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80화엄경 80화엄 십지품 원문 현토

출처 한문원문,한문현토


大方廣佛華嚴經 卷第三十四
 二十六, 十地品 1
 序分
一, 說法因緣
 1, 時와 處所
爾時에 世尊이 在他化自在天王宮摩尼寶藏殿하사 與大菩薩衆으로 俱하시니 其諸菩薩이 皆於阿耨多羅三藐三菩提에 不退轉이라 悉從他方世界來集하니라
 2, 法會聽衆
(1) 大衆의 德을 讚歎함
住一切菩薩智所住境하며 入一切如來智所入處하야 勤行不息하며 善能示現種種神通의 諸所作事하며 敎化調伏一切衆生호대 而不失時하며 爲成菩薩一切大願하야 於一切世一切劫一切刹에 勤修諸行하야 無暫懈息하며 具足菩薩福智助道하야 普益衆生호대 而恒不匱하며 到一切菩薩智慧方便究竟彼岸하며 示入生死와 及以涅槃호대 而不廢捨修菩薩行하며 善入一切菩薩禪定解脫三昧三摩鉢底神通明智하며 諸所施爲에 皆得自在하며 獲一切菩薩自在神力하며 於一念頃에 無所動作호대 悉能往詣一切如來道場衆會하야 爲衆上首하야 請佛說法하며 護持諸佛正法之輪하며 以廣大心으로 供養承事一切諸佛하며 常勤修習一切菩薩所行事業하며 其身이 普現一切世間하며 其音이 普及十方法界하며 心智無礙하야 普見三世하며 一切菩薩의 所有功德을 悉已修行하야 而得圓滿하야 於不可說劫에 說不能盡하니라
(2) 大衆의 名號
其名曰金剛藏菩薩과 寶藏菩薩과 蓮華藏菩薩과 德藏菩薩과 蓮華德藏菩薩과 日藏菩薩과 蘇利耶藏菩薩과 無垢月藏菩薩과 於一切國土普現莊嚴藏菩薩과 毘盧遮那智藏菩薩과 妙德藏菩薩과 栴檀德藏菩薩과 華德藏菩薩과 俱蘇摩德藏菩薩과 優鉢羅德藏菩薩과 天德藏菩薩과 福德藏菩薩과 無礙淸淨智德藏菩薩과 功德藏菩薩과 那羅延德藏菩薩과 無垢藏菩薩과 離垢藏菩薩과 種種辯才莊嚴藏菩薩과 大光明網藏菩薩과 淨威德光明王藏菩薩과 金莊嚴大功德光明王藏菩薩과 一切相莊嚴淨德藏菩薩과 金剛焰德相莊嚴藏菩薩과 光明焰藏菩薩과 星宿王光照藏菩薩과 虛空無礙智藏菩薩과 妙音無礙藏菩薩과 陀羅尼功德持一切衆生願藏菩薩과 海莊嚴藏菩薩과 須彌德藏菩薩과 淨一切功德藏菩薩과 如來藏菩薩과 佛德藏菩薩과 解脫月菩薩이라 如是等無數無量無邊無等不可數不可稱不可思不可量不可說諸菩薩摩訶薩衆에 金剛藏菩薩이 而爲上首러시니라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承佛神力하사 入菩薩大智慧光明三昧하시니라
三, 加被
 1, 佛出現
入是三昧已에 卽時에 十方各過十億佛刹微塵數世界外하야 各有十億佛刹微塵數諸佛의 同名金剛藏이 而現其前하사 作如是言하사대 善哉善哉라 金剛藏아 乃能入是菩薩大智慧光明三昧하니 善男子야 此是十方各十億佛刹微塵數諸佛이 共加於汝니 以毘盧遮那如來應正等覺本願力故며 威神力故며 亦是汝勝智力故니라
 2, 加被의 內容
(1) 自利
欲令汝로 爲一切菩薩하야 說不思議諸佛法光明故니 所謂令入智地故며 攝一切善根故며 善簡擇一切佛法故며 廣知諸法故며 善能說法故며 無分別智淸淨故며 一切世法不染故며 出世善根淸淨故며 得不思議智境界故며 得一切智人智境界故니라
 (2) 利他
又令得菩薩十地始終故며 如實說菩薩十地差別相故며 緣念一切佛法故며 修習分別無漏法故며 善選擇觀察大智光明巧莊嚴故며 善入決定智門故며 隨所住處하야 次第顯說無所畏故며 得無礙辯才光明故며 住大辯才地하야善決定故며 憶念菩薩하야 心不忘失故며 成熟一切衆生界故며 能徧至一切處하야 決定開悟故니라
 3, 加被의 相
(1) 語加
善男子야 汝當辯說此法門差別善巧法이니 所謂承佛神力하야 如來智明所加故며 淨自善根故며 普淨法界故며 普攝衆生故며 深入法身智身故며 受一切佛灌頂故며 得一切世間最高大身故며 超一切世間道故며 淸淨出世善根故며 滿足一切智智故니라
 (2) 意加
爾時에 十方諸佛이 與金剛藏菩薩無能暎奪身하며 與無礙樂說辯하며 與善分別淸淨智하며 與善憶念不忘力하며 與善決定明了慧하며 與至一切處開悟智하며 與成道自在力하며 與如來無所畏하며 與一切智人觀察分別諸法門辯才智하며 與一切如來上妙身語意具足莊嚴하시니 何以故오 得此三昧에 法如是故며 本願所起故며 善淨深心故며 善淨智輪故며 善積集助道故며 善修治所作故며 念其無量法器故며 知其淸淨信解故며 得無錯謬總持故며 法界智印善印故니라
 (3) 身加
爾時에 十方諸佛이 各申右手하사 摩金剛藏菩薩頂하신대
四, 出定
摩頂已에 金剛藏菩薩이 從三昧起하시니라
五, 十地의 綱要
普告一切菩薩衆言하사대 諸佛子야 諸菩薩이 願善決定하며 無雜하며 不可見하며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야 盡未來際하며 徧一切佛刹하야 救護一切衆生하며 爲一切諸佛所護하야 入過去未來現在諸佛智地니라 佛子야 何等이 爲菩薩摩訶薩智地오 佛子야 菩薩摩訶薩智地가 有十種하니 過去未來現在諸佛이 已說當說今說일새 我亦如是說이니 何等이 爲十고 一者는 歡喜地요 二者는 離垢地요 三者는 發光地요 四者는 焰慧地요 五者는 難勝地요 六者는 現前地요 七者는 遠行地요 八者는 不動地요 九者는 善慧地요 十者는 法雲地라 佛子야 此菩薩十地를 三世諸佛이 已說當說今說이니라 佛子야 我不見有諸佛國土에 其中如來가 不說此十地者니 何以故오 此是菩薩摩訶薩의 向菩提最上道며 亦是淸淨法光明門이니 所謂分別演說菩薩諸地니라 佛子야 此處가 不可思議니 所謂諸菩薩隨證智니라
六, 請法
 1, 解脫月菩薩의 請法
 (1) 會衆의 所念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說此菩薩十地名已하시고 黙然而住하사 不復分別하신대 是時에 一切菩薩衆이 聞菩薩十地名하고 不聞解釋하야 咸生渴仰하야 作如是念하사대 何因何緣으로 金剛藏菩薩이 唯說菩薩十地名하고 而不解釋고 解脫月菩薩이 知諸大衆心之所念하사 以頌問金剛藏菩薩曰
 何故淨覺人이 念智功德具하사 說諸上妙地에 有力不解釋이니잇고 一切咸決定하야 勇猛無怯弱이어늘 何故說地名하고 而不爲開演이니잇고 諸地妙義趣를 此衆皆欲聞하야 其心無怯弱하니 願爲分別說하소서 衆會悉淸淨하야 離懈怠嚴潔하며 能堅固不動하야 具功德智慧니이다 相視咸恭敬하야 一切悉專仰호대 如蜂念好蜜하며 如渴思甘露하노이다
 (2) 不說의 第一理由
爾時에 大智無所畏金剛藏菩薩이 聞說是已하고 欲令衆會로 心歡喜故로 爲諸佛子하야 而說頌言하사대 菩薩行地事가 最上諸佛本이니 顯示分別說이 第一希有難이로다 微細難可見이며 離念超心地며 出生佛境界니 聞者悉迷惑이로다 持心如金剛하야 深信佛勝智하며 知心地無我하야사 能聞此勝法이로다 如空中彩畵하며 如空中風相하니 牟尼智如是하야 分別甚難見이로다 我念佛智慧가 最勝難思議라 世間無能受일새 黙然而不說이로라
 (3) 歎德再請
爾時에 解脫月菩薩이 聞是說已하고 白金剛藏菩薩言하사대 佛子야 今此衆會가 皆悉已集하야 善淨深心하며 善潔思念하며 善修諸行하며 善集助道하며 善能親近百千億佛하며 成就無量功德善根하며 捨離癡惑하며 無有垢染하며 深心信解하며 於佛法中에 不隨他敎하나니 善哉佛子야 當承佛神力하야 而爲演說하소서 此諸菩薩이 於如是等甚深之處에 皆能證知리이다 爾時에 解脫月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願說最安隱한 菩薩無上行하소서 分別於諸地하면 智淨成正覺하리이다 此衆無諸垢하고 志解悉明潔하며 承事無量佛하니 能知此地義리이다
 (4) 不說의 第二理由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雖此衆集이 善淨思念하며 捨離愚癡 와 及以疑惑하고 於甚深法에 不隨他敎나 然有其餘劣解衆生이 聞此甚深難思議事하면 多生疑惑하야 於長夜中에 受諸衰惱하리니 我愍此等일새 是故黙然이로라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雖此衆淨廣智慧하며 甚深明利能決擇하며 其心不動如山王하며 不可傾覆猶大海나 有行未久解未得하야 隨識而行不隨智라 聞此生疑墯惡道하나니 我愍是等故不說이로라
 (5) 讚歎人法三請
爾時에 解脫月菩薩이 重白金剛藏菩薩言하사대 佛子야 願承佛神力하사 分別說此不思議法하소서 此人이 當得如來護念하야 而生信受하리이다 何以故오 說十地時에 一切菩薩이 法應如是得佛護念하며 得護念故로 於此智地에 能生勇猛이니 何以故오 此是菩薩의 最初所行에 成就一切諸佛法故라 譬如書字數說이 一切皆以字母爲本이라 字母究竟에 無有少分도 離字母者인달하야 佛子야 一切佛法이 皆以十地爲本이라 十地究竟에 修行成就하야 得一切智하나니 是故佛子야 願爲演說하소서 此人이 必爲如來所護하야 令其信受하리이다 爾時에 解脫月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善哉佛子願演說 趣入普提諸地行하소서 十方一切自在尊이 莫不護念智根本하나니 此安住智亦究竟이라 一切佛法所從生이 譬如書數字母攝하야 如是佛法依於地니이다
 2, 會衆請法
爾時에 諸大菩薩衆이 一時同聲으로 向金剛藏菩薩하야 而說頌言하사대 上妙無垢智와 無邊分別辯으로 宣暢深美言하사 第一義相應하시며 念持淸淨行하고 十力集功德하사 辯才分別義하야 說此最勝地니이다 定戒集正心하야 離我慢邪見이라 此衆無疑念하니 惟願聞善說하노이다 如渴思冷水하고 如饑念美食하며 如病憶良藥하고 如蜂貪好蜜이라 我等亦如是하야 願聞甘露法하노니 善哉廣大智로 願說入諸地하야 成十力無礙하는 善逝一切行하소서
3, 放光請法
 爾時에 世尊이 從眉間出淸淨光明하시니 名菩薩力焰明이라 百千阿僧祗光明으로 以爲眷屬하야 普照十方一切世界하야 靡不周徧하니 三惡道苦가 皆得休息하며 又照一切如來衆會하사 顯現諸佛不思議力하시며 又照十方一切世界에 一切諸佛所加說法菩薩之身하사 作是事已하시고 於上虛空中에 成大光明雲網臺而住어시늘 時에 十方諸佛도 悉亦如是하사 從眉間出淸淨光明하시니 其光의 名號眷屬作業이 悉同於此하며 又亦照此娑婆世界佛及大衆과 幷金剛藏菩薩身과 師子座已하시고 於上虛空中에 成大光明雲網臺하시니 時에 光臺中에 以諸佛威神力故로 而說頌言하사대 佛無等等如虛空하시며 十力無量勝功德이시며 人間最勝世中上인 釋師子法加於彼로다 佛子當承諸佛力하야 開此法王最勝藏하야 諸地廣智勝妙行을 以佛威神分別說이어다 若爲善逝力所加면 當得法寶入其心하야 諸地無垢次第滿하며 亦具如來十種力이라 雖住海水劫火中이라도 堪受此法必得聞이어니와 其有生疑不信者는 永不得聞如是義로다 應說諸地勝智道와 入住展轉次修習과 從行境界法智生이니 利益一切衆生故니라
4, 許說
(1) 義趣廣大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觀察十方하고 欲令大衆으로 增淨信故로 而說頌曰 如來大仙道가 微妙難可知라 非念離諸念하니 求見不可得이로다 無生亦無滅하며 性淨恒寂然하니 離垢聰慧人의 彼智所行處로다 自性本空寂하야 無二亦無盡이라 解脫於諸趣하야 涅槃平等住로다 非初非中後며 非言辭所說이라 出過於三世하야 其相如虛空이로다 寂滅佛所行이라 言說莫能及이니 地行亦如是하야 難說難可受로다 智起佛境界는 非念離心道며 非蘊界處門이니 智知意不及이로다 如空中鳥跡을 難說難可示하야 如是十地義를 心意不能了로다
(2) 說法廣大
慈悲及願力으로 出生入地行하야 次第圓滿心은 智行非慮境이라 是境界難見이니 可知不可說이로다 佛力故開演호리니 汝等應敬受어다 如是智入行은 億劫說不盡이니 我今但略說이나 眞實義無餘니라 一心恭敬待하라 我承佛力說호대 勝法微妙音과 譬喩字相應이니라 無量佛神力이 咸來入我身하니 此處難宣示나 我今說少分호리라 正宗分 七, 第一歡喜地
1, 深種善根
佛子야 若有衆生이 深種善根하면 善修諸行하며 善集助道하며 善供養諸佛하며 善集白淨法하며 爲善知識善攝하며 善淸淨深心하며 立廣大志하며 生廣大解하며 慈悲現前하나니라
2, 超凡成聖
爲求佛智故며 爲得十力故며 爲得大無畏故며 爲得佛平等法故며 爲救一切世間故며 爲淨大慈悲故며 爲得十力無餘智故며 爲淨一切佛刹하야 無障礙故며 爲一念에 知一切三世故며 爲轉大法輪하야 無所畏故라 佛子야 菩薩이 起如是心은 以大悲爲首하야 智慧增上이며 善巧方便所攝이며 最上深心所持며 如來力無量이며 善觀察分別과 勇猛力과 智力과 無礙智가 現前이며 隨順自然智하며 能受一切佛法하야 以智慧敎化하며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야 盡未來際니라 3, 住地十法 佛子야 菩薩이 始發如是心하면 卽得超凡夫地하야 入菩薩位하며 生如來家하며 無能說其種族過失하며 離世間趣하야 入出世道하며 得菩薩法하며 住菩薩處하며 入三世平等하며 於如來種中에 決定當得無上菩提니라 菩薩이 住如是法이 名住菩薩歡喜地니 以不動相應故니라 4, 住地成就十法 佛子야 菩薩이 住歡喜地에 成就多歡喜와 多淨信과 多愛樂과 多適悅과 多欣慶과 多踊躍과 多勇猛과 多無鬪諍과 多無惱害와 多無瞋恨이니라 5, 歡喜二十種由 佛子야 菩薩이 住此歡喜地에 念諸佛故로 生歡喜하며 念諸佛法故로 生歡喜하며 念諸菩薩故로 生歡喜하며 念諸菩薩行故로 生歡喜하며 念淸淨諸波羅蜜故로 生歡喜하며 念諸菩薩地殊勝故로 生歡喜하며 念菩薩不可壞故로 生歡喜하며 念如來敎化衆生故로 生歡喜하며 念能令衆生으로 得利益故로 生歡喜하며 念入一切如來智方便故로 生歡喜니라 復作是念호대 我轉離一切世間境界故로 生歡喜하며 親近一切佛故로 生歡喜하며 遠離凡夫地故로 生歡喜하며 近智慧地故로 生歡喜하며 永斷一切惡趣故로 生歡喜하며 與一切衆生으로 作依止處故로 生歡喜하며 見一切如來故로 生歡喜하며 生佛境界中故로 生歡喜하며 入一切菩薩平等性中故로 生歡喜하며 遠離一切怖畏毛竪等事故로 生歡喜니라 6, 遠離五種怖畏 何以故오 此菩薩이 得歡喜地已에 所有怖畏를 悉得遠離하나니 所謂不活畏와 惡名畏와 死畏와 惡道畏와 大衆威德畏니 如是怖畏를 皆得永離니라 7, 遠離因由 何以故오 此菩薩이 離我想故로 尙不愛自身이어든 何況資財아 是故로 無有不活畏하며 不於他所에 希求供養하고 唯專給施一切衆生일새 是故로 無有惡名畏하며 遠離我見하야 無有我想일새 是故로 無有死畏하며 自知死已에 決定不離諸佛菩薩일새 是故로 無有惡道畏하며 我所志樂을 一切世間이 無與等者어든 何況有勝가 是故로 無有大衆威德畏니 菩薩이 如是遠離驚怖毛竪等事니라 8, 善根成就의 三十一法 佛子야 此菩薩이 以大悲爲首하야 廣大志樂을 無能沮壞하며 轉更勤修一切善根하야 而得成就하나니 所謂信增上故며 多淨信故며 解淸淨故며 信決定故며 發生悲愍故며 成就大慈故며 心無疲懈故며 慚愧莊嚴故며 成就柔和故며 敬順尊重諸佛敎法故며 日夜修習善根호대 無厭足故며 親近善知識故며 常愛樂法故며 求多聞無厭足故며 如所聞法正觀察故며 心無依着故며 不耽着利養名聞恭敬故며 不求一切資生之物故며 生如寶心호대 無厭足故며 求一切智地故며 求如來力無畏不共佛法故며 求諸波羅蜜助道法故며 離諸諂誑故며 如說能行故며 常護實語故며 不汚如來家故며 不捨菩薩戒故며 生一切智心하야 如山王不動故며 不捨一切世間事하고 成就出世間道故며 集助菩提分法호대 無厭足故며 常求上上殊勝道故라 佛子야 菩薩이 成就如是淨治地法이 名爲安住菩薩歡喜地니라 9, 住地 十大誓願
(1) 諸佛供養願 佛子야 菩薩이 住此歡喜地하야 能成就如是大誓願과 如是大勇猛과 如是大作用하나니 所謂生廣大淸淨決定解하야 以一切供養之具로 恭敬供養一切諸佛하야 令無有餘호대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2) 佛法受持願 又發大願호대 願受一切佛法輪하며 願攝一切佛菩提하며 願護一切諸佛敎하며 願持一切諸佛法을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3) 轉法輪願 又發大願호대 願一切世界에 佛興于世하사 從兜率天宮歿하야 入胎하며 住胎하며 初生하며 出家하며 成道하며 說法하며 示現涅槃이어시든 皆悉往詣하야 親近供養하며 爲衆上首하야 受行正法하고 於一切處에 一時而轉호대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4) 修行二利願 又發大願호대 願一切菩薩行이 廣大無量하야 不壞不雜하며 攝諸波羅蜜하야 淨治諸地하며 總相別相과 同相異相과 成相壞相의 所有菩薩行을 皆如實說하야 敎化一切하야 令其受行하야 心得增長호대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5) 成熟衆生願 又發大願호대 願一切衆生界의 有色無色과 有想無想과 非有想非無想과 卵生胎生濕生化生과 三界所繫와 入於六趣와 一切生處와 名色所攝인 如是等類를 我皆敎化하야 令入佛法하며 令永斷一切世間趣하고 令安住一切智智道호대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6) 世界承事願 又發大願호대 願一切世界의 廣大無量과 麤細와 亂住倒住正住와 若入若行若去와 如帝網差別과 十方無量種種不同을 智皆明了하야 現前知見호대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7) 淸淨國土願 又發大願호대 願一切國土가 入一國土하고 一國土가 入一切國土하며 無量佛土가 普皆淸淨하며 光明衆具로 以爲莊嚴하며 離一切煩惱하야 成就淸淨道하며 無量智慧衆生이 充滿其中하며 普入廣大諸佛境界하며 隨衆生心하야 而爲示現하야 皆令歡喜호대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8) 菩薩不離願 又發大願호대 願與一切菩薩로 同一志行하며 無有怨嫉하야 集諸善根하며 一切菩薩로 平等一緣하며 常共集會하야 不相捨離하며 隨意能現種種佛身하며 任其自心하야 能知一切如來境界와 威力智慧하며 得不退如意神通하며 遊行一切世界하며 現形一切衆會하며 普入一切生處하며 成就不思議大乘하야 修菩薩行호대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9) 利益成就願 又發大願호대 願乘不退輪하고 行菩薩行하야 身語意業이 悉不唐捐하며 若暫見者라도 則必定佛法하고 暫聞音聲이라도 則得實智慧하고 纔生淨信이라도 則永斷煩惱하며 得如大藥王樹身하고 得如如意寶身하야 修行一切菩薩行호대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10) 成正覺願 又發大願호대 願於一切世界에 成阿耨多羅三藐三菩提하야 不離一毛端處하고 於一切毛端處에 皆悉示現初生出家와 詣道場成正覺과 轉法輪入涅槃하며 得佛境界大智慧力하야 於念念中에 隨一切衆生心하야 示現成佛하야 令得寂滅하며 以一三菩提로 知一切法界가 卽涅槃相하며 以一音說法하야 令一切衆生으로 心皆歡喜하며 示入大涅槃호대 而不斷菩薩行하며 示大智慧地하야 安立一切法하며 以法智通과 神足通과 幻通으로 自在變化하야 充滿一切法界호대 廣大如法界하며 究竟如虛空하며 盡未來際하야 一切劫數에 無有休息이니라 佛子야 菩薩이 住歡喜地하야 發如是大誓願과 如是大勇猛과 如是大作用호대 以此十願門爲首하야 滿足百萬阿僧祇大願이니라
(11) 十願成就의 十盡句 佛子야 此大願이 以十盡句로 而得成就하나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衆生界盡과 世界盡과 虛空界盡과 法界盡과 涅槃界盡과 佛出現界盡과 如來智界盡과 心所緣界盡과 佛智所入境界界盡과 世間轉法轉智轉界盡이니라 若衆生界盡이면 我願乃盡이며 若世界와 乃至世間轉法轉智轉界盡이면 我願乃盡이어니와 而衆生界가 不可盡이며 乃至世間轉法轉智轉界가 不可盡故로 我此大願善根도 無有窮盡이니라
(12) 發願後의 十心 佛子야 菩薩이 發如是大願已에 則得利益心과 柔軟心과 隨順心과 寂靜心과 調伏心과 寂滅心과 謙下心과 潤澤心과 不動心과 不濁心하니라 10, 信成就者 成淨信者는 有信功用하야 能信如來本行所入하며 信成就諸波羅蜜하며 信入諸勝地하며 信成就力하며 信具足無所畏하며 信生長不可壞不共佛法하며 信不思議佛法하며 信出生無中邊佛境界하며 信隨入如來無量境界하며 信成就果하나니 擧要言之컨댄 信一切菩薩行과 乃至如來智地說力故니라 11, 住地菩薩의 念慮 佛子야 此菩薩이 復作是念호대 諸佛正法이 如是甚深하며 如是寂靜하며 如是寂滅하며 如是空하며 如是無相하며 如是無願하며 如是無染하며 如是無量하며 如是廣大어늘 而諸凡夫가 心墮邪見하야 無明覆翳하며 立憍慢高幢하며 入渴愛網中하며 行諂誑稠林하야 不能自出하며 心與慳嫉로 相應不捨하야 恒造諸趣受生因緣하며 貪恚愚癡로 積集諸業하야 日夜增長하며 以忿恨風으로 吹心識火하야 熾然不息하며 凡所作業이 皆顚倒相應하며 欲流와 有流와 無明流와 見流가 相續起心意識種子하야 於三界田中에 復生苦芽하나니 所謂名色이 共生不離하며 此名色이 增長하야 生六處聚落하며 於中에 相對生觸하며 觸故로 生受하며 因受生愛하며 愛增長故로 生取하며 取增長故로 生有하며 有生故로 有生老死憂悲苦惱하야 如是衆生이 生長苦趣하나니 是中皆空하야 離我我所라 無知無覺하며 無作無受호미 如草木石壁하며 亦如影像이어늘 然諸衆生이 不覺不知하나니 菩薩이 見諸衆生이 於如是苦聚에 不得出離라 是故로 卽生大悲智慧하며 復作是念호대 此諸衆生을 我應救拔하야 置於究竟安樂之處라 是故로 卽生大慈光明智니라 12, 大慈悲心과 布施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隨順如是大悲大慈하야 以深重心으로 住初地時에 於一切物에 無所悋惜하고 求佛大智하야 修行大捨할새 凡是所有를 一切能施호대 所謂財穀倉庫와 金銀摩尼와 眞珠瑠璃와 珂貝璧玉과 珊瑚等物과 珍寶瓔珞嚴身之具와 象馬車乘과 奴婢人民과 城邑聚落과 園林臺觀과 妻妾男女와 內外眷屬과 及餘所有珍玩之具와 頭目手足과 血肉骨髓와 一切身分을 皆無所惜하야 爲求諸佛廣大智慧하나니 是名菩薩이 住於初地하야 大捨成就니라 佛子야 菩薩이 以此慈悲大施心으로 爲欲救護一切衆生하야 轉更推求世出世間諸利益事호대 無疲厭故로 卽得成就無疲厭心하며 得無疲厭心已에 於一切經論에 心無怯弱하고 無怯弱故로 卽得成就一切經論智하며 獲是智已에 善能籌量應作不應作하야 於上中下一切衆生에 隨應隨力하고 隨其所習하야 如是而行일새 是故로 菩薩이 得成世智하며 成世智已에 知時知量하야 以慚愧莊嚴으로 勤修自利利他之道일새 是故로 成就慚愧莊嚴하며 於此行中에 勤修出離하야 不退不轉하야 成堅固力하며 得堅固力已에 勤供諸佛하야 於佛敎法에 能如說行이니라 13, 十地淸淨 十種法 佛子야 菩薩이 如是成就十種淨諸地法하나니 所謂信慈悲喜捨와 無有疲厭과 知諸經論과 善解世法과 慚愧堅固力과 供養諸佛하야 依敎修行이니라 14, 歡喜地의 功果
(1) 調柔果 가, 法 佛子야 菩薩이 住此歡喜地已에 以大願力으로 得見多佛하나니 所謂見多百佛과 多千佛과 多百千佛과 多億佛과 多百億佛과 多千億佛과 多百千億佛과 多億那由他佛과 多百億那由他佛과 多千億那由他佛과 多百千億那由他佛이라 悉以大心深心으로 恭敬尊重하고 承事供養호대 衣服飮食과 臥具醫藥과 一切資生을 悉以奉施하며 亦以供養一切衆僧하야 以此善根으로 皆悉廻向無上菩提니라 佛子야 此菩薩이 因供養諸佛故로 得成就衆生法하야 以前二攝으로 攝取衆生하나니 謂布施愛語요 後二攝法은 但以信解力故로 行일새 未善通達이며 是菩薩이 十波羅蜜中에 檀波羅蜜이 增上하고 餘波羅蜜은 非不修行이로대 但隨力隨分이니라 是菩薩이 隨所勤修供養諸佛하고 敎化衆生하야 皆以修行淸淨地法일새 所有善根을 悉以廻向하야 一切智地가 轉轉明淨하며 調柔成就에 隨意堪用하나니라 나, 喩 佛子야 譬如金師가 善巧鍊金하야 數數入火에 轉轉明淨하며 調柔成就에 隨意堪用인달하니라 다, 合 菩薩도 亦復如是하야 供養諸佛하고 敎化衆生이 皆爲修行淸淨地法일새 所有善根을 悉以廻向하야 一切智地가 轉轉明淨하며 調柔成就에 隨意堪用이니라
(2) 發趣果 가, 法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於初地에 應從諸佛菩薩善知識所하야 推求請問於此地中의 相及得果호대 無有厭足이니 爲欲成就此地法故며 亦應從諸佛菩薩善知識所하야 推求請問第二地中의 相及得果호대 無有厭足이니 爲欲成就彼地法故며 亦應如是推求請問第三第四第五第六第七第八第九第十地中의 相及得果호대 無有厭足이니 爲欲成就彼地法故니라 是菩薩이 善知諸地障對治하며 善知地成壞하며 善知地相果하며 善知地得修하며 善知地法淸淨하며 善知地地轉行하며 善知地地處非處하며 善知地地殊勝智하며 善知地地不退轉하며 善知淨治一切菩薩地와 乃至轉入如來地니 佛子야 菩薩이 如是善知地相에 始於初地하야 起行不斷하며 如是乃至入第十地히 無有斷絶이니 由此諸地智光明故로 成於如來智慧光明이니라 나, 喩 佛子야 譬如商主가 善知方便하야 欲將諸商人하고 往詣大城호대 未發之時에 先問道中功德過失과 及住止之處의 安危可不然後에 具道資糧하야 作所應作하나니 佛子야 彼大商主가 雖未發足이나 能知道中에 所有一切安危之事하야 善以智慧로 籌量觀察하야 備其所須하야 令無乏少하고사 將諸商衆하고 乃至安隱到彼大城하야 身及衆人이 悉免憂患인달하니라 다, 合 佛子야 菩薩商主도 亦復如是하야 住於初地에 善知諸地障對治하며 乃至善知一切菩薩地淸淨하야 轉入如來地然後에야 乃具福智資糧하야 將一切衆生하고 經生死曠野險難之處하야 安隱得至薩婆若城하야 身及衆生이 不經患難하나니 是故로 菩薩이 常應匪懈하야 勤修諸地殊勝淨業하며 乃至趣入如來智地니라 라, 總結地相 佛子야 是名略說菩薩摩訶薩의 入菩薩初地門이니 廣說則有無量無邊百千阿僧祇差別事니라
(3) 攝報果 가, 在家果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此初地에 多作閻浮提王하야 豪貴自在하야 常護正法하며 能以大施로 攝取衆生하야 善除衆生의 慳貪之垢하고 常行大施호대 無有窮盡하야 布施愛語利益同事하나니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며 不離念法하며 不離念僧하며 不離念同行菩薩하며 不離念菩薩行하며 不離念諸波羅蜜하며 不離念諸地하며 不離念力하며 不離念無畏하며 不離念不共佛法하며 乃至不離念具足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 復作是念호대 我當於一切衆生中에 爲首며 爲勝이며 爲殊勝이며 爲妙며 爲微妙며 爲上이며 爲無上이며 爲導며 爲將이며 爲帥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라 나, 出家果 是菩薩이 若欲捨家하야 於佛法中에 勤行精進인댄 便能捨家妻子五欲하고 依如來敎하야 出家學道하며 旣出家已하야는 勤行精進하야 於一念頃에 得百三昧하야 得見百佛하며 知百佛神力하며 能動百佛世界하며 能過百佛世界하며 能照百佛世界하며 能敎化百佛世界衆生하며 能住壽百劫하며 能知前後際各百劫事하며 能入百法門하며 能示現百身하며 於一一身에 能示百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4) 願智果 若以菩薩殊勝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是數하야 百劫千劫百千劫으로 乃至百千億那由他劫이라도 不能數知니라 15, 重頌
(1) 住歡喜地의 意義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言하사대 若人集衆善하야 具足白淨法하면 供養天人尊하야 隨順慈悲道니 信解極廣大하고 志樂亦淸淨하야 爲求佛智慧하야 發此無上心이로다 淨一切智力과 及以無所畏하야 成就諸佛法하며 救攝群生衆이로다 爲得大慈悲하고 及轉勝法輪하며 嚴淨佛國土하야 發此最勝心이로다 一念知三世호대 而無有分別하야 種種時不同을 以示於世間이로다 略說求諸佛의 一切勝功德하야 發生廣大心하니 量等虛空界로다 悲先慧爲主하야 方便共相應하며 信解淸淨心과 如來無量力과 無礙智現前에 自焐不由他라 具足同如來하야 發此最勝心이로다 佛子始發生 如是妙寶心하면 則超凡夫位하야 入佛所行處로다 生在如來家에 種族無瑕玷하며 與佛共平等하야 決成無上覺이로다 纔生如是心에 卽得入初地하야 志樂不可動이 譬如大山王이로다
(2) 釋名 多喜多愛樂하며 亦復多淨信과 極大勇猛心과 及以慶躍心이로다 遠離於鬪諍과 惱害及瞋恚하고 慚敬而質直하야 善守護諸根이로다 救世無等者의 所有衆智慧를 此處我當得일새 憶念生歡喜로다 始得入初地에 卽超五怖畏하나니 不活死惡名과 惡趣衆威德이로다 以不貪着我와 及以於我所일새 是諸佛子等이 遠離諸怖畏로다
(3) 安住 常行大慈愍하고 恒有信恭敬하며 慚愧功德備하야 日夜增善法이라 樂法眞實利하고 不愛受諸欲이로다 思惟所聞法하야 遠離取着行하며 不貪於利養하고 唯樂佛菩提하야 一心求佛智하야 專精無異念이로다 修行波羅蜜하며 遠離諂虛誑하고 如說而修行하야 安住實語中이로다 不汚諸佛家하며 不捨菩薩戒하며 不樂於世事하고 常利益世間이로다 修善無厭足하야 轉求增勝道하니 如是好樂法이 功德義相應이로다
(4) 誓願 恒起大願心하야 願見於諸佛하며 護持諸佛法하야 攝取大仙道로다 常生如是願하야 修行最勝行하야 成熟諸群生하며 嚴淨佛國土로다 一切諸佛刹에 佛子悉充滿하야 平等共一心이라 所作皆不空이로다 一切毛端處에 一時成正覺하니 如是等大願이 無量無邊際로다 虛空與衆生과 法界及涅槃과 世間佛出興과 佛智心境界와 如來智所入과 及以三轉盡이여 彼諸若有盡이면 我願方始盡이어니와 如彼無盡期일새 我願亦復然이로다
(5) 波羅密行 如是發大願하야 心柔軟調順하며 能信佛功德하야 觀察於衆生호대 知從因緣起하고 則興慈念心하야 如是苦衆生을 我今應救脫이로다 爲是衆生故로 而行種種施호대 王位及珍寶와 乃至象馬車와 頭目與手足과 乃至身血肉을 一切皆能捨하고 心得無憂悔로다 求種種經書호대 其心無厭倦하고 善解其義趣하야 能隨世所行로다 慚愧自莊嚴하고 修行轉堅固하며 供養無量佛하야 恭敬而尊重이로다
(6) 歡喜地의 功果 如是常修習하야 日夜無懈倦하니 善根轉明淨이 如火鍊眞金이로다 菩薩住於此하야 淨修於十地하니 所作無障礙하야 具足不斷絶이로다 譬如大商主가 爲利諸商衆하야 問知道險易하고 安隱至大城인달하야 菩薩住初地도 應知亦如是라 勇猛無障礙하야 到於第十地로다 住此初地中에 作大功德王하야 以法化衆生하야 慈心無損害로다 統領閻浮地에 化行靡不及이다 皆令住大捨하야 成就佛智慧로다 欲求最勝道하야 捨已國王位하고 能於佛敎中에 勇猛勤修習하야 則得百三昧하고 及見百諸佛하며 震動百世界하고 光照行亦爾하며 化百土衆生하고 入於百法門하며 能知百劫事하고 示現於百身하며 及現百菩薩로 以爲其眷屬이어니와 若自在願力인댄 過是數無量이니라
(7) 結說 我於地義中에 略述其少分이어니와 若欲廣分別인댄 億劫不能盡이니라 菩薩最勝道로 利益諸群生하나니 如是初地法을 我今已說竟이로다 大方廣佛華嚴經 卷第三十五 二十六, 十地品 2 八, 第二離垢地 1, 慶聞初地 諸菩薩聞此 最勝微妙地하고 其心盡淸淨하야 一切皆歡喜라 皆從於座起하사 踊住虛空中하야 普散上妙華하고 同時共稱讚하사대 善哉金剛藏 大智無畏者여 善說於此地 菩薩所行法일새 2, 請說二地 解脫月菩薩이 知衆心淸淨하야 樂聞第二地의 所有諸行相하고 卽請金剛藏호대 大慧願演說하소서 佛子皆樂聞 所住第二地하나이다 3, 入地十心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告解脫月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已修初地하고 欲入第二地인댄 當起十種深心이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正直心과 柔軟心과 堪能心과 調伏心과 寂靜心과 純善心과 不雜心과 無顧戀心과 廣心과 大心이니 菩薩이 以此十心으로 得入第二離垢地니라 4, 住心의 三聚淨戒
(1) 攝律儀戒인 十不善 佛子야 菩薩이 住離垢地에 性自遠離一切殺生하야 不畜刀杖하며 不懷怨恨하며 有慚有愧하며 仁恕具足하야 於一切衆生有命之者에 常生利益慈念之心하나니 是菩薩이 尙不惡心으로 惱諸衆生이어든 何況於他에 起衆生想하야 故以重意로 而行殺害아 性不偸盜하야 菩薩이 於自資財에 常知止足하며 於他에 慈恕하야 不欲侵損하며 若物이 屬他인댄 起他物想하야 終不於此에 而生盜心하며 乃至草葉이라도 不與不取어든 何況其餘資生之具아 性不邪婬하야 菩薩이 於自妻에 知足하야 不求他妻하며 於他妻妾과 他所護女와 親族媒定과 及爲法所護에 尙不生於貪染之心이어든 何況從事하며 況於非道아 性不妄語하야 菩薩이 常作實語眞語時語하며 乃至夢中에도 亦不忍作覆藏之語하야 無心欲作이어든 何況故犯가 性不兩舌하야 菩薩이 於諸衆生에 無離間心하며 無惱害心하며 不將此語하야 爲破彼故로 而向彼說하며 不將彼語하야 爲破此故로 而向此說하며 未破者는 不令破하며 已破者는 不增長하며 不喜離間하며 不樂離間하며 不作離間語하며 不說離間語의 若實若不實이니라 性不惡口하야 所謂毒害語와 麤獷語와 苦他語와 令他瞋恨語와 現前語와 不現前語와 鄙惡語와 庸賤語와 不可樂聞語와 聞者不悅語와 瞋忿語와 如火燒心語와 寃結語와 熱惱語와 不可愛語와 不可樂語와 能壞自身他身語인 如是等語를 皆悉捨離하고 常作潤澤語와 柔軟語와 悅意語와 可樂聞語와 聞者喜悅語와 善入人心語와 風雅典則語와 多人愛樂語와 多人悅樂語와 身心踊悅語니라 性不綺語하야 菩薩이 常樂思審語와 時語와 實語와 義語와 法語와 順道理語와 巧調伏語와 隨時籌量決定語니 是菩薩이 乃至戲笑에도 尙恒思審이어든 何況故出散亂之言가 性不貪欲하야 菩薩이 於他財物과 他所資用에 不生貪心하며 不願不求니라 性離瞋恚하야 菩薩이 於一切衆生에 恒起慈心과 利益心과 哀愍心과 歡喜心과 和潤心과 攝受心하야 永捨瞋恨怨害熱惱하고 常思順行仁慈祐益이니라 又離邪見하야 菩薩이 住於正道하며不行占卜하며 不取惡戒하며 心見正直하며 無誑無諂하며 於佛法僧에 起決定信이니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如是護持十善業道하야 常無間斷이니라
(2) 攝善法戒인 五種十善 復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의 墮惡趣者가 莫不皆以十不善業이라 是故로 我當自修正行하고 亦勸於他하야 令修正行이니 何以故오 若自不能修行正行하고 令他修者가 無有是處니라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復作是念호대 十不善業道는 是地獄畜生餓鬼의 受生因이며 十善業道는 是人天과 乃至有頂處의 受生因이니라 又此上品十善業道는 以智慧修習호대 心狹劣故며 怖三界故며 闕大悲故며 從他聞聲而解了故로 成聲聞乘이니라 又此上品十善業道는 修治淸淨호대 不從他敎하고 自覺悟故며 大悲方便이 不具足故며 悟解甚深因緣法故로 成獨覺乘이니라 又此上品十善業道는 修治淸淨호대 心廣無量故며 具足悲愍故며 方便所攝故며 發生大願故며 不捨衆生故며 希求諸佛大智故며 淨治菩薩諸地故며 淨修一切諸度故로 成菩薩廣大行이니라 又此上上十善業道는 一切種이 淸淨故며 乃至證十力四無畏故로 一切佛法을 皆得成就하나니 是故로 我今等行十善하야 應令一切로 具足淸淨이니 如是方便을 菩薩이 當學이니라
(3) 攝衆生戒인 利益衆生 가, 十不善道의 因果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又作是念호대 十不善業道가 上者는 地獄因이요 中者는 畜生因이요 下者는 餓鬼因이니 於中에 殺生之罪는 能令衆生으로 墮於地獄畜生餓鬼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短命이요 二者는多病이니라 偸盜之罪도 亦令衆生으로 墮三惡道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貧窮이요 二者는 共財不得自在니라 邪婬之罪도 亦令衆生으로 墮三惡道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妻不貞良이요 二者는 不得隨意眷屬이니라 妄語之罪도 亦令衆生으로 墮三惡道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多被誹謗이요 二者는 爲他所誑이니라 兩舌之罪도 亦令衆生으로 墮三惡道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眷屬乖離요 二者는 親族弊惡이니라 惡口之罪도 亦令衆生으로 墮三惡道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常聞惡聲이요 二者는 言多諍訟이니라 綺語之罪도 亦令衆生으로 墮三惡道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言無人受요 二者는 語不明了니라 貪欲之罪도 亦令衆生으로 墮三惡道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心不知足이요二者는 多欲無厭이니라 瞋恚之罪도 亦令衆生으로 墮三惡道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常被他人의 求其長短이요 二者는 恒被於他之所惱害니라 邪見之罪도 亦令衆生으로 墮三惡道하며 若生人中이라도 得二種果報하나니 一者는 生邪見家요 二者는 其心諂曲이니라 佛子야 十不善業道가 能生此等無量無邊衆大苦聚하나니라 나, 菩薩의 願과 行 是故로 菩薩이 作如是念호대 我當遠離十不善道하고 以十善道로 爲法園苑하야 愛樂安住하야 自住其中하며 亦勸他人하야 令住其中이니라 다, 菩薩의 十心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復於一切衆生에 生利益心과 安樂心과 慈心과 悲心과 憐愍心과 攝受心과 守護心과 自己心과 師心과 大師心하니라 라, 種種衆生의 敎化 作是念言호대 衆生이 可愍이라 墮於邪見과 惡慧惡欲과 惡道稠林하나니 我應令彼로 住於正見하야 行眞實道하며 又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이 分別彼我하야 互相破壞하며 鬪諍瞋恨하야 熾然不息하나니 我當令彼로 住於無上大慈之中하며 又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이 貪取無厭이라 唯求財利하야 邪命自活하나니 我當令彼로 住於淸淨身語意業正命法中하며 又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이 常隨三毒하야 種種煩惱가 因之熾然호대 不解志求出要方便하나니 我當令彼로 除滅一切煩惱大火하야 安置淸凉涅槃之處하며 又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이 爲愚癡重闇과 妄見厚瞙之所覆故로 入陰翳稠林하야 失智慧光明하고 行曠野險道하야 起諸惡見하나니 我當令彼로 得無障礙淸淨智眼하야 知一切法如實相하야 不隨他敎하며 又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이 在於生死險道之中하야 將墮地獄畜生餓鬼하며 入惡見網中하야 爲愚癡稠林의 所迷하며 隨逐邪道하야 行顚倒行호미 譬如盲人이 無有導師하야 非出要道를 謂爲出要라하야 入魔境界하야 惡賊所攝으로 隨順魔心하고 遠離佛意하나니 我當拔出如是險難하야 令住無畏一切智城하며 又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이 爲大瀑水波浪의 所沒하야入欲流有流無明流見流하야 生死洄澓하며 愛河漂轉하며 湍馳奔激하야 不暇觀察하며 爲欲覺恚覺害覺을 隨逐不捨하며 身見羅刹이 於中執取하며 將其永入愛欲稠林하며 於所貪愛에 深生染着하며 住我慢原阜하며 安六處聚落하며 無善救者하며 無能度者하나니 我當於彼에 起大悲心하야 以諸善根으로 而爲救濟하야 令無災患하고 離染寂靜하야 住於一切智慧寶洲하며 又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이 處世牢獄하야 多諸苦惱하며 常懷愛憎하며 自生憂怖하며 貪欲重械之所繫縛이며 無明稠林으로 以爲覆障하야 於三界內에 莫能自出하나니 我當令彼로 永離三有하야 住無障礙大涅槃中하며 又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이 執着於我하야 於諸蘊窟宅에 不求出離하며 依六處空聚하며 起四顚倒行하며 爲四大毒蛇之所侵惱와 五蘊寃賊之所殺害하야 受無量苦하나니 我當令彼로 住於最勝無所着處호리니 所謂滅一切障礙하고 證無上涅槃이며 又作是念호대 一切衆生이 其心狹劣하야 不行最上一切智道하며 雖欲出離나 但樂聲聞辟支佛乘하나니 我當令住廣大佛法과 廣大智慧케호리라 佛子야 菩薩이 如是護持於戒하야 善能增長慈悲之心이니라 5, 住地功果
(1) 調柔果 가, 法 佛子야 菩薩이 住此離垢地에 以願力故로 得見多佛호대 所謂見多百佛과 多千佛과 多百千佛과 多億佛과 多百億佛과 多千億佛과 多百千億佛하며 如是乃至見多百千億那由他佛하야 於諸佛所에 以廣大心深心으로 恭敬尊重하고 承事供養하야 衣服飮食과 臥具醫藥과 一切資生을 悉以奉施하며 亦以供養一切衆僧하야 以此善根으로 廻向阿耨多羅三藐三菩提하며 於諸佛所에 以尊重心으로 復更受行十善道法하며 隨其所受하야 乃至菩提를 終不忘失이니라 是菩薩이 於無量百千億那由他劫에 遠離慳嫉破戒垢故로 布施持戒가 淸淨滿足이니라 나, 喩 譬如眞金을 置礬石中하야 如法鍊已에 離一切垢하고 轉復明淨인달하니라 다, 合 菩薩이 住此離垢地도 亦復如是하야 於無量百千億那由他劫에 遠離慳嫉破戒垢故로 布施持戒가 淸淨滿足이니라 佛子야 此菩薩이 四攝法中엔 愛語偏多요 十波羅蜜中엔 持戒偏多니 餘非不行이로대 但隨力隨分이니라 佛子야 是名略說菩薩摩訶薩의 第二離垢地니라
(2) 攝報果 가, 在家 菩薩이 住此地에 多作轉輪聖王하야 爲大法主하야 具足七寶하고 有自在力하야 能除一切衆生의 慳貪破戒垢하고 以善方便으로 令其安住十善道中하며 爲大施主하야 周給無盡하며 布施愛語利行同事의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고 不離念法하고 不離念僧하며 乃至不離念具足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 又作是念호대 我當於一切衆生中에 爲首며 爲勝이며 爲殊勝이며 爲妙며 爲微妙며 爲上이며 爲無上이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라 나, 出家 是菩薩이 若欲捨家하고 於佛法中에 勤行精進인댄 便能捨家妻子五欲하고 旣出家已에 勤行精進하야 於一念頃에 得千三昧하며 得見千佛하며 知千佛神力하야 能動千世界하며 乃至能示現千身하고 於一一身에 能示現千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3) 願智果 若以菩薩殊勝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是數하야 百劫千劫과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數知니라 6, 重頌
(1) 離垢地의 十心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質直柔軟及堪能과 調伏寂靜與純善과 速出生死廣大意여 以此十心入二地로다
(2) 攝律儀戒 住此成就戒功德하야 遠離殺生不惱害하며 亦離偸盜及邪婬과 妄惡乖離無義語로다 不貪財物常慈愍하며 正道直心無諂僞하며 離險捨慢極調柔하야 依敎而行不放逸이로다
(3) 攝善法戒 地獄畜生受衆苦와 餓鬼燒然出猛焰이 一切皆由罪所致니 我當離彼住實法이로다 人中隨意得受生과 乃至頂天禪定樂과 獨覺聲聞佛乘道가 皆因十善而成就니 如是思惟不放逸하야 自持淨戒敎他護하며
(4) 攝衆生戒 復見群生受衆苦하고 轉更增益大悲心이로다 凡愚邪智不正解하야 常懷忿恨多諍訟하며 貪求境界無足期하니 我應令彼除三毒이로다 愚癡大暗所纏覆로 入大險道邪見網하며 生死籠檻怨所拘니 我應令彼摧魔賊이로다 四流漂蕩心沒溺하며 三界焚如苦無量하며 計蘊爲宅我在中하니 爲欲度彼勤行道로다 設求出離心下劣하야 捨於最上佛智慧일새 我欲令彼住大乘하야 發勤精進無厭足이로다
(5) 離垢地의 功果 菩薩住此集功德하야 見無量佛咸供養하고 億劫修治善更明하니 如以好藥鍊眞金이로다 佛子住此作輪王하야 普化衆生行十善하고 所有善法皆修習하니 爲成十力救於世로다 欲捨王位及財寶하야 卽棄居家依佛敎라 勇猛精進一念中에 獲千三昧見千佛이로다 所有種種神通力을 此地菩薩皆能現이나 願力所作復過此하야 無量自在度群生이로다
(6) 結說 一切世間利益者의 所修菩薩最勝行인 如是第二地功德을 爲諸佛子已開演이로다 九, 第三發光地 1, 慶聞 佛子得聞此地行하니 菩薩境界難思議라 靡不恭敬心歡喜하야 散華空中爲供養이로다 讚言善哉大山王이여 慈心愍念諸衆生하사 善說智者律儀法인 第二地中之行相이로다 是諸菩薩微妙行이 眞實無異無差別하니 爲欲利益諸群生하야 如是演說最淸淨이로다 2, 請說 一切人天供養者여 願爲演說第三地하소서 與法相應諸智業을 如其境界希具闡하노이다 大仙所有施戒法과 忍辱精進禪智慧와 及以方便慈悲道와 佛淸淨行願皆說하소서 時解脫月復請言호대 無畏大士金剛藏하 願說趣入第三地하는 柔和心者諸功德하소서 3, 入三地의 十心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告解脫月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已淨第二地하고 欲入第三地인댄 當起十種深心이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淸淨心과 安住心과 厭捨心과 離貪心과 不退心과 堅固心과 明盛心과 勇猛心과 廣心과 大心이니 菩薩이 以是十心으로 得入第三地니라 4, 有爲法의 實相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第三地已에 觀一切有爲法의 如實相하나니 所謂無常과 苦와 不淨과 不安隱과 敗壞와 不久住와 刹那生滅과 非從前際生과 非向後際去와 非於現在住며 又觀此法이 無救無依하며 與憂與悲하며 苦惱同住하며 愛憎所繫며 愁慼轉多하며 無有停積하며 貪恚癡火가 熾然不息하며 衆患所纏으로 日夜增長하며 如幻不實하니라 5, 佛智慧 見如是已하야는 於一切有爲에 倍增厭離하야 趣佛智慧하며 見佛智慧가 不可思議며 無等無量이며 難得無雜이며 無惱無憂며 至無畏城하야 不復退還이며 能救無量苦難衆生이니라 6, 十種哀愍心 菩薩이 如是見如來智慧의 無量利益하며 見一切有爲의 無量過患하고 則於一切衆生에 生十種哀愍心하나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見諸衆生의 孤獨無依하고 生哀愍心하며 見諸衆生의 貧窮困乏하고 生哀愍心하며 見諸衆生의 三毒火然하고 生哀愍心하며 見諸衆生이 諸有牢獄之所禁閉하고 生哀愍心하며 見諸衆生이 煩惱稠林의 恒所覆障하고 生哀愍心하며 見諸衆生의 不善觀察하고 生哀愍心하며 見諸衆生의 無善法欲하고 生哀愍心하며 見諸衆生의 失諸佛法하고 生哀愍心하며 見諸衆生의 隨生死流하고 生哀愍心하며 見諸衆生의 失解脫方便하고 生哀愍心이니 是爲十이니라 7, 發大精進 菩薩이 如是見衆生界의 無量苦惱하고 發大精進하야 作是念言호대 此等衆生을 我應救며 我應脫이며 我應淨이며 我應度며 應着善處며 應令安住며 應令歡喜며 應令知見이며 應令調伏이며 應令涅槃이라하나니 菩薩이 如是厭離一切有爲하며 如是愍念一切衆生하며 知一切智智가 有勝利益하고 欲依如來智慧하야 救度衆生이니라 作是思惟호대 此諸衆生이 墮在煩惱大苦之中하니 以何方便으로 而能拔濟하야 令住究竟涅槃之樂고 便作是念호대 欲度衆生하야 令住涅槃인댄 不離無障礙解脫智니 無障礙解脫智는 不離一切法如實覺이며 一切法如實覺은 不離無行無生行慧光이며 無行無生行慧光은 不離禪善巧決定觀察智며 禪善巧決定觀察智는 不離善巧多聞이니라 8, 正法勤修 菩薩이 如是觀察了知已하고 倍於正法에 勤求修習하야 日夜에 唯願聞法하며 喜法하며 樂法하며 依法하며 隨法하며 解法하며 順法하며 到法하며 住法하며 行法이니라 菩薩이 如是勤求佛法호대 所有珍財를 皆無悋惜하야 不見有物이 難得可重이요 但於能說佛法之人에 生難遭想하나니 是故로 菩薩이 於內外財에 爲求佛法하야 悉能捨施호대 無有恭敬을 而不能行하며 無有憍慢을 而不能捨하며 無有承事를 而不能作하며 無有勤苦를 而不能受니라 9, 歡喜心 若聞一句未曾聞法하며 生大歡喜를 勝得三千大千世界滿中珍寶하며 若聞一偈未聞正法하면 生大歡喜를 勝得轉輪聖王位하며 若得一偈未曾聞法이 能淨菩薩行하면 勝得帝釋梵王位하야 住無量百千劫하며 若有人이 言호대 我有一句佛所說法이 能淨菩薩行이니 汝今若能入大火坑하야 受極大苦인댄 當以相與라하면 菩薩이 爾時에 作如是念호대 我以一句佛所說法이 淨菩薩行故로 假使三千大千世界에 大火滿中이라도 尙欲從於梵天之上하야 投身而下하야 親自受取어든 況小火坑에 而不能入가 然我今者에 爲求佛法하얀 應受一切地獄衆苦어든 何況人中에 諸小苦惱아하야 菩薩이 如是發勤精進하야 求於佛法호대 如其所聞하야 觀察修行이니라 此菩薩이 得聞法已하고 攝心安住하야 於空閑處에 作是思惟하야 如說修行하야 乃得佛法이니 非但口言으로 而可淸淨이니라 10, 發光地의 四禪과 四空
(1) 四禪 佛子야 是菩薩이 住此發光地時에 卽離欲惡不善法하고 有覺有觀하야 離生喜樂하야 住初禪하며 滅覺觀하고 內淨一心이라 無覺無觀하야 定生喜樂하야 住第二禪하며 離喜하야 住捨하며 有念하며 正知하야 身受樂하나니 諸聖所說로 能捨有念受樂하야 住第三禪하며 斷樂하야 先除苦喜憂滅하고 不苦不樂하야 捨念淸淨하야 住第四禪하며 超一切色想하며 滅有對想하며 不念種種想하고 入無邊虛空하야 住虛空無邊處하며 超一切虛空無邊處하야 入無邊識하야 住識無邊處하니라
(2) 四空 超一切識無邊處하야 入無少所有하야 住無所有處하며 超一切無所有處하야住非有想非無想處호대 但隨順法故로 行이언정 而無所樂着이니라
(3) 四禪 四空의 功果 가, 四無量心 佛子야 此菩薩이 心隨於慈하야 廣大無量不二하며 無怨無對하며 無障無惱하며 徧至一切處하며 盡法界虛空界하야 徧一切世間하나니 住悲喜捨도 亦復如是하니라 나, 五神通 佛子야 此菩薩이 得無量神通力하야 能動大地하며 以一身으로 爲多身하고 多身으로 爲一身하야 或隱或顯하며 石壁山障에 所往無礙을 猶如虛空하며 於虛空中에 跏趺而去를 同於飛鳥하며 入地如水하며 履水如地하며 身出煙焰을 如大火聚하며 復雨於水를 猶如大雲하며 日月이 在空하야 有大威力이어든 而能以手로 捫摸摩觸하며 其身自在하야 乃至梵世하며 此菩薩이 天耳淸淨이 過於人耳하야 悉聞人天의 若近若遠한 所有音聲하고 乃至蚊蚋虻蠅等聲도 亦悉能聞하며 此菩薩이 以他心智로 如實而知他衆生心하나니 所謂有貪心에 如實知有貪心하고 離貪心에 如實知離貪心하며 有瞋心離瞋心과 有癡心離癡心과 有煩惱心無煩惱心과 小心廣心과 大心無量心과 略心非略心과 散心非散心과 定心非定心과 解脫心非解脫心과 有上心無上心과 雜染心非雜染心과 廣心非廣心을 皆如實知하야 菩薩이 如是以他心智로 知衆生心하며 此菩薩이 念知無量宿命差別하나니 所謂念知一生하며 念知二生三生四生과 乃至十生二十三十과 乃至百生과 無量百生과 無量千生과 無量百千生과 成劫壞劫과 成壞劫과 無量成壞劫에 我曾在某處한 如是名과 如是姓과 如是種族과 如是飮食과 如是壽命과 如是久住와 如是苦樂과 我於彼死하야 生於某處하고 從某處死하야 生於此處한 如是形狀과 如是相貌와 如是言音하야 如是過去無量差別을 皆能憶念하며 此菩薩이 天眼淸淨이 過於人眼하야 見諸衆生의 生時死時와 好色惡色과 善趣惡趣에 隨業而去하며 若彼衆生이 成就身惡行하고 成就語惡行하고 成就意惡行하야 誹謗賢聖하고 具足邪見과 及邪見業因緣하면 身壞命終에 必墮惡趣하야 生地獄中하며 若彼衆生이 成就身善行하고 成就語善行하고 成就意善行하야 不謗賢聖하고 具足正見과 正見業因緣하면 身壞命終에 必生善趣諸天之中을 菩薩이 天眼으로 皆如實知하나니라 11, 願力受生 此菩薩이 於諸禪三昧와 三摩鉢底에 能入能出이나 然이나 不隨其力受生하고 但隨能滿菩提分處하야 以意願力으로 而生其中이니라 12, 第三地의 功果
(1) 調柔果 가, 法 佛子야 是菩薩이 住此發光地에 以願力故로 得見多佛하나니 所謂見多百佛하고 見多千佛하고 見多百千佛하며 乃至見多百千億那由他佛하야 悉以廣大心深心으로 恭敬尊重하고 承事供養하야 衣服飮食과 臥具湯藥과 一切資生을 悉以奉施하며 亦以供養一切衆僧하야 以此善根으로 廻向阿耨多羅三藐三菩提하며 於其佛所에 恭敬聽法하고 聞已受持하야 隨力修行하며 此菩薩이 觀一切法이 不生不滅이라 因緣而有하야 見縛이 先滅에 一切欲縛色縛有縛無明縛이 皆轉微薄하야 於無量百千億那由他劫에 不積集故로 邪貪邪瞋과 及以邪癡가 悉得除斷하고 所有善根이 轉更明淨하나니라 나, 喩 佛子야 譬如眞金을 善巧鍊治에 秤兩不減하고 轉更明淨인달하니라 다, 合 菩薩도 亦復如是하야 住此發光地에 不積集故로 邪貪邪瞋과 及以邪癡가 皆得除斷하고 所有善根이 轉更明淨하나니 此菩薩이 忍辱心과 柔和心과 諧順心과 悅美心과 不瞋心과 不動心과 不濁心과 無高下心과 不望報心과 報恩心과 不諂心과 不誑心과 無險詖心이 皆轉淸淨이니라 此菩薩이 於四攝中엔 利行이 偏多하고 十波羅蜜中엔 忍波羅蜜이 偏多하며 餘非不修로대 但隨力隨分이니라 佛子야 是名菩薩의 第三發光地니라
(2) 攝報果 菩薩이 住此地에 多作三十三天王하야 能以方便으로 令諸衆生으로 捨離貪欲하고 布施愛語利行同事하나니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고 不離念法하고 不離念僧하며 乃至不離念具足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 復作是念호대 我當於一切衆生中에 爲首며 爲勝이며 爲殊勝이며 爲妙며 爲微妙며 爲上이며 爲無上이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 若勤行精進하면 於一念頃에 得百千三昧하야 得見百千佛하며 知百千佛神力하며 能動百千佛世界하며 乃至示現百千身에 一一身이 百千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3) 願智果 若以菩薩殊勝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此數하야 百劫千劫과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數知니라 13, 重頌
(1) 入地十心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淸淨安住明盛心과 厭離無貪無害心과 堅固勇猛廣大心이여 智者以此入三地로다
(2) 有爲法의 實相 菩薩住此發光地에 觀諸行法苦無常과 不淨敗壞速歸滅과 無堅無住無來往하며 觀諸有爲如重病하야 憂悲苦惱惑所纏이요 三毒猛火恒熾然하야 無始時來不休息이로다
(3) 佛智慧 厭離三有不貪着하고 專求佛智無異念하니 難測難思無等倫이며 無量無邊無逼惱로다
(4) 愛愍衆生十種心 見佛智已愍衆生호대 孤獨無依無救護하며 三毒熾然常困乏하며 住諸有獄恒受苦하며 煩惱纏覆盲無目하며 志樂下劣喪法寶하며 隨順生死怖涅槃하니 我應救彼勤精進이로다
(5) 衆生濟度의 願力과 方便 將求智慧益衆生호대 思何方便令解脫고하야 不離如來無礙智하니 彼復無生慧所起로다 心念此慧從聞得하고 如是思惟自勤勵하야 日夜聽習無間然하야 唯以正法爲尊重이로다 國城財貝諸珍寶와 妻子眷屬及王位를 菩薩爲法起敬心하야 如是一切皆能捨로다 頭目耳鼻舌牙齒와 手足骨髓心血肉이여 此等皆捨未爲難이요 但以聞法爲最難이로다 設有人來語菩薩호대 孰能投身大火聚오 我當與汝佛法寶라하면 聞已投之無怯懼로다 假使火滿三千界라도 身從梵世而投入이니 爲求法故不爲難이어든 況復人間諸小苦아 從初發意至得佛히 其間所有阿鼻苦를 爲聞法故皆能受어든 何況人中諸苦事아
(6) 第三地의 功果 聞已如理正思惟하야 獲得四禪無色定하며 四等五通次第起나 不隨其力而受生이로다 菩薩住此見多佛하야 供養聽聞心決定하며 斷諸邪惑轉淸淨하니 如錬眞金體無減이로다 住此多作忉利王하야 化導無量諸天衆호대 令捨貪心住善道하야 一向專求佛功德이로다 佛子住此勤精進하야 百千三昧皆具足하며 見百千佛相嚴身이나 若以願力復過是로다
(7) 結說 一切衆生普利益이 彼諸菩薩最上行이니 如是所有第三地를 我依其義已解釋이로다 大方廣佛華嚴經 卷第三十六 二十六, 十地品 3 十, 第四焰慧地 1, 慶聞 佛子聞此廣大行의 可樂深妙殊勝法하고 心皆勇悅大歡喜하야 普散衆華供養佛이로다 演說如是妙法時에 大地海水皆震動하니 一切天女咸歡喜하야 悉吐妙音同讚歎하며 自在天王大欣慶하야 雨摩尼寶供養佛하고 讚言佛爲我出興하사 演說第一功德行이로다 如是智者諸地義가 於百千劫甚難得이어늘 我今忽然而得聞 菩薩勝行妙法音이로다 2, 請說 願更演說聰慧者의 後地決定無遺道하사 利益一切諸天人하소서 此諸佛子皆樂聞하나이다 勇猛大心解脫月이 請金剛藏言佛子야 從此轉入第四地하는 所有行相願宣說하소서 3, 入地十法明門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告解脫月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第三地가 善淸淨已에 欲入第四焰慧地인댄 當修行十法明門이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觀察衆生界와 觀察法界와 觀察世界와 觀察虛空界와 觀察識界와 觀察欲界와 觀察色界와 觀察無色界와 觀察廣心信解界와 觀察大心信解界니 菩薩이 以此十法明門으로 得入第四焰慧地니라 4, 十種智成熟法 佛子야 菩薩이 住此焰慧地에 則能以十種智成熟法故로 得彼內法하야 生如來家하나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深心不退故며 於三寶中에 生淨信하야 畢竟不壞故며 觀諸行生滅故며 觀諸法自性無生故며 觀世間成壞故며 觀因業有生故며 觀生死涅槃故며 觀衆生國土業故며 觀前際後際故며 觀無所有盡故니 是爲十이니라 5, 三十七助道品
(1) 四念處 佛子야 菩薩이 住此第四地에 觀內身호대 循身觀하야 勤勇念知하야 除世間貪憂하고 觀外身호대 循身觀하야 勤勇念知하야 除世間貪憂하고 觀內外身호대 循身觀하야 勤勇念知하야 除世間貪憂하며 如是觀內受外受內外受호대 循受觀하며 觀內心外心內外心호대 循心觀하며 觀內法外法內外法호대 循法觀하야 勤勇念知하야 除世間貪憂니라
(2) 四精勤 復次此菩薩이 未生諸惡不善法을 爲不生故로 欲生하야 勤精進하야 發心正斷하며 已生諸惡不善法을 爲斷故로 欲生하야 勤精進하야 發心正斷하며 未生諸善法을 爲生故로 欲生하야 勤精進하야 發心正行하며 已生諸善法을 爲住不失故며 修令增廣故로 欲生하야 勤精進하야 發心正行이니라
(3) 四神足 復次此菩薩이 修行欲定에 斷行하야 成就神足하야 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 廻向於捨하고 修行精進定과 心定과 觀定에 斷行하야 成就神足하야 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 廻向於捨니라
(4) 五根 復次此菩薩이 修行信根하야 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 廻向於捨하고 修行精進根과 念根과 定根과 慧根하야 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 廻向於捨니라
(5) 五力 復次此菩薩이 修行信力하야 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 廻向於捨하고 修行精進力과 念力과 定力과 慧力하야 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廻向於捨니라
(6) 七覺支 復次此菩薩이 修行念覺分하야 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 廻向於捨하고 修行擇法覺分과 精進覺分과 喜覺分과 猗覺分과 定覺分과 捨覺分하야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 廻向於捨니라
(7) 八正道 復次此菩薩이 修行正見하야 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 廻向於捨하고 修行正思惟와 正語와 正業과 正命과 正精進과 正念과 正定하야 依止厭하며 依止離하며 依止滅하며 廻向於捨니라 6, 三十七助道品修行의 十種因由 菩薩이 修行如是功德은 爲不捨一切衆生故며 本願所持故며 大悲爲首故며 大慈成就故며 思念一切智智故며 成就莊嚴佛土故며 成就如來力無所畏와 不共佛法과 相好音聲이 悉具足故며 求於上上殊勝道故며 隨順所聞甚深佛解脫故며 思惟大智善巧方便故니라 7, 焰慧地의 功果
(1) 離障礙果 佛子야 菩薩이 住此焰慧地에 所有身見爲首하야 我人衆生壽命과 蘊界處의 所起執着出沒과 思惟와 觀察과 治故와 我所故와 財物故와 着處故인 於如是等에 一切皆離니라 此菩薩이 若見業이 是如來所訶요 煩惱所染인댄 皆悉捨離하며 若見業이 是順菩薩道요 如來所讚인댄 皆悉修行이니라
(2) 成德果 가, 十種心 佛子야 此菩薩이 隨所起方便慧하야 修集於道와 及助道分하야 如是而得潤澤心과 柔軟心과 調順心과 利益安樂心과 無雜染心과 求上上勝法心과 求殊勝智慧心과 救一切世間心과 恭敬尊德無違敎命心과 隨所聞法皆善修行心이니라 此菩薩이 知恩하며 知報恩하며 心極和善하며 同住安樂하며 質直하며 柔軟하며 無稠林行하며 無有我慢하며 善受敎誨하며 得說者意하나니 此菩薩이 如是忍成就하며 如是調柔成就하며 如是寂滅成就니라 나, 十種精進 如是忍調柔寂滅成就하야 淨治後地業하야 作意修行時에 得不休息精進과 不雜染精進과 不退轉精進과 廣大精進과 無邊精進과 熾然精進과 無等等精進과 無能壞精進과 成就一切衆生精進과 善分別道非道精進이니라 是菩薩이 心界淸淨하며 深心不失하며 悟解明利하며 善根增長하며 離世垢濁하며 斷諸疑惑하며 明斷具足하며 喜樂充滿하며 佛親護念하며 無量志樂을 皆悉成就니라
(3) 調柔果 가, 法 佛子야 菩薩이 住此焰慧地에 以願力故로 得見多佛하나니 所謂見多百佛하며 見多千佛하며 見多百千佛하며 乃至見多百千億那由他佛하야 皆恭敬尊重하고 承事供養하야 衣服臥具와 飮食湯藥과 一切資生을 悉以奉施하며 亦以供養一切衆僧하야 以此善根으로 皆悉廻向阿耨多羅三藐三菩提하며 於彼佛所에 恭敬聽法하고 聞已受持하야 具足修行하며 復於彼諸佛法中에 出家修道하며 又更修治하야 深心信解하야 經無量百千億那由他劫토록 令諸善根으로 轉更明淨하나니라 나, 喩와 合 佛子야 譬如金師가 鍊治眞金하야 作莊嚴具에 餘所有金이 皆不能及인달하야 菩薩摩訶薩도 亦復如是하야 住於此地所有善根을 下地善根의 所不能及이며 如摩尼寶淸淨光輪이 能放光明에 非諸餘寶之所能及이라 風雨等緣이 悉不能壞인달하야 菩薩摩訶薩도 亦復如是하야 住於此地에 下地菩薩이 所不能及이라 衆魔煩惱가 悉不能壞니라 此菩薩이 於四攝中엔 同事가 偏多하고十波羅蜜中엔 精進이 偏多하며 餘非不修로대 但隨力隨分이니라 佛子야 是名略說菩薩摩訶薩의 第四焰慧地니라
(4) 攝報果 菩薩이 住此地에 多作須夜摩天王하야 以善方便으로 能除衆生의 身見等惑하야 令住正見하며 布施愛語利行同事하나니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며 不離念法하며 不離念僧하며 乃至不離念具足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復作是念호대 我當於一切衆生中에 爲首며 爲勝이며 爲殊勝이며 爲妙며 爲微妙며 爲上이며 爲無上이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 是菩薩이 若發勤精進하면 於一念頃에 得入億數三昧하야 得見億數佛하고 得知億數佛神力하야 能動億數世界하며 乃至能示現億數身에 一一身이 億數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5) 願智果 若以菩薩殊勝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此數하야 百劫千劫과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數知니라 8, 重頌
(1) 焰慧地의 行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言하사대 菩薩已淨第三地에 次觀衆生世法界와 空界識界及三界하야 心解悉了能趣入이로다 始登焰地增勢力하야 生如來家永不退하며 於佛法僧信不壞하야 觀法無常無有起하며 觀世成壞業有生과 生死涅槃刹等業하며 觀前後際亦觀盡하야 如是修行生佛家로다 得是法已增慈愍하야 轉更勤修四念處호대 身受心法內外觀하야 世間貪愛皆除遣이로다 菩薩修治四勤行하야 惡法除滅善增長하며 神足根力悉善修하며 七覺八道亦如是로다 爲度衆生修彼行에 本願所護慈悲首라 求一切智及佛土하며 亦念如來十種力과 四無所畏不共法과 殊特相好深美音하며 亦求妙道解脫處와 及大方便修行彼로다 身見爲首六十二와 我及我所無量種과 蘊界處等諸取着을 此四地中一切離로다 如來所訶煩惱行을 以無義利皆除斷하고 智者修行淸淨業을 爲度衆生無不作이로다 菩薩勤修不懈怠에 卽得十心皆具足하고 專求佛道無厭倦하야 志期受職度衆生이로다 恭敬尊德修行法하야 知恩易誨無慍暴하며 捨慢離諂心調柔하야 轉更精勤不退轉이로다 菩薩住此焰慧地에 其心淸淨永不失하며 悟解決定善增長하야 疑網垢濁悉皆離로다
(2) 功果 此地菩薩人中勝이라 供那由他無量佛하고 聽聞正法亦出家하니 不可沮壞如眞金이로다 菩薩住此具功德하며 以智方便修行道하니 不爲衆魔心退轉이 譬如妙寶無能壞로다 住此多作焰天王하야 於法自在衆所尊이라 普化群生除惡見하고 專求佛智修善業이로다 菩薩勤加精進力에 獲三昧等皆億數어니와 若以願智力所爲인댄 過於此數無能知로다
(3) 結說 如是菩薩第四地의 所行淸淨微妙道가 功德義智共相應을 我爲佛子已宣說이로다 十一, 第五難勝地 1, 讚歎과 請說
(1) 菩薩의 讚歎 菩薩聞此勝地行하고 於法解悟心歡喜하야 空中雨華讚歎言호대 善哉大士金剛藏이여
(2) 天王의 讚歎 自在天王與天衆이 聞法踊躍住虛空하야 普放種種妙光雲하야 供養如來喜充徧이로다
(3) 天女의 讚歎 天諸婇女奏天樂하며 亦以言辭歌讚佛할새 悉以菩薩威神故로 於彼聲中發是言호대 佛願久遠今乃滿하시며 佛道久遠今乃得하사 釋迦文佛至天宮하시니 利天人者久乃見이로다 大海久遠今始動하며 佛光久遠今乃放하시니 衆生久遠始安樂이요 大悲音聲久乃聞이로다 功德彼岸皆已到하며 憍慢黑闇皆已滅하시니 最極淸淨如虛空이요 不染世法猶蓮華로다 大牟尼尊現於世하시니 譬如須彌出巨海라 供養能盡一切苦하며 供養必得諸佛智하리니 此應供處供無等일새 是故歡心供養佛이로다 如是無量諸天女가 發此言辭稱讚已하고 一切恭敬喜充滿하야 瞻仰如來黙然住로다
(4) 請說 是時大士解脫月이 復請無畏金剛藏호대 第五地中諸行相을 唯願佛子爲宣說하소서 2, 十種平等淸淨心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告解脫月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第四地所行道가 善圓滿已에 欲入第五難勝地인댄 當以十種平等淸淨心趣入이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於過去佛法에 平等淸淨心과 未來佛法에 平等淸淨心과 現在佛法에 平等淸淨心과 戒平等淸淨心과 心平等淸淨心과 除見疑悔平等淸淨心과 道非道智平等淸淨心과 修行智見平等淸淨心과 於一切菩提分法에 上上觀察平等淸淨心과 敎化一切衆生平等淸淨心이니 菩薩摩訶薩이 以此十種平等淸淨心으로 得入菩薩第五地니라 3, 第五地의 修行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此第五地已에 以善修菩提分法故며 善淨深心故며 復轉求上勝道故며 隨順眞如故며 願力所持故며 於一切衆生에 慈愍不捨故며 積集福智助道故며 精勤修習不息故며 出生善巧方便故며 觀察照明上上地故며 受如來護念故며 念智力所持故로 得不退轉心이니라 4, 第五地菩薩의 通達知法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如實知此是苦聖諦와 此是苦集聖諦와 此是苦滅聖諦와 此是苦滅道聖諦하며 善知俗諦하며 善知第一義諦하며 善知相諦하며 善知差別諦하며 善知成立諦하며 善知事諦하며 善知生諦하며 善知盡無生諦하며 善知入道智諦하며 善知一切菩薩地次第成就諦하며 乃至善知如來智成就諦하나니라 5, 通達知法의 因由 此菩薩이 隨衆生心樂하야 令歡喜故로 知俗諦하며 通達一實相故로 知第一義諦하며 覺法自相共相故로 知相諦하며 了諸法分位差別故로 知差別諦하며 善分別蘊界處故로 知成立諦하며 覺身心苦惱故로 知事諦하며 覺諸趣生相續故로 知生諦하며 一切熱惱가 畢竟滅故로 知盡無生智諦하며 出生無二故로 知入道智諦하며 正覺一切行相故로 善知一切菩薩地次第相續成就와 乃至如來智成就諦니 以信解智力으로 知언정 非以究竟智力으로 知니라 6, 利益衆生의 勤方便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得如是諸諦智已에 如實知一切有爲法이 虛妄詐僞하야 誑惑愚夫하고 菩薩이 爾時에 於諸衆生에 轉增大悲하야 生大慈光明이니라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得如是智力에 不捨一切衆生하고 常求佛智하야 如實觀一切有爲行의 前際後際하야 知從前際無明有愛故로 生하야 生死流轉하며 於諸蘊宅에 不能動出하며 增長苦聚호미 無我無壽者하며 無養育者하며 無更數取後趣身者하야 離我我所하나니 如前際하야 後際도 亦如是하야 皆無所有라 虛妄貪着을 斷盡出離하야 若有若無를 皆如實知니라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復作是念호대 此諸凡夫가 愚癡無智하니 甚爲可愍이로다 有無數身하야 已滅今滅當滅이니 如是盡滅이어늘 不能於身에 而生厭想하고 轉更增長機關苦事하야 隨生死流하야 不能還返하며 於諸蘊宅에 不求出離하며 不知憂畏四大毒蛇하며 不能拔出諸慢見箭하며 不能息滅貪恚癡火하며 不能破壞無明黑闇하며 不能乾竭愛欲大海하며 不求十力大聖導師하고 入魔意稠林하야 於生死海中에 爲覺觀波濤之所漂溺이니라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復作是念호대 此諸衆生이 受如是苦하야 孤窮困迫하야 無救無依하며 無洲無舍하며 無導無目하며 無明覆翳하고 黑闇纏裏하니 我今爲彼一切衆生하야 修行福智助道之法하야 獨一發心하고 不求伴侶하야 以是功德으로 令諸衆生으로 畢竟淸淨하며 乃至獲得如來十力無礙智慧케호리라하나니라 7, 一切衆生의 敎化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以如是智慧觀察로 所修善根은 皆爲求護一切衆生하며 利益一切衆生하며 安樂一切衆生하며 哀愍一切衆生하며 成就一切衆生하며 解脫一切衆生하며 攝受一切衆生하며 令一切衆生으로 離諸苦惱하며 令一切衆生으로 普得淸淨하며 令一切衆生으로 悉皆調伏하며 令一切衆生으로 入般涅槃이니라 8, 第五地菩薩의 修行과 名稱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此第五難勝地에 名爲念者니 不忘諸法故며 名爲智者니 能善決了故며 名爲有趣者니 知經意趣次第連合故며 名爲慚愧者니 自護護他故며 名爲堅固者니 不捨戒行故며 名爲覺者니 能觀是處非處故며 名爲隨智者니 不隨於他故며 名爲隨慧者니 善知義非義句差別故며 名爲神通者니 善修禪定故며 名爲方便善巧者니 能隨世行故며 名爲無厭足者니 善集福德故며 名爲不休息者니 常求智慧故며 名爲不疲倦者니 集大慈悲故며 名爲爲他勤修者니 欲令一切衆生으로 入涅槃故며 名爲勤求不懈者니 求如來力無畏不共法故며 名爲發意能行者니 成就莊嚴佛土故며 名爲勤修種種善業者니 能具足相好故며 名爲常勤修習者니 求莊嚴佛身語意故며 名爲大尊重恭敬法者니 於一切菩薩法師處에 如敎而行故며 名爲心無障礙者니 以大方便으로 常行世間故며 名爲日夜遠離餘心者니 常樂敎化一切衆生故니라 9, 衆生敎化의 方便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如是勤修行時에 以布施로 敎化衆生하며 以愛語利行同事로 敎化衆生하나니 示現色身하야 敎化衆生하며 演說諸法하야 敎化衆生하며 開示菩薩行하야 敎化衆生하며 顯示如來大威力하야 敎化衆生하며 示生死過患하야 敎化衆生하며 稱讚如來智慧利益하야 敎化衆生하며 現大神通力하야 敎化衆生하며 以種種方便行으로 敎化衆生이니라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能如是勤方便으로 敎化衆生하야 心恒相續하며 趣佛智慧하며 所作善根이 無有退轉하며 常勤修學殊勝行法이니라 10, 隨順世間智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爲利益衆生故로 世間技藝를 靡不該習하나니 所謂文字算數와 圖書印璽와 地水火風과 種種諸論을 咸所通達이며 又善方藥하야 療治諸病호대 癲狂乾痟와 鬼魅蠱毒을 悉能除斷하며 文筆讚詠과 歌舞妓樂과 戲笑談說을 悉善其事하며 國城村邑과 宮宅園苑과 泉流陂池와 草樹華藥의 凡所布列을 咸得其宜하며 金銀摩尼와 眞珠瑠璃와 螺貝璧玉과 珊瑚等藏을 悉知其處하야 出以示人하며 日月星宿와 鳥鳴地震과 夜夢吉凶과 身相休咎를 咸善觀察하야 一無錯謬하며 持戒入禪과 神通無量과 四無色等과 及餘一切世間之事를 但於衆生에 不爲損惱하고 爲利益故로 咸悉開示하야 漸令安住無上佛法이니라 11, 難勝地의 功果
(1) 調柔果 가, 法 佛子야 菩薩이 住是難勝地에 以願力故로 得見多佛하나니 所謂見多百佛하며 見多千佛하며 見多百千佛하며 乃至見多百千億那由他佛하야 悉皆恭敬尊重하고 承事供養호대 衣服飮食과 臥具湯藥과 一切資生을 悉以奉施하며 亦以供養一切衆僧하야 以此善根으로 廻向阿耨多羅三藐三菩提하며 於諸佛所에 恭敬聽法하고 聞已受持하야 隨力修行하며 復於彼諸佛法中에 而得出家하야 旣出家已에 又更聞法하고 得陀羅尼하야 爲聞持法師하야 住此地中하야 經於百劫하며 經於千劫과 乃至無量百千億那由他劫하야 所有善根이 轉更明淨하나니라 나, 喩合 佛子야 譬如眞金이 以硨磲磨瑩에 轉更明淨인달하야 此地菩薩의 所有善根도 亦復如是하야 以方便慧로 思惟觀察에 轉更明淨이니라 佛子야 菩薩이 住此難勝地하야 以方便智로 成就功德에 下地善根의 所不能及이니 佛子야 如日月星宿宮殿光明이 風力所持로 不可沮壞며 亦非餘風의 所能傾動인달하야 此地菩薩의 所有善根도 亦復如是하야 以方便智로 隨逐觀察에 不可沮壞며 亦非一切聲聞獨覺世間善根의 所能傾動이니라 此菩薩이 十波羅蜜中에 禪波羅蜜이 偏多하니 餘非不修로대 但隨力隨分이니라 佛子야 是名略說菩薩摩訶薩의 第五難勝地니라
(2) 攝報果 菩薩이 住此地에 多作兜率陀天王하야 於諸衆生에 所作自在하야 摧伏一切外道邪見하고 能令衆生으로 住實諦中하며 布施愛語利行同事하나니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며 不離念法하며 不離念僧하며 乃至不離念具足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 復作是念호대 我當於衆生中에 爲首며 爲勝이며 爲殊勝이며 爲妙며 爲微妙며 爲上이며 爲無上이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 此菩薩이 若發勤精進하면 於一念頃에 得千億三昧하야 見千億佛하고 知千億佛神力하야 能動千億佛世界하며 乃至示現千億身호대 一一身에 示千億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3) 願智果 若以菩薩殊勝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此數하야 百劫千劫과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數知니라 14, 重頌
(1) 入地의 修行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菩薩四地已淸淨에 思惟三世佛平等과 戒心除疑道非道하야 如是觀察入五地로다 念處爲弓根利箭과 正勤爲馬神足車와 五力堅鎧破怨敵하고 勇健不退入五地로다 慚愧爲衣覺分鬘과 淨戒爲香禪塗香과 智慧方便妙莊嚴으로 入總持林三昧苑하며 如意爲足正念頸과 慈悲爲眼智慧牙와 人中師子無我吼로 破煩惱怨入五地로다 菩薩住此第五地에 轉修勝上淸淨道하야 志求佛法不退轉하고 思念慈悲無厭倦이로다 積集福智勝功德하야 精勤方便觀上地하나니 佛力所加具念慧로다
(2) 智淸淨과 勤方便 了知四諦皆如實하며 善知世諦勝義諦와 相諦差別成立諦와 事諦生盡及道諦와 乃至如來無礙諦하나니 如是觀諦雖微妙나 未得無礙勝解脫이라 以此能生大功德일새 是故超過世智慧로다 旣觀諦已知有爲의 體性虛僞無堅實하고 得佛慈愍光明分하야 爲利衆生求佛智로다 觀諸有爲先後際에 無明黑闇愛纏縛하야 流轉遲廻苦聚中이나 無我無人無壽命이로다 愛取爲因受來苦여 欲求邊際不可得이라 迷妄漂流無返期하니 此等可愍我應度로다 蘊宅界蛇諸見箭이여 心火猛熾癡闇重하며 愛河漂轉不暇觀하며 苦海淪湑闕明導로다 如是知已勤精進하니 所作皆爲度衆生이라
(3) 地果의 殊勝 名爲有念有慧者며 乃至覺解方便者로다 習行福智無厭足하며 恭敬多聞不疲倦하며 國土相好皆莊嚴하니 如是一切爲衆生이로다 爲欲敎化諸世間하야 善知書數印等法하며 亦復善解諸方藥하야 療治衆病悉令愈로다 文辭歌舞皆巧妙하며 宮宅園池悉安隱하며 寶藏非一咸示人하니 利益無量衆生故로다 日月星宿地震動과 乃至身相亦觀察하며 四禪無色及神通을 爲益世間皆顯示로다
(4) 五地의 功果 智者住此難勝地에 供那由佛亦聽法하니 如是妙寶磨眞金하야 所有善根轉明淨이로다 譬如星宿在虛空에 風力所持無損動하며 亦如蓮華不着水하야 如是大士行於世로다 住此多作兜率王하야 能摧異道諸邪見하고 所修諸善爲佛智라 願得十力救衆生이로다 彼復修行大精進하면 卽時供養千億佛하며 得定動刹亦復然이어니와 願力所作過於是로다
(5) 結說 如是第五難勝地의 人中最上眞實道를 我以種種方便力으로 爲諸佛子宣說竟이로다 大方廣佛華嚴經 卷第三十七 二十六, 十地品 4 十二, 第六現前地 1, 讚歎請說
(1) 菩薩의 讚歎 菩薩旣聞諸勝行하고 其心歡喜雨妙華하며 放淨光明散寶珠하야 供養如來稱善說이로다
(2) 天衆의 讚歎 百千天衆皆欣慶하야 共在空中散衆寶와 華鬘瓔珞及幢幡과 寶蓋塗香咸供佛이로다
(3) 天王의 讚歎 自在天王幷眷屬이 心生歡喜住空中하야 散寶成雲持供養하고 讚言佛子快宣說이로다
(4) 天女의 讚歎 無量天女空中住하야 共以樂音歌讚佛하니 音中悉作如是言호대 佛語能除煩惱病이로다 法性本寂無諸相하야 猶如虛空不分別이라 超諸取着絶言道하니 眞實平等常淸淨이로다 若能通達諸法性하면 於有於無心不動이나 爲欲救世勤修行이니 此佛口生眞佛子로다 不取衆相而行施하며 本絶諸惡堅持戒하며 解法無害常堪忍하며 知法性離具精進하며 已盡煩惱入諸禪하며 善達性空分別法하며 具足智力能博濟하야 滅除衆惡稱大士로다 如是妙音千萬種으로 讚已黙然瞻仰佛이러니
(5) 請說 解脫月語金剛藏호대 以何行相入後地니잇고 2, 入地의 十平等法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告解脫月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已具足第五地에 欲入第六現前地인댄 當觀察十平等法이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一切法無相故로 平等하며 無體故로 平等하며 無生故로 平等하며 無成故로 平等하며 本來淸淨故로 平等하며 無戲論故로 平等하며 無取捨故로 平等하며 寂靜故로 平等하며 如幻如夢하고 如影如響하고 如水中月하고 如鏡中像하고 如焰如化故로 平等하며 有無不二故로 平等이니 菩薩이 如是觀一切法自性淸淨하야 隨順無違하야 得入第六現前地호대 得明利隨順忍이요 未得無生法忍이니라 3, 緣起의 十種逆順觀門
(1)緣起의 相을 總觀함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如是觀已에 復以大悲爲首하며 大悲增上하며 大悲滿足하야 觀世間生滅하고 作是念호대 世間受生이 皆由着我니 若離此着이면 則無生處로다 復作是念호대 凡夫無智하야 執着於我하야 常求有無하며 不正思惟로 起於妄行하야 行於邪道하야 罪行福行不動行을 積集增長하며 於諸行中에 植心種子하야 有漏有取하며 復起後有의 生及老死하나니 所謂業爲田이요 識爲種이어든 無明闇覆하고 愛水爲潤하고 我慢漑灌하고 見網增長하야 生名色芽하며 名色이 增長하야 生五根하며 諸根이 相對生觸하며 觸對生受하며 受後希求生愛하며 愛增長生取하며 取增長生有하며 有生已하야는 於諸趣中에 起五蘊身이 名生이요 生已衰變이 爲老요 終歿이 爲死라 於老死時에 生諸熱惱하고 因熱惱故로 憂愁悲歎衆苦皆集이니 此因緣故로 集이라 無有集者하며 任運而滅이라 亦無滅者하니 菩薩이 如是隨順觀察緣起之相이니라
(2) 十二有支의 相續門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復作是念호대 於第一義諦에 不了故로 名無明이요所作業果가 是行이요 行依止初心이 是識이요 與識共生四取蘊이 爲名色이요 名色增長이 爲六處요 根境識三事和合이 是觸이요 觸共生有受요 於受染着이 是愛요 愛增長이 是取요 取所起有漏業이 爲有요 從業起蘊이 爲生이요蘊熟이 爲老요 蘊壞가 爲死라 死時離別에 愚迷貪戀하야 心胸煩悶이 爲愁요 涕泗咨嗟가 爲歎이요 在五根이 爲苦요 在意地가 爲憂요 憂苦轉多가 爲惱니 如是但有苦樹增長이언정 無我無我所하며 無作無受者니라 復作是念호대 若有作者인댄 則有作事요 若無作者인댄 亦無作事어니와 第一義中엔 俱不可得이니라
(3) 十二有支의 一心所攝門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復作是念호대 三界所有가 唯是一心이라 如來於此에 分別演說하사대 十二有支가 皆依一心하야 如是而立이라하시니 何以故오 隨事貪欲이 與心共生하나니 心是識이요 事是行이라 於行迷惑이 是無明이요 與無明及心共生이 是名色이요 名色增長이 是六處요 六處三分合이 爲觸이요 觸共生이 是受요 受無厭足이 是愛요 愛攝不捨가 是取요 彼諸有支生이 是有요 有所起가 名生이요 生熟이 爲老요 老壞가 爲死니라
(4) 十二有支의 自業助成門 佛子야 此中無明이 有二種業하니 一은 令衆生으로 迷相所緣이요 二는 與行作生起因이며 行亦有二種業하니 一은 能生未來報요 二는 與識作生起因이며 識亦有二種業하니 一은 令諸有相續이요 二는 與名色作生起因이며 名色도 亦有二種業하니 一은 互相助成이요 二는 與六處作生起因이며 六處도 亦有二種業하니 一은 各取自境界요 二는 與觸作生起因이며 觸亦有二種業하니 一은 能觸所緣이요 二는 與受作生起因이며 受亦有二種業하니 一은 能領受愛憎等事요 二는 與愛作生起因이며 愛亦有二種業하니 一은 染着可愛事요 二는 與取作生起因이며 取亦有二種業하니 一은 令諸煩惱相續이요 二는 與有作生起因이며 有亦有二種業하니 一은 能令於餘趣中生이요 二는 與生作生起因이며 生亦有二種業하니 一은 能起諸蘊이요 二는 與老作生起因이며 老亦有二種業하니 一은 令諸根變異요 二는 與死作生起因이며 死亦有二種業하니 一은 能壞諸行이요 二는 不覺知故로 相續不絶이니라
(5) 十二有支의 不相捨離門 佛子야 此中無明緣行으로 乃至生緣老死者는 由無明乃至生爲緣하야 令行乃至老死로 不斷助成故요 無明滅則行滅로 乃至生滅則老死滅者는 由無明乃至生不爲緣하야 令諸行乃至老死로 斷滅不助成故니라
(6) 三道不斷門 佛子야 此中에 無明愛取不斷은 是煩惱道요 行有不斷은 是業道요 餘分不斷은 是苦道라 前後際分別이 滅하면 三道斷이니 如是三道가 離我我所하야 但有生滅이 猶如束蘆니라
(7) 三際輪廻門 復次無明緣行者는 是觀過去요 識乃至受는 是觀現在요 愛乃至有는 是觀未來라 於是以後에 展轉相續하나니 無明滅行滅者는 是觀待斷어니라
(8) 三苦集成門 復次十二有支가 名爲三苦니 此中無明行으로 乃至六處는 是行苦요 觸受는 是苦苦요 餘是壞苦니 無明滅行滅者는 是三苦斷이니라
(9) 因緣生滅門 復次無明緣行者는 無明因緣이 能生諸行이요 無明滅行滅者는 以無無明에 諸行亦無니 餘亦如是니라
(10) 生滅繫縛門 又無明緣行者는 是生繫縛이요 無明滅行滅者는 是滅繫縛이니 餘亦如是니라
(11) 無所有盡門 又無明緣行者는 是隨順無所有觀이요 無明滅行滅者는 是隨順盡滅觀이니餘亦如是니라 4, 十門總結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如是十種順逆으로 觀諸緣起하나니 所謂有支相續故며 一心所攝故며 自業差別故며 不相捨離故며 三道不斷故며 觀過去現在未來故며 三苦聚集故며 因緣生滅故며 生滅繫縛故며 無所有盡觀故니라 5, 果位의 殊勝
(1) 對治行과 離障의 殊勝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以如是十種相으로 觀諸緣起하야 知無我無人無壽命하며 自性空하며 無作者無受者하면 卽得空解脫門現在前하며 觀諸有支가 皆自性滅하야 畢竟解脫하야 無有少法相生하면 卽時에 得無相解脫門現在前하며 如是入空無相已에 無有願求호대 唯除大悲爲首하야 敎化衆生하면 卽時에 得無願解脫門現在前하나니 菩薩이 如是修三解脫門하야 離彼我想하며 離作者受者想하며 離有無想이니라
(2) 修行殊勝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大悲轉增하야 精勤修習하나니 爲未滿菩提分法을 令圓滿故니라 作是念호대 一切有爲가 有和合則轉하고 無和合則不轉하며 緣集則轉하고 緣不集則不轉하나니 我如是知有爲法이 多諸過患인댄 當斷此和合因緣이나 然爲成就衆生故로 亦不畢竟滅於諸行이라하나니라 佛子야 菩薩이 如是觀察有爲가 多諸過惡호대 無有自性하야 不生不滅하고 而恒起大悲하야 不捨衆生하야 卽得般若波羅蜜現前하나니 名無障礙智光明이라 成就如是智光明已하야는 雖修習菩提分因緣이나 而不住有爲中하며 雖觀有爲法自性寂滅이나 亦不住寂滅中하나니 以菩提分法을 未圓滿故니라
(3) 三昧殊勝 佛子야 菩薩이 住此現前地하야 得入空三昧와 自性空三昧와 第一義空三昧와 第一空三昧와 大空三昧와 合空三昧와 起空三昧와 如實不分別空三昧와 不捨離空三昧와 離不離空三昧하나니 此菩薩이 得如是十空三昧門爲首에 百千空三昧가 皆悉現前하며 如是十無相十無願三昧門爲首에 百千無相無願三昧門이 皆悉現前이니라
(4) 不壞心殊勝 佛子야 菩薩이 住此現前地에 復更修習滿足不可壞心과 決定心과 純善心과 甚深心과 不退轉心과 不休息心과 廣大心과 無邊心과 求智心과 方便慧相應心하야 皆悉圓滿하나니라
(5) 自在殊勝 佛子야 菩薩이 以此十心으로 順佛菩提하야 不懼異論하며 入諸智地하며 離二乘道하며 趣於佛智하며 諸煩惱魔가 無能沮壞하며 住於菩薩智慧光明하며 於空無相無願法中에 皆善修習하며 方便智慧로 恒共相應하며 菩提分法을 常行不捨니라 佛子야 菩薩이 住此現前地中하야 得般若波羅蜜行增上하며 得第三明利順忍하나니 以於諸法如實相에 隨順無違故니라 6, 現前地의 功果
(1) 調柔果 佛子야 菩薩이 住此現前地已에 以願力故로 得見多佛하나니 所謂見多百佛하며 乃至見多百千億那由他佛하야 悉以廣大心深心으로 供養恭敬하고 尊重讚歎하야 衣服飮食과 臥具湯藥과 一切資生을 悉以奉施하며 亦以供養一切衆僧하야 以此善根으로 廻向阿耨多羅三藐三菩提하며 於諸佛所에 恭敬聽法하고 聞已受持하야 得如實三昧智慧光明하야 隨順修行하야 憶持不捨하며 又得諸佛甚深法藏하야 經於百劫하며 經於千劫과 乃至無量百千億那由他劫토록 所有善根이 轉更明淨하나니 譬如眞金이 以毘瑠璃寶로 數數磨瑩에 轉更明淨인달하야 此地菩薩의 所有善根도 亦復如是하야 以方便慧로 隨逐觀察에 轉更明淨하고 轉復寂滅하야 無能暎蔽하며 譬如月光이 照衆生身에 令得淸凉하고 四種風輪의 所不能壞인달하야 此地菩薩의 所有善根도 亦復如是하야 能滅無量百千億那由他衆生의 煩惱熾火하고 四種魔道의 所不能壞니라 此菩薩이 十波羅蜜中에 般若波羅蜜이 偏多하니 餘非不修로대 但隨力隨分이니라 佛子야 是名略說菩薩摩訶薩의 第六現前地니라
(2) 攝報果 菩薩이 住此地에 多作善化天王하야 所作自在하야 一切聲聞의 所有問難이 無能退屈하며 能令衆生으로 除滅我慢하고 深入緣起하야 布施愛語利行同事하나니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며 乃至不離念具足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 復作是念호대 我當於一切衆生中에 爲首며 爲勝이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 此菩薩이 若勤修精進하면 於一念頃에 得百千億三昧하며 乃至示現百千億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3) 願智果 若以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此數하야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數知니라 8, 重頌
(1) 入地十種觀察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菩薩圓滿五地已에 觀法無相亦無性하며 無生無滅本淸淨하며 無有戲論無取捨하며 體相寂滅如幻等하며 有無不二離分別하고 隨順法性如是觀하야 此智得成入六地로다
(2) 十二有支의 十種觀察 明利順忍智具足하야 觀察世間生滅相하니 以癡闇力世間生이라 若滅癡闇世無有로다 觀諸因緣實義空이나 不壞假名和合用하며 無作無受無思念이나 諸行如雲徧興起로다 不知眞諦名無明이요 所作思業愚癡果요 識起共生是名色이니 如是乃至衆苦聚로다 了達三界依心有하며 十二因緣亦復然이라 生死皆由心所作이니 心若滅者生死盡이로다 無明所作有二種하니 緣中不了爲行因이라 如是乃至老終歿하야 從此苦生無有盡이로다 無明爲緣不可斷이어니와 彼緣若盡悉皆滅이라 愚癡愛取煩惱支요 行有是業餘皆苦로다 癡至六處是行苦요 觸受增長是苦苦요 所餘有支是壞苦니 若見無我三苦滅이로다 無明與行爲過去요 識至於受現在轉이요 愛取有生未來苦니 觀待若斷邊際盡이로다 無明爲緣是生縳이라 於緣得離縳乃盡이며 從因生果離則斷이니 觀察於此知性空이로다 隨順無明起諸有요 若不隨順諸有斷이며 此有彼有無亦然이라
(3) 總結 十種思惟心離着이니 有支相續一心攝과 自業不離及三道와 三際三苦因緣生과 繫縛起滅順無盡이로다
(4) 果의 殊勝 如是普觀緣起行의 無作無受無眞實이 如幻如夢如光影하며 亦如愚夫逐陽焰이로다 如是觀察入於空하며 知緣性離得無相하며 了其虛妄無所願호대 唯除慈愍爲衆生이로다 大士修行解脫門하야 轉益大悲求佛法하며 知諸有爲和合作하야 志樂決定勤行道로다 空三昧門具百千하니 無相無願亦復然이라 般若順忍皆增上하야 解脫智慧得成滿이로다
(5) 功果 復以深心多供佛하고 於佛敎中修習道하야 得佛法藏增善根하니 如金瑠璃所磨瑩이로다 如月淸凉被衆物에 四風來觸無能壞인달하야 此地菩薩超魔道하야 亦息群生煩惱熱이로다 此地多作善化王하야 化導衆生除我慢하니 所作皆求一切智라 悉以超勝聲聞道로다 此地菩薩勤精進하야 獲諸三昧百千億하며 亦見若干無量佛하니 譬如盛夏空中日이로다
(6) 結說 甚深微妙難見知라 聲聞獨覺無能了니 如是菩薩第六地를 我爲佛子已宣說이로다 十三, 第七遠行地 1, 讚歎請說
(1) 天衆의 讚歎 是時天衆心歡喜하야 散寶成雲在空住하고 普發種種妙音聲하야 告於最勝淸淨者호대 了達勝義智自在하고 成就功德百千億하니 人中蓮華無所着하사 爲利群生演深行이로다 自在天王在空中하야 放大光明照佛身하고 亦散最上妙香雲하야 普供除憂煩惱者로다 爾時天衆皆歡喜하야 悉發美音同讚述호대 我等聞斯地功德하니 則爲已獲大善利로다
(2) 天女의 讚歎 天女是時心慶悅하야 競奏樂音千萬種하니 悉以如來神力故로 音中共作如是言호대 威儀寂靜最無比하사 能調難調世應供이 已超一切諸世間하사대 而行於世闡妙道로다 雖現種種無量身이나 知身一一無所有하시며 巧以言辭說諸法하사대 不取文字音聲相이로다 往詣百千諸國土하야 以諸上供供養佛하사대 智慧自在無所着하사 不生於我佛國想이로다 雖勤敎化諸衆生이나 而無彼己一切心하며 雖已修成廣大善이나 而於善法不生着이로다 以見一切諸世間에 貪恚癡火常熾然하고 於諸想念悉皆離하야 發起大悲精進力이로다
(3) 請說 一切諸天及天女가 種種供養稱讚已하고 悉共同時黙然住하야 瞻仰人尊願聞法이로다 時解脫月復請言호대 此諸大衆心淸淨하니 第七地中諸行相을 唯願佛子爲宣說하소서 2, 入地의 十種方便慧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告解脫月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具足第六地行己에 欲入第七遠行地인댄 當修十種方便慧하야 起殊勝道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雖善修空無相無願三昧나 而慈悲不捨衆生하며 雖得諸佛平等法이나 而樂常供養佛하며 雖入觀空智門이나 而勤集福德하며 雖遠離三界나 而莊嚴三界하며 雖畢竟寂滅諸煩惱焰이나 而能爲一切衆生하야 起滅貪瞋癡煩惱焰하며 雖知諸法이 如幻如夢하고 如影如響하고 如焰如化하고 如水中月하고 如鏡中像하야 自性無二나 而隨心作業이 無量差別하며 雖知一切國土가 猶如虛空이나 而能以淸淨妙行으로 莊嚴佛土하며 雖知諸佛法身이 本性無身이나 而以相好로 莊嚴其身하며 雖知諸佛音聲이 性空寂滅하야 不可言說이나 而能隨一切衆生하야 出種種差別淸淨音聲하며 雖隨諸佛하야 了知三世가 唯是一念이나 而隨衆生의 意解分別하야 以種種相과 種種時와 種種劫數로 而修諸行이니라 菩薩이 以如是十種方便慧로 起殊勝行하야 從第六地로 入第七地하나니 入已에 此行이 常現在前이 名爲住第七遠行地니라 3, 修行과 對治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此第七地已에 入無量衆生界하고 入無量諸佛敎化衆生業하며 入無量世界網하고 入無量諸佛淸淨國土하며 入無量種種差別法하고 入無量諸佛現覺智하며 入無量劫數하고 入無量諸佛覺了三世智하며 入無量衆生差別信解하고 入無量諸佛示現種種名色身하며 入無量衆生欲樂諸根差別하고 入無量諸佛語言音聲하야 令衆生歡喜하며 入無量衆生種種心行하고 入無量諸佛了知廣大智하며 入無量聲聞乘信解하고 入無量諸佛의 說智道하야 令信解하며 入無量辟支佛所成就하고 入無量諸佛의 說甚深智慧門하야 令趣入하며 入無量諸菩薩方便行하고 入無量諸佛所說大乘集成事하야 令菩薩得入이니라 此菩薩이 作是念호대 如是無量如來境界는 乃至於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得知일새 我悉應以無功用無分別心으로 成就圓滿이라하나니라 佛子야 此菩薩이 以深智慧로 如是觀察호대 常勤修習方便慧하고 起殊勝道하야 安住不動하야 無有一念도 休息廢捨하야 行住坐臥로 乃至睡夢히 未曾暫與蓋障相應하고 常不捨於如是想念이니라 4, 十波羅密 此菩薩이 於念念中에 常能具足十波羅蜜하나니 何以故오 念念皆以大悲爲首하야 修行佛法하야 向佛智故니 所有善根으로 爲求佛智하야 施與衆生이 是名檀那波羅蜜이요 能滅一切諸煩惱熱이 是名尸羅波羅蜜이요 慈悲爲首하야 不損衆生이 是名羼提波羅蜜이요 求勝善法호대 無有厭足이 是名毘梨耶波羅蜜이요 一切智道가 常現在前하야 未嘗散亂이 是名禪那波羅蜜이요 能忍諸法無生無滅이 是名般若波羅蜜이요 能出生無量智가 是名方便波羅蜜이요 能求上上勝智가 是名願波羅蜜이요 一切異論과 及諸魔衆이 無能沮壞가 是名力波羅蜜이요 如實了知一切法이 是名智波羅蜜이니 佛子야 此十波羅蜜을 菩薩이 於念念中에 皆得具足하며 如是四攝과 四持와 三十七品과 三解脫門과 略說乃至一切菩提分法을 於念念中에 皆悉圓滿이니라 5, 七地와 菩提分法 爾時에 解脫月菩薩이 問金剛藏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이 但於此第七地中에 滿足一切菩提分法가 爲諸地中에도 亦能滿足이니잇가 金剛藏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菩薩이 於十地中에 皆能滿足菩提分法이나 然이나 第七地가 最爲殊勝이니 何以故오 此第七地功用行滿하야사 得入智慧自在行故니라 佛子야 菩薩이 於初地中에 緣一切佛法願求故로 滿足菩提分法하며 第二地에 離心垢故며 第三地에 願轉增長하야 得法光明故며 第四地에 入道故며 第五地에 順世所作故며 第六地에 入甚深法門故며 第七地에 起一切佛法故로 皆亦滿足菩提分法이니라 何以故오 菩薩이 從初地로 乃至第七地하야사 成就智功用分이니 以此力故로 從第八地로 乃至第十地히 無功用行을 皆悉成就니라 佛子야 譬如有二世界호대 一處는 雜染이며 一處는 純淨이라 是二中間을 難可得過니 唯除菩薩의 有大方便神通願力인달하야 佛子야 菩薩諸地도 亦復如是하야 有雜染行하며 有淸淨行이라 是二中間을 難可得過니 唯除菩薩의 有大願力方便智慧하야 乃能得過니라 6, 七地와 染淨의 關係 解脫月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此七地菩薩이 爲是染行가 爲是淨行이니잇가 金剛藏菩薩이 言하시다 佛子야 從初地로 至七地히 所行諸行이 皆捨離煩惱業이니 以廻向無上菩提故며 分得平等道故라 然이나 未名爲超煩惱行이니 佛子야 譬如轉輪聖王이 乘天象寶하고 遊四天下에 知有貧窮困苦之人하야而不爲彼衆患所染이나 然이나 未名爲超過人位어니와 若捨王身하고 生於梵世하야 乘天宮殿하야 見千世界하며 遊千世界하야 示現梵天의 光明威德하면 爾乃名爲超過人位인달하야 佛子야 菩薩도 亦復如是하야 始從初地로 至於七地히 乘波羅蜜乘하고 遊行世間에 知諸世間煩惱過患하야 以乘正道故로 不爲煩惱過失所染이나 然이나 未名爲超煩惱行이어니와 若捨一切有功用行하고 從第七地로 入第八地하야 乘菩薩淸淨乘하고 遊行世間에 知煩惱過失하야 不爲所染하면 爾乃名爲超煩惱行이니 以得一切盡超過故니라 佛子야 此第七地菩薩이 盡超過多貪等諸煩惱衆하고 住此地에 不名有煩惱者며 不名無煩惱者니 何以故오 一切煩惱가 不現行故로 不名有者며 求如來智心이 未滿故로 不名無者니라 7, 七地菩薩의 業淸淨 佛子야 菩薩이 住此第七地에 以深淨心으로 成就身業하며 成就語業하며 成就意業하야 所有一切不善業道의 如來所訶를 皆已捨離하고 一切善業의 如來所讚을 常善修行하며 世間所有經書技術을 如五地中說하야 皆自然而行이요 不假功用이니라 此菩薩이 於三千大千世界中에 爲大明師하나니 唯除如來와 及八地已上하고 其餘菩薩은 深心妙行이 無與等者며 諸禪三昧와 三摩鉢底와 神通解脫이 皆得現前이나 然是修成이라 非如八地에 報得成就니 此地菩薩이 於念念中에 具足修集方便智力과 及一切菩提分法하야 轉勝圓滿이니라 8, 七地의 三昧 佛子야 菩薩이 住此地에 入菩薩의 善觀擇三昧와 善擇義三昧와 最勝慧三昧와 分別義藏三昧와 如實分別義三昧와 善住堅固根三昧와 智慧神通門三昧와 法界業三昧와 如來勝利三昧와 種種義藏生死涅槃門三昧하나니 入如是等具足大智神通門百千三昧하야 淨治此地니 是菩薩이 得此三昧하야 善治淨方便慧故며 大悲力故로 超過二乘地하야 得觀察智慧地니라 9, 三業淸淨 佛子야 菩薩이 住此地에 善淨無量身業無相行하며 善淨無量語業無相行하며 善淨無量意業無相行일새 故得無生法忍光明이니라 10, 二乘과의 差別 解脫月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菩薩이 從初地來로 所有無量身語意業이 豈不超過二乘耶잇가 金剛藏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彼悉超過나 然이나 但以願求諸佛法故로 非是自智觀察之力이어니와 今第七地는 自智力故로 一切二乘의 所不能及이니 譬如王子가 生在王家에 王后所生으로 具足王相하야 生已에 卽勝一切臣衆이로대 但以王力이요 非是自力이어니와 若身長大하야 藝業悉成하면 乃以自力으로 超過一切인달하야 菩薩摩訶薩도 亦復如是하야 初發心時엔 以志求大法故로 超過一切聲聞獨覺이어니와 今住此地하야는 以自所行智慧力故로 出過一切二乘之上이니라 佛子야 菩薩이 住此第七地에 得甚深遠離無行常行身語意業하야 勤求上道하야 而不捨離하나니 是故菩薩이 雖行實際나 而不作證이니라 11, 入定 解脫月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菩薩이 從何地來하야 能入滅定이니잇고 金剛藏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菩薩이 從第六地來로 能入滅定이어니와 今住此地하야는 能念念入하며 亦念念起호대 而不作證일새 故此菩薩이 名爲成就不可思議身語意業하야 行於實際호대 而不作證이니 譬如有人이 乘船入海에 以善巧力으로 不遭水難인달하야 此地菩薩도 亦復如是하야 乘波羅蜜船하고 行實際海호대 以願力故로 而不證滅이니라 12, 七地菩薩의 方便示現 佛子야 此菩薩이 得如是三昧智力하야 以大方便으로 雖示現生死나 而恒住涅槃하며 雖眷屬圍遶나 而常樂遠離하며 雖以願力으로 三界受生이나 而不爲世法所染하며 雖常寂滅이나 以方便力으로 而還熾然하고 雖然不燒하며 雖隨順佛智나 而示入聲聞辟支佛地하며 雖得佛境界藏이나 而示住魔境界하며 雖超魔道나 而現行魔法하며 雖示同外道行이나 而不捨佛法하며 雖示隨順一切世間이나 而常行一切出世間法하며 所有一切莊嚴之事가 出過一切天龍夜叉乾闥婆阿修羅迦樓羅緊那羅摩睺羅伽人及非人帝釋梵王四天王等之所有者나 而不捨離樂法之心이니라 13, 遠行地의 功果
(1) 調柔果 佛子야 菩薩이 成就如是智慧하야 住遠行地에 以願力故로 得見多佛하나니 所謂見多百佛하며 乃至見多百千億那由他佛하야 於彼佛所에 以廣大心과 增勝心으로 供養恭敬하고 尊重讚歎하야 衣服飮食과 臥具醫藥과 一切資生을 悉以奉施하며 亦以供養一切衆僧하야 以此善根으로 廻向阿耨多羅三藐三菩提하며 復於佛所에 恭敬聽法하고 聞已受持하야 獲如實三昧智慧光明하야 隨順修行하며 於諸佛所에 護持正法하야 常爲如來之所讚喜하며 一切二乘의 所有問難이 無能退屈하며 利益衆生에 法忍淸淨하야 如是經無量百千億那由他劫토록 所有善根이 轉更增勝하나니 譬如眞金을 以衆妙寶로 間錯莊嚴하면 轉更增勝하고 倍益光明하야 餘莊嚴具의 所不能及인달하야 菩薩이 住此第七地所有善根도 亦復如是하야 以方便慧力으로 轉更明淨하야 非是二乘之所能及이니라 佛子야 譬如日光을 星月等光이 無能及者라 閻浮提地의 所有泥潦를 悉能乾竭인달하야 此遠行地菩薩도 亦復如是하야 一切二乘이 無有能及이라 悉能乾竭一切衆生의 諸惑泥潦니라 此菩薩이 十波羅蜜中에 方便波羅蜜이 偏多하니 餘非不修로대 但隨力隨分이니라 佛子야 是名略說菩薩摩訶薩의 第七遠行地니라
(2) 攝報果 菩薩이 住此地에 多作自在天王하야 善爲衆生하야 說證智法하야 令其證入하며 布施愛語利行同事하나니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며 乃至不離念具足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 復作是念호대 我當於一切衆生中에 爲首며 爲勝이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 此菩薩이 若發勤精進하면 於一念頃에 得百千億那由他三昧하며 乃至示現百千億那由他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3) 願智果 若以菩薩殊勝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此數하야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數知니라 15, 重頌
(1) 入地의 方便慧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第一義智三昧道를 六地修行心滿足일새 卽時成就方便慧하야 菩薩以此入七地로다 雖明三脫起慈悲하며 雖等如來勤供佛하며 雖觀於空集福德하야 菩薩以此昇七地로다 遠離三界而莊嚴하며 滅除惑火而起焰하며 知法無二勤作業하며 了刹皆空樂嚴土하며 解身不動具諸相하며 達聲性離善開演하며 入於一念事各別하야 智者以此昇七地로다
(2) 修行과 對治 觀察此法得明了하고 廣爲群迷興利益하야 入衆生界無有邊과 佛敎化業亦無量하며 國土諸法與劫數와 解欲心行悉能入하며 說三乘法亦無限하야 如是敎化諸群生이로다
(3) 波羅密 菩薩勤求最勝道호대 動息不捨方便慧하야 一一廻向佛菩提하며 念念成就波羅蜜하나니 發心廻向是布施요 滅惑爲戒不害忍이요 求善無厭斯進策이요 於道不動卽修禪이요 忍受無生名般若요 廻向方便希求願이요 無能摧力善了智라 如是一切皆成滿이로다
(4) 種種殊勝 初地攀緣功德滿이요 二地離垢三諍息이요 四地入道五順行이요 第六無生智光照요 七住菩提功德滿하야 種種大願皆具足일새 以是能令八地中에 一切所作咸淸淨이로다 此地難過智乃超가 譬如世界二中間이며 亦如聖王無染着이나 然未名爲總超度어니와 若住第八智地中하면 爾乃踰於心境界가 如梵觀世超人位하며 如蓮處水無染着이로다 此地雖超諸惑衆이나 不名有惑非無惑이니 以無煩惱於中行호대 而求佛智心未足이로다
(5) 修行成就 世間所有衆技藝와 經書辭論普明了하며 禪定三昧及神通을 如是修行悉成就로다 菩薩修成七住道에 超過一切二乘行이라 初地願成此由智니 譬如王子力具足이로다 成就甚深仍進道하며 心心寂滅不取證이 譬如乘船入海中하야 在水不爲水所溺이로다 方便慧行功德具하니 一切世間無能了라
(6) 第七의 功果 供養多佛心益明이 如以妙寶莊嚴金이로다 此地菩薩智最明이 如日舒光竭愛水하며 又作自在天中主하야 化導群生修正智로다 若以勇猛精勤力인댄 獲多三昧見多佛 百千億數那由他어니와 願力自在復過是로다 此是菩薩遠行地에 方便智慧淸淨道니 一切世間天及人과 聲聞獨覺無能知로다 大方廣佛華嚴經 卷第三十八 二十六, 十地品 5 十四, 第八不動地 1, 讚歎請說
(1) 天王과 天衆의 供養讚歎 是時天王及天衆이 聞此勝行皆歡喜하야 爲欲供養於如來와 及以無央大菩薩하야 雨妙華幡及幢蓋와 香鬘瓔珞與寶衣의 無量無邊千萬種하니 悉以摩尼作嚴飾이로다
(2) 天女의 讚歎 天女同時奏天樂하야 普發種種妙音聲하야 供養於佛幷佛子하고 共作是言而讚歎호대 一切見者兩足尊이 哀愍衆生現神力하사 令此種種諸天樂으로 普發妙音咸得聞이로다 於一毛端百千億 那由他國微塵數의 如是無量諸如來가 於中安住說妙法이로다 一毛孔內無量刹에 各有四洲及大海하며 須彌鐵圍亦復然하야 悉見在中無迫隘로다 一毛端處有六趣하니 三種惡道及人天과 諸龍神衆阿修羅가 各隨自業受果報로다 於彼一切刹土中에 悉有如來演妙音하사 隨順一切衆生心하야 爲轉最上淨法輪이로다 刹中種種衆生身이요 身中復有種種刹하야 人天諸趣各各異어든 佛悉知已爲說法이로다 大刹隨念變爲小하고 小刹隨念亦變大하니 如是神通無有量이라 世間共說不能盡이로다
(3) 請說 普發此等妙音聲하야 稱讚如來功德已하고 衆會歡喜黙然住하야 一心瞻仰欲聽法이로다 時解脫月復請言호대 今此衆會皆寂靜하니 願說隨次之所入인 第八地中諸行相하소서 2, 修習方便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告解脫月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於七地中에 善修習方便慧하며 善淸淨諸道하며 善集助道法하며 大願力所攝이며 如來力所加며 自善力所持며 常念如來力無所畏不共佛法하며 善淸淨深心思覺하며 能成就福德智慧하며 大慈大悲로 不捨衆生하며 入無量智道하니라 3, 無生法忍 入一切法의 本來無生無起無相無成無壞無盡無轉과 無性爲性과 初中後際가 皆悉平等과 無分別如如智之所入處하며 離一切心意識分別想하야 無所取着이 猶如虛空하며 入一切法如虛空性하나니 是名得無生法忍이니라 4, 殊勝한 行 佛子야 菩薩이 成就此忍하면 卽時에 得入第八不動地하야 爲深行菩薩하야 難可知며 無差別이며 離一切相과 一切想과 一切執着이며 無量無邊이며 一切聲聞辟支佛의 所不能及이며 離諸諠諍이며 寂滅現前이니 譬如比丘가 具足神通하고 得心自在하야 次第乃至入滅盡定하면 一切動心憶想分別이 悉皆止息인달하야 此菩薩摩訶薩도 亦復如是하야 住不動地에 卽捨一切功用行하고 得無功用法하야 身口意業의 念務皆息하야 住於報行이니라 譬如有人이 夢中見身이 墮在大河하고 爲欲度故로 發大勇猛하며 施大方便이라 以大勇猛施方便故로 卽便覺寤하나니 旣覺寤已에 所作皆息인달하야 菩薩도 亦爾하야見衆生身이 在四流中하고 爲救度故로 發大勇猛하며 起大精進이라 以勇猛精進故로 至此不動地하나니 旣至此已에 一切功用이 靡不皆息하야 二行相行이 悉不現前이니라 佛子야 如生梵世에 欲界煩惱가 皆不現前인달하야 住不動地도 亦復如是하야 一切心意識行이 皆不現前하나니 此菩薩摩訶薩이 菩薩心과 佛心과 菩提心과 涅槃心도 尙不現起어든 況復起於世間之心이리오 5, 諸佛現前 佛子야 此地菩薩의 本願力故로 諸佛世尊이 親現其前하사 與如來智하야 令其得入法流門中케하고 作如是言하사대 善哉善哉라 善男子야 此忍이 第一이라 順諸佛法이어니와 然이나 善男子야 我等所有十力無畏十八不共諸佛之法은 汝今未得이니 汝應爲欲成就此法인댄 勤加精進하야 勿復放捨於此忍門이니라 又善男子야 汝雖得是寂滅解脫이나 然諸凡夫는 未能證得하야 種種煩惱가 皆悉現前하며 種種覺觀이 常相侵害하나니 汝當愍念如是衆生이니라 又善男子야 汝當憶念本所誓願하야 普大饒益一切衆生하야 皆令得入不可思議智慧之門이니라 又善男子야 此諸法法性은 若佛出世어나 若不出世에 常住不異니 諸佛이 不以得此法故로 名爲如來라 一切二乘도 亦能得此無分別法이니라 又善男子야 汝觀我等의 身相無量과 智慧無量과 國土無量과 方便無量과 光明無量과 淸淨音聲도 亦無有量하야 汝今宜應成就此事니라 又善男子야 汝今適得此一法明하니 所謂一切法無生無分別이어니와 善男子야 如來法明은 無量入이며 無量作이며 無量轉일새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可得知니 汝應修行하야 成就此法이니라 又善男子야 汝觀十方無量國土와 無量衆生과 無量法種種差別하야 悉應如實通達其事니라 6, 八種의 殊勝因由 佛子야 諸佛世尊이 與此菩薩如是等無量起智門하사 令其能起無量無邊差別智業하나니 佛子야 若諸佛이 不與此菩薩起智門者인댄 彼時에 卽入究竟涅槃하야 棄捨一切利衆生業이어니와 以諸佛이 與如是等無量無邊起智門故로 於一念頃에 所生智業이 從初發心으로 乃至七地의 所修諸行으로 百分에 不及一이며 乃至百千億那由他分에도 亦不及一이며 如是阿僧祗分과 歌羅分과 算數分과 譬喩分과 優波尼沙陀分에도 亦不及一이니라 何以故오 佛子야 是菩薩이 先以一身으로 起行이어니와 今住此地하야는 得無量身과 無量音聲과 無量智慧와 無量受生과 無量淨國하야 敎化無量衆生하며 供養無量諸佛하며 入無量法門하며 具無量神通하며 有無量衆會道場差別하며 住無量身語意業하야 集一切菩薩行하나니 以不動法故니라 佛子야 譬如乘船하고 欲入大海에 未至於海하야는 多用功力이어니와 若至海已하야는 但隨風去하고 不假人力하나니 以至大海一日所行으로 比於未至하면 其未至時에 設經百歲라도 亦不能及인달하야 佛子야 菩薩摩訶薩도 亦復如是하야 積集廣大善根資糧하야 乘大乘船하고 到菩薩行海하야 於一念頃에 以無功用智로 入一切智智境界하나니 本有功用行은 經於無量百千億那由他劫이라도 所不能及이니라 7, 諸佛國土淸淨
(1) 器世間 佛子야 菩薩이 住此第八地에 以大方便善巧智의 所起無功用覺慧로 觀一切智智所行境하나니 所謂觀世間成하며 觀世間壞호대 由此業集故로 成과 由此業盡故로 壞와 幾時成과 幾時壞와 幾時成住와 幾時壞住를 皆如實知하며又知地界의 小相大相과 無量相差別相하며 知水火風界의 小相大相과 無量相差別相하며 知微塵의 細相差別相과 無量差別相하며 隨何世界中하야 所有微塵聚와 及微塵差別相을 皆如實知하며 隨何世界中하야 所有地水火風界의 各若干微塵과 所有寶物의 若干微塵과 衆生身의 若干微塵과 國土身의 若干微塵을 皆如實知하며 知衆生大身小身의 各若干微塵成하며 知地獄身畜生身餓鬼身阿修羅身天身人身의 各若干微塵成하야 得如是知微塵差別智하며 又知欲界色界無色界成하며 知欲界色界無色界壞하며 知欲界色界無色界小相大相과 無量相差別相하야 得如是觀三界差別智니라 佛子야 此菩薩이 復起智明하야 敎化衆生하나니 所謂善知衆生身差別하며 善分別衆生身하며 善觀察所生處하야 隨其所應하야 而爲現身하야 敎化成熟이니라 此菩薩이 於一三千大千世界에 隨衆生身信解差別하야 以智光明으로 普現受生하며 如是若二若三과 乃至百千과 乃至不可說三千大千世界에 隨衆生身信解差別하야 普於其中에 示現受生하나니 此菩薩이 成就如是智慧故로 於一佛刹에 其身不動하고 乃至不可說佛刹衆會中에 悉現其身이니라
(2) 衆生世間 佛子야 此菩薩이 隨諸衆生의 身心信解種種差別하야 於彼佛國衆會之中에 而現其身하나니 所謂於沙門衆中에 示沙門形하며 婆羅門衆中에 示婆羅門形하며 刹利衆中에 示刹利形하며 如是毘舍衆과 首陀衆과 居士衆과 四天王衆과 三十三天衆과 夜摩天衆과 兜率陀天衆과 化樂天衆과 他化自在天衆과 魔衆과 梵衆과 乃至阿迦尼吒天衆中에 各隨其類하야 而爲現形하며 又應以聲聞身得度者는 現聲聞形하며 應以辟支佛身得度者는 現辟支佛形하며 應以菩薩身得度者는 現菩薩形하며 應以如來身得度者는 現如來形이니라 佛子야 菩薩이 如是於一切不可說佛國土中에 隨諸衆生의 信樂差別하야 如是如是而爲現身이니라
(3) 智正覺世間 가, 十信 佛子야 此菩薩이 遠離一切身想分別하야 住於平等하며 此菩薩이 知衆生身과 國土身과 業報身과 聲聞身과 獨覺身과 菩薩身과 如來身과 智身과 法身과 虛空身하니라 나, 十信의 自在 此菩薩이 知諸衆生心之所樂하야 能以衆生身으로 作自身하고 亦作國土身과 業報身과 乃至虛空身하며 又知衆生心之所樂하야 能以國土身으로 作自身하고 亦作衆生身과 業報身과 乃至虛空身하며 又知諸衆生心之所樂하야 能以業報身으로 作自身하고 亦作衆生身과 國土身과 乃至虛空身하며 又知衆生心之所樂하야 能以自身으로 作衆生身과 國土身과 乃至虛空身하나니 隨諸衆生의 所樂不同하야 則於此身에 現如是形이니라 다, 十信의 差別 此菩薩이 知衆生의 集業身과 報身과 煩惱身과 色身과 無色身하며 又知國土身의 小相大相과 無量相과 染相淨相과 廣相과 倒住相과 正住相과 普入相과 方網差別相하며 知業報身의 假名差別하며 知聲聞身과 獨覺身과 菩薩身의 假名差別하며 知如來身의 有菩提身과 願身과 化身과 力持身과 相好莊嚴身과 威勢身과 意生身과 福德身과 法身과 智身하며 知智身의 善思量相과 如實決擇相과 果行所攝相과 世間出世間差別相과 三乘差別相과 共相不共相과 出離相非出離相과 學相無學相하며 知法身의 平等相과 不壞相과 隨時隨俗假名差別相과 衆生非衆生法差別相과 佛法聖僧法差別相하며 知虛空身의 無量相과 周徧相과 無形相과 無異相과 無邊相과 顯現色身相이니라 8, 十種自在 佛子야 菩薩이 成就如是身智已에 得命自在와 心自在와 財自在와 業自在와 生自在와 願自在와 解自在와 如意自在와 智自在와 法自在하나니라 9, 智慧와 業과 力의 殊勝 得此十自在故로 則爲不思議智者와 無量智者와 廣大智者와 無能壞智者니라 此菩薩이 如是入已하며 如是成就已에 得畢竟無過失身業과 無過失語業과 無過失意業하야 身語意業이 隨智慧行하며 般若波羅蜜이 增上에 大悲爲首하야 方便善巧로 善能分別하며 善起大願하야 佛力所護며 常勤修習利衆生智하야 普住無邊差別世界하나니 佛子야 擧要言之컨댄 菩薩이 住此不動地에 身語意業의 諸有所作이 皆能積集一切佛法이니라 佛子야 菩薩이 住此地에 得善住深心力하나니 一切煩惱가 不行故며 得善住勝心力하나니 不離於道故며 得善住大悲力하나니 不捨利益衆生故며 得善住大慈力하나니 救護一切世間故며 得善住陀羅尼力하나니 不忘於法故며 得善住辯才力하나니 善觀察分別一切法故며 得善住神通力하나니 普往無邊世界故며 得善住大願力하나니 不捨一切菩薩所作故며 得善住波羅蜜力하나니 成就一切佛法故며 得如來護念力하나니 一切種一切智智가 現前故라 此菩薩이 得如是智力하야 能現一切諸所作事호대 於諸事中에 無有過咎니라 10, 第八地의 名稱 佛子야 此菩薩智地가 名爲不動地니 無能沮壞故며 名爲不退轉地니 智慧無退故며 名爲難得地니 一切世間이 無能測故며 名爲童眞地니 離一切過失故며 名爲生地니 隨樂自在故며 名爲成地니 更無所作故며 名爲究竟地니 智慧決定故며 名爲變化地니 隨願成就故며 名爲力持地니 他不能動故며 名爲無功用地니 先已成就故니라 11, 八地에서의 成就 佛子야 菩薩이 成就如是智慧에 入佛境界하며 佛功德照하며 順佛威儀하며 佛境現前하야 常爲如來之所護念하며 梵釋四王과 金剛力士가 常隨侍衛하며恒不捨離諸大三昧하며 能現無量諸身差別호대 於一一身에 有大勢力하며 報得神通하며 三昧自在하며 隨有可化衆生之處하야 示成正覺하나니 佛子야 菩薩이 如是入大乘會하야 獲大神通하며 放大光明하며 入無礙法界하며 知世界差別하며 示現一切諸大功德하며 隨意自在하며 善能通達前際後際하며 普伏一切魔邪之道하며 深入如來所行境界하며 於無量國土에 修菩薩行하야 以能獲得不退轉法일새 是故說名住不動地니라 12, 不動地의 功果
(1) 調柔果 佛子야 菩薩이 住此不動地已에 以三昧力으로 常得現見無量諸佛하야 恒不捨離하야 承事供養하며 此菩薩이 於一一劫과 一一世界에 見無量百佛과 無量千佛과 乃至無量百千億那由他佛하야 恭敬尊重하고 承事供養하야 一切資生을 悉以奉施하며 於諸佛所에 得於如來甚深法藏하고 受世界差別等無量法明하야 若有問難世界差別이라도 如是等事에 無能屈者하며 如是經於無量百劫과 無量千劫과 乃至無量百千億那由他劫토록 所有善根이 轉增明淨하나니 譬如眞金으로 治作寶冠하야 置閻浮提主聖王頂上에 一切臣民의 諸莊嚴具가 無與等者인달하야 此地菩薩의 所有善根도 亦復如是하야 一切二乘과 乃至第七地菩薩의 所有善根이 無能及者니 以住此地大智光明이 普滅衆生의 煩惱黑闇하고 善能開闡智慧門故니라 佛子야 譬如千世界主大梵天王이 能普運慈心하며 普放光明하야 滿千世界인달하야 此地菩薩도 亦復如是하야 能放光明하야 照百萬佛刹微塵數世界하야 令諸衆生으로 滅煩惱火하고 而得淸凉이니라 此菩薩이 十波羅蜜中에 願波羅蜜이 增上하니 餘波邏蜜은 非不修行이로대 但隨力隨分이니라 是名略說諸菩薩摩訶薩의 第八不動地니 若廣說者인댄 經無量劫이라도 不可窮盡이니라
(2) 攝報果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此地에 多作大梵天王하야 主千世界하야 最勝自在하며 善說諸義하야 能與聲聞辟支佛諸菩薩의 波羅蜜道하며 若有問難世界差別이라도 無能退屈하며 布施愛語利行同事하나니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며 乃至不離念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 復作是念호대 我當於一切衆生中에 爲首며 爲勝이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 此菩薩이 若以發起大精進力인댄 於一念頃에 得百萬三千大千世界微塵數三昧하며 乃至示現百萬三千大千世界微塵數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3) 願智果 若以菩薩殊勝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是數하야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數知니라 14, 重頌
(1) 不動地의 行 가, 修行方便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七地修治方便慧하고 善集助道大願力하며 復得人尊所攝持하야 爲求勝智登八地로다 功德成就恒慈愍하며 智慧廣大等虛空이라 나, 無生法忍 聞法能生決定力하니 是則寂滅無生忍이로다 知法無生無起相하며 無成無壞無盡轉하며 離有平等絶分別하야 超諸心行如空住로다 다, 殊勝한 行 成就是忍超戲論하야 甚深不動恒寂滅하니 一切世間無能知라 心相取着悉皆離로다 住於此地不分別하니 譬如比丘入滅定하며 如夢度河覺則無하며 如生梵天絶下欲이로다 以本願力蒙勸導하야 歎其忍勝與灌頂하고 語言我等衆佛法을 汝今未獲當勤進이어다 汝雖已滅煩惱火나 世間惑焰猶熾然하니 當念本願度衆生하야 悉使修因趣解脫이어다 法性眞常離心念하니 二乘於此亦能得이라 不以此故爲世尊이요 但以甚深無礙智로다 如是人天所應供이 與此智慧令觀察하니 無邊佛法悉得成하야 一念超過曩衆行이로다 菩薩住玆妙智地에 則獲廣大神通力하고 一念分身徧十方하니 如船入海因風濟로다
(2) 諸佛國土淸淨 心無功用任智力하야 悉知國土成壞住하며 諸界種種各殊異와 小大無量皆能了로다 三千世界四大種과 六趣衆生身各別과 及以衆寶微塵數를 以智觀察悉無餘로다 菩薩能知一切身하야 爲化衆生同彼形호대 國土無量種種別에 悉爲現形無不徧이로다 譬如日月住虛空호대 一切水中皆現影인달하야 住於法界無所動호대 隨心現影亦復然이로다 隨其心樂各不同하야 一切衆中皆現身호대 聲聞獨覺與菩薩과 及以佛身靡不現이로다 衆生國土業報身과 種種聖人智法身과 虛空身相皆平等을 普爲衆生而示作이로다
(3) 十種自在 十種聖智普觀察하며 復順慈悲作衆業이라
(4) 功德殊勝 所有佛法皆成就하야 持戒不動如須彌로다 十力成就不動搖하니 一切魔衆無能轉이라
(5) 成就力 諸佛護念天王禮하며 密跡金剛恒侍衛로다 此地功德無邊際라 千萬億劫說不盡이며
(6) 不動地의 果 復以供佛善益明하니 如王頂上莊嚴具로다 菩薩住此第八地에 多作梵王千界主하야 演說三乘無有窮하니 慈光普照除衆惑이로다 一念所獲諸三昧가 百萬世界微塵等이라 諸所作事悉亦然이어니와 願力示現復過是로다
(7) 結說 菩薩第八不動地를 我爲汝等已略說호니 若欲次第廣分別인댄 經於億劫不能盡이로다 十五, 第九善慧地 1, 如來의 神通 說此菩薩八地時에 如來現大神通力하사 震動十方諸國土하시니 無量億數難思議로다 一切知見無上尊이 其身普放大光明하사 照耀彼諸無量土하사 悉使衆生獲安樂이로다 2, 菩薩의 供養 菩薩無量百千億이 俱時踊在虛空住하야 以過諸天上妙供으로 供養說中最勝者로다 3, 天王의 供養 大自在王自在天이 悉共同心喜無量하야 各以種種衆供具로 供養甚深功德海로다 4, 天女의 供養 復有天女千萬億이 身心歡喜悉充徧하야 各奏樂音無量種하야 供養人中大導師로다 是時衆樂同時奏하니 百千萬億無量別이라 悉以善逝威神力으로 演出妙音而讚歎이로다 寂靜調柔無垢害하야 隨所入地善修習하며 心如虛空詣十方하야 廣說佛道悟群生이로다 天上人間一切處에 悉現無等妙莊嚴하니 以從如來功德生이라 令其見者樂佛智로다 不離一刹詣衆土가 如月普現照世間하며 音聲心念悉皆滅하사대 譬猶谷響無不應이로다 若有衆生心下劣이면 爲彼演說聲聞行하고 若心明利樂辟支면 則爲彼說中乘道하며 若有慈悲樂饒益이면 爲說菩薩所行事하고 若有最勝智慧心이면 則示如來無上法이로다 譬如幻師作衆事에 種種形相皆非實인달하야 菩薩幻智亦如是하야 雖現一切離有無로다 5, 請說 如是美音千萬種으로 歌讚佛已黙然住어늘 解脫月言今衆淨하니 願說九地所行道하소서 6, 入地十種方便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告解脫月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以如是無量智로 思量觀察하야 欲更求轉勝寂滅解脫하며 復修習如來智慧하며 入如來秘密法하며 觀察不思議大智性하며 淨諸陀羅尼三昧門하며 具廣大神通하며 入差別世界하며 修力無畏不共法하며 隨諸佛轉法輪하며 不捨大悲本願力하야 得入菩薩第九善慧地니라 7, 十種行法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此善慧地에 如實知善不善無記法行과 有漏無漏法行과 世間出世間法行과 思議不思議法行과 定不定法行과 聲聞獨覺法行과 菩薩行法行과 如來地法行과 有爲法行과 無爲法行이니라 8, 如實知 十種行 此菩薩이 以如是智慧로 如實知衆生心稠林과 煩惱稠林과 業稠林과 根稠林과 解稠林과 性稠林과 樂欲稠林과 隨眠稠林과 受生稠林과 習氣相續稠林과 三聚差別稠林이니라 此菩薩이 如實知衆生心種種相하나니 所謂雜起相과 速轉相과 壞不壞相과 無形質相과 無邊際相과 淸淨相과 垢無垢相과 縛不縛相과 幻所作相과 隨諸趣生相과 如是百千萬億으로 乃至無量을 皆如實知니라 又知諸煩惱種種相하나니 所謂久遠隨行相과 無邊引起相과 俱生不捨相과 眠起一義相과 與心相應不相應相과 隨趣受生而住相과 三界差別相과 愛見癡慢如箭深入過患相과 三業因緣不絶相과 略說乃至八萬四千을 皆如實知니라 又知諸業種種相하나니 所謂善不善無記相과 有表示無表示相과 與心同生不離相과 因自性刹那壞而次第集果不失相과 有報無報相과 受黑黑等衆報相과 如田無量相과 凡聖差別相과 現受生受後受相과 乘非乘定不定相과 略說乃至八萬四千을 皆如實知니라 又知諸根軟中勝相과 先際後際差別無差別相과 上中下相과 煩惱俱生不相離相과 乘非乘定不定相과 淳熟調柔相과 隨根網輕轉壞相과 增上無能壞相과 退不退差別相과 遠隨共生不同相하며 略說乃至八萬四千을 皆如實知니라 又知諸解軟中上과 諸性軟中上과 樂欲軟中上과 皆略說乃至八萬四千이니라 又知諸隨眠種種相하나니 所謂與深心共生相과 與心不共生相과 心相應不相應差別相과 久遠隨行相과 無始不拔相과 與一切禪定解脫三昧三摩鉢底神通相違相과 三界相續受生繫縛相과 令無邊心相續現起相과 開諸處門相과 堅實難治相과 地處成就不成就相과 唯以聖道拔出相이니라 又知受生種種相하나니 所謂隨業受生相과 六趣差別相과 有色無色差別相과 有想無想差別相과 業爲田하고 愛水潤하며 無明闇覆하고 識爲種子하야 生後有芽相과 名色俱生不相離相과 癡愛希求續有相과 欲受欲生에 無始樂着相과 妄謂出三界貪求相이니라 又知習氣種種相하나니 所謂行不行差別相과 隨趣熏習相과 隨衆生行熏習相과 隨業煩惱熏習相과 善不善無記熏習相과 隨入後有熏習相과 次第熏習相과 不斷煩惱遠行不捨熏習相과 實非實熏習相과 見聞親近聲聞獨覺菩薩如來熏習相이니라 又知衆生의 正定邪定不定相하나니 所謂正見正定相과 邪見邪定相과 二俱不定相과 五逆邪定相과 五根正定相과 二俱不定相과 八邪邪定相과 正性正定相과 更不作二俱離不定相과 染着邪法邪定相과 習行聖道正定相과 二俱捨不定相이니라 佛子야 菩薩이 隨順如是智慧가 名住善慧地니라 9, 說法成就
(1) 智慧成就 住此地已에 了知衆生의 諸行差別하야 敎化調伏하야 令得解脫이니라 佛子야 此菩薩이 善能演說聲聞乘法과 獨覺乘法과 菩薩乘法과 如來地法하며 一切行處에 智隨行故로 能隨衆生의 根性欲解와 所行有異와 諸聚差別하며 亦隨受生과 煩惱眠縛과 諸業習氣하야 而爲說法하야 令生信解하고 增益智慧하야 各於其乘에 而得解脫이니라
(2) 口業成就 佛子야 菩薩이 住此善慧地에 作大法師하야 具法師行하야 善能守護如來法藏호대 以無量善巧智로 起四無礙辯하야 用菩薩言辭하야 而演說法이라 此菩薩이 常隨四無礙智轉하야 無暫捨離하나니 何等이 爲四오 所謂法無礙智와 義無礙智와 辭無礙智와 樂說無礙智니 此菩薩이 以法無礙智로 知諸法自相하며 義無礙智로 知諸法別相하며 辭無礙智로 無錯謬說하며 樂說無礙智로 無斷盡說이니라 復次以法無礙智로 知諸法自性하며 義無礙智로 知諸法生滅하며 辭無礙智로 安立一切法不斷說하며 樂說無礙智로 隨所安立不可壞無邊說이니라 復次以法無礙智로 知現在法差別하며 義無礙智로 知過去未來法差別하며 辭無礙智로 於去來今法에 無錯謬說하며 樂說無礙智로 於一一世에 無邊法을 明了說이니라 復次以法無礙智로 知法差別하며 義無礙智로 知義差別하며 辭無礙智로 隨其言音說하며 樂說無礙智로 隨其心樂說이니라 復次法無礙智는 以法智로 知差別不異하며 義無礙智는 以比智로 知差別如實하며 辭無礙智는 以世智로 差別說하며 樂說無礙智는 以第一義智로 善巧說이니라 復次法無礙智로 知諸法一相不壞하며 義無礙智로 知蘊界處諦緣起善巧하며 辭無礙智로 以一切世間易解了美妙音聲文字說하며 樂說無礙智로 以轉勝無邊法明說이니라 復次法無礙智로 知一乘平等性하며 義無礙智로 知諸乘差別性하며 辭無礙智로 說一切乘無差別하며 樂說無礙智로 說一一乘無邊法이니라 復次法無礙智로 知一切菩薩行智行法行의 智隨證하며 義無礙智로 知十地分位義差別하며 辭無礙智로 說地道無差別相하며 樂說無礙智로 說一一地無邊行相이니라 復次法無礙智로 知一切如來가 一念에 成正覺하며 義無礙智로 知種種時種種處等의 各差別하며 辭無礙智로 說成正覺差別하며 樂說無礙智로 於一一句法에 無量劫說不盡이니라
(3) 法師成就 復次法無礙智로 知一切如來의 語와 力과 無所畏와 不共佛法과 大慈大悲와 辯才와 方便과 轉法輪과 一切智智隨證하며 義無礙智로 知如來가 隨八萬四千衆生의 心行根解差別音聲하며 辭無礙智로 隨一切衆生行하야 以如來音聲差別說하며 樂說無礙智로 隨衆生信解하야 以如來智淸淨行圓滿說이니라 가, 陀羅尼圓滿 佛子야 菩薩이 住第九地에 得如是善巧無礙智하며 得如來妙法藏하야 作大法師하나니 得義陀羅尼와 法陀羅尼와 智陀羅尼와 光照陀羅尼와 善慧陀羅尼와 衆財陀羅尼와 威德陀羅尼와 無礙門陀羅尼와 無邊際陀羅尼와 種種義陀羅尼하야 如是等百萬阿僧祇陀羅尼門을 皆得圓滿하야 以百萬阿僧祇善巧音聲辯才門으로 而演說法이니라 此菩薩이 得如是百萬阿僧祇陀羅尼門已하야는 於無量佛所에 一一佛前에 悉以如是百萬阿僧祇陀羅尼門으로 聽聞正法하고 聞已不忘하야 以無量差別門으로 爲他演說이니라 나, 言說成就 此菩薩이 初見於佛하고 頭頂禮敬하야 卽於佛所에 得無量法門하니 此所得法門은 非彼聞持諸大聲聞의 於百千劫에 所能領受니라 此菩薩이 得如是陀羅尼와 如是無礙智하고 坐於法座하야 而說於法호대 大千世界滿中衆生에 隨其心樂差別爲說하나니 唯除諸佛과 及受職菩薩하고 其餘衆會는 威德光明이 無能與比니라 此菩薩이 處於法座하야 欲以一音으로 令諸大衆으로 皆得解了하야 卽得解了하며 或時엔 欲以種種音聲으로 令諸大衆으로 皆得開悟하며 或時엔 心欲放大光明하야 演說法門하며 或時엔 心欲於其身上一一毛孔에 皆演法音하며 或時엔 心欲乃至三千大千世界의 所有一切形無形物에 皆悉演出妙法言音하며 或時엔 心欲發一言音하야 周徧法界하야 悉令解了하며 或時엔 心欲一切言音으로 皆作法音하야 恒住不滅하며 或時엔 心欲一切世界의 簫笛鐘鼓와 及以歌詠과 一切樂聲으로 皆演法音하며 或時엔 心欲於一字中에 一切法句의 言音差別이 皆悉具足하며 或時엔 心欲令不可說無量世界에 地水火風四大聚中의 所有微塵으로 一一塵中에 皆悉演出不可說法門하나니 如是所念이 一切隨心하야 無不得者니라 다, 問答成就 佛子야 此菩薩이 假使三千大千世界所有衆生이 咸至其前하야 一一皆以無量言音으로 而興問難호대 一一問難이 各各不同이라도 菩薩이 於一念頃에 悉能領受하고 仍以一音으로 普爲解釋하야 令隨心樂하야 各得歡喜하며 如是乃至不可說世界所有衆生이 一刹那間에 一一皆以無量言音으로 而興問難호대 一一問難이 各各不同이라도 菩薩이 於一念頃에 悉能領受하고 亦以一音으로 普爲解釋하야 各隨心樂하야 令得歡喜하며 乃至不可說不可說世界滿中衆生이라도 菩薩이 皆能隨其心樂하야 隨根隨解하야 而爲說法하며 承佛神力하야 廣作佛事하며 普爲一切하야 作所依怙니라 라, 受持成就 佛子야 此菩薩이 復更精進하야 成就智明하야는 假使一毛端處에 有不可說世界微塵數諸佛衆會호대 一一衆會에 有不可說世界微塵數衆生하며 一一衆生에 有不可說世界微塵數性欲이어든 彼諸佛이 隨其性欲하야 各與法門하시며 如一毛端處하야 一切法界處에 悉亦如是라도 如是所說無量法門을 菩薩이 於一念中에 悉能領受하야 無有忘失이니라 10, 善慧地의 功果
(1) 調柔果 佛子야 菩薩이 住此第九地에 晝夜專勤하야 更無餘念하고 唯入佛境界하야 親近如來하며 入諸菩薩甚深解脫하야 常在三昧하야 恒見諸佛하야 未曾捨離하며 一一劫中에 見無量佛과 無量百佛과 無量千佛과 乃至無量百千億那由他佛하야 恭敬尊重하고 承事供養하며 於諸佛所에 種種問難하야 得說法陀羅尼하야 所有善根이 轉更明淨하나니 譬如眞金을 善巧金師가 用作寶冠하야轉輪聖王이 以嚴其首하면 四天下內一切小王과 及諸臣民의 諸莊嚴具가 無與等者인달하야 此第九地菩薩善根도 亦復如是하야 一切聲聞辟支佛과 及下地菩薩의 所有善根이 無能與等이니라 佛子야 譬如二千世界主大梵天王이 身出光明하야 二千界中幽遠之處를 悉能照耀하야 除其黑闇인달하야 此地菩薩의 所有善根도 亦復如是하야 能出光明하야 照衆生心하야 煩惱黑暗을 皆令息滅이니라 此菩薩이 十波羅蜜中에 力波羅蜜이 最勝하니 餘波羅蜜은 非不修行이로대 但隨力隨分이니라 佛子야 是名略說菩薩摩訶薩의 第九善慧地니 若廣說者인댄 於無量劫에도 亦不能盡이니라
(2) 攝報果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此地에 多作二千世界主大梵天王하야 善能統理하야 自在饒益하며 能爲一切聲聞緣覺과 及諸菩薩하야 分別演說波羅蜜行하며 隨衆生心하야 所有問難이 無能屈者하며 布施愛語利行同事하나니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며 乃至不離念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 復作是念호대 我當於一切衆生中에 爲首며 爲勝이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此菩薩이 若發勤精進하면 於一念頃에 得百萬阿僧祇國土微塵數三昧하며 乃至示現百萬阿僧祇國土微塵數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3) 願智果 若以菩薩殊勝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此數하야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數知니라 12, 重頌
(1) 修行方便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欲重宣其義하사 而說頌曰 無量智力善觀察하니 最上微妙世難知라 普入如來秘密處하야 利益衆生入九地로다 總持三昧皆自在하고 獲大神通入衆刹하며 力智無畏不共法과 願力悲心入九地로다
(2) 智慧成就 住於此地持法藏하야 了善不善及無記하며 有漏無漏世出世와 思不思議悉善知로다 若法決定不決定과 三乘所作悉觀察하며 有爲無爲行差別을 如是而知入世間이로다
(3) 行成就 若欲知諸衆生心인댄 則能以智如實知 種種速轉壞非壞와 無質無邊等衆相이니라 煩惱無邊恒共伴과 眠起一義續諸趣와 業性種種各差別과 因壞果集皆能了로다 諸根種種下中上과 先後際等無量別이라 解性樂欲亦復然하니 八萬四千靡不知로다 衆生惑見恒隨縛하야 無始稠林未除翦이라 與志共俱心並生하야 常相羈繫不斷絶이로다 但唯妄想非實物이며 不離於心無處所라 禪定境排仍退轉이요 金剛道滅方畢竟이로다 六趣受生各差別하니 業田愛潤無明覆하며 識爲種子名色芽로 三界無始恒相續이로다 惑業心習生諸趣니 若離於此不復生이어늘 衆生悉在三聚中하야 或溺於見或行道로다
(4) 說法成就 住於此地善觀察하야 隨其心樂及根解라 悉以無礙妙辯才로 如其所應差別說호대 處於法座如師子하고 亦如牛王寶山王하며 又如龍王布密雲하야 霔甘露雨充大海라 善知法性及奧義하야 隨順言辭能辯說이로다 總持百萬阿僧祇를 譬如大海受衆雨하니 總持三昧皆淸淨하야 能於一念見多佛하며 一一佛所皆聞法하고 復以妙音而演暢이로다 若欲三千大千界에 敎化一切諸群生인댄 如雲廣布無不及하야 隨其根欲悉令喜니라 毛端佛衆無有數하며 衆生心樂亦無極이어든 悉應其心與法門하며 一切法界皆如是로다 菩薩勤加精進力하고 復獲功德轉增勝하야 聞持爾所諸法門을 如地能持一切種이로다 十方無量諸衆生이 咸來親近會中坐하야 一念隨心各問難이라도 一音普對悉充足이로다
(5) 第九地의 功果 住於此地爲法王하야 隨機誨誘無厭倦하며 日夜見佛未曾捨하야 入深寂滅智解脫이로다 供養諸佛善益明하니 如王頂上妙寶冠이요 復使衆生煩惱滅하니 譬如梵王光普照로다 住此多作大梵王하야 以三乘法化衆生하며 所行善業普饒益하야 乃至當成一切智로다 一念所入諸三昧가 阿僧祇刹微塵數라 見佛說法亦復然이어니와 願力所作復過此로다
(6) 結說 此是第九善慧地니 大智菩薩所行處라 甚深微妙難可見을 我爲佛子已宣說이로다 大方廣佛華嚴經 卷第三十九 二十六, 十地品 6 十六, 第十法雲地 1, 淨居天衆의 供養 淨居天衆那由他가 聞此地中諸勝行하고 空中踊躍心歡喜하야 悉共虔誠供養佛이로다 不可思議菩薩衆이 亦在空中大歡喜하야 俱燃最上悅意香하야 普熏衆會令淸淨이로다 2, 自在天王의 供養 自在天王與天衆이 無量億數在虛空하야 普散天衣供養佛하니 百千萬種繽紛下로다 3, 天女의 供養 天諸婇女無有量하야 靡不歡欣供養佛하고 各奏種種妙樂音하야 悉以此言而讚歎호대 佛身安坐一國土하사 一切世界悉現身하시니 身相端嚴無量億이라 法界廣大悉充滿이로다 於一毛孔放光明하사 普滅世間煩惱暗하시니 國土微塵可知數어니와 此光明數不可測이로다 或見如來具衆相하사 轉於無上正法輪하며 或見遊行諸佛刹하고 或見寂然安不動이로다 或見住於兜率宮하고 或現下生入母胎하며 或示住胎或出胎하사 悉令無量國中見이로다 或現出家修世道하고 或現道場成正覺하며 或現說法或涅槃하사 普使十方無不覩로다 譬如幻師知幻術에 在於大衆多所作인달하야 如來智慧亦復然하야 於世間中普現身이로다 佛住甚深眞法性하사 寂滅無相同虛空호대 而於第一實義中에 示現種種所行事로다 所作利益衆生事가 皆依法性而得有하니 相與無相無差別하야 入於究竟皆無相이로다 若有欲得如來智인댄 應離一切妄分別이니 有無通達皆平等하면 疾作人天大導師로다 4, 請說 無量無邊天女衆이 種種言音稱讚已하고 身心寂靜共安樂하야 瞻仰如來黙然住러니 卽時菩薩解脫月이 知諸衆會咸寂靜하고 向金剛藏而請言하사대 大無畏者眞佛子여 從第九地入十地하는 所有功德諸行相과 及以神通變化事를 願聰慧者爲宣說하소서 5, 修行方便 爾時에 金剛藏菩薩摩訶薩이 告解脫月菩薩言하사대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從初地로 乃至第九地히 以如是無量智慧로 觀察覺了已하고 善思惟修習하며 善滿足白法하며 集無邊助道法하며 增長大福德智慧하며 廣行大悲하며 知世界差別하며 入衆生界稠林하며 入如來所行處하며 隨順如來寂滅行하며 常觀察如來力無所畏不共佛法이 名爲得一切種과 一切智智의 受職位니라 6, 入三昧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以如是智慧로 入受職位已하야는 卽得菩薩離垢三昧와 入法界差別三昧와 莊嚴道場三昧와 一切種華光三昧와 海藏三昧와 海印三昧와 虛空界廣大三昧와 觀一切法自性三昧와 知一切衆生心行三昧와 一切佛皆現前三昧하야 如是等百萬阿僧祇三昧가 皆現在前이니라 菩薩이 於此一切三昧에 若入若起에 皆得善巧하며 亦善了知一切三昧의 所作差別하나니 其最後三昧가 名受一切智勝職位니라 7, 十地位의 相 此三昧가 現在前時에 有大寶蓮華가 忽然出生호대 其華廣大하야 量等百萬三千大千世界하고 以衆妙寶로 間錯莊嚴하며 超過一切世間境界하며 出世善根之所生起며 知諸法如幻性衆行所成이며 恒放光明하야 普照法界하며 非諸天處之所能有며 毘瑠璃摩尼寶로 爲莖하고 栴檀王으로 爲臺하고 瑪瑙로 爲鬚하고 閻浮檀金으로 爲葉하며 其華가 常有無量光明하야 衆寶爲藏하고 寶網彌覆하며 十三千大千世界微塵數蓮華로 以爲眷屬이어든 爾時菩薩이 坐此華座하시니 身相大小가 正相稱可하며 無量菩薩로 以爲眷屬하야 各坐其餘蓮華之上하야 周帀圍遶호대 一一各得百萬三昧하야 向大菩薩하야 一心瞻仰이러라 佛子야 此大菩薩과 幷其眷屬이 坐華座時에 所有光明과 及以言音이 普皆充滿十方法界하며 一切世界가 咸悉震動하며 惡趣休息하고 國土嚴淨하며 同行菩薩이 靡不來集하며 人天音樂이 同時發聲이어든 所有衆生이 悉得安樂하야 以不思議供養之具로 供一切佛하며 諸佛衆會가 悉皆顯現하니라 8, 十種光明 佛子야 此菩薩이 坐彼大蓮華座時에 於兩足下에 放百萬阿僧祇光明하야 普照十方諸大地獄하야 滅衆生苦하며 於兩膝輪에 放百萬阿僧祇光明하야 普照十方諸畜生趣하야 滅衆生苦하며 於臍輪中에 放百萬阿僧祇光明하야 普照十方閻羅王界하야 滅衆生苦하며 從左右脇하야 放百萬阿僧祇光明하야 普照十方一切人趣하야 滅衆生苦하며 從兩手中하야 放百萬阿僧祇光明하야 普照十方一切諸天과 及阿修羅의 所有宮殿하며 從兩肩上하야 放百萬阿僧祇光明하야 普照十方一切聲聞하며 從其項背하야 放百萬阿僧祇光明하야 普照十方辟支佛身하며 從其面門하야 放百萬阿僧祇光明하야 普照十方初始發心과 乃至九地諸菩薩身하며 從兩眉間하야 放百萬阿僧祇光明하야 普照十方受職菩薩하야 令魔宮殿으로 悉皆不現하며 從其頂上하야 放百萬阿僧祇三千大千世界微塵數光明하야 普照十方一切世界諸佛如來道場衆會하야 右遶十帀하고 住虛空中하야 成光明網하니 名熾然光明이라 發其種種諸供養事하야 供養於佛하니 餘諸菩薩의 從初發心으로 乃至九地히 所有供養으로 而比於此하면 百分에 不及一이며 乃至算數譬喩로 所不能及이라 其光明網이 普於十方一一如來衆會之前에 雨衆妙香과 華鬘衣服과 幢幡寶蓋와 諸摩尼等莊嚴之具하야 以爲供養하니 皆從出世善根所生이라 超過一切世間境界하니 若有衆生이 見知此者면 皆於阿耨多羅三藐三菩提에 得不退轉이니라 佛子야 此大光明이 作於如是供養事畢하고 復遶十方一切世界一一諸佛道場衆會하야 經十帀已하고 從諸如來足下而入이어든 爾時諸佛과 及諸菩薩이 知某世界中에 某菩薩摩訶薩이 能行如是廣大之行하야 到受職位하니라 佛子야 是時에 十方無量無邊乃至九地諸菩薩衆이 皆來圍遶하야 恭敬供養하고 一心觀察하니 正觀察時에 其諸菩薩이 卽各獲得十千三昧하니라 當爾之時하야 十方所有受職菩薩이 皆於金剛莊嚴臆德相中에 出大光明하니 名能壞魔怨이라 百萬阿僧祇光明으로 以爲眷屬하야 普照十方하야 現於無量神通變化하니라 作是事已하고 而來入此菩薩摩訶薩金剛莊嚴臆德相中하니 其光이 入已에 令此菩薩의 所有智慧로 勢力增長이 過百千倍하니라 9, 得地位 爾時에 十方一切諸佛이 從眉間出淸淨光明하시니 名增益一切智神通이라 無數光明으로 以爲眷屬하야 普照十方一切世界하야 右遶十帀하며 示現如來廣大自在하며 開悟無量百千億那由他諸菩薩衆하며 周徧震動一切佛刹하며 滅除一切諸惡道苦하며 隱蔽一切諸魔宮殿하며 示一切佛得菩提處道場衆會莊嚴威德하며 如是普照盡虛空徧法界一切世界已하고 而來至此菩薩會上하야 周帀右遶하며 示現種種莊嚴之事하시고 現是事已에 從大菩薩頂上而入하신대 其眷屬光明도 亦各入彼諸菩薩頂이어든 當爾之時하야 此菩薩이 得先所未得百萬三昧하니 名爲已得受職之位라 入佛境界하야 具足十力하야 墮在佛數하니라 10, 譬喩 佛子야 如轉輪聖王의 所生太子가 母是正后요 身相具足이어든 其轉輪王이 令其太子로 坐白象寶妙金之座하고 張大網幔하며 建大幢旛하며 燃香散花하며 奏諸音樂하며 取四大海水하야 置金甁內하고 王執此甁하야 灌太子頂하나니 是時에 卽名受王職位라 墮在灌頂刹利王數하며 卽能具足行十善道일새 亦得名爲轉輪聖王인달하야 菩薩受職도 亦復如是하야 諸佛智水로 灌其頂故로 名爲受職이니 具足如來十種力故로 墮在佛數니라 11, 總結 佛子야 是名菩薩受大智職이니 菩薩이 以此大智職故로 能行無量百千萬億那由他難行之行하야 增長無量智慧功德하나니 名爲安住法雲地니라 12, 智慧의 廣大
(1) 集智의 廣大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此法雲地에 如實知欲界集과 色界集과 無色界集과 世界集과 法界集과 有爲界集과 無爲界集과 衆生界集과 識界集과 虛空界集과 涅槃界集하며 此菩薩이 如實知諸見煩惱行集하며 知世界成壞集하며 知聲聞行集과 辟支佛行集과 菩薩行集과 如來力無所畏色身法身集과 一切種一切智智集과 示得菩提轉法輪集과 入一切法分別決定智集하나니 擧要言之컨댄 以一切智로 知一切集이니라
(2) 應化智의 廣大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以如是上上覺慧로 如實知衆生業化와 煩惱化와 諸見化와 世界化와 法界化와 聲聞化와 辟支佛化와 菩薩化와 如來化와 一切分別無分別化하야 如是等을 皆如實知니라
(3) 加持智의 廣大 又如實知佛持와 法持와 僧持와 業持와 煩惱持와 時持와 願持와 供養持와 行持와 劫持와 智持하야 如是等을 皆如實知니라
(4) 入微細智의 廣大 又如實知諸佛如來의 入微細智하나니 所謂修行微細智와 命終微細智와 受生微細智와 出家微細智와 現神通微細智와 成正覺微細智와 轉法輪微細智와 住壽命微細智와 般涅槃微細智와 敎法住微細智니 如是等을 皆如實知니라
(5) 秘密智의 廣大 又入如來秘密處하나니 所謂身秘密과 語秘密과 心秘密과 時非時思量秘密과 授菩薩記秘密과 攝衆生秘密과 種種乘秘密과 一切衆生根行差別秘密과 業所作秘密과 得菩提行秘密이니 如是等을 皆如實知니라
(6) 入劫智의 廣大 又知諸佛所有入劫智하나니 所謂一劫이 入阿僧祇劫하고 阿僧祇劫이 入一劫과 有數劫이 入無數劫하고 無數劫이 入有數劫과 一念入劫하고 劫入一念과 劫入非劫하고 非劫入劫과 有佛劫이 入無佛劫하고 無佛劫이 入有佛劫과 過去未來劫이 入現在劫하고 現在劫이 入過去未來劫과 過去劫이 入未來劫하고 未來劫이 入過去劫과 長劫이 入短劫하고 短劫이 入長劫이니 如是等을 皆如實知니라
(7) 入道智의 廣大 又知如來諸所入智하나니 所謂入毛道智와 入微塵智와 入國土身正覺智와 入衆生身正覺智와 入衆生心正覺智와 入衆生行正覺智와 入隨順一切處正覺智와 入示現徧行智와 入示現順行智와 入示現逆行智와 入示現思議不思議世間了知不了知行智와 入示現聲聞智와 辟支佛智와 菩薩行과 如來行智니라 佛子야 一切諸佛의 所有智慧가 廣大無量이어늘 此地菩薩이 皆能得入이니라 13, 解脫의 廣大 佛子야 菩薩摩訶薩이 住此地에 卽得菩薩不思議解脫과 無障礙解脫과 淨觀察解脫과 普照明解脫과 如來藏解脫과 隨順無礙輪解脫과 通達三世解脫과 法界藏解脫과 解脫光明輪解脫과 無餘境界解脫하나니 此十爲首하야 有無量百千阿僧祇解脫門을 皆於此第十地中得하며 如是乃至無量百千阿僧祇三昧門과 無量百千阿僧祇陀羅尼門과 無量百千阿僧祇神通門을 皆悉成就니라 14, 釋法雲地名
(1) 如來의 大法雲雨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通達如是智慧에 隨順無量菩提하며 成就善巧念力하야 十方無量諸佛의 所有無量大法明과 大法照와 大法雨를 於一念頃에 皆能安能受하며 能攝能持하나니 譬如娑伽羅龍王의 所霔大雨를 唯除大海하고 餘一切處는 皆不能安不能受하며 不能攝不能持인달하야 如來秘密藏의 大法明大法照大法雨도 亦復如是하야 唯除第十地菩薩하고 餘一切衆生과 聲聞獨覺과 乃至第九地菩薩은 皆不能安不能受하며 不能攝不能持니라 佛子야 譬如大海가 能安能受能攝能持一大龍王의 所霔大雨하며 若二若三과 乃至無量諸龍王雨가 於一念間에 一時霔下라도 皆能安能受하며 能攝能持하나니 何以故오 以是無量廣大器故인달하야 住法雲地菩薩도 亦復如是하야 能安能受能攝能持一佛의 法明法照法雨하며 若二若三으로 乃至無量히 於一念頃에 一時演說이라도 悉亦如是일새 是故此地가 名爲法雲이니라
(2) 三世如來의 法藏 解脫月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此地菩薩이 於一念間에 能於幾如來所에 安受攝持大法明大法照大法雨니잇고 金剛藏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不可以算數로 能知니 我當爲汝하야 說其譬喩호리라 佛子야 譬如十方에 各有十不可說百千億那由他佛刹微塵數世界어든 其世界中一一衆生이 皆得聞持陀羅尼하야 爲佛侍者하야 聲聞衆中에 多聞第一이 如金剛蓮華上佛所에 大勝比丘호대 然一衆生의 所受之法을 餘不重受하면 佛子야 於汝意云何오 此諸衆生의 所受之法이 爲有量耶아 爲無量耶아 解脫月菩薩이 言하사대 其數甚多하야 無量無邊이니이다 金剛藏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我爲汝說하야 令汝得解케호리라 佛子야 此法雲地菩薩이 於一佛所에 一念之頃에 所安所受所攝所持인 大法明大法照大法雨의 三世法藏을 前爾所世界一切衆生의 所聞持法이 於此에 百分에 不及一이며 乃至譬喩도 亦不能及이니 如一佛所하야 如是十方에 如前所說爾所世界微塵數佛이 復過此數하야 無量無邊이어든 於彼一一諸如來所에 所有法明法照法雨의 三世法藏을 皆能安能受하며 能攝能持일새 是故此地가 名爲法雲이니라
(3) 一切衆生의 迷惑消滅 佛子야 此地菩薩이 以自願力으로 起大悲雲하며 震大法雷하며 通明無畏로 以爲電光하며 福德智慧로 而爲密雲하야 現種種身하야 周旋往返호대 於一念頃에 普徧十方百千億那由他世界微塵數國土하야 演說大法하야 摧伏魔怨하며 復過此數하야 於無量百千億那由他世界微塵數國土에 隨諸衆生心之所樂하야 霔甘露雨하야 滅除一切衆惑塵焰일새 是故此地가 名爲法雲이니라
(4) 受生 佛子야 此地菩薩이 於一世界에 從兜率天下하야 乃至涅槃히 隨所應度衆生心하야 而現佛事하며 若二若三으로 乃至如上微塵數國土하며 復過於此하야 乃至無量百千億那由他世界微塵數國土에 皆亦如是일새 是故此地가 名爲法雲이니라 15, 神通力
(1) 神通의 總相 佛子야 此地菩薩이 智慧明達하고 神通自在하야 隨其心念하야 能以狹世界로 作廣世界하고 廣世界로 作狹世界하며 垢世界로 作淨世界하고 淨世界로 作垢世界하며 亂住次住와 倒住正住의 如是無量一切世界를 皆能互作하며 或隨心念하야 於一塵中에 置一世界의 須彌盧等一切山川호대 塵相如故하고 世界不減하며 或復於一微塵之中에 置二置三과 乃至不可說世界의 須彌盧等一切山川호대 而彼微塵이 體相如本하고 於中世界가 悉得明現하며 或隨心念하야 於一世界中에 示現二世界莊嚴과 乃至不可說世界莊嚴하고 或於一世界莊嚴中에 示現二世界와 乃至不可說世界하며 或隨心念하야 以不可說世界中衆生으로 置一世界하고 或隨心念하야 以一世界中衆生으로 置不可說世界호대 而於衆生에 無所嬈害하며 或隨心念하야 於一毛孔에 示現一切佛境界莊嚴之事하며 或隨心念하야 於一念中에 示現不可說世界微塵數身하고 一一身에 示現如是微塵數手하고 一一手에 各執恒河沙數華奩香篋鬘蓋幢旛하야 周徧十方하야 供養於佛하며 一一身에 復示現爾許微塵數頭하고 一一頭에 復現爾許微塵數舌하야 於念念中에 周徧十方하야 歎佛功德하며 或隨心念하야 於一念間에 普徧十方하야 示成正覺과 乃至涅槃과 及以國土莊嚴之事하며 或現其身하야 普徧三世호대 而於身中에 有無量諸佛과 及佛國土莊嚴之事와 世界成壞를 靡不皆現하며 或於自身一毛孔中에 出一切風호대 而於衆生에 無所惱害하며 或隨心念하야 以無邊世界로 爲一大海하고 此海水中에 現大蓮華호대 光明嚴好하야 徧覆無量無邊世界어든 於中에 示現大菩提樹莊嚴之事하고 乃至示成一切種智하며 或於其身에 現十方世界一切光明하야 摩尼寶珠와 日月星宿와 雲電等光을 靡不皆現하며 或以口噓氣하야 能動十方無量世界호대 而不令衆生으로 有驚怖想하며 或現十方風災火災와 及以水災하며 或隨衆生心之所樂하야 示現色身莊嚴具足하며 或於自身에 示現佛身하고 或於佛身에 而現自身하며 或於佛身에 現已國土하고 或於已國土에 而現佛身하나니 佛子야 此法雲地菩薩이 能現如是와 及餘無量百千億那由他自在神力이니라
(2) 斷疑顯勝 爾時에 會中諸菩薩과 及天龍夜叉와 乾闥婆와 阿修羅와 護世四王과 釋提桓因과 梵天淨居와 摩醯首羅인 諸天子等이 咸作是念호대 若菩薩의 神通智力이 能如是者인댄 佛復云何오하더니 爾時에 解脫月菩薩이 知諸衆會心之所念하고 白金剛藏菩薩言하사대 佛子야 今此大衆이 聞其菩薩의 神通智力하고 墮在疑網이로소니 善哉라 仁者여 爲斷彼疑하야 當少示現菩薩의 神力莊嚴之事하소서
(3) 入定現神通 時에 金剛藏菩薩이 卽入一切佛國土體性三昧하시니 入此三昧時에 諸菩薩과 及一切大衆이 皆自見身이 在金剛藏菩薩身內하야 於中에 悉見三千大千世界의 所有種種莊嚴之事가 經於億劫토록 說不能盡하며 又於其中에 見菩提樹하니 其身周圍가 十萬三千大千世界요 高는 百萬三千大千世界요 枝葉所蔭도 亦復如是어든 稱樹形量하야 有師子座하고 座上에 有佛하시니 號一切智通王이라 一切大衆이 悉見其佛이 坐菩提樹下師子座上하사 種種諸相으로 以爲莊嚴하야 假使億劫이라도 說不能盡이러라 金剛藏菩薩이 示現如是大神力已하시고 還令衆會로 各在本處케하신대 時諸大衆이 得未曾有하야 生奇特想하고 黙然而住하야 向金剛藏하야 一心瞻仰이러라
(4) 問答決擇 爾時에 解脫月菩薩이 白金剛藏菩薩言하사대 佛子야 今此三昧가 甚爲希有하야 有大勢力하니 其名何等이니잇고 金剛藏이 言하사대 此三昧는 名一切佛國土體性이니라 又問此三昧가 境界云何니잇고 答言하사대 佛子야 若菩薩이 修此三昧하면 隨心所念하야 能於身中에 現恒河沙世界微塵數佛刹하며 復過此數하야 無量無邊이니라 佛子야 菩薩이 住法雲地에 得如是等無量百千諸大三昧故로 此菩薩身과 身業을 不可測知며 語語業과 意意業과 神通自在와 觀察三世와 三昧境界와 智慧境界와 遊戲一切諸解脫門과 變化所作과 神力所作과 光明所作과 略說乃至擧足下足하는 如是一切諸有所作을 乃至法王子住와 善慧地菩薩이라도 皆不能知니라 佛子야 此法雲地菩薩의 所有境界가 略說如是어니와 若廣說者인댄 假使無量百千阿僧祇劫이라도 亦不能盡이니라
(5) 再明疑心 解脫月菩薩이 言하사대 佛子야 若菩薩神通境界가 如是인댄 佛神通力은 其復云何니잇고 金剛藏이 言하사대 佛子야 譬如有人이 於四天下에 取一塊土하야 而作是言호대 爲無邊世界大地土가 多아 爲此土가 多아하야 我觀汝問호니 亦復如是로다 如來智慧는 無邊無等이어니 云何而與菩薩比量이리오 復次佛子야 如四天下에 取少許土하면 餘者無量이니 此法雲地神通智慧도 於無量劫에 但說少分이어든 況如來地아 佛子야 我今爲汝하야 引事爲證하야 令汝得知如來境界케호리라 佛子야 假使十方의 一一方에 各有無邊世界微塵數諸佛國土하고 一一國土에 得如是地菩薩이 充滿호대 如甘蔗竹葦稻麻叢林이어든 彼諸菩薩이 於百千億那由他劫에 修菩薩行하야 所生智慧를 比一如來智慧境界하면 百分에 不及一이며 乃至優波尼沙陀分에도 亦不能及이니라
(6) 斷疑生歡喜 佛子야 此菩薩이 住如是智慧에 不異如來身語意業호대 不捨菩薩의 諸三昧力하고 於無數劫에 承事供養一切諸佛하야 一一劫中에 以一切種供養之具로 而爲供養하며 一切諸佛神力所加로 智慧光明이 轉更增勝하야 於法界中에 所有問難을 善爲解釋하야 百千億劫에 無能屈者니라 佛子야 譬如金師가 以上妙眞金으로 作嚴身具하고 大摩尼寶로 鈿厠其間이어든 自在天王이 身自服戴하면 其餘天人莊嚴之具의 所不能及인달하야 此地菩薩도 亦復如是하야 始從初地로 乃至九地히 一切菩薩의 所有智行이 皆不能及이니라 此地菩薩의 智慧光明은 能令衆生으로 乃至入於一切智智어니와 餘智光明은 無能如是니 佛子야 譬如摩醯首羅天王光明이 能令衆生으로 身心淸凉일새 一切光明의 所不能及인달하야 此地菩薩의 智慧光明도 亦復如是하야 能令衆生으로 皆得淸凉하며 乃至住於一切智智일새 一切聲聞辟支佛과 乃至第九地菩薩의 智慧光明이 悉不能及이니라 19, 十地의 功果
(1) 調柔果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已能安住如是智慧일새 諸佛世尊이 復更爲說三世智와 法界差別智와 徧一切世界智와 照一切世界智와 慈念一切衆生智하시나니 擧要言之인댄 乃至爲說得一切智智니라 此菩薩이 十波羅蜜中에 智波羅蜜이 最爲增上이언정 餘波羅蜜을 非不修行이니라 佛子야 是名略說菩薩摩訶薩의 第十法雲地니 若廣說者인댄 假使無量阿僧祇劫이라도 亦不能盡이니라
(2) 攝報果 佛子야 菩薩이 住此地에 多作摩醯首羅天王하야 於法自在하야 能授衆生聲聞獨覺一切菩薩波羅蜜行하며 於法界中에 所有問難이 無能屈者하며 布施愛語利行同事하나니 如是一切諸所作業이 皆不離念佛하며 乃至不離念具足一切種과 一切智智니라 復作是念호대 我當於一切衆生에 爲首며 爲勝이며 乃至爲一切智智依止者라하나니 若勤加精進하면 於一念頃에 得十不可說百千億那由他佛刹微塵數三昧하며 乃至示現爾所微塵數菩薩로 以爲眷屬이니라
(3) 願智果 若以菩薩殊勝願力으로 自在示現인댄 過於此數니 所謂若修行과 若莊嚴과 若信解와 若所作과 若身과 若語와 若光明과 若諸根과 若神變과 若音聲과 若行處를 乃至百千億那由他劫에도 不能數知니라 流通分 十七, 十地功德의 譬喩 1, 池喩修行功德 佛子야 此菩薩摩訶薩이 十地行相이 次第現前하면 則能趣入一切智智하나니 譬如阿耨達池에 出四大河하니 其河流注하야 徧閻浮提호대 旣無盡竭하고 復更增長하며 乃至入海하야 令其充滿인달하야 佛子야 菩薩도 亦爾하야 從菩提心으로 流出善根大願之水하야 以四攝法으로 充滿衆生호대 無有窮盡하고 復更增長하며 乃至入於一切智慧하야 令其充滿이니라 2, 山喩上勝功德 佛子야 菩薩十地가 因佛智故로 而有差別이 如因大地하야 有十山王하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雪山王과 香山王과 鞞陀梨山王과 神仙山王과 由乾陀山王과 馬耳山王과 尼民陀羅山王과 斫羯羅山王과 計都末底山王과 須彌盧山王이라 佛子야 如雪山王에 一切藥草가 咸在其中하야 取不可盡인달하야 菩薩所住歡喜地도 亦復如是하야 一切世間經書技藝文頌呪術이 咸在其中하야 說不可盡이니라 佛子야 如香山王에 一切諸香이 咸集其中하야 取不可盡인달하야 菩薩所住離垢地도 亦復如是하야 一切菩薩의 戒行威儀가 咸在其中하야 說不可盡이니라 佛子야 如鞞陀梨山王이 純寶所成이라 一切衆寶가 咸在其中하야 取不可盡인달하야 菩薩所住發光地도 亦復如是하야 一切世間禪定神通解脫三昧三摩鉢底가 咸在其中하야 說不可盡이니라 佛子야 如神仙山王이 純寶所成이라 五通神仙이 咸住其中하야 無有窮盡인달하야 菩薩所住焰慧地도 亦復如是하야 一切道中殊勝智慧가 咸在其中하야 說不可盡이니라 佛子야 如由乾陀羅山王이 純寶所成이라 夜叉大神이 咸住其中하야 無有窮盡인달하야 菩薩所住難勝地도 亦復如是하야 一切自在如意神通이 咸在其中하야 說不可盡이니라 佛子야 如馬耳山王이 純寶所成이라 一切諸果가 咸在其中하야 取不可盡인달하야 菩薩所住現前地도 亦復如是하야 入緣起理한 聲聞果證이 咸在其中하야 說不可盡이니라 如尼民陀羅山王이 純寶所成이라 大力龍神이 咸住其中하야 無有窮盡인달하야 菩薩所住遠行地도 亦復如是하야 方便智慧獨覺果證이 咸在其中하야 說不可盡이니라 如斫羯羅山王이 純寶所成이라 諸自在衆이 咸住其中하야 無有窮盡인달하야 菩薩所住不動地도 亦復如是하야 一切菩薩의 自在行差別世界가 咸在其中하야 說不可盡이니라 如計都山王이 純寶所成이라 大威德阿修羅王이 咸住其中하야 無有窮盡인달하야 菩薩所住善慧地도 亦復如是하야 一切世間生滅智行이 咸在其中하야 說不可盡이니라 如須彌盧山王이 純寶所成이라 大威德諸天이 咸住其中하야 無有窮盡인달하야 菩薩所住法雲地도 亦復如是하야 如來力無畏不共法一切佛事가 咸在其中하야 問答宣說이 不可窮盡이니라 佛子야 此十寶山王이 同在大海호대 差別得名이니 菩薩十地도 亦復如是하야 同在一切智中호대 差別得名이니라 3, 海喩大果功德 佛子야 譬如大海가 以十種相으로 得大海名하야 不可移奪이니 何等이 爲十고 一은 次第漸深이요 二는 不受死屍요 三은 餘水入中에 皆失本名이요 四는 普同一味요 五는 無量珍寶요 六은 無能至底요 七은 廣大無量이요 八은 大身所居요 九는 潮不過限이요 十은 普受大雨호대 無有盈溢인달하야 菩薩行도 亦復如是하야 以十相故로 名菩薩行이라 不可移奪이니 何等이 爲十고 所謂歡喜地는 出生大願하야 漸次深故며 離垢地는 不受一切破戒屍故며 發光地는 捨離世間假名字故며 焰慧地는 與佛功德으로 同一味故며 難勝地는 出生無量方便神通과 世間所作衆珍寶故며 現前地는 觀察緣生甚深理故며 遠行地는 廣大覺慧로 善觀察故며 不動地는 示現廣大莊嚴事故며 善慧地는 得深解脫하야 行於世間호대 如實而知하야 不過限故며 法雲地는 能受一切諸佛如來의 大法明雨호대 無厭足故니라 4, 珠喩堅固功德 佛子야 譬如大摩尼珠가 有十種性하야 出過衆寶하나니 何等이 爲十고 一者는 從大海出이요 二者는 巧匠治理요 三者는 圓滿無缺이요 四者는 淸淨離垢요 五者는 內外明徹이요 六者는 善巧鑽穿이요 七者는 貫以寶縷요 八者는 置在瑠璃高幢之上이요 九者는 普放一切種種光明이요 十者는 能隨王意하야雨衆寶物하며 如衆生心하야 充滿其願인달하야 佛子야 當知菩薩도 亦復如是하야 有十種事하야 出過衆聖하나니 何等이 爲十고 一者는 發一切智心이요 二者는 持戒頭陀에 正行明淨이요 三者는 諸禪三昧가 圓滿無缺이요 四者는 道行이 淸白하야 離諸垢穢요 五者는 方便神通이 內外明徹이요 六者는 緣起智慧로 善能鑽穿이요 七者는 貫以種種方便智縷요 八者는 置於自在高幢之上이요 九者는 觀衆生行하야 放聞持光이요 十者는 受佛智職하야 墮在佛數하야 能爲衆生하야 廣作佛事니라 十八, 十地의 利益 1, 信心功德
(1) 說益生信 佛子야 此集一切種一切智功德菩薩行法門品은 若諸衆生이 不種善根이면不可得聞이니라 解脫月菩薩이 言하사대 聞此法門에 得幾所福이니잇고 金剛藏菩薩이 言하사대 如一切智所集福德하야 聞此法門도 福德如是니 何以故오 非不聞此功德法門하고 而能信解受持讀誦이어든 何況精進하야 如說修行가 是故當知하라 要得聞此集一切智功德法門하야사 乃能信解受持修習이니 然後에 至於一切智地니라
(2) 動地生信 爾時에 佛神力故며 法如是故로 十方各有十億佛刹微塵數世界가 六種十八相動하니 所謂動과 徧動과 等徧動과 起와 徧起와 等徧起와 踊과 徧踊과 等徧踊과 震과 徧震과 等徧震과 吼와 徧吼와 等徧吼와 擊과 徧擊과 等徧擊이니라 2, 供養功德 雨衆天華와 天鬘과 天衣와 及諸天寶莊嚴之具와 幢旛繒蓋하며 奏天妓樂호대 其音和雅하야 同時發聲하야 讚一切智地의 所有功德하니라 3, 結通十方 如此世界他化自在天王宮에 演說此法하야 十方所有一切世界도 悉亦如是러라 4, 他方證成 爾時에 復以佛神力故로 十方各十億佛刹微塵數世界外에 有十億佛刹微塵數菩薩이 而來此會하야 作如是言하사대 善哉善哉라 金剛藏이여 快說此法이로다 我等도 悉亦同名金剛藏이요 所住世界도 各各差別호대 悉名金剛德이요 佛號도 金剛幢이시니 我等도 住在本世界中하야 皆承如來威神之力하야 而說此法호대 衆會悉等하며 文字句義도 與此所說로 無有增減이라 悉以佛神力으로 而來此會하야 爲汝作證하노니 如我等이 今者에 入此世界하야 如是十方一切世界도 悉亦如是하야 而往作證이로라 十九, 重頌十地 1, 重頌因由 爾時에 金剛藏菩薩이 觀察十方一切衆會가 普周法界하시고 欲讚歎發一切智智心하며 欲示現菩薩境界하며 欲淨治菩薩行力하며 欲說攝取一切種智道하며 欲除滅一切世間垢하며 欲施與一切智하며 欲示現不思議智莊嚴하며 欲顯示一切菩薩諸功德하며 欲令如是地義로 轉更開顯하야 承佛神力하사 而說頌言하사대 2, 勸聽 其心寂滅恒調順하고 平等無礙如虛空하며 離諸垢濁住於道하니 此殊勝行汝應聽이어다 3, 修行方便 百千億劫修諸善하야 供養無量無邊佛하며 聲聞獨覺亦復然하니 爲利衆生發大心이로다 精勤持戒常柔忍하고 慚愧福智皆具足하며 志求佛智修廣慧하야 願得十力發大心이로다 三世諸佛咸供養하고 一切國土悉嚴淨하며 了知諸法皆平等하야 爲利衆生發大心이로다 住於初地生是心하야 永離衆惡常歡喜하며 願力廣修諸善法하야 以悲愍故入後位로다 戒聞具足念衆生하야 滌除垢穢心明潔하며 觀察世間三毒火하야 廣大解者趣三地로다 三有一切皆無常이라 如箭入身苦熾然하니 厭離有爲求佛法하는 廣大智人趣焰地로다 念慧具足得道智하야 供養百千無量佛하고 常觀最勝諸功德하니 斯人趣入難勝地로다 智慧方便善觀察하야 種種示現救衆生하며 復供十力無上尊하야 趣入無生現前地로다 世所難知而能知하야 不受於我離有無라 法性本寂隨緣轉하니 得此微妙向七地로다 智慧方便心廣大하야 難行難伏難了知라 雖證寂滅勤修習하야 能趣如空不動地로다 佛勸令從寂滅起하야 廣修種種諸智業하시니 具十自在觀世間하야 以此而昇善慧地로다 以微妙智觀衆生의 心行業惑等稠林하고 爲欲化其令趣道하야 演說諸佛勝義藏이로다 次第修行具衆善하야 乃至九地集福慧하며 常求諸佛最上法하야 得佛智水灌其頂이로다 4, 得三昧 獲得無數諸三昧하며 亦善了知其作業하니 最後三昧名受職이라 住廣大境恒不動이로다 5, 受位 菩薩得此三昧時에 大寶蓮華忽然現커늘 身量稱彼於中坐하니 佛子圍遶同觀察이로다 放大光明百千億하야 滅除一切衆生苦하고 復於頂上放光明하야 普入十方諸佛會로다 悉住空中作光網하야 供養佛已從足入하니 卽時諸佛悉了知 今此佛子登職位로다 十方菩薩來觀察하니 受職大士舒光照하며 諸佛眉間亦放光하사 普照而來從頂入이로다 十方世界咸震動하고 一切地獄苦消滅이라 是時諸佛與其職하시니 如轉輪王第一子로다 若蒙諸佛與灌頂이면 是則名登法雲地라 6, 智慧廣大 智慧增長無有邊하야 開悟一切諸世間호대 欲界色界無色界와 法界世界衆生界와 有數無數及虛空이여 如是一切咸通達이로다 一切化用大威力과 諸佛加持微細智와 秘密劫數毛道等을 皆能如實而觀察이로다 受生捨俗成正道와 轉妙法輪入涅槃과 乃至寂滅解脫法과 及所未說皆能了로다 7, 釋名 菩薩住此法雲地에 具足念力持佛法하니 譬如大海受龍雨하야 此地受法亦復然이로다 十方無量諸衆生이 悉得聞持持佛法이라도 於一佛所所聞法이 過於彼數無有量이로다 以昔智願威神力으로 一念普徧十方土하야 霔甘露雨滅煩惱일새 是故佛說名法雲이로다
8, 神通 神通示現徧十方하야 超出人天世間境하며 復過是數無量億하니 世智思惟必迷悶이로다 一擧足量智功德을 乃至九地不能知어든 何況一切諸衆生과 及以聲聞辟支佛가
9, 果位 此地菩薩供養佛에 十方國土悉周徧하며 亦供現前諸聖衆하야 具足莊嚴佛功德이로다 住於此地復爲說 三世法界無礙智하고 衆生國土悉亦然하며 乃至一切佛功德이로다 此地菩薩智光明으로 能示衆生正法路하니 自在天光除世闇이어든 此光滅暗亦如是로다 住此多作三界王하야 善能演說三乘法하며 無量三昧一念得하고 所見諸佛亦如是로다 此地我今已略說호니 若欲廣說不可盡이라
10, 山의 譬喩 如是諸地佛智中에 如十山王嶷然住로다 初地藝業不可盡이 譬如雪山集衆藥하며 二地戒聞如香山하며 三如毘陀發妙華하며 焰慧道寶無有盡이 譬如仙山仁善住하며 五地神通如由乾하며 六如馬耳具衆果하며 七地大慧如尼民하며 八地自在如輪圍하며 九如計都集無礙하며 十如須彌具衆德이로다
11, 海의 譬喩 初地願首二持戒며 三地功德四專一이며 五地微妙六甚深이며 七廣大慧八莊嚴이며 九地思量微妙義가 出過一切世間道며 十地受持諸佛法이니 如是行海無盡竭이로다
12, 摩尼珠의 譬喩 十行超世發心初요 持戒第二禪第三이며 行淨第四成就五요 緣生第六貫穿七이며 第八置在金剛幢이요 第九觀察衆稠林이며 第十灌頂隨王意니 如是德寶漸淸淨이로다
13, 總結 十方國土碎爲塵이라도 可於一念知其數며 毫末度空可知量이어니와 億劫說此不可盡이로다 大方廣佛華嚴經 卷第四十 第七會 再會普光明殿十一品 等覺妙覺法門 等覺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구성 출처
승가대학 전통교과목 기타
대승기신론
image
이미지맵 아라마제작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사미(니) 율의
image
아라마제공,조계종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사미(니) 율의
image
아라마제공
image
이미지맵,JPG 아라마제작
사미(니) 율의
image
아라마제공
사미(니) 율의
file
HWP 수집자료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80화엄경
image
한문원문,한문현토
금강경
image
개괄,기타
대승기신론
image
한문원문
자료실
image
치문
image
한문현토,기타
제경서문
image
TXT 아라마제작,조계종공식
제경서문
image
아라마제작,조계종공식
제경서문
image
TXT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image
TXT 아라마제작,조계종공식
제경서문
image
PDF,PNG,TXT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image
PDF,PNG,TXT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image
PNG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file
PDF,TXT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image
PDF,TXT 아라마제작
치문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
치문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
치문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
치문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
치문
image
한문현토
육조단경
file
80화엄경
image
우리말,원문해석
대승기신론
image
한문원문,원문해석,아라마직역
치문
image
금강경
file
개괄
금강경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아라마직역
금강경
file
도표정리,기타
금강경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아라마직역
금강경
image
개요해제
자료실
image
TXT 아라마제작
자료실
image
금강경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아라마직역
금강경
image
기타
수능엄경
image
한문현토
80화엄경
image
한문원문
80화엄경
image
개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