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묘법연화경 4권 10장 법사품

  • 유이 유이
  • 2
  • 0
출처 수집자료

제 10장 설 법 자 (法師品)

 

 

  그때 세존께서는  약왕보살을 비롯한  8만 명의 보살들을 향해 말씀하셨다.
  "약왕이여, 이 자리에 많은 천신들, 용, 야차, 건달바, 아수라, 가루다, 긴나라, 마후라가 그리고  인간과 인간 이외의 것들, 또 비구, 비구니, 신남, 신녀들, 성문승, 연각승,  보살승에 속하는 자들이 있어 여래인 나로부터  직접 이 법화경의 법문을 듣고 있는 것이 보이는가."
  약왕보살이 대답했다.
  "세존이시여, 보고 있사옵니다.

  세존께서 말씀하셨다.
  "약왕이여, 그들은 모두 보살이며, 이 자리에서 법화경의 법문 중 한 게송만이라도 듣거나, 단 한 번이라도 깨달음을 향해 마음을 일으켜  이 경전을 마음으로  기뻐한다면, 이 대중들은 모두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얻을 것이다. 
  약왕이여, 여래인 내가 완전한 열반에 든 뒤에도 선남자, 선여인이 이 법문 중 한 게송만이라도  듣거나, 또는 단 한 번이라도 깨달음을 향해 마음을 일으켜 이 경전을 마음으로 기뻐한다면, 그 사람은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얻을 것이다. 약왕이여, 그 사람은 수백 수천 코티 니유타에 가득한 부처님을 섬긴 자가 될 것이다.  약왕이여, 그 사람은 수백 수천 코티 니유타의 부처님 아래서 서원을 세운 자가 될 것이다. 그들은 중생들을 불쌍히 여겼기 때문에 이 사바세계에서 인간들 속에 재생한 것이다.
  또 선남자, 선여인이 이 법문 중 한 게송만이라도 수지 독송하고 설명하고 체득하며, 옮겨 적고 기억하여  때때로 주의 깊게 음미한다고 하자. 또 그렇게 옮겨 적은 경전을 여래나 스승을 대하는 것처럼 공경하고 존중해서 공양한다고 하자.  또 꽃이나  훈향, 향수, 화만, 도향, 분향, 옷, 우산, 깃발, 기, 음악이나 경례, 합장으로 이 경전을 공양한다고 하자. 약왕이여, 이 법문 중 단 한 게송이라도 수지하거나  이 법문을 마음으로 기뻐한다면, 그들은 모두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얻을 것이다.
  약왕이여, 어떤 남자나 여자가 '도대체  어떤 중생들이 미래세에 바른 깨달음을 얻은 존경받는 여래가 되는 것입니까'하고 묻는다면,  약왕이여, 그 남자나 여자에게는 선남자, 선여인을 예로 들어주어야 할 것이다. 
  '선남자,  선여인이 이 법문 중  사구(四句)로 된 게송을 단 하나라도 기억해서  다른 이에게 들려주거나  가르쳐주거나 이 법문을 공경하는 마음을 품는다면, 그 사람이야말로  미래세에 바른 깨달음을 얻어 존경받는 여래가 될 것이다.'
  왜냐하면 약왕이여,  선남자, 선여인이 이 법문 중 단 한 게송이라도 수지한다면 그를 여래로 보아야 하기 때문이며, 천신들을 비롯한 세간사람들로부터  여래를 대하는 것과 같이 공경받기 때문이다.  그런데 하물며 이 법문을 완전히 파악해서 수지 독송하거나  설명하며, 옮겨 적거나  또는 옮겨 적게 하며, 꽃, 훈향, 향수, 화만, 도향, 분향, 옷, 우산, 깃발, 기, 음악으로 예배하며 이 경전을 찬양하는 사람은 어떻겠는가. 
  약왕이여, 그 선남자, 선여인은 이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완성했다고 보아야 한다. 그들은 여래와 동등하며, 세간사람들을 불쌍히 여기고 행복을 바라며,  과거에 세운 서원때문에 이 염부주의 인간들 속에서 이 법문을 설하기 위해 태어난 것이다. 그러니까 내가 완전한 열반에 든 뒤,  가르침을 실행하는 일도 불국토에 태어나는 일도 스스로 버리고, 이 법문을 설해  중생들을 행복하게 하기 위해 이곳에 태어난 것이다. 
  약왕이여, 그 선남자, 선여인은 여래의 사자이다. 약왕이여, 만일 선남자, 선여인이 내가 완전한 열반에 든 뒤에도 이 법문을 설한다면, 그 사람은  여래가 할 일을 하는 것이며  여래가 보낸 사람인 것이다.
  그런데 약왕이여, 어떤 중생이 사심과 악심과 잔인한 마음으로 여래를 향해 1겁 동안  험담을 한다고 하자.  또 어떤 이가 재가 혹은 출가의 설법자들 그리고 이 경전의 수지자들에게 진심에서건 아니건 한마디라도 좋지 않은 소리를 했다고 한다면, 이 두 사람 중 후자 쪽이 훨씬 심한 악행이 된다. 왜냐하면 약왕이여, 선남자, 선여인은 여래의 장신구로  장식되어 있기 때문이다. 
  약왕이여,  이 법문을 옮겨 적어 지니는 사람들은 여래를 모시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는 어딜 가더라도 중생들로부터 합장과 존경을 받는다.  천계나 인간계의 꽃, 훈향, 향수, 화만, 도향, 분향, 옷, 우산, 깃발, 기, 음악,  딱딱한 음식물, 부드러운 음식물, 탈것 그리고  천계에서  제일가는 보옥의 산으로 그 설법자는 공경받는다.  천계의 보옥의 산은  이 설법자에게 헌상될 만하다. 단 한 번이라도 이 법문을 설하면, 그 말을 듣고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중생들이  신속히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완성하기 때문이다."
  세존께서는 그때 다음과 같은 게송을 설하셨다.

       부처님의 경지에 이르고자 하는 이
       부처님의 지혜를 바라는 이
       그는 이 경전을 수지하는 사람들을
       공경해야 할 것이다.
       일체지자가 되기를 바라
       '어찌하면 빨리 그리 될까'하고 생각하는 이
       그는 이 경전을 수지해야 하며
       이 경전의 수지자를 공경해야 할 것이다.

       중생들을 불쌍히 여겨 이 경전을 설하는 사람
       그는 중생들을 교화하기 위해 부처님께서 보내신 이
       중생들을 불쌍히 여겨 이 경전을 수지하는 이
       그는 의지가 굳으며 불국토에 태어나는 것을
       마다하고 이곳에 왔다.
       후세에 그가 이 무상의 경전을 설할 수 있는 것은
       자유로이 태어날 수 있는 힘이 있기 때문이다.

       그 설법자를 천계나 지계의 꽃과
       온갖 향으로 공경하고
       천의(千依)로 덮어 보옥을 뿌려야 할 것이다.
       내가 완전한 열반에 든 뒤
       그 무서운 후세에 이 경전을 수지하는 이에게
       승리자의 왕인 여래에게처럼
       언제나 합장해야 할 것이다.

       보살이 단 한 번이라도 이 경전을 설한다면
       딱딱하거나 부드러운 음식물, 수코티의 정사(精舍)
       침대, 좌구, 옷을 헌상해야 할 것이다.
       후세에 이 경전을 옮겨 적어
       수지하고 청문하는 이는 여래가 할 일을 하는 이
       그는 내가 인간계로 보낸다.

       이 세상에서 승리자의 면전에서
       악심을 품고 눈쌀을 찌푸리고
       꼭 1겁 동안 험담을 하는 자
       그는 죄 많은 자.
       경전의 수지자들이
       이 세상에서 이 경전을 설할 때
       그들에게 험담이나 잡담을 하는 자
       그의 죄는 훨씬 무겁다.

       누군가 최고의 깨달음을 구해
       꼭 1겁 동안 나에게 합장하고
       수코티 니유타의 많은 게송으로
       나를 찬미한다면
       그는 그 기쁨으로 많은 복덕을 얻을 것이다.
       누군가 이 경전의 수지자들을 찬미한다면
       그는 훨씬 많은 복덕을 얻을 것이다.
       누군가 1만 8천 겁 동안
       이 경전에 음성과 색채, 맛
       천계의 향기, 천계의 감촉으로 공양한다면
       만일 단 한 번이라도 이 경전을 듣는다면
       그는 크고 드문 이익을 얻을 것이다.

  "약왕이여, 실로 나는 많은 법문을 과거에도 설했으며, 현재에도 설하고 있으며,  또 미래에도 설할 것이다. 약왕이여, 그 모든 법문 중 이 묘법연화경의 법문이야말로  모든 세간사람들에게 쉽게 받아들여지기  어려우며, 쉽게 믿기 어려운 것이다. 약왕이여,  이 법문은 여래인  나의 내심의 법의 비밀이며, 여러 여래의 힘으로 지켜지며, 여태껏 드러난 적이 없는 것이다. 이 법의 입장은 여태껏 설해진 적도 설명된 적도 없다. 약왕이여, 이 법문은 여래인 내가 지금 눈앞에 있는데도 많은 이들로부터 비방을 받았다. 그러니 내가 완전한 열반에 든 뒤는 어떻겠는가. 
  그러나 약왕이여,  선남자, 선여인이 여래인 내가 완전한 열반에 든 뒤, 이 법문을 믿고 독송해서 옮겨 적고  공경하며 다른 이들에게 들려준다면, 그들은  여래의 옷을 입고 있는 것과 같다. 그들은 지금 다른 세계에 계시는  여래들의 보호를 받고 있을 것이다. 그들에게는  각자 믿음의 힘이 있으며,  선근(善根)의 힘과  서원의 힘이 있을 것이다.  약왕이여, 그 선남자, 선여인들은 여래의 정사에서  여래와 함께 살게 될 것이다. 또 여래는 그들의 머리를 손으로 쓰다듬을 것이다. 
  그런데 약왕이여, 지상의 어떤 장소에서 이 법문이 설해지거나 옮겨 적거나, 옮겨 적은 것이 책이 되거나,  독송되거나 제창된다고 하자. 약왕이여, 그곳에는 높이 우뚝 선 보석으로 된 거대한 여래의 탑(佛塔)이  세워져야 하겠지만, 반드시 여래의 유골인 사리가 모셔질 필요는 없다.  왜냐하면  거기에는 이미 여래의 완전한 신체(全身)가 완치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 지상의 어떤 장소에서 이 법문이 설해지거나  읽히거나 제창되거나 혹은 옮겨 적거나 옮겨 적은 것이 책이 된다고 하자. 거기서는 탑과 같이 공경과 공양과  찬양이 행해질 것이며, 모든 꽃, 훈향, 향수, 화만, 도향, 분향, 옷, 우산, 기, 깃발,  승리의 깃발로써 모든 노래, 음악, 무용, 악기, 심벌즈, 합창, 합주로써 공양이 행해 질 것이다.
  그런데 약왕이여, 그 여래의 탑에 경계하거나 공양하거나 참배할 수 있는 중생들은 모두  위없는 바른 깨달음에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약왕이여, 재가나 출가의 많은 이들이 보살의 수행을 하지만,  이 법문을 보거나 듣고나 옮겨 적거나 혹은 공양할 수 없는 이들도 있기 때문이다. 이 법문을 듣지 못하는 한, 그들의 보살수행은 바르지 못할 것이다. 이와 반대로 이 법문을 듣고 믿고 따르며(信順), 이해하고 변별하며 회득하는 사람들은 위없는 바른 깨달음을 가까이한 이, 가까이 다가간 이가 될 것이다. 
  예를 들면 약왕이여, 어떤 이가 물을 찾아다닌다고 하자. 물을 얻기 위해 황폐한 곳에 우물을 파게 한다고 하자.  마른 흙이 나오는 동안은 '아직 물이 나오기는 멀었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물기를 머금은 진흙이 물방울을 떨어뜨리며 나오는 것을 보거나 우물을 파고 있는 사람들의 손발이 진흙으로 더러워져 있는 것을 본다면, 그 사람은 아무런 의심도 없이  곧 물이 나올 것이라고 믿을 것이다. 약왕이여, 실로 이처럼 보살들이 이 법문을 듣지 않고 파악하지 않고  이해하지 않고 통찰하지 않고 숙고하지 않는 한,  위없는 바른 깨달음은  멀리 있을 것이다. 그러나 약왕이여, 보살들이  이 법문을 듣고 파악하며 수지 독송하고 이해하고  숙고하며 수습할 때, 그들은  위없는 깨달음에 가까이 간 이가 될 것이다.
  약왕이여, 이 법문으로부터  중생들의 위없는 바른 깨달음이 생기는 것이다. 이 법문에는 최고로 깊은 의미가 담겨 있으며, 이 법문에는 보살을 위없는 바른 깨달음으로  완성시키기 위해 존경받는 여래들의 깊은 법문이 설명되어 있기 때문이다. 약왕이여, 어떤 보살이 이 법문을 두려워해 공포에 빠진다면, 그는 새로이 부처님의 탈것에  뜻을 세운 보살로 여겨질 것이다. 그러나 성문에 속하는 자가  이 법문을 두려워해  공포에 빠진다면, 그는 성문에 속하는 우쭐해는 자(增上慢者)로 여겨질 것이다. 
  약왕이여, 만일 어떤 보살이  여래가 열반에 든 뒤, 어느 때에든 이 법문을 대중에게 설한다고 하자. 약왕이여, 그 보살은 여래의 방으로 들어가 여래의 옷을 몸에 걸치고 여래의 자리에 앉아 이 법문을 대중에게 설할 것이다. 
  약왕이여, 여래의 방이란 무엇인가 하면,  모든 중생들에 대한 자비야말로 여래의 방이다.  선남자, 선여인은 거기로 들어가야 할 것이다.  또 약왕이여, 여래의 옷이란 무엇인가 하면, 위대한 인내와 마음의 부드러움이야말로 여래의 옷이다.  선남자, 선여인은 그것으로  몸을 감싸야 할 것이다. 약왕이여, 여래의 법좌란 무엇인가 하면,  모든 존재의 공성을 깨닫는 것이야말로 여래의 법좌이다. 선남자, 선여인은 거기에 앉아 이 법문을 대중에게 설해야 할 것이다. 
  보살은 마음을 쉬지 않고  보살의 탈것에  뜻을 세운 대중을 향해 이 법문을 설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약왕이여, 다른 세계에 있는 나는  설법자인 선남자, 선여인을 위해  신통력으로 사람을 만들어 청중을 모을 것이다. 또 신통력으로 비구, 비구니, 신남, 신녀 들을 만들어  그 법문을 듣도록  보낼 것이다. 그들은  그 설법자의 말을 부정하거나  비방하지 않을 것이다. 만일 그가  숲으로 간다면  나는 거기서도  그들을 위해 천신, 용, 야차, 건달바, 아수라, 가루다, 긴나라, 마후라가들에게 그의 설법을 듣도록 할 것이다.  또 약왕이여, 다른 세계에 있는 나는 그들을 위해 모습을 보일 것이다.  그리고 그가 이 법문의 구절을 잊어 버리고 있다면, 다시 그들에게 설해 줄 것이다."
  그때 세존께서는 다음과 같은 게송을 읊으셨다.

       이런 경전은 모든 악한 마음을 버리고 들어야 한다.
       듣기도 어렵거니와 믿기도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어떤 이가 물을 얻으려고
       황폐한 토지에 우물을 판다고 하자.
       파고 있는 동안 계속해서
       마른 흙이 나오는 것을 본다고 하자.
       그때 그는 이렇게 생각할 것이다.
       '아직 물은 멀리 있다.
       마른 흙이 그 증거다'라고
       그런데 축축하고 부드러운 흙이
       나오는 것을 본다고 하자.
       그때 그는 이렇게 확신할 것이다.
       '곧 물이 나올 것이다'라고.

       그와 마찬가지로 이 경전을 듣지 않고
       되풀이 수습하지 않는다면
       그런 보살들은 부처님의 지혜로부터는
       멀리 있게 될 것이다.
       그런데 성문들을 위해 의문을 확실히 해결하는
       심원한 의미를 설하는
       이 경전 중의 왕을 듣거나
       여러 번 숙고한다면
       그런 현자들은 부처님의 지혜 가까이에
       있는 것이 될 것이다.
       그것은 마치 축축한 흙이 나왔을 때
       '곧 물이 나올 것이다'라고 하는 것과 같다.

       현자는 승리자인 내 방으로 들어와
       내 옷을 몸에 두르고
       내 자리에 앉아 두려워하지 말고
       이 경전을 설해야 할 것이다.
       자비의 힘이 내 방이며
       인내와 마음의 부드러움이 내 옷이며
       공성이 내 자리이다.
       거기에 앉아 현자는 이 법문을 설해야 할 것이다.

       이 법문을 설하는 이에게
       흙덩이나 막대기, 창
       혹은 비난이나 협박이 있다고 하자.
       그럴 때는 나를 염하여 이겨내야 할 것이다.
       나의 몸은 수천 코티의 불국토에 있으므로 견고하며
       생각도 미치지 않는 수코티의 겁 동안
       나는 중생들에게 가르침을 설한다.

       내가 완전한 열반에 든 뒤에도
       이 경전을 설하는 용기 있는 이들을 위해
       나는 많은 이들을 만들어 보낼 것이다.
       내가 만들어 보낸
       비구, 비구니, 신남, 신녀 들인 사중들은
       다 같이 그 설법자에게 공양할 것이다.
       그리고 내가 만들어 보낸 사중들은
       누군가가 흙덩이나 막대기로
       설법자를 치고 비난, 협박, 회욕하려 한다면
       그를 지킬 것이다.

       황야든 산악이든
       사람이 없는 곳에서
       그가 혼자 살며 독송할 때
       나는 그를 위해 빛나는 내 몸을 드러낼 것이다.
       또 그가 독송하다 말이 막히면
       나는 그를 위해 다시 설할 것이다.
       그가 홀로 숲에서 수행하며 생활한다면
       그의 친구로서 많은 천신들이나
       야차들을 보낼 것이다.
       사중에게 이 법문을 설하는 설법자에게는
       이런 공덕이 있을 것이다.

       그가 홀로 숲의 동굴에서 생활하며 독송한다고 하자.
       그는 나를 볼 것이다.
       그의 웅변력은 막힘이 없으며
       그는 많은 해석과 가르침을 알고 있다.
       또 그는 수천 코티의 생명 있는 것들을
       설법으로 만족시킨다.
       왜냐하면 그는 부처님의 가호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설법자에게 의지하는 중생들은
       모두 빨리 보살이 될 것이며
       그와 깊이 사귀며 강가 강의 모래알 수와 같은
       부처님을 뵙게 될 것이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