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이중섭-달과 까마귀.jpg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시인이란 슬픈 천명인 줄 알면서도
한 줄 시를 적어볼까.


땀내와 사랑내 포근히 품긴
보내주신 학비 봉투를 받아


대학 노―트를 끼고
늙은 교수의 강의 들으러 간다.


생각해보면 어린 때 동무를
하나, 둘, 죄다 잃어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나는 다만, 홀로 침전하는 것일까?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씌어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리는데


등불을 밝혀 어둠을 조금 내몰고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는 최후의 나.


나는 나에게 적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위안으로 잡는 최초의 악수.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분류 제목 조회 수
[신간소개] 수험생 격언 - 공부하는 마음 image 3 0
읽으면 이해하는 노자 도덕경 1 image 15 0
[도서추천] 선가귀감 image 61 0
참조하고 있는 웹사이트 목록 5584 0
문학 촛불 공양 [작자 미상] 9 0
문학 바람 - 조평구 8 0
문학 초파일 - 시인 민영 10 0
문학 초파일의 밤 - 김지하 6 0
문학 백석 - 여승 7 0
문학 나는 앉은 채로 세상의 모든 고뇌를 바라본다 image 109 0
문학 내 안에 내가 찾던 것 있었네 95 0
문학 생의 계단 – 헤르만 헤세 287 0
문학 진정한 여행 image 100 0
문학 [법정스님] 무소유 1838 0
문학 [칼릴지브란] 예언자 image 8014 1
문학 수레바퀴 아래서 image 614 0
문학 아우의 인상화 image 510 0
문학 흰 그림자 image 586 0
문학 또 다른 고향 image 74 0
문학 참회록 image 105 0
문학 image 50 0
문학 쉽게 씌여진 시 image 136 0
문학 소년 image 47 0
문학 자화상 image 60 0
문학 서시 image 49 0
문학 바다 image 74 0
문학 별 헤는 밤 image 128 1
문학 내가 이렇게 외면하고 image 162 0
문학 고독 image 267 0
문학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image 117 0
문학 흰 바람벽이 있어 image 119 0
문학 소금 image 86 0
문학 image 76 0
문학 초승달 image 60 0
문학 밥값 image 69 1
문학 춘하추다 1155 0
문학 면목동으로 부치는 글 1138 0
문학 우리들에게는 1113 0
문학 1159 4
문학 1102 0
문학 그대는 말했어라 1143 0
문학 하늘은 1097 0
문학 독백3 1102 0
문학 독백 2 1076 0
문학 독백 1 1083 0
문학 어머님 1109 0
문학 산가 14 1115 0
문학 산가 13 -김지하의 <다라니>를 보고 1212 0
문학 산가12 - 84 <신춘문예>를 보고 1095 0
문학 산가11 -조게종 75회 종회를 보고 1270 0
문학 산가10 1042 0
문학 산가9 967 0
문학 산가8 1006 0
문학 산가7 103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