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사찰 법당에서 행해지는 의례 의식의 가장 표준화된 내용 [조계종 기준]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만공선사] 나를 찾는 법

출처 수집자료,본인작성
구분 기타

 

[만공선사] 나를 찾는 법

 

1] 세상에 나를 찾는 법을 가르쳐주는 선생도 없고 장소도 없다. 다만 불교의 선방에서 나를 찾는 바른길을 가르쳐 준다.

2] 참선한다는 것은 각자가 자기 정신을 수습해 가는 공부를 한다는 것이며, 누구에게나 시급한 일이다.

3] 세상의 학문은 당시 그 몸으로 한때 이용하고 말지만, 참선학은 세세생생에 어느 때, 어느 곳, 어느 몸, 어느 생활을 하던지 구애됨 없이 활용되는 학문이다.

4] 육체가 곧 선방이라, 행주좌와(行住坐臥) 어묵동정(語黙動靜)에 항상 화두가 들려야 한다.

5] 참선은 절대 혼자 못하며, 선지식을 여의지 말아야 하나니, 선지식은 일체문제에 걸림이 없이 바르게 가르쳐준다.

6] 선지식 만나 법문 한마디 얻어듣기란 천만겁에 만나기 어려운 일이니, 법문 한 마디를 옳게 알아듣는다면 참선할 것 없이 곧 나를 깨달을 수 있느니라.

7] 법문들을 때는 엷은 얼음 밟듯 정신을 모아 간절한 마음으로 들어야 한다.

8] 선지식은 일체 이치에 요달(了達)된 사람으로 불조(佛祖) 혜명(慧命)을 상속받은 분이다.

9] ()와 사()는 같은 원()이라, 어느 각도에서 출발하든지 쉬지 않고 걸어가면 그 목적을 이룰 수 있지만, 자각(自覺)하기 까지는 선지식의 가르침이 반드시 필요하다.

10] 선지식의 법문을 듣고도 흘려버리고 신행(信行)이 없으면 법문을 다시 듣지 못하는 과보를 받는다.

11] 선지식을 믿는 정도에 따라 자신의 공부가 성취된다.

12] 장맛이 짠 줄 아는 사람은 다 공부할 수 있다.

13] 공부가 잘되지 않는 것은 전생에 놀고 지낸 탓이니, 그 빚을 어서 갚아야 수입이 있게 된다.

14] 남음없는 신심(信心)만 있으면 도의 기반은 이미 튼튼해 진것이다.

15] 신심(信心), 분심(憤心), 의심(疑心) 세마음을 합하여야 공부를 성취할 수 있다.

16] 신심만 철저하면 나의 정기(正氣)에 대상을 곧 정당화 시켜서 자율적 성취가 있게 된다.

17] 법문을 듣고도 신심이 동()하지 않는 자는 내세(來世)에 다시 인간몸 받기 어렵다.

18] 공부하는 사람이 제일 주의해야 할 것은 먼저 나를 가르쳐 줄 선지식을 택해야 하고, 나를 완성한 후에 남을 지도할 생각을 해야 한다.

19] 눈 밝은 종사(宗師)의 인가(印可)도 없이 자칭 선지식으로 남을 가르치는 죄가 가장 크다.

20] 이 법은 언어가 끊어지고 심행처(心行處)가 멸한 곳에서 발견되는 도리라, 다만 마음과 마음이 서로 응답하여 상속하는 법으로, 선지식의 직접 가르침이 아니면 배울수 없는 도리이다.

21] 공부는 발심(發心) 본위라 별로 제한 받지 않지만, 학령(學齡)으로는 20~30세까지가 적령(適齡)이다.

22] 참선법은 평범한 연구나 공부가 아니요, ()가 끊어진 참구법, 곧 터럭 끝 하나 얼씬거리지 못하는 경지에 이르러야 한다.

23] 백년의 연구가 일분간의 무념처에서 얻은 한낱 이것만 같지 못하다.

24] 이성(異性)적 장애가 제일 힘이 센 것이니, 이성을 가장 멀리 해야 한다.

25] 일체 생각을 쉬고 일념(一念)에 들되, 일념이라는 생각조차 잊어버린 무념처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야 나를 발견한다.

26] 나는 소멸되어야 하기 때문에 공부의 성취를 하기 전에는 썩은 그루터기 같이 되어 추호도 돌아보지 않을 만큼 나의 존재를 없애야 한다.

27] 참선 3대 조건은 선지식, 도반, 도량이다.

28] 선지식이 도를 가르치는 방법은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선지식의 가풍을 따르지 않으면 정신적 시간적 손실을 본다.

29] 짚신을 삼는데도 선생이 있고, 이름없는 버섯 한 송이도 나는 땅이 있는데, 일체 만물의 이치를 알려는 사람이 도인의 가르침 없이 어찌 도인이 될 수 있으며, 천하정기를 다 모아 차지한 도인이 나는 땅이 어찌 특별하지 않겠는가.

30] 도반의 감화력은 선지식의 가르침보다 강한 것이다.

31] 참선으로 인생문제가 해결되면 무량억겁에 지은 온갖 죄악이 다 소멸되어 사생육도에 윤회하는 고통을 다시 받지 않는다.

32] 귀먹고 눈먼 것으로 생각하고 일체 다른일에 시비가 없으면 참선공부는 저절로 이루어진다.

33] 참선한다고 하면서 조금이라도 다른 데 미련이 남아있거나, 인간으로서의 자랑거리인 학문이나 기이한 재주 등 무엇이라도 남은 미련이 있다면 참선하기 어려우니, 아주 백지로 돌아가야 한다.

34] 크게 나의 구속(拘束)에 단련을 치른다면 그 대가로 큰 자유를 얻게 된다.

35] 예전에는 선지식의 일언지하(一言之下)에 돈망(頓忘)생사(生死)하는 이도 있고, 늦어야 3, 7일에 견성(見性)하는 이도 많다는데, 지금 사람들은 근기도 박약하지만, 참선을 부업(副業)으로 해가기 때문에 2030년 공부한 사람이 불법의 대의(大義)를 모르는 이가 대부분이다.

36] 밥을 자신이 먹어야 배부르듯이, 참선도 제가 하지 않으면 불조사도 제도해 주지 못한다.

37] 가장 자유롭고 제일 간편한 공부이기에, 이 공부할줄 아는 사람은 염라국 차사의 눈도 피할 수 있다.

38] 한 생각 일어날 때 일체가 생기고, 한 생각이 멸할 때 일체가 멸하느니라. 내 한 생각의 기멸(起滅)이 곧 우주의 건괴(建壞)요 인생의 생사이다.

39] 말이 입에서 나오기 전에 그르쳤다 함은 물질 이전의 마음을 지적한 것이다.

40] 공부가 잘 된다고 느낄 때 공부와는 벌써 어긋난 것이다.

41] 꿈속에서 공부해 가는 것을 증험(證驗)하여 선생으로 삼을 것이다.

42] 꿈도 없고 생시도 없이 잠이 푹 들었을 때에 안신입명처를 어디에 두는지 알아야 한다.

43] 꿈이라 하는 것은 업신(業身)의 동작인데, 깨어 있을 때는 생각만으로 헤매다가 업신이 제 몸을 나투어 가지고 육신이 하던 행동을 짓는 것이니라.

44] 꿈과 생시가 일여(一如)하게 공부를 해 나갈 수 있어야 한다.

45] 산몸이 불에 탈 때에도 정상적 정신을 가질 수 있겠나? 헤아려 미치지 못한다면 사선(死線)을 넘을 때 자기 전로(前路)가 막막하게 될 것을 알아야 한다.

46] 공부를 아니하는 공부를 해야 하는데, 이는 공부하기보다 더욱 어렵다.

47] 공부를 잘하고 못하는 문제보다도 이 공부밖에 할 일이 없다는 결정적 신심(信心)부터 세워야 한다.

48] 오전이나 오후나 한번씩 죽을 고비를 넘겨야 한다.

49] 참선은 모든 업장과 습기를 녹이는 도가니다.

50] 사람을 대할 때에는 자비심으로 대해야 하지만, 공부를 위해서는 극악극독심(極惡極毒心)이 아니면 팔만사천 번뇌마를 쳐부수지 못한다.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image
아라마 21.11.22.12:39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