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듣기 기능 사용시, 음파이미지가 보일때까지 기다려주신후 재생버튼 눌러주세요.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법화산림기도 [독송용] 묘법연화경 제21 여래신력품

출처 수집자료
구분 독송용-우리말
읽어드림 듣기 가능

 

 


 

묘법연화경 여래신력품 제이십일 ① 이 때에 천세계 미진들의 보살마하살인 땅으로부터 솟아나오신 분께서 모두 부처님 앞에서 한마음으로 합장하시고 높으신 얼굴을 우러러 바라다 뵈오며, 이어서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하시되, 『세존이시여, 저희들이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세존의 분신께옵서 계시는 바 국토의 멸도하신 곳에서 마땅히 널리 이 경을 설하오리다.
까닭은 무엇인가 하오면, 저희들도 또한 스스로 이 참되고 깨끗한 큰 법을 얻고, 받아서 가지고, 읽고 외우며, 풀어서 말하고, 써서 베끼며, 그리고는 공양하고자 하옵기 때문이옵나이다.
』 이 때 세존께옵서 문수사리들의 헤아릴 수 없는 백천만억의 옛적부터 사바세계에 머무는 보살마하살과, 그리고 또 모든 비구 비구니와 우바새 우바이와, 하늘과 용과 야차와 건달바와 아수라와 가루라와 긴나라와 마후라가와 인비인 들의 일체 많은 이 앞에서, 큰 신력을 나타내시어 넓고 긴 혀를 내시되, 위로는 범천세상에 이르시며, 일체의 털구멍에서 헤아릴 수 없고 수없는 색깔의 빛을 놓으시어 시방세계를 모두 다 두루 비추시니, 많은 보배나무 아래 사자자리 위의 모든 부처님께옵서도 또한 다시 이와 같이, 넓고 긴 혀를 내시며, 헤아릴 수 없는 빛을 놓으시었소이다.
석가모니 부처님과 그리고 또 보배나무 아래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신력을 나타내신 때를 백천 해나 채우시고, 그러한 뒤에 다시 혀의 형상을 거두시고, 한 때에 큰 기침을 하시며, 함께 같이 손가락을 튀기시니, 이 두 음성이 두루 시방의 모든 부처님 세계에 이르러, 땅은 모두 여섯 가지로 진동하여 움직였소이다.
그 가운데 중생인 하늘과 용과 야차와 건달바와 아수라와 가루라와 긴나라와 마후라가와 인비인 들이, 부처님의 신력의 까닭으로써 모두 이 사바세계에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백천만억의 많은 보배나무 아래 사자자리 위의 모든 부처님을 뵈오며, 그리고 또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다보 여래와 함께 보탑 가운데에 계시어 사자자리에 앉으셨음을 뵈오며, 또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백천만억의 보살마하살과 그리고 또 모든 사중이 석가모니 부처님을 공손히 공경하며 에워 둘러싼 것을 보았소이다.
이미 이것을 보기를 마치고는 모두 크게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일찍이 있지 아니한 것을 얻었소이다.
곧 때에 모든 하늘이 허공 가운데에서 높은 소리로 외쳐서 말하되, 『이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백천만억 아승지 세계를 지나서 나라가 있으니, 이름은 사바이며, 이 가운데 부처님께옵서 계시니, 이름은 석가모니이시라.
지금 모든 보살마하살을 위하시어 대승경을 설하시니, 이름은 묘법연화이라, 보살을 가르치는 법이며, 부처님께옵서 생각하시어 두호하시는 바이시니, 너희들은 마땅히 깊이 마음으로 따라 기뻐하고 또한 마땅히 석가모니 부처님께 인사의 절을 하고 공양할지니라.
』 하거늘, 그 모든 중생이 허공 가운데의 소리를 듣기를 마치고는, 사바세계를 향하여 합장하고 이와 같은 말을 하되,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 하고, 가지가지의 꽃과 향과 영락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과, 천개와 그리고 또 모든 몸을 아름답게 하는 데 갖추는 것인 진귀한 보배와 묘한 물건으로써 모두 함께 멀리 사바세계에 흩으니, 흩은 바의 모든 물건이 시방으로부터 오되, 비유하건대, 구름이 모임과 같은지라, 변하여 보배휘장을 이루어서 두루 이 중간의 모든 부처님의 위를 덮으니, 때에 시방세계는 통달하여 걸림이 없어서 한 부처님의 나라와 같았소이다.
이 때 부처님께옵서 상행 들의 보살 대중에게 이르시되, 『모든 부처님의 신력은 이와 같이 헤아릴 수 없고 가없으며, 가히 생각으로 논의하지 못하느니라.
만약 내가 이 신력으로써,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백천만억 아승지 겁에서 누누이 부탁하기 위한 까닭으로, 이 경의 공덕을 설할지라도 오히려 능히 다하지를 못하느니라.
 요긴한 것으로써 이를 말할진대,  여래의 일체의 있는 바의 법과,  여래의 일체의 마음대로 되는 신비스러운 힘과,  여래의 일체의 비밀되고 요긴한 곳집과,  여래의 일체의 심히 깊은 일을,  모두 이 경에서 펴서 보이고 나타내어서 말하였느니라.
② 이러한 까닭으로 너희들은 여래가 멸한 뒤에, 응당히 한마음으로 받아서 가지고 읽고 외우며 풀어서 말하고 써서 베끼며, 설함과 같이 닦아 행할지니라.
만약 어떤 이가 있는 바 국토에서, 받아서 가지고 읽고 외우며 풀어서 말하고 써서 베끼며, 설함과 같이 닦아 행하여, 만약 경권이 머무는 바의 곳이면, 만약 동산 가운데거나, 만약 수풀 가운데거나, 만약 나무 아래거나, 만약 승방이거나, 만약 흰옷 입은 이의 집이거나, 만약 궁궐에 있거나, 만약 산골이나 빈 들이라도, 이 가운데에는 모두 응당히 탑을 일으켜서 공양을 할지니라.
까닭은 무엇인가 하면, 마땅히 알지니, 이곳은 곧 바로 도량이기 때문이니라.
모든 부처님께옵서는 여기에서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을 얻으시며, 모든 부처님께옵서는 여기에서 법륜을 굴리시며, 모든 부처님께옵서는 여기에서 이에 열반에 옮기시느니라.
』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모든 부처님께옵서는 세상을 구원하시는 분이시니,  큰 신통에 머무시어 중생을 기쁘게 하기 위한 까닭으로  헤아릴 수 없는 신력을 나타내시되, 혀의 형상은  범천까지 이르시고, 몸에서는 수없는 빛을 놓으시느니라.
 부처님의 도를 구하는 자를 위하여 이렇게 드물게 있는  일을 나타내시느니라.
모든 부처님의 큰 기침 소리와  그리고 또 손가락을 튀기시는 소리가 두루 시방 나라에  들리니, 땅은 모두 여섯 가지로 움직였느니라.
 부처님께옵서 멸도하신 뒤에 능히 이 경을 가진 까닭으로써,  모든 부처님께옵서 모두 기뻐하시고 즐거워하시어  헤아릴 수 없는 신력을 나타내시느니라.
 이 경을 누누이 부탁하신 까닭으로 받아 가진 자를  아름답다고 찬탄하되, 저 헤아릴 수 없는 겁  가운데에서도 오히려 그러므로 능히 다하지 못하느니라.
 이 사람의 공덕은 가도 없고 마침도 있음이 없으니,  시방의 허공과 같아서 가히 가와 끝을 얻지 못하느니라.
 능히 이 경을 가진 자는 곧 이미 나를 본 것이 되며,  또한 다보 부처님과 그리고 또 모든 분신을  뵈온 것이며, 또 내가 오늘날 가르쳐 교화한  모든 보살을 본 것이니라.
능히 이 경을 가진 자는,  나와 그리고 또 분신과 멸도하신 다보 부처님과  일체로 하여금 모두 기쁘고 즐겁게 하며,  시방에 나타나 계시는 부처님과 아울러  지난 예전과 미래에도 또한 뵈옵고, 또한 공양하며,  또한 기쁘고 즐거움을 얻게 한 것이니라.
 모든 부처님께옵서 도량에 앉으시어 얻으신 바의  비밀되고 요긴한 법을, 이 경을 능히 가진 자는  오래지 않아 또한 마땅히 얻느니라.
 능히 이 경을 가진 자는, 모든 법의 뜻과 이름하는  글자와 그리고 또 말씀을, 하고자 하는 대로 설함이  다하거나 마침이 없으되, 바람이 허공 가운데서  일체 막히거나 걸릴 것이 없는 것과 같으니라.
 여래가 멸한 뒤에, 부처님이 말한 바의  경의 인연과 그리고 또 차례차례를 알아서 뜻을 따라  실상과 같이 설하되, 해와 달의 밝은 빛이  능히 모든 깊숙한 어두움을 없애는 것과 같으니라.
 이 사람이 세간에서 행하여 능히 중생의 어둠을 멸하고,  헤아릴 수 없는 보살을 가르쳐서 필경에 일승에  머무르게 하느니라.
이런 까닭으로 지혜 있는 자는  이 공덕의 이익을 듣고, 내가 멸도한 뒤에, 응당  이 경을 받아서 가질지니라.
이런 사람은 부처님의 도에  결정코 의심은 있을 수 없느니라.
재생 일시정지 정지

 

   
  

묘법연화경 여래신력품 제이십일

① 이 때에 천세계 미진들의 보살마하살인 땅으로부터 솟아나오신 분께서 모두 부처님 앞에서 한마음으로 합장하시고 높으신 얼굴을 우러러 바라다 뵈오며, 이어서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하시되, 『세존이시여, 저희들이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세존의 분신께옵서 계시는 바 국토의 멸도하신 곳에서 마땅히 널리 이 경을 설하오리다. 까닭은 무엇인가 하오면, 저희들도 또한 스스로 이 참되고 깨끗한 큰 법을 얻고, 받아서 가지고, 읽고 외우며, 풀어서 말하고, 써서 베끼며, 그리고는 공양하고자 하옵기 때문이옵나이다.』

이 때 세존께옵서 문수사리들의 헤아릴 수 없는 백천만억의 옛적부터 사바세계에 머무는 보살마하살과, 그리고 또 모든 비구 비구니와 우바새 우바이와, 하늘과 용과 야차와 건달바와 아수라와 가루라와 긴나라와 마후라가와 인비인 들의 일체 많은 이 앞에서, 큰 신력을 나타내시어 넓고 긴 혀를 내시되, 위로는 범천세상에 이르시며, 일체의 털구멍에서 헤아릴 수 없고 수없는 색깔의 빛을 놓으시어 시방세계를 모두 다 두루 비추시니, 많은 보배나무 아래 사자자리 위의 모든 부처님께옵서도 또한 다시 이와 같이, 넓고 긴 혀를 내시며, 헤아릴 수 없는 빛을 놓으시었소이다.

석가모니 부처님과 그리고 또 보배나무 아래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신력을 나타내신 때를 백천 해나 채우시고, 그러한 뒤에 다시 혀의 형상을 거두시고, 한 때에 큰 기침을 하시며, 함께 같이 손가락을 튀기시니, 이 두 음성이 두루 시방의 모든 부처님 세계에 이르러, 땅은 모두 여섯 가지로 진동하여 움직였소이다.

그 가운데 중생인 하늘과 용과 야차와 건달바와 아수라와 가루라와 긴나라와 마후라가와 인비인 들이, 부처님의 신력의 까닭으로써 모두 이 사바세계에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백천만억의 많은 보배나무 아래 사자자리 위의 모든 부처님을 뵈오며, 그리고 또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다보 여래와 함께 보탑 가운데에 계시어 사자자리에 앉으셨음을 뵈오며, 또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백천만억의 보살마하살과 그리고 또 모든 사중이 석가모니 부처님을 공손히 공경하며 에워 둘러싼 것을 보았소이다. 이미 이것을 보기를 마치고는 모두 크게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일찍이 있지 아니한 것을 얻었소이다.

곧 때에 모든 하늘이 허공 가운데에서 높은 소리로 외쳐서 말하되, 『이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백천만억 아승지 세계를 지나서 나라가 있으니, 이름은 사바이며, 이 가운데 부처님께옵서 계시니, 이름은 석가모니이시라. 지금 모든 보살마하살을 위하시어 대승경을 설하시니, 이름은 묘법연화이라, 보살을 가르치는 법이며, 부처님께옵서 생각하시어 두호하시는 바이시니, 너희들은 마땅히 깊이 마음으로 따라 기뻐하고 또한 마땅히 석가모니 부처님께 인사의 절을 하고 공양할지니라.』 하거늘, 그 모든 중생이 허공 가운데의 소리를 듣기를 마치고는, 사바세계를 향하여 합장하고 이와 같은 말을 하되,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하고, 가지가지의 꽃과 향과 영락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과, 천개와 그리고 또 모든 몸을 아름답게 하는 데 갖추는 것인 진귀한 보배와 묘한 물건으로써 모두 함께 멀리 사바세계에 흩으니, 흩은 바의 모든 물건이 시방으로부터 오되, 비유하건대, 구름이 모임과 같은지라, 변하여 보배휘장을 이루어서 두루 이 중간의 모든 부처님의 위를 덮으니, 때에 시방세계는 통달하여 걸림이 없어서 한 부처님의 나라와 같았소이다.

이 때 부처님께옵서 상행 들의 보살 대중에게 이르시되, 『모든 부처님의 신력은 이와 같이 헤아릴 수 없고 가없으며, 가히 생각으로 논의하지 못하느니라. 만약 내가 이 신력으로써,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백천만억 아승지 겁에서 누누이 부탁하기 위한 까닭으로, 이 경의 공덕을 설할지라도 오히려 능히 다하지를 못하느니라.
 요긴한 것으로써 이를 말할진대,
 여래의 일체의 있는 바의 법과,
 여래의 일체의 마음대로 되는 신비스러운 힘과,
 여래의 일체의 비밀되고 요긴한 곳집과,
 여래의 일체의 심히 깊은 일을,
 모두 이 경에서 펴서 보이고 나타내어서 말하였느니라.

② 이러한 까닭으로 너희들은 여래가 멸한 뒤에, 응당히 한마음으로 받아서 가지고 읽고 외우며 풀어서 말하고 써서 베끼며, 설함과 같이 닦아 행할지니라. 만약 어떤 이가 있는 바 국토에서, 받아서 가지고 읽고 외우며 풀어서 말하고 써서 베끼며, 설함과 같이 닦아 행하여, 만약 경권이 머무는 바의 곳이면, 만약 동산 가운데거나, 만약 수풀 가운데거나, 만약 나무 아래거나, 만약 승방이거나, 만약 흰옷 입은 이의 집이거나, 만약 궁궐에 있거나, 만약 산골이나 빈 들이라도, 이 가운데에는 모두 응당히 탑을 일으켜서 공양을 할지니라. 까닭은 무엇인가 하면, 마땅히 알지니, 이곳은 곧 바로 도량이기 때문이니라. 모든 부처님께옵서는 여기에서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을 얻으시며, 모든 부처님께옵서는 여기에서 법륜을 굴리시며, 모든 부처님께옵서는 여기에서 이에 열반에 옮기시느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모든 부처님께옵서는 세상을 구원하시는 분이시니,
 큰 신통에 머무시어 중생을 기쁘게 하기 위한 까닭으로
 헤아릴 수 없는 신력을 나타내시되, 혀의 형상은
 범천까지 이르시고, 몸에서는 수없는 빛을 놓으시느니라.
 부처님의 도를 구하는 자를 위하여 이렇게 드물게 있는
 일을 나타내시느니라. 모든 부처님의 큰 기침 소리와
 그리고 또 손가락을 튀기시는 소리가 두루 시방 나라에
 들리니, 땅은 모두 여섯 가지로 움직였느니라.
 부처님께옵서 멸도하신 뒤에 능히 이 경을 가진 까닭으로써,
 모든 부처님께옵서 모두 기뻐하시고 즐거워하시어
 헤아릴 수 없는 신력을 나타내시느니라.
 이 경을 누누이 부탁하신 까닭으로 받아 가진 자를
 아름답다고 찬탄하되, 저 헤아릴 수 없는 겁
 가운데에서도 오히려 그러므로 능히 다하지 못하느니라.
 이 사람의 공덕은 가도 없고 마침도 있음이 없으니,
 시방의 허공과 같아서 가히 가와 끝을 얻지 못하느니라.
 능히 이 경을 가진 자는 곧 이미 나를 본 것이 되며,
 또한 다보 부처님과 그리고 또 모든 분신을
 뵈온 것이며, 또 내가 오늘날 가르쳐 교화한
 모든 보살을 본 것이니라. 능히 이 경을 가진 자는,
 나와 그리고 또 분신과 멸도하신 다보 부처님과
 일체로 하여금 모두 기쁘고 즐겁게 하며,
 시방에 나타나 계시는 부처님과 아울러
 지난 예전과 미래에도 또한 뵈옵고, 또한 공양하며,
 또한 기쁘고 즐거움을 얻게 한 것이니라.
 모든 부처님께옵서 도량에 앉으시어 얻으신 바의
 비밀되고 요긴한 법을, 이 경을 능히 가진 자는
 오래지 않아 또한 마땅히 얻느니라.
 능히 이 경을 가진 자는, 모든 법의 뜻과 이름하는
 글자와 그리고 또 말씀을, 하고자 하는 대로 설함이
 다하거나 마침이 없으되, 바람이 허공 가운데서
 일체 막히거나 걸릴 것이 없는 것과 같으니라.
 여래가 멸한 뒤에, 부처님이 말한 바의
 경의 인연과 그리고 또 차례차례를 알아서 뜻을 따라
 실상과 같이 설하되, 해와 달의 밝은 빛이
 능히 모든 깊숙한 어두움을 없애는 것과 같으니라.
 이 사람이 세간에서 행하여 능히 중생의 어둠을 멸하고,
 헤아릴 수 없는 보살을 가르쳐서 필경에 일승에
 머무르게 하느니라. 이런 까닭으로 지혜 있는 자는
 이 공덕의 이익을 듣고, 내가 멸도한 뒤에, 응당
 이 경을 받아서 가질지니라. 이런 사람은 부처님의 도에
 결정코 의심은 있을 수 없느니라.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