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기타 대반야경

출처 수집자료

대반야경(大般若經)

 

 

이 경은 단일 경전이 아니라 반야부 계통의 경전을 집대성한 총서이다.

 

범어 Mahaprajnaparamita-sutra를 번역하여 대반야바라밀다경(大般若波羅密多經)이라고도 하는데 줄여서 [대반야경(大般若經)}이라고도 한다. 전장경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가장 방대한 경으로 600권으로 되어 있으며, 옛부터 '진국(鎭國)의 전(典)' '인천의 대보(大寶)'라 하여 매우 존중되어온 경이다.

 

대반야경 성립 시기와 전역(傳譯)

 

반야경 계통의 경전이 대승경전 중 가장 초기에 성립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 대반야경은 반야부 경전 중에서는 후대에 성립 되었다.

 

한역은 당(唐)의 현장(玄奘)이 인도에서 구법하러 갔다가 구해 가지고 돌아와서 번역(660~663)하였는데, 이 경에 수록되어 있는 많은 반야경은 이미 3세게부터 한역된 바가 있지만, 한편으로 현장이 처음 번역한 부분도 있어서 반야부 경전이 600권으로 집대성된 것은 7세기의 현장 때에 가장 가까운 시기라고 할 수 있다.

 

대반야경 구성

 

대반야경은 반야부 경전의 약 4분의 3을 차지하는 방대한 경으로, 전체가 총600권 16회로 이루어져 있는데, 회(會)라고 하는 것은 별개의 부분을 말한다. 다시 말해 16개의 부분으로 되어 잇는 것이다.

 

회별로 구성을 보면 장단의 차이가 많아서 예컨대 제1회는 600권 중 400권이나 되고 제8회 제9회 등은 단 1권으로 되어 있기도 하다. 또한 내용과 형식에도 회별로 차이가 많다.

 

이제 대반야경 전 16회의 구성 상황과 명칭 권수 별역본 등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제1회 (권1~권400) - 10만송 반야

제2회 (권401~권478) - 2만8천송 반야(대품 반야)

[별역본] 방광반야바라밀 20권 - 무라차 역 (291)

방광반야바라밀 10권 - 축법호 역 (286)

마하반야바라밀 27권 - 구마라집 역 (404)

제3회 (권479~권537) - 1만8천송 반야

제4.5회 (권538~권565) - 8천송 반야(소품 반야)

[별역본]

도행반야바라밀경 10권 지루가참

대명도경 6권 지겸 역 (222)

마하반야초경5권 축불념 역 (265)

마하반야바라밀경(소품반야) 10권 구마라집 역 (408)

불모출생삼장반야바라밀다경 25권 시호 역 (982~)

불모보덕반야바라밀경 3권 법현 역 (1001~)

[관련본]

성팔천송반야밀다일백팔명진실원의다라니경 1권 시호 역 (982~ )

제6회 (권566~권573) - 승천왕 반야

별역본-승천왕반야바라밀다경 7권 월바수나 역 (538~539)

제7회 (권573~권575) - 7백송 반야

[별역본]

문수사리소설마하반야바라밀경 2권 만타라선 역 (503)

문수사리소설반야바라밀경 1권 승가바라 역 (503)

제8회 (권576) - 5백송 반야

[별역본] 유수보살무상청정분위경 2권 상공 역 (420~479)

제9회 (권577) - 금강반야

[별역본]

금강반야바라밀경 1권 구마라집 역 (402~)

금강반야바라밀경 1권 보리유지 역 (509)

금강반야바라밀경 1권 진제 역 (562 )

금강능단반야바라밀경 1권 달마급다 역 (509)

능단금강반야바라밀다경 1권 의정 역 (703 )

제10회 (권578) - 1백50송 반야

[별역본]

실상반야바라밀경 1권 보리유지 역

금강정유가이취반야경 1권 금강지 역

변조반야바라밀경 1권 시호 역 (982~ )

최상근본금강불공삼매대교왕경 7권 법현 역 (~1000)

제11회 (권579~권583) - 보시(布施)바라밀다분

제12회 (권584~권588) - 정계(淨戒)바라밀다분

제13회 (권589) - 안인(安忍)바라밀다분

제14회 (권590) - 정진(精進)바라밀다분

제15회 (권591~권592) - 정려(靜慮)바라밀다분

제16회 (권593~권600) - 반야(般若)바라밀다분

 

이와 같은 구성 상황을 살펴보면 알 수 있듯이 이 대반야경 안에는 여러가지 별역본들이 현장이 이 경을 번역하기 약 400년 전부터 번역되기 시작하여 별행되고 있었는데 제1회와 제11회~제16회의 7회는 현장 이전에 그와 유사한 내용의 이본이 전역된 일이 없는 새로운 것이다.

 

대반야경 사상과 내용

 

이 경도 다른 반야부 경전과 같이 공(空)사상을 천명하고 있으며 육바라밀 중 특히 반야바라밀을 강조하고 있다. 반야(지혜)는 불모(佛母)이며 육바라밀의 원천이어서 일체의 불법이 육바라밀을 성취할 수 있으며 육바라밀을 성취하므로써 일체지도 성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경은 600권이나 되는 방대한 경전이어서 같은 반야계 경전인 [대품반야경]이나 [소품반야경] 또는 [금강반야경]과 이 경을 요약한 [반야십경] 등에 비해서 많이 읽히거나 연구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대자은사삼장법사전] 제10에서 말했듯이 이 경은 '진국의 전, 인천의 대보'로 여겨 천재.병란(전쟁).질병.기근 등 어려운 일이 있을 때에는 이 경을 고승들에게 독송시키거나 강설케 하고 또는 서사유포(書寫流布)시키고 받들어 공양함으로써 그러한 어려움을 없앨 수 있다고 믿어 종파에 관계없이 전독(轉讀)되었다.

 

"송지(誦持)하는 자, 전독(轉讀)하는 자, 사유(思惟)하는 자, 여설(如說)히 행하는 자는 모든 악취에 떨어지지 않는 법을 얻을 것이다" 라 하여 이 경의 공닥을 설한 부분이 있다.

 

이 경을 송지전독하고 경에 설한대로 행함으로써 일체의 고액을 면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고액을 면한다는 것은 개인적으로 볼 떄에는 '제재초목(除災超福)'이요 국가적으로 볼 때에는 '진호국가(鎭護國家)'인 것이다.

 

이 경은 이러한 점에서 신앙적으로 존중되어 왔다. 고려 고종때 몽고군의 침입으로 국가가 누란의 위기에 처하게 되었을 때, 몽고군의 격퇴를 불전(佛傳)에 기원하여 온 국민이 혼연일치하여 조조(雕造)한 고려대장경의 경우 그 첫머리에 이 대반야경을 배열한 것은 바로 이러한 데에 연유가 있는 것이다.

 

제1회와 제11회 이하는 현장이 처음 번역한 것이고, 나머지는 이미 번역된 것을 현장이 다시 번역한 것임.

 

제1회는 제1권에서 제400권까지이며, 공(空)을 자각하고 많은 중생을 제도하려는 사람을 보살이라 하고, 보살은 육바라밀(六波羅蜜)을 실천해야 한다고 설함. 특히, 공(空)에 입각한 집착 없는 지혜의 완성, 곧 반야바라밀(般若波羅蜜)을 강조함.

 

제2회는 제401권부터 제478권까지이며, 제2회의 다른 번역으로는 방광반야경(放光般若經)·광찬경(光讚經)·마하반야바라밀경(摩訶般若波羅蜜經)이 있고,

 

제3회는 제479권부터 제537권까지이며, 제2회와 제3회의 내용은 제1회와 거의 같음.

 

제4회는 제538권부터 제555권까지이고, 제5회는 제556권부터 제565권까지이며, 보살은 오직 반야바라밀을 닦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그 바라밀을 체득하는 방법과 그 바라밀의 무한한 공덕을 설함.

 

제4회와 제5회의 다른 번역으로는 도행반야경(道行般若經)·대명도경(大明度經)·마하반야초경(摩訶般若鈔經)·소품반야경(小品般若經)이 있음. 제6회는 제566권부터 제573권까지이며, 반야바라밀을 중심으로 하여 보살의 수행과 공덕을 설함.

 

제6회의 다른 번역으로는 승천왕반야바라밀경(勝天王般若波羅蜜經)이 있음.

 

제7회는 만수실리분(曼殊室利分)으로 제574권부터 제575권까지이며, 차별하지 않고 집착하지 않는 반야바라밀과 우주의 근원에 마음을 집중하는 일행삼매(一行三昧)를 설함. 제7회의 다른 번역으로는 문수사리소설마하반야바라밀경(文殊師利所說摩訶般若波羅蜜經)·문수사리소설반야바라밀경(文殊師利所說般若波羅蜜經)이 있음. 제8회는 나가실리분(那伽室利分)으로 제576권이며, 걸식을 소재로 하여 집착 없는 반야를 드러냄.

 

제8회의 다른 번역으로는 유수보살무상청정분위경(濡首菩薩無上淸淨分衛經)이 있음. 제9회는 능단금강분(能斷金剛分)으로 제577권이며, 집착 없이 마음을 일으키고 실천하는 지혜의 완성을 설함.

 

제9회의 다른 번역으로는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密經)·금강능단반야바라밀경(金剛能斷般若波羅密經)·능단금강반야바라밀다경(能斷金剛般若波羅蜜多經)이 있음.

 

제10회는 반야이취분(般若理趣分)으로 제578권이며, 반야바라밀을 수행하는 방법으로 14가지 진언(眞言)을 제시하고, 그 진언을 외우면 있는 그대로의 참모습을 직관하는 지혜를 얻어 깨달음에 이르게 된다고 설함. 제10회의 다른 번역으로는 실상반야바라밀경(實相般若波羅蜜經)·금강정유가이취반야경(金剛頂瑜伽理趣般若經)이 있음.

 

제11회부터 제16회까지에는 차례로 육바라밀(六波羅蜜)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는데, 공(空)에 입각해서 집착없이 육바라밀을 실천하면 하나하나의 바라밀이 모두 깨달음으로 귀착된다고 설함.

 

대반야바라밀다경

 

제1권
삼장법사(三藏法師) 현장(玄奘) 한역 - 송성수 번역

초분(初分)


1. 연기품(緣起品)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박가범(薄伽梵)이 왕사성(王舍城) 취봉산(鷲峰山) 꼭대기에서 큰 필추(苾)대중 1,250인과 함께 계셨다.


그들은 모두 아라한(阿羅漢)으로서, 모든 번뇌[漏]가 다하여 다시는 번뇌가 없었으며, 참된 자재(自在)를 얻었으며, 마음과 지혜가 잘 해탈하였으며, 잘 길든 슬기로운 말과 같았고 큰 용과도 같았으며, 할 일을 다하고 이룩할 것을 다 마치었으며, 모든 무거운 짐을 버려서 자기의 이익을 얻었으며, 모든 생존의 번뇌[有結]를 다하였으며, 바르게 해탈을 알았으며, 마음이 자재하여 제 1의 구경(究竟)에 이르렀다. 홀로 배움의 자리에 있어 예류과(預流果)를 얻은 아난타(阿難陀)는 아라한에서 제외되는데, 큰 가섭파(迦葉波)가 우두머리였다.


또 500명의 필추니(苾蒭尼)들이 있었나니, 그들도 다 아라한이었고 대승생주(大勝生主)가 우두머리였다.


또 한량없는 우바색가(波索迦)와 우바사가(波斯迦)가 있었나니, 그들도 다 거룩한 진리를 깨달은 이들이었다.


또 한량없고 헤아릴 수 없는 보살마하살이 있었나니, 모두가 다 다라니문(陀羅尼門)과 삼마지문(三摩地門)을 얻었으며, 공(空) 무상(無相) 무원(無願)에 머물렀으며, 이미 모든 법의 평등한 성품의 지혜[平等性忍]를 얻었으며, 4무애해(無碍解)을 완전히 성취하였으며 연설함에 말솜씨가 그지없었다. 5신통(神通)에 자재하게 유희하고 증득한 지덕(智德)과 단덕(斷德)을 영원히 잃음이 없었으며, 말과 행동은 위엄 있고 엄숙하여 듣는 이가 모두가 공경히 받들었고 용맹스럽게 정진하여 모든 게으름을 떠났으며, 친한 이와 재물을 버렸고 신명(身命)을 돌보지 않았고 거짓을 떠났고 물듦[染]도 없고 구함도 없었으며, 평등하게 유정들을 위하여 바른 법을 말했고 깊은 법인(法認)에 계합되어 지극한 이치를 궁구하였으며, 두려움 없음[無所畏]을 얻어 그 마음이 태연했고 뭇 악마의 경계를 초월했고 모든 업장에서 벗어났다. 온갖 번뇌의 원수를 꺾어 없앴고 바른 법의 당기[幢]를 세웠고 삿된 의론들을 조복했으며, 성문(聲聞)과 독각(獨覺)이라도 측량할 수 없었고 마음의 자재함을 얻고 법의 자재함을 얻었으며, 업과 의혹[惑]과 견해의 장애[見障]를 모두 다 해탈했고 법을 가리는 것[擇法]과 변설(辯說)은 교묘하지 아니함이 없었으며, 깊은 연기(緣起)의 생멸하는 법문에 들어갔고 분별[見]과 수면(隨眠)을 떠났고 모든 번뇌[纏結]를 버렸으며, 지혜는 모든 거룩한 진리를 통달했고 일찍이 수 없는 겁(劫)으로부터 큰 서원을 세웠다. 용모가 화락하면서 말에 앞서 이끌어 들이고 찌푸리는 일이 없이 하는 말은 맑고 온화했으며, 칭송하는 일은 교묘하고 변재는 걸림이 없었으며, 그지없는 대중 속에 있을 때도 위엄과 덕이 숙연했고 누르거나 올림이 자재하여 도무지 두려워하는 바가 없었으며, 구지(俱)의 오랜 겁 동안 교묘히 말하면서도 다함이 없었다. 모든 법문에서는 '마치 요술 같고 아지랑이 같으며 꿈 같고 물 속의 달 같으며 메아리 같고 허공의 꽃 같으며 영상[像] 같고 그림자 같으며 변화로 된 일 같고 신기루[尋香城] 같아서, 비록 모두가 실체가 없기는 하나 있는 듯이 나타난다'고 훌륭한 지혜[勝解]로 관찰했으며, 하열한 마음을 떠나 설법하되 두려워함이 없고 한량없는 법문에 따라 증득하여 들어갔으며, 유정들의 마음가는 곳을 잘 알고 미묘한 지혜로써 제도하여 해탈시켰으며, 모든 유정들에 대한 마음이 걸림 없었다. 최상의 무생법인(無生法忍)을 성취하여 모든 법의 평등성지(平等性智)에 잘 들어갔고 심히 깊은 법의 성품을 사실대로 알았으며, 그 합당한 바에 따라 교묘히 깨쳐 들어가게 했고 연기 법문을 잘 말했으며, 그지없는 부처님 나라의 큰 소원을 섭수했고 시방세계에서 수 없는 모든 부처님의 등지(等持)와 바른 기억이 항상 앞에 나타났으며, 모든 부처님이 세간에 출현하면 모두 두루 섬겼고 바른 법륜(法輪)을 굴리면서 열반하시지 말고 한량없는 중생을 제도하실 것을 간청하였으며, 온갖 유정들의 갖가지 견해의 얽힘[纏]과 모든 번뇌의 불길을 잘 조복하고 껐으며, 잠깐 동안에 백천의 등지(等持)에 유희하면서 그지없는 수승한 공덕을 끌어 냈나니, 이 모든 보살은 이러한 미묘한 공덕 바다를 갖추었으므로 설령 한량없는 구지의 대겁(大劫)을 지나면서 찬탄한다 하여도 다할 수가 없다.


그들의 이름은 현수(賢守)보살마하살 보성(寶性)보살마하살 보장(寶藏)보살마하살 보수(寶授)보살마하살 도사(導師)보살마하살 인수(仁授)보살마하살 성수(星授)보살마하살 신수(神授)보살마하살 제수(帝授)보살마하살 광혜(廣慧)보살마하살 승혜(勝慧)보살마하살 상혜(上慧)보살마하살 증장혜(增長慧)보살마하살 무변혜(無邊慧)보살마하살 불허견(不虛見)보살마하살 무장혜(無障慧)보살마하살 선발취(善發趣)보살마하살 선용맹(善勇猛)보살마하살 극정진(極精進)보살마하살 상정진(常精進)보살마하살 상가행(常加行)보살마하살 불사액(不捨)보살마하살 일장(日藏)보살마하살 월장(月藏)보살마하살 무비혜(無比慧)보살마하살 자재(自在)보살마하살 득대세(得大勢)보살마하살 묘길상(妙吉祥)보살마하살 보인수(寶印手)보살마하살 최마력(崔摩力)보살마하살 금강혜(金剛慧)보살마하살 금강장(金剛藏)보살마하살 상거수(常擧手)보살마하살 대비심(大悲心)보살마하살 대장엄(大莊嚴)보살마하살 장엄왕(莊嚴王)보살마하살 산봉(山峰)보살마하살 보봉(寶峰)보살마하살 덕왕(德王)보살마하살 자씨(慈氏)보살마하살이었으니, 이와 같은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那庾多)보살마하살들은 모두가 법왕자(法王子)요 부처님 지위를 이을 만한 이로서 보살들의 우두머리이었다.


그 때 세존은 사자좌(師子座) 위에서 몸소 니사단(尼師壇)을 펴시고 가부(跏趺)하고 앉으셔서 몸을 단정히 하고 바른 소원으로 서로 마주보고 대하는 생각에 머물러 등지왕(等持王)의 묘한 삼마지에 드시었다. 모든 삼마지는 이 삼마지 안에 포함되니, 여기서 흘러나온 까닭이었다.


그 때 세존은 바른 지견과 바른 기억으로 등지왕 삼마지에서 천천히 일어나시어 청정한 하늘 눈[天眼]으로 시방의 긍가[殑伽]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세계를 관찰하시어 온몸이 흔연하셨다. 두 발바닥의 천폭륜상(千輻輪相)에서 저마다 60백천 구지 나유타 광명을 놓으시고, 열 발가락과 두 발뒤등과 두 발꿈치와 네 개의 복사뼈와 두 정강이와 두 장딴지와 두 무릎과 두 허벅다리와 두 다리와 허리와 옆구리와 배와 등과 배꼽과 명치와 가슴의 덕자(德字)와 두 젖과 두 겨드랑과 두 어깨와 두 어깻죽지와 두 팔꿈치와 두 팔과 두 팔뚝과 두 손과 두 손바닥과 열 손가락과 목과 목구멍과 턱과 뺨과 이마와 머리와 정수리와 두 눈썹과 두 눈과 두 귀와 두 코와 입과 네 어금니와 40개의 치아와 눈썹사이의 백호상(白毫相)등 낱낱의 몸 부분마다 60백천 구지 나유타 광명을 놓으시니 이 낱낱의 광명은 각각 삼천대천세계를 비추었고, 이로부터 차츰차츰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세계를 두루 비추었으므로 그 가운데 있는 유정들로서 이 광명을 만난 이는 반드시 위없는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正等菩提]을 얻었다. 그 때에, 세존은 온몸의 털구멍이 모두 흔연해지면서 저마다 60백천 구지 나유타 광명을 내시니 이 낱낱의 광명은 삼천대천세계를 저마다 비추었고, 이로부터 차츰차츰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세계를 두루 비추었으므로 그 가운데 있는 유정들로서 이 광명을 만난 이는 반드시 위없는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그 때 세존은 몸의 상광(常光)을 펴시어 이 삼천대천세계를 비추었고, 이로부터 차츰차츰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국토를 두루 비추었으므로 그 안에 있는 유정들로서 이 광명을 만난 이는 반드시 위없는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그 때에, 세존은 입[面門]으로부터 넓고 긴 혀[廣長舌相]를 내시어 삼천대천세계를 두루 덮으시고 빙그레 미소를 지으셨으며, 다시 이 혀에서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 광명을 놓으시니, 이 광명은 여러 가지의 빛깔이었다. 이 여러 가지 빛깔의 낱낱의 광명에서 보배 연꽃을 나타내셨나니, 그 꽃은 천 잎사귀요 모두가 순금 빛이었고 뭇 보배로 장엄되어 곱게 꾸며져 산뜻하게 피어 있었으므로 아주 사랑스러웠으며, 향기는 자오록하게 널리 펴져서 미끄럽고 부드러운 감촉으로 묘한 즐거움을 내었다. 모든 꽃받침 안에는 모두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미묘한 법음을 연설하셨고 그 낱낱 법음에서는 모두 반야바라밀다(般若波羅蜜多)와 상응한 법을 설하셨나니, 유정으로서 들은 이는 반드시 위없는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으며, 이로부터 차츰차츰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세계에 두루 퍼졌으므로 설법의 이익 또한 그와 같았다.


그 때 세존은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다시 사자유희의 등지[師子遊戱等持]에 들어 신통력을 나타내시어 이 삼천대천세계로 하여금 여섯 가지로 진동하게 하셨으니, 흔들흔들[動] 두루[極] 흔들흔들 온통 두루[等極] 흔들흔들, 들먹들먹[踊] 두루 들먹들먹 온통 두루 들먹들먹, 울쑥불쑥[震] 두루 울쑥불쑥 온통 두루 울쑥불쑥, 우루루[擊] 두루 우루루 온통 두루 우루루, 와르릉[吼] 두루 와르릉 온통 두루 와르릉, 와지끈[爆] 두루 와지끈 온통 두루 와지끈함의 그것이었다.


또 이 세계가 동쪽에서 솟았다가 서쪽으로 잠기고, 서쪽에서 솟았다가 동쪽으로 잠기며, 남쪽에서 솟았다가 북쪽으로 잠기고, 북쪽에서 솟았다가 남쪽으로 잠기며, 중간에서 솟았다가 변두리로 잠기고, 변두리서 솟았다가 중간으로 잠기게 하셨나니, 그 땅이 청청하고 윤택하며 부드러워서 모든 유정들이 이익되고 안락하게 되었다.


그 때 이 삼천대천세계에 있는 지옥 방생(傍生 : 축생) 아귀의 세계와 그 밖의 무가처(無暇處)와 악취의 모든 유정들이 모두가 고통을 여의었으니, 거기에서 목숨을 버리고는 인간에 태어나거나 6욕천(欲天)에 태어나서 모두가 전생 일을 기억하고는 기뻐 뛰면서 함께 부처님에게로 와서 은근하고 청정한 마음으로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였다. 이로부터 차츰차츰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세계까지 두루하게 부처님의 신통력으로써 여섯 가지로 진동하게 하였으므로, 그 때에 그 세계의 모든 나쁜 갈래의 온갖 유정들도 다 고통을 여의고 그곳에서 목숨을 버리고 인간에 태어나거나 6욕천에 태어나서 모두가 전생 일을 기억하고는 기뻐 뛰면서 저마다 그 세계에서 함께 부처님에게로 와서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였다.


그 때 삼천대천세계와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의 유정들로서 눈먼 이는 보게 되고 귀머거리는 듣게 되었으며, 벙어리는 말하게 되고 미치광이는 바른 생각을 얻었으며, 산란한 이는 안정을 얻고 가난한 이는 부자가 되었으며, 헐벗은 이는 옷을 얻었고 배고픈 이는 밥을 얻고 목마른 이는 마실 것을 얻었으며, 병든 이는 낫게 되고 못난이는 단정하게 되었으며, 형체가 손상된 이는 완전하게 되고 감관의 불구자는 원만하게 되었으며, 기절한 이는 깨어나게 되고 피로한 이는 편안하게 되었다.


그 때 모든 유정들은 평등한 마음으로 서로 향하여 아버지 같고 어머니 같고 형 같고 아우 같고 누나 같고 누이동생 같고 친구 같고 친척 같았으며, 삿된 말과 행동과 생활을 여의고 바른 말과 행동과 생활을 닦았으며, 열 가지 나쁜 업의 길을 여의고 열 가지 착한 업의 길을 닦았으며, 나쁜 심사(尋思)를 여의고 착한 심사를 닦았으며, 그릇된 범행(梵行)을 여의고 바른 범행을 닦았으며, 청정함을 좋아하고 더러움을 버렸으며, 고요함을 좋아하고 시끄러움을 버려서 몸과 마음이 편안하여져서 홀연히 묘한 쾌락이 생겼나니, 마치 수행하는 이가 셋째 선정[第三定]에 든 것과 같았다.


또 뛰어난 지혜가 홀연히 앞에 나타났으므로 모두가 생각하되, '보시 조복(調伏 : 지계) 안인(安忍 : 인욕) 용진(勇進 : 정진) 적정(寂靜 : 선정) 제관(諦觀 : 반야)가 있고 방일을 멀리하고 범행을 닦으며 모든 중생들에게 자(慈) 비(悲) 희(喜) 사(捨)로 대하고 어지럽히지 않으니 어찌 좋지 않으리오' 하였다.


그 때 세존은 사자좌에 계시면서 내신 광명이 자못 특이하고 위덕이 높고 높으셔서 삼천대천세계와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국토의 소미로산(蘇迷盧山 : 수미산)과 윤위산(輪圍山) 등과 그 밖의 온갖 용 귀신과 천궁(天宮)과 정거천(淨居天)에 이르기까지 빛으로 가려 모두 다 나타나지 못하게 했으니 마치 가을의 보름달이 뭇 별을 비춘 것 같고, 여름의 햇볕이 모든 물질의 광채를 빼앗은 것 같았으며, 네 가지 보배의 묘한 산이 모든 산을 비출 적에 그 위력 있는 광명이 뛰어난 것과 같았다.


부처님은 신통력으로써 본래의 육신을 나타내시어 이 삼천대천세계의 유정들로 하여금 모두 다 보게 하시니, 그 때에 이 삼천대천세계의 한량없고 수 없는 모든 정거천으로부터 아래로 욕계(欲界)의 사천왕들의 하늘과 그 밖의 온갖 사람인 듯 사람 아닌 듯한 것[人非人]들에 이르기까지 모두 여래께서 사자좌에 계시면서 위덕과 광명이 환히 빛남이 마치 큰 황금의 산과 같음을 보고, 기뻐 뛰며 전에 없는 일이라 찬탄하면서 저마다 갖가지 한량없는 하늘 꽃 향기로운 꽃다발 바르는 향 사르는 향 가루 향과 의복과 영락(瓔珞)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음악과 모든 보물이며 그리고 한량없는 종류의 하늘의 푸른 연꽃 하늘의 붉은 연꽃 하늘의 흰 연꽃 하늘의 향기로운 연꽃 하늘의 누른 연꽃 하늘의 분홍 연꽃과 하늘의 금전나무꽃[金錢樹花]과 하늘의 향기로운 잎사귀며 그 밖의 한량없는 물과 육지에서 나는 꽃들을 가지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부처님 위에 받들어 흩뿌리니,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꽃다발들은 빙글빙글 돌면서 위로 솟아올라 함께 어울려 꽃받침을 이루어 크기가 삼천대천세계와 같았으며, 하늘의 꽃 일산과 보배 방울과 구슬 번기를 드리운 치레가 휘황찬란하여 매우 훌륭하였다.


그 때 이 부처님 국토가 미묘하게 장엄됨이 마치 서방의 극락 세계와 같았으며, 부처님의 광명이 삼천대천세계를 비추자 물체와 허공이 모두 금빛과 같게 되었고, 시방으로 각각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세계 또한 그와 같이 되었다.


그 때 이 삼천대천세계의 불국토의 남쪽의 섬부주(贍部洲)와 동쪽의 승신주(勝身洲)와 서쪽의 우화주(牛貨洲)와 북쪽의 구로주(俱盧洲)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부처님 신력으로 저마다 부처님께서 그의 앞에 반듯이 앉아 계심을 보고 모두들 말하였다.


"여래께서 나만을 위해서 설법하시는구나."


이와 같이 사대왕중천(四大王衆天) 삼십삼천(三十三天) 야마천(夜摩天) 도사다천(覩史多天) 낙변화천(樂變化天) 타화자재천(他化自在天) 범중천(梵衆天) 범보천(梵補天) 범회천(梵會天) 대범천(大梵天) 광천(光天) 소광천(少光天) 무량광천(無量光天) 극광정천(極光淨天) 정천(淨天) 소정천(少淨天) 무량정천(無量淨天) 변정천(遍淨天) 광천(廣天) 소광천(少廣天) 무량광천(無量光天) 광과천(廣果天) 무번천(無繁天) 무열천(無熱天) 선현천(善現天) 선견천(善見天) 색구경천(色究竟天)까지도 역시 세존의 신통력 때문에 저마다 부처님께서 그의 앞에 반듯이 앉아 계심을 보고 모두가 말하였다.


"여래께서 나만을 위해서 설법하시는구나."


그 때 세존은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으시고 빙그레 미소를 지으시고, 그 입으로부터 큰 광명을 놓아 삼천대천의 불국토와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세계를 두루 비추시었다.


그 때 이 삼천대천세계 불국토의 모든 유정들은 부처님의 광명을 따라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세계에서 온갖 여래 응공 정등각이 성문과 보살들에게 둘러싸여 있음과 그 밖의 유정과 무정(無情) 들의 품류가 차별됨을 두루 보았으며, 그리고 그 시방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모든 부처님 세계의 일체 유정들도 부처님의 광명을 따라 역시 이 국토의 석가모니 여래 응공 정등각이 성문과 보살들에게 둘러싸여 있음과 그 밖의 온갖 유정 무정들의 품류가 차별됨을 보았다.


그 때 동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다보(多寶)라 했고, 부처님의 명호는 보성(寶性)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明行圓滿) 선서(善逝) 세간해(世間解) 무상장부(無上丈夫) 조어사(調御士) 천인사(天人師) 불 박가범(薄伽梵)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모든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보광(普光)이라는 보살이 있다가 이 큰 광명과대지(大地)의 변동이며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보성부처님은 보광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여기에서 서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堪忍)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상서가 나타나느니라."
보광이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 여래 무애해 다라니문[無碍解陀羅尼門]과 삼마지문(三摩地門)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最後身]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을 여러 보살마하살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보성부처님이 보광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보광 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가서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보성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佛事)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에 보광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의 출가(出家) 재가(在家)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童男) 동녀(童女)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장식과 그 밖의 공양 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동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하였었고 거저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 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보광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동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다보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보성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에게 드리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동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이 때 보광과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善根)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보다 앞에 있는 동쪽의 낱낱의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도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 대지의 움직임과 그리고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 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셨다.


"여기에서 서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이신데,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면서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로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 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로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을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보살들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동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셨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아 있었다.

 

 

제 2 권

 

그 때 남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이일체우(離一切憂)라 했고, 부처님의 명호는 무덕(無憂德)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모든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이우(離憂)라는 보살이 있다가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이며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 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무우덕부처님은 이우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여기에서 북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상서가 나타나느니라."

 

이우가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 여래와 무애해다라니문과 삼마지문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을 여러 보살마하살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무우덕부처님이 이우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이우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가서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무우덕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 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 이우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 출가 재가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꾸미개와 그 밖의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남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하였었고 거저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이우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남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은 이일체우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무덕 여래 등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남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이 때 이우와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에서 그보다 앞에 있는 남쪽의 낱낱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도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함과 그리고 부처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 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셨다.

 

"여기에서 북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불이신데,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면서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에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 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로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을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보살들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를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남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셨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는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 때 서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근적정(近寂靜)이라 했고, 부처님의 명호는 보염(寶焰)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게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대 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행혜(行慧)라는 보살이 있다가 그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 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보염부처님은 행혜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여기에서 동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상서가 나타나느니라."

 

행혜가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 여래와 무애해다라니문과 삼마지문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을 여러 보살마하살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보염부처님이 행혜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행혜 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보염 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 행혜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의 출가 재가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꾸미개와 그 밖의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서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란하였고 거저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행혜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서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근적정이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보염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드리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서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는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이 때 행혜와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에서 그보다 앞에 있는 서쪽의 낱낱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 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도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대지의 변동함과 그리고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셨다.

 

"여기에서 동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불이신데,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면서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로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 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로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을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보살들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서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였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 때 북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최승(最勝)이라 했고 부처님의 명호는 승제(勝帝)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모든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승수(勝授)라는 보살이 있다가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이며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 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에 승제부처님은 승수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여, 여기에서 남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상서가 나타나느니라."

 

승수가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 여래와 무애해다라니 문과 삼마지문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을 여러 보살마하살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승제부처님이 승수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승수 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가서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승제 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로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 승수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의 출가 재가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꾸미개며 그 밖의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북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하였었고 거저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승수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북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최승이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승제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드리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북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는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이 때 승수와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에서 그보다 앞에 있는 북쪽의 낱낱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도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대지의 변동함과 그리고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 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셨다.

 

"여기에서 남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불이신데,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로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 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로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보살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북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셨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 때 동북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정장엄(定藏嚴)이라 했고, 부처님 명호는 정상승덕(定象勝德)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이진용맹(離塵勇猛)이라는 보살이 있다가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이며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정상승덕부처님은 이진용맹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여기에서 서남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상서가 나타나느니라."

 

이진용맹이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 여래와 무애해다라니문과 삼마지문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을 여러 보살마하살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정상승덕부처님이 이진용맹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이진용맹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가서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정상승덕 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 이진용맹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의 출가 재가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꾸미개와 그 밖의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동북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하였었고 거저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이진용맹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동북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정장엄이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정상승덕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에게 드리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에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동북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이 때에 이진용맹과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불러나 한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에서 그보다 앞에 있는 동북쪽의 낱낱의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도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함과 그리고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 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셨다.

 

"여기에서 서남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불이신데,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내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로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 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로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보살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들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동북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대 반야바라밀다를 설하셨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 때 동남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묘각장엄심가애락(妙覺藏嚴甚可愛樂)이라 했고, 부처님의 명호는 연화승덕(蓮花勝德)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연화수(蓮花手)라는 보살이 있다가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 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연화승덕부처님은 연화수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 남자야, 여기에서 서북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성서가 나타나느니라."

 

연화수가 부처님이 말씀하신 것을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 여래와 무애해다리니문과 삼마지문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을 여러 보살마하살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연화승덕부처님이 연화수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연화수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가서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연화승덕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 연화수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의 출가 재가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꾸미개와 그 밖의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동남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연화수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동남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묘각장엄심가애락이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연화승덕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애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 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에게 드리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동남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이 때에 연화수와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에서 그보다 앞에 있는 동남쪽의 낱낱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 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도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함과 그리고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 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셨다.

 

"여기에서 서북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불이시니,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로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로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보살들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동남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셨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이 마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 때 서남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이진취(離塵聚)라 했고, 부처님의 명호는 일륜변조승덕(日輪遍照勝德)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일광명(日光明)이라는 보살이 있다가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 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에 일륜변조승덕부처님은 일광명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여기에서 동북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일광명이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여래와 무애해다라니문과 삼마지문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를 여러 보살마하살들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일륜변조승덕부처님이 일광명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일광명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가서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일륜변조승덕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 일광명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의 출가 재가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꾸미개와 그 밖의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서남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일광명 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서남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이진취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일륜변조승덕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에게 드리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서남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는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이 때에 일광명과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에서 그보다 앞에 있는 서남쪽의 낱낱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 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도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함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 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셨다.

 

"여기에서 동북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불이시니,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로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 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로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보살들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서남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셨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 때 서북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진자재(眞自在)라 했고 부처님의 명호는 일보개승(一寶蓋勝)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모든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보승(寶勝)이라는 보살이 있다가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일보개승부처님은 보승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여기에서 동남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상서가 나타나느니라."

 

보승이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 여래와 무애해다라니문과 삼마지문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을 여러 보살마하살들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일보개승부처님이 보승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보승 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가서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일보개승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 보승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의 출가 재가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꾸미래와 그 밖의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서북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보승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서북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진자재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일보개승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드리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서북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이 때에 보승과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에서 그보다 앞에 있는 서북쪽의 낱낱의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 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도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 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였다.

 

"여기에서 동남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불이시니,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로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 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로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서북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셨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는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 때 아래쪽[下方]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연화(蓮花)라 했고, 부처님의 명호는 연화덕(蓮花德)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모든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연화승(蓮花勝)이라는 보살이 있다가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 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연화덕부처님은 연화승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여기에서 위쪽[上方]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여래 응공 정등각 명해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상서가 나타나느니라."

 

그 때 연화승이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여래와 무애해다리니문과 삼마지문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을 여러 보살마하살들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연화덕부처님이 연화승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연화승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가서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연화덕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 연화승보살을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의 출가 재가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꾸미개와 그 밖의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아래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연화승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아래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연화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연화덕 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드리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아래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이 때에 연화승과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에서 그보다 앞에 있는 아래쪽의 낱낱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 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도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 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셨다.

 

"여기에서 위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불이시니,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로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 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보살들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 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아래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셨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 때 위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환희(歡喜)라 했고, 부처님 명호는 희덕(喜德)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셨으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었다.

 

그 곳에 희수(喜授)라는 보살이 있다가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마음 속에 의심을 품고 부처님에게로 가서 두 발에 예배하고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희덕부처님은 희수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야, 여기에서 아래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감인이라 하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니, 지금 현재 그 곳에 안온히 계시면서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시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 신력으로 이러한 상서가 나타나느니라."

 

희수가 듣고 기뻐 뛰면서 거듭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지금 감인 세계로 가서 석가모니여래와 무애해다라니문과 삼마지문을 얻어 신통이 자재하고 맨 나중의 몸에 머물러 세존의 지위를 이을 여러 보살마하살들을 예배 공양하고자 하오니, 자비로 가엾이 여기셔서 허락하여 주옵소서."

 

그 때 희덕부처님이 희수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좋다, 좋다. 지금이 바로 그 때이니, 그대의 뜻대로 가라."

 

그리고는 곧, 천 잎사귀에 뭇 보배로 장엄된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희수보살에게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 꽃을 가지고 석가모니부처님께 가서 내가 말한 대로 말을 하라. '희덕여래가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대중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그 때 희수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한량없는 백천 구지 나유타의 출가 재가의 보살마하살과 무수한 백천의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돌고 하직을 아뢰었다.

 

제각기 한량없는 갖가지의 꽃과 향과 보배의 당기 번기 일산과 의복과 보배 꾸미개와 그 밖의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도중의 위쪽에 있는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의 낱낱 부처님께도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하였고 그냥 지나쳐 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물러나 한 쪽에 서 있고, 희수보살만이 나아가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기에서 위쪽으로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세계를 다 지나가서 맨 마지막에 있는 세계의 이름을 환희라 하옵고, 부처님 명호는 희덕여래 응공 정등각 명행원만 선서 세간해 무상장부 조어사 천인사 불 박가범이시온데, '세존께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천 송이의 금빛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드리니 불사를 하십시오'라고 하셨나이다."

 

그 때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연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위쪽의 긍가의 모래처럼 많은 부처님 세계에 뿌리면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 연꽃들이 모든 부처님 국토에 두루하고 모든 꽃받침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가부하고 앉으셔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에 상응한 법을 설하셨으므로 유정으로서 듣는 이는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었다.

 

이 때 희수와 그 권속들은 이러한 일을 보고 기뻐 뛰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한 쪽에 앉았다.

 

이와 같이, 맨 마지막 세계에서 그보다 앞에 있는 위쪽의 낱낱의 부처님 국토에서도 각각 여래가 계시면서 현재 대중들을 위하여 미묘한 법을 연설하셨고, 이 모든 부처님 처소에서는 각기 한 분의 우두머리 보살이 이 큰 광명과 대지의 변동과 부처님의 몸매를 보고 부처님에게 나아가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무슨 인연으로 이런 상서가 있나이까?"

 

그 때 그 곳의 여러 부처님도 각각 대답하셨다.

 

"여기에서 아래쪽으로 감인 세계가 있고 부처님 명호는 석가모니불이시니,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려 하시는데, 그 부처님의 신력으로 이런 상서가 나타났느니라."

 

우두머리 보살들은 듣고 기뻐하면서 저마다 감인 세계로 가서 부처님과 보살들을 뵙고 공양하기를 청하였고, 그 곳의 모든 여래도 좋다고 칭찬하시면서 가기를 허락하시고 각각 금빛의 천 송이 보배 연꽃을 주시면서 분부하셨다.

"그대는 이것을 가지고 그 부처님에게 가서 나의 말을 자세히 아뢰어라 '문안드림이 한량없나이다. 병환이나 없으시고 번뇌가 없으시며 거처하심에 경쾌하고 편리하시나이까? 기력이 고르고 화평하시며 안락하게 계시나이까? 세간 일은 참을 만하시나이까? 중생들을 제도하시기에 용이하시나이까? 이 연꽃을 가지고 세존께 바치니 불사를 하십시오.'

 

그대가 그 세계에 가거든 응당 바른 지혜에 머물러 그 불국토와 모든 보살을 관찰해야지 업신여기는 마음을 품어서 스스로를 해롭게 해서는 안 되느니라. 왜냐 하면 그 모든 보살들의 위엄과 덕은 미치기 어렵고, 자비와 원력으로 마음을 훈습하였으며 큰 인연으로 그 국토에 태어났기 때문이니라."

 

낱낱의 우두머리 보살은 꽃을 받고 분부를 받들어 저마다 한량없고 무수한 보살과 동남 동녀와 함께 부처님을 하직하고 공양거리를 가지고 길을 떠나오면서 지나게 되는 부처님 국토의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낱낱이 공양하였었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없었다. 이 부처님의 처소에 이르러서는 두 발에 머리 조아려 예배하고 백천 번을 돌고 꽃을 바치고는 사실대로 자세히 아뢰었으며, 부처님은 꽃을 받으시고 도리어 위쪽에 뿌려서 부처님의 신력으로 모든 불국토에 두루하고 그 여러 꽃받침 안에서는 각각 변화한 부처님이 계시면서 모든 보살들을 위하여 대반야바라밀다를 설하셨으므로, 듣는 이들이면 반드시 위없이 바르고 평등한 깨달음을 얻게 하셨다.

 

우두머리 보살과 모든 권속들은 그 일을 보고 기뻐하면서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저마다 선근과 공양거리의 많고 적음에 따라 부처님과 보살들에게 공양하고 공경하고 존중하고 찬탄한 뒤에 물러나 한 쪽에 앉았다.

 

그 때 이 삼천대천세계의 부처님 세계에서는 뭇 보배가 가득히 찼고 갖가지 미묘한 꽃이 땅에 두루 깔렸으며, 보배의 당기와 번기와 일산이 곳곳에 늘어섰고 꽃나무 과일나무 향나무 꽃타래나무 보배나무 의복나무 등 여러 가지로 섞여 장식된 나무가 두루두루 장엄하여서 몹시 사랑스럽고 좋은 것이 마치 중연화(衆蓮花) 세계의 보화여래(普化如來) 정토(淨土)와 같았으며, 묘길상(妙吉祥)보살과 선주혜(善住慧)보살과 그 밖의 한량없고 큰 위덕과 신력이 있는 보살마하살들이 본래부터 그 안에 머무르고 있었다.

 

 

제 3 권

 

2. 학관품(學觀品)

 

그 때 세존은 모든 세계의 하늘 악마 범왕(梵王)과 모든 사문(沙門)과 바라문(波羅門)과 건달박(乾達縛)과 아소락[阿素洛 : 아수라]과 모든 용(龍)과 귀신과 모든 보살마하살들로서 마지막 몸에 머물러서 세존의 지위를 이을 이들과 그밖에 온갖 법에 인연이 있는 사람인 듯 사람 아닌 듯한 것[人非人]들이 모두 와 모인 것을 아시고, 곧 구수(具壽) 사리자(舍利子)에게 말씀하셨다.

 

"만일 보살마하살이 온갖 법에서 평등히 온갖 모양[相]을 깨닫고자 하면 마땅히 반야바라밀다를 배워야 하느니라."

 

그 때 사리자는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 기뻐 뛰면서 이내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께 나아가 두 발에 머리 조아리고 왼 어깨만을 가리고 오른 무릎을 땅에 대고 합장 공경하면서 부처님께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어떻게 보살마하살이 온갖 법에서 평등히 온갖 모양을 깨닫고자 하면, 반야바라밀다를 배워야 합니까?"

 

부처님께서 구수 사리자에게 말씀하셨다.

 

"사리자야, 모든 보살마하살은 머무름이 없음[無住]을 방편으로 하여 반야바라밀다에 편안히 머물러야 하나니, 머무를 바와 머무는 이는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버림이 없음[無捨]을 방편으로 하여 보시(布施)바라밀다를 원만케 해야 하나니, 베푸는 이와 받는 이와 베푸는 물건은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지킴이 없음[無護]을 방편으로 하여 정계(淨戒 : 지계) 바라밀다를 원만케 해야 하나니, 범함과 범함이 없는 모양은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취함이 없음[無取]을 방편으로 하여 안인(安忍 : 인욕) 바라밀다를 원만케 해야 하나니, 동요함과 동요하지 않는 모양은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힘씀이 없음[無勤]을 방편으로 하여 정진(精進) 바라밀다를 원만케 해야 하나니, 몸과 마음의 부지런함과 게으름은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생각이 없음[無思]을 방편으로 하여 정려(靜盧 : 선정)바라밀다를 원만케 해야 하나니, 맛[味] 있음과 맛 없음은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집착이 없음[無着]을 방편으로 하여 반야바라밀다를 원만케 해야 하나니, 모든 법의 성품[性]과 모양[相]은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또 사리자야, 모든 보살마하살은 반야바라밀다에 편안히 머물러서 얻을 바 없음[無所得]을 방편으로 하여 4념주(念住) 4정단(正斷) 4신족(神足) 5근(根) 5력(力) 7등각지(等覺支) 8성도지(聖道支)를 원만케 해야 하나니, 이 37보리분법(菩提分法)은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반야바라밀다에 편안히 머물러서 얻을 바 없음을 방편으로 하여 공해탈문(空解脫門) 무상(無相)해탈문 무원(無願)해탈문을 원만케 해야 하나니, 삼해탈문은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반야바라밀다에 편안히 머물러서 얻을 바 없음을 방편으로 하여 4정려(靜慮) 4무량(無量) 4무색정(無色定)을 원만케 해야 하나니, 정려와 무량과 무색정은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반야바라밀다에 편안히 머물러서 얻을 바 없음을 방편으로 하여 8해탈(解脫) 8승처(勝處) 9차제정(次第定) 10변처(遍處)를 원만케 해야 하나니, 해탈 승처 등지(等持) 변처는 얻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반야바라밀다에 편안히 머물러서 얻을 바 없음을 방편으로 하여 9상(想)을 원만케 해야 하나니, 이른바 띵띵 부풀어오른다는 생각[想]과 곪아터진다는 생각[膿想]과 달라져 붉어진다는 생각[異赤想]과 푸른 어혈이라는 생각[靑瘀想]과 새가 쪼아먹는다는 생각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14 1 0
19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17 0 0
18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18 0 0
17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18 0 0
16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22 1 0
15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25 1 0
14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26 0 0
13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38 16 0
12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39 2 0
11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41 5 0
10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42 3 0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43 2 0
8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44 1 0
7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46 7 0
6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49 8 0
5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51 1 0
4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52 1 0
3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53 1 0
2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54 2 0
1 기타
image
woon_da 21.03.30.00:55 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