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초발심자경문 2.2 [아라마 직역] 발심수행장

출처 아라마제공

발심하여 수행하는

 

 해동사문 원효 쓰다


대저 모든 부처님들께서 적멸궁을 장엄하심은 오랜 세월동안 욕심을 버리고 고행을 하심이요, 많은 중생들이 화택문을 윤회하심은 무량한 세월동안에 탐욕을 버리지 않음이라. 막는 이없는 천당에 가서이르는 이가 적음은 탐진치 삼독번뇌를 자기 집안보물로 삼음이요, 꾀는 이없는 악도에 들어가는 자가 많음은 사대색신과 오욕락을 허망한 마음보물로 삼은까닭이다.


 사람이 누군들 산으로 돌아가 도 닦고자 하지않겠냐마는 나아가지 못함은 애욕에 얽힌 까닭이다. 그러나 산으로 돌아가 마음을 닦지 못하지만 스스로 힘에 따라 선행을 버리지 말지어다. 자신의 즐거움을 버릴 수 있으면 성인처럼 믿고 공경할 것이요, 어려운 행을 행할수 있으면 부처님처럼 존중할것이니라. 재물을 아끼고 탐하는 것은 바로 마구니의 권속이요, 자비보시하는 바로 법왕의 아들(부처님의 제자)이니라.


  높은산 험한바위는 지혜로운 사람이 머무는 곳이요, 푸른소나무 깊은계곡은 수행자가 깃드는 곳이니라. 굶주리면 나무열매를 먹어 그 주린 창자를 달래고, 목마르면 흐르는 물을 마셔 그 목마른 생각을 쉬게 할지니라. 맛있는 것을 먹고 사랑하고 길러도 이 몸은 반드시 무너질 것이요, 부드러운 옷을 입고 지키고 보호해도 목숨은 반드시 끝이 있느니라. 메아리가 도와주는 바위굴을 염불당으로 삼고, 슬피우는 기러기 새들을 마음을 기쁘게하는 벗으로 삼을지니라. 절하는 무릎이 얼음같아도 불을 그리는 마음이 없으며, 주린 창자가 끊어질 것 같아도, 음식을 구하는 생각이 말지니라. 홀연히 백년에 이르거늘 어찌 배우지 않으며 일생이 얼마나 된다고 닦지 않고 방일하는가.


  마음속에 애욕을 떠난 이를 사문이라 이름하고, 세속을 그리워하지 않는 것을 출가라 이름한다. 수행자가 비단을 걸치는 것은 개가 호랑이 가죽을 입는 것이요, 도닦는 사람이 그리움을 품는 것은 고슴도치가 쥐 굴에 들어가는 것이다. 비록 재주와 지혜가 있더라도 마을집에 머무는 사람은 모든 부처님들께서 이 사람에게 슬프고 근심하는 마음을 내시고, 설사 도행은 없더라도 산방에 사는 사람은 많은 성현들이 이 사람에게 환희하는 마음을 내시느니라. 비록 재주와 학식이 있더라도 계행이 없는 이는 마치 보배있는 곳으로 이끌지만 일어나 가지않는 것과 같고, 비록 부지런한 행이 있으나 지혜가 없는 이는 마치 동쪽으로 가고자 하면서도 서쪽으로 가는 것과 같다. 지혜있는 이의 행하는 바는 쌀을 쪄서 밥을 지음이요, 지혜없는 이의 행하는 바는 모래를 쪄서 밥을 지음이니라. 밥먹어 주린창자 달랠줄은 모두 알면서도, 가르침을 배워 어리석은 마음 고칠줄은 알지 못하느니라. 실천과 지혜를 갖추는 것은 수레의 두 바퀴와 같고, 스스로 이롭고 남도 이롭게 하는 것은 새의 양날개와 같다.


  죽을 받아 축원하되 그 뜻을 알지 못하면 시주자에게도 응당 부끄럽지 않겠으며, 음식을 받아 염불하되 그 지취를 통달하지못하면 성현에게도 응당 부끄럽지 않겠는가. 사람들은 구더기가 깨끗함과 더러움을 분별하지 못함을 미워하는데, 성인께서도 사문이 깨끗함과 더러움을 분별치 못함을 싫어하느니라. 세간의 시끄러움을 버리고 허공하늘위로 오르는 데는 계는 훌륭한 사다리가 되니, 그러므로 파계하고 남의 복전이 되는 것은 날개 꺾인 새가 거북이를 업고 허공을 오르는 것과 같다.


  자신의 죄를 벗지 못하고서는 다른이의 죄를 면해주지 못한다. 그러니 어찌 계행없이 다른이의 공양을 받겠는가. 수행하지 않는 헛된몸 길러도 이익이 없고, 항상하지 않는 뜬 목숨은 사랑하고 아껴도 지키지 못한다. 부처님 덕을 우러러 긴 고통을 참아내며, 사자좌를 기약하여 욕락을 영원히 등질지어다. 수행자 마음이 깨끗하면 모든 하늘이 함께 칭찬하고, 도인이 색을 그리워하면 선신들이 버리고 떠나가느니라. 사대는 홀연히 흩어지리니 오래 머물도록 보전할 수 없는지라. 오늘도 저물어버렸구나. 무릇 아침부터 수행할진저. 세속의 즐거움은 괴로움이 뒤따르거늘 어찌 탐착하겠으며, 한번 참아냄은 즐거움이 자라거늘 어찌 닦지 않겠는가. 도인이 탐하는 이것은 수행자의 수치요, 출가인이 풍성한 이것은 군자의 웃음거리니라.


  변명하는 말들은 끝도 없어 탐착을 그치지 않고, 다음 다음에 하고 미룸이 끝없어 애착을 끊지 않으며, 이와 같은 일들이 한없어 세속일을 버리지 않으며, 저 모책이 끝없어 끊으려는 마음을 내지 않는구나. 오늘이 다하지도 않았는데 지은 악업이 나날이 많아지고, 내일이 오지도 않았는데 지은 선업은 나날이 적어지며, 올해가 다하지 않았는데도 한없이 번뇌하고, 내년이 다함없는데도 보리로 나아가지 않는구나.


시시각각 옮겨가서 낮과 밤이 빠르게 지나고, 하루하루 흘러서 한달 그믐이 빠르게 지나며, 다달이 흘러서 홀연히 내년에 닥치며, 한해 한해해가 흘러서 잠깐사이에 죽음에 문턱에 이르니. 부서진 수레는 가지 못하고 노인을 닦을 수 없다. 누우면 해태심만 일고 앉아서는 어지러운 생각만 일어나느니라. 얼마나 많은 생을 닦지 않았는데 (또) 헛되이 하루를 보내며, 헛된 몸 얼마나 살리겠다고 일생을 닦지 않는가. 몸뚱이는 반드시 끝이 있으리니 다음 받을 몸은 어찌할꼬. 급하고 급하지 않겠는가.


참고자료 :


- 초발심자경문, 심재열, 보성문화사,  2005

- 초발심자경문, 지묵, 우리출판사, 2002

- 초발심자경문, 탄허, 불서보급사, 2002

- 초발심자경문, 혜공, 운주사, 2004

- 초발심자경문, 원순, 법공양, 2010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구성 출처
승가대학 전통교과목 기타
대승기신론
image
이미지맵 아라마제작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사미(니) 율의
image
아라마제공,조계종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사미(니) 율의
image
아라마제공
image
이미지맵,JPG 아라마제작
사미(니) 율의
image
아라마제공
사미(니) 율의
file
HWP 수집자료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초발심자경문
image
아라마제공
80화엄경
image
한문원문,한문현토
금강경
image
개괄,기타
대승기신론
image
한문원문
자료실
image
치문
image
한문현토,기타
제경서문
image
TXT 아라마제작,조계종공식
제경서문
image
아라마제작,조계종공식
제경서문
image
TXT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image
TXT 아라마제작,조계종공식
제경서문
image
PDF,PNG,TXT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image
PDF,PNG,TXT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image
PNG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file
PDF,TXT 아라마제작
제경서문
image
PDF,TXT 아라마제작
치문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
치문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
치문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
치문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
치문
image
한문현토
육조단경
file
80화엄경
image
우리말,원문해석
대승기신론
image
한문원문,원문해석,아라마직역
치문
image
금강경
file
개괄
금강경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아라마직역
금강경
file
도표정리,기타
금강경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아라마직역
금강경
image
개요해제
자료실
image
TXT 아라마제작
자료실
image
금강경
image
한문현토,원문해석,아라마직역
금강경
image
기타
수능엄경
image
한문현토
80화엄경
image
한문원문
80화엄경
image
개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