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문학 고독

백석.jpeg




나는 고독과 나란히 걸어간다
휘파람 호이호이 불며
교외로 풀밭길의 이슬을 찬다 
 
문득 옛일이 생각키움은 ㅡ
그 시절이 조아졌음이라
뒷산 솔밭 속에 늙은 무덤 하나
밤마다 우리를 맞어 주었지만 어떠냐 ! 
 
그때 우리는 단 한번도
무덤 속에 무엇이 묻혔는 가를 알려고 해 본 적도 느껴 본 적도 없었다
떡갈나무 숲에서 부엉이가 울어도 겁나지 않었다 
 
그 무렵 나는 인생의 제 1과를 즐겁고 행복한 것으로 배웠다
나는 고독과 나란히 걸어간다
하늘 높이 단장 홰홰 내두르며
교외 풀밭길의 이슬을 찬다
그 날 밤
성좌도 곱거니와 개고리 소리 유난유난 하였다
우리는 아무런 경계도 필요없이 금모래 구르는 청류수에 몸을 담갔다
별안간 뇌성벽력이 울부짖고 번개불이 어둠을 채질했다
다음 순간 나는 내가 몸에 피를 흘리며 발악했던 것을 깨달었고
내 주위에서 모든 것이 떠나 갔음을 알았다 
 
그때 나는 인생의 제 2과를 슬픔과 고적과 애수를 배웠나니
나는 고독과 나란히 걸어간다
깃폭인양 옷자락 펄펄 날리며
교외 풀밭길의 이슬을 찬다 
 
낙사랑의 잣는 실 가늘게 가늘게 풀린다
무엇이 나를 적막의 바다 한가운데로 떠박지른다
나는 속절없이 부서진 배 쪼각인가?
나는 대고 밀린다
적막의 바다 그 끝으로
나는 바닷가 사장으로 밀려 밀려 나가는 조개 껍질인가?
오 ! 하늘가에 홀로 팔짱끼고 우 ㅡ 뚝 선 저 ㅡ 거무리는 그림자여 ……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