욱 존경하며 더욱 잘 받듭니다.

과거세에 부처님이 깊은 산중을 가시다가 호랑이가 새끼를 낳고 먹을 것이 없어서 죽어 가는 것을보시고, 자기 몸을 던져 호랑이에게 먹혀 그들을 살렸습니다.

이렇게 부처님은 흉년에는 곡식이 되고 질병에는 약초가 되어 자기 몸을 바쳐서 중생을 구합니다.

이 숭고하고도 거룩한 부처님의 행동은 천고만고에 길이 빛나고 있습니다.

대저 천당과 지옥은 어리석은 생각으로 일어나는 환상이니, 마음의 눈을 떠서 바른 지혜를 가지면 이 환상은 저절로 없어집니다.

그때에는 전체가 부처이며 전체가 태평하여 천당과 지옥이라는 이름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그러나 잠을 깨지 못하면 꿈이 계속되듯이, 마음의 눈을 뜨지 못하면 중생이 끝없이 계속되므로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이러한 중생계가 한이 없으니 부처님의 지옥생활도 끝이 없습니다.

오늘도 내일도 중생계가 다할 때까지.

 

 

불기 2533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90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본래불의 마음으로 바라보라”

 

 

가없는 우주로 집을 삼고 한없이 많은 만물들은 형제되어 호수백발(皓首白髮)의 노부모를 모시고 사이좋게 살아가니,전체가 평등하며 낱낱이 완전합니다.

 

모두가 뛰어난 예지를 갖추고 거룩한 덕행이 원만하여 천상천하에 독존무비(獨尊無北)한 본래불(本來佛)이라 이름하나니, 이 숭고한 장엄은 설사 산천초목이 전부 입이 되어 이 광경을 찬미한다 하여도 다하지 못합니다.

 

푸른 허공의 찬란한 별들은 형님이요, 맑은 바다에 출렁이는 물결들은 아우입니다.

나는 새,기는 벌레, 사나운 짐승, 온순한 양떼가 형제 아님이 없으니, 작은 생쥐와 날쌘 고양이,독사와 개구리가 한 집에서 형제로 살아가니,참으로 장한 일입니다.

아침마다 붉은 해는 동쪽에서 비추고 밤마다 둥근 달은 서쪽에 떠 있으니, 시냇물은 노래하고 산 위의 바위들은 덩실덩실 춤추며, 환희에 넘쳐 있는 우주를 찬미합니다.

 

봄이 되면 붉은 꽃은 아름다움을 자랑하고 가을이면 기러기 소리 좋은 풍악을 연주합니다.

여름의 푸른 숲 깊은 곳에서는 황금빛 꾀꼬리 목소리를 뽐내며, 겨울이면 펄펄 날리는 눈보라의 꽃송이가 우주를 뒤덮으니, 앞뒤에서 정답게 손잡고 가는 거룩한 본래 부처님들 지극히 만족해합니다.

 

넓은 가을 들판에 출렁이는 황금물결은 부처님들의 공양구(供養具)요 깊은 골짜기에서 졸졸 흘러내리는 맑은 물은 일체를 해갈(解渴)시키는 무상(無上)의 감로수입니다.

 

이 감로수를 백옥 잔에 가득 부어 부모조상 형제자매 서로 권할 적에, 붉은 머리 흰 학들은 앞뜰에서 춤을 추고 아롱진 꽃사슴은 흥을 못 이겨 녹음방초(綠陰芳草) 뒷동산에 뛰어노니, 극락이 어디인고 천당이 부끄럽다! 성현달사 악마요부(聖賢達士惡魔妖婦)가 본래불의 마음으로 무생곡(無生曲)을 합주합니다.

고금(古今)의 영웅 가운데 영웅으로 추앙받는 나폴레옹도 절해의 고혼(孤魂)이 되었고, 만리장성 높이 쌓아 올려 천만세를 누리려는 진시황의 일대제국도 몇 년 안에 풍전등화로 사라졌으니, 부귀허영(富貴虛榮)의 꿈을 안고 이리저리 날뛰는 어리석은 무리들이여! 눈을 들어 본래불의 장엄한 세계를 바라봅시다.

 

부처는 공자의 아버지요 공자는 부처의 아버지이며, 노자 속에 예수 있고 예수 속에 노자 있습니다. 서로가 부모형제 되어 일체가 융화하여 시비장단(是非長短)이 떨어졌으니, 아무리 싸우려 하여도 싸울 수 없습니다.

 

조그마한 오물(汚物)에서 무한한 광명이 일어나니 크나큰 우주를 다 비추고 남습니다. 현미경이라야 볼 수 있는 극미소(極微小)한 먼지가 광대(廣大)한 세계를 다 삼키는데,그 세계는 먼지의 일부분에도 다 차지 않습니다.

 

여기에서는 국토나 인종과 피부 색깔의 구분도 없이 오직 호호탕탕(浩浩蕩蕩)한 불국토가 있을 뿐이니, 흑백시비(黑白是非)와 선악투쟁(善惡鬪爭)은 어젯밤 꿈속의 일들입니다.

어허! 좋을시고, 본래불의 우리나라 영원에서 영원이 다하도록 영광이 충만하리로다.

마른 나무 꽃을 피고 무소 말이 소리치니 천지가 진동하는데 보리밭의 종달새는 봄소식을 자랑합니다.

 

나무 충만법계 일체제불(南無 充滿法界 一切諸佛)

나무 화장찰해 무생정토(南無 華藏刹海 無生淨土)

나무 몽환공화 수월도량(南無 夢幻空華 水月道場)

 

 

불기 2534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90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1991년 고인이 이르되,

 

 

世尊이 初生下侍에周行七步하시고 目願四方하시며

一手指天하시고 一手指地하사대

天上天下에 唯我獨尊이라 하시다.

 

이에 古人이 이르되,

실달태자가 無憂樹下에 나오시자 한손으로 하늘을, 한손으론 땅을 가리키면서 두루 일곱 걸음을 걷고, 獅子처럼 외치기를 하늘위나 하늘아래서 나만이 홀로 높다 하였으니,

그일이 어찌 홀로 얻은 소식이 아니겠는가. 그때에 온누리의 사람들이 제각기 깨달았더라면 護明大士는 어떤 재주를 부렸어야 했을까?

그러나 根機와 因緣이익어지지 않았으니 어찌하랴. 그러므로 지난 世上의 부처님들의 敎化를 하시던 法門을 세우지 않을 수 없었나니, 方便을 베풀고 모범을 보이고 뒤바뀐 所見을 펴고 거짓 方便을 써서 化城의 무리를 이끌고 피로한 무리를 이끌되 가랑잎을 들고 우는아기를 달래듯 했느니라.

그뒤로는 사람들이, 眞實한 믿음이 安定되고 道를 펼 수있게 되었으므로 多子塔 앞으로부터 正法眼藏과 涅槃妙心을 迦葉尊者에게만 傳하기를 이르렀느니라.

이로부터 西天에서 二十八代를 傳하고 東土에서 六代동안불꽃을 이었으니 이 어찌 큰수레가 요란히 지나갈 때는 온갖 사뙨 딴 길이 저절로 막히고, 참 根源이 멀리 뻗을 때에 만가닥을 통틀어 모으는 일이 아니겠는가 하였다.

여기모인 四部大衆은 이 道理를 알면즐거운 마음으로 돌아갈 것이고, 모른다면 또한 즐거워 하는 마음으로 돌아갈 것이다.

한번 죽는 아픔을 겪는 한이 있더라도 諸佛祖師가 說하신 境地를 깨쳐서 一大勇猛과 大活의 기틀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불기 2535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92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칠흑 같은 어둠 사라지고”

 

 

난타가 피운 한 잔의 기름등은 오늘도 타오르고 있습니다.

우리들이 피운 과거의 등불도 오늘도 밝게 빛나고 미래에도 빛날 것입니다.

허공보다 넓고 바다보다 깊으며 청정무구한 우리들의 마음속에 타오르는 등불은 삼라만상을 밝게 비추니칠흑 같은 어둠은 사라지고 환희의 세계가 열리고 있습니다.

 

만문억호(萬門億戶)에 걸린 연등이 너울너울 춤추고 호접(胡蝶)은 꽃밭으로 달려가는데 꾀꼬리 풍악이 속진(俗塵)을 녹입니다.

생일을 맞은 부처님보다 뭇 중생이 더욱 즐겁습니다.

본래 부처님이 중생 위해 사바에 오셨으니 중생이 즐거워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요, 부처님도 중생으로 와서 부처 되었으니 오늘은 중생들의 생일입니다.

이는 곧 중생이 부처라는 말이요, 천지일근 만물일체(天地一根萬物-體)로서 일체중생은 평등하고 존귀한 것입니다.

 

일체가 평등하면 대보살이 항아리 속에 앉아 있어도 바람 탄 배가 만리창파를 헤쳐가듯 평화와 자유가공존하는 세상이 열릴 것입니다.

팔만대장경 속의 부처님 말씀 전체가 평등평화 그리고 자유가 그 요체입니다.

 

허망한 꿈속에 꿈틀거리는 개체의 욕망과 거짓의 먼지를 털어 버리고 너와 내가 형제 되어 잘난사람도 못난 사람도, 재물이 있는 사람도 재물이 없는 사람도, 권력이 있는 사람도 권력이 없는 사람도 사월이라 초파일! 우리들의 생일을 맞이하여 모두가 감로수(甘露水)에 흠뻑 젖어 봅시다.

 

 

불기 2536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93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들자”

 

 

행복이 다가오는 소리가 들립니다.

미소를 머금은 행복이 당신의 문을 두드립니다.

 

삼계(三界)가 두루 열리고 작약과 수련 활짝 핀 앞뜰에 벌과 나비가 춤추고, 건너 산에서 꾀꼬리 소리 요란한데, 어찌 몽환(夢幻) 속에 피는 공화(空華)를 혼자서 잡으려 애를 씁니까.

더불어 재미있게 사는 세상을 만들어 봅시다.

높이 떠올랐던 화살도 기운이 다하면 땅에 떨어지고, 피었던 잎도 떨어지면 뿌리로 돌아갑니다. 이를 들어 연(緣)이니라, 윤회(輪廻)니라, 인과(因果)니라 합니다. 만물은 원래부터 한 뿌리이기 때문입니다.

 

시비선악(是非善惡)도 본래 하나에서 시작된 것이어서 이를 가른다는 것은 마음속에 타오르는 불기둥을 끄려고 대해수(大海水)를 다 마시려는 것과 같습니다.

사바에 사는 모든 사람들도 원래가 하나요, 더불어 잘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시비선악의 분별심이 없어져야 하는 것입니다.

사바의 참모습은 수억만 년 동안 비춰주는 해와 같고 티없이 맑은 창공과 같아 청정한 것인데분별심을 일으키는 마음에서 하나가 열이 되고 열이 백이 되고, 그로써 욕심과 고통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이웃을 나로 보고 내가 이웃이 되고, 열이 하나가 되고, 백도 하나가 되는 융화(融化)의 중도(中道)를 바로 보고 분별의 고집을 버립시다.

모두가 분별심을 버리고 더불어 하나가 되어 삼대처럼 많이 누워 있는 병든 사람을 일으키고 본래청정한 사바세계를 이룹시다.

 

공자·맹자·예수·부처 거룩한 이름에 시비(是非)를 논하지 말고, 부처님 생신날 다 함께 스스로 자축(自祝)합시다.

 

 

불기 2537년 부처님 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 철

 

1994년 부처님 오신날 법어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