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듣기 기능 사용시, 음파이미지가 보일때까지 기다려주신후 재생버튼 눌러주세요.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법화산림기도 [독송용] 묘법연화경 제19 법사공덕품

출처 수집자료
구분 독송용-우리말
읽어드림 듣기 가능
묘법연화경 법사공덕품 제십구 ① 이 때 부처님께옵서 상정진보살마하살에게 이르시되,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법화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이 사람은 마땅히 팔백의 눈의 공덕과, 천이백의 귀의 공덕과, 팔백의 코의 공덕과, 천이백의 혀의 공덕과, 팔백의 몸의 공덕과, 천이백의 뜻의 공덕을 얻으리니, 이 공덕으로써 여섯 뿌리를 꾸미고 치장하여 모두 맑고 깨끗하게 되리라.
이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은 부모가 낳은 바의 맑고 깨끗한 육안으로, 삼천대천세계의 안과 밖에 있는 바의 산과 수풀과 큰 강과 바다를 보되,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까지 이르며, 또한 그 가운데의 일체 중생을 보며, 그리고 또 업의 인연과 과보로 나는 곳을 다 보고, 다 아느니라.
』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만약 대중 가운데에서 두려울 바 없는 마음으로써  이 법화경을 설하면, 너는 그 공덕을 들을지니라.
 이 사람은 팔백 공덕의 뛰어나게 나은 눈을 얻으리니,  이것으로 꾸미고 치장한 까닭으로써, 그 눈은  심히 맑고 깨끗하리라.
부모가 낳은 바 눈으로  삼천세계의 안과 밖의 미루산과 수미와 그리고 또  철위와 아울러 모든 다른 산과 수풀과 큰 바다와 강과  큰 강의 물을 다 보되,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의 곳에 이르기까지며,  그 가운데의 모든 중생을 일체 모두 다 보리니,  비록 천안을 얻지는 못하였으나 육안의 힘이  이와 같으니라.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천이백의 귀의 공덕을 얻으리라.
이 맑고 깨끗한 귀로써 삼천대천세계의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에 이르기까지, 그 가운데의 안과 밖에 가지가지로 있는 바의 말하는 소리와 말의 소리와 목소리와 소리를 들으리니, 코끼리의 소리와 말의 소리와 소의 소리와 수레 소리와, 울며 곡하는 소리와, 근심하여 탄식하는 소리와, 소라의 소리와 북소리와 종소리와 방울소리와, 웃음소리와 말하는 소리와, 남자 소리와 여자 소리와 사내아이의 소리와 계집아이의 소리와, 법의 소리와 법이 아닌 소리와, 괴로운 소리와 즐거운 소리며, 범부 소리와 성인의 소리와, 기쁜 소리와 기쁘지 않은 소리와, 하늘 소리와 용의 소리와, 야차 소리와 건달바 소리와 아수라 소리와 가루라 소리와, 긴나라 소리와 마후라가 소리며, 불 소리와 물소리와 바람소리며, 지옥 소리와 축생 소리와 아귀 소리며, 비구 소리와 비구니 소리며, 성문 소리와 벽지불 소리와, 보살 소리와 부처님의 소리를 들으리라.
요긴한 것으로써 말하건대, 삼천대천세계 가운데 일체 안과 밖에 있는 바 모든 소리를, 비록 하늘 귀를 얻지는 못하였으나, 부모가 낳은 바의 맑고 깨끗한 평상시 귀로써 모두 다 듣고 아나니, 이와 같이 가지가지의 음성을 분별하되, 그러나 귀의 뿌리는 헐어지지 아니하느니라.
』 ②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부모가 낳은 바의 귀는 맑고 깨끗하여  흐리고 더러운 것이 없으며, 평상시의 이 귀로써  삼천세계의 소리를 듣느니라.
코끼리와 말과 수레와  소의 소리와, 종과 방울과 소라와 북의 소리와,  거문고와 비파와 공후의 소리와, 퉁소와 피리의  음악 소리와, 맑고 깨끗한 좋은 노래 소리를 들어도  그러나 집착하지 아니하며, 수없는 종류의 사람 소리를  듣고는 능히 다 이해하여 깨우치며, 또 모든  하늘 소리와 미묘한 노래와 음악을 듣고, 그리고 또  남자와 여자의 소리와 사내아이와 계집아이의  소리를 들으며, 산과 내와 험한 골짜기 안의 가릉빈가의  소리와 명명 들의 모든 새의 그 음성을 다 들으며,  지옥무리의 고통인 가지가지의 고통을 느낌과  괴로워하는 소리와, 아귀가 주리고 목마름에 몹시 쫓기며  음식을 구하려고 찾는 소리며, 모든 아수라들이  큰 바닷가에 살고 있으면서 자기네가 함께 말할 때  나오는 큰 음성을, 이와 같이 법을 설하는 자는 편안히  이 사이에 머물면서 멀리서 이 많은 소리를 들어도  그러나 귀의 뿌리는 헐어지지 아니하며,  시방세계 가운데의 날짐승과 길짐승이 서로 울며  부르는 것을, 그 법을 설하는 사람은 여기서 다 들으며,  그 모든 범천 위의 광음과 그리고 또 변정과  유정천에 이르기까지, 말하는 음성을 법사는  여기에 머물면서 다 알아 모두 얻어들으며,  일체 비구의 많은 이와 그리고 또 모든 비구니가  만약 경전을 읽고 외우거나, 만약 다른 사람을 위하여  말하는 것을 법사는 여기에 머물면서 다 알아  모두 얻어들으며, 다시 모든 보살이 있어 경법을  읽고 외우며 만약 다른 사람을 위하여 말하며,  모아서 기록한 것의 그 뜻을 푸는, 이와 같은 모든 음성을  다 알아 모두 얻어들으며, 크게 거룩하시고 높으신  모든 부처님께옵서 중생을 가르쳐 교화하시나니,  모든 큰 모임 가운데서 미묘한 법을 설명하시어  말씀하시는 것을, 이 법화를 가지는 자는 다 알아  모두 이를 얻어듣느니라.
삼천대천세계 안과 밖의  모든 음성이며,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천에 이르기까지의 그 음성을 모두 들어도  귀 뿌리는 헐어지지 않나니, 그 귀가 밝고 날카로운  까닭으로 능히 다 분별하여 아느니라.
이 법화를  가지는 자는 비록 하늘 귀를 얻지는 못하였으나,  다만 타고난 바의 귀만 쓸지라도 공덕은 이미  이와 같으니라.
③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팔백의 코의 공덕을 성취하느니라.
이 맑고 깨끗한 코의 뿌리로써 삼천대천세계의 위와 아래와 안과 밖의 가지가지의 모든 향기를 맡되, 수만나꽃 향기와 사제꽃 향기와, 말리꽃 향기와 첨복꽃 향기와, 바라라꽃 향기와 붉은 연꽃 향기와, 푸른 연꽃 향기와 흰 연꽃 향기며, 꽃나무 향기와 과일나무 향기며, 전단 향기와 침수 향기와, 다마라발 향기와 다가라 향기며, 그리고 또 천만 가지가 섞인 향기와, 만약 가루나, 만약 둥근 것이나, 만약 바르는 향을, 이 경을 가지는 자는 이 사이에 머물면서 능히 다 알아 분별하리라.
또 다시 중생의 향기를 분별하여, 코끼리의 향기와 말의 향기와 소와 염소 들의 향기와, 남자의 향기와 여자의 향기와, 사내아이의 향기와 계집아이의 향기며, 그리고 또 풀과 나무와 빽빽한 수풀의 향기를 알되, 만약 가깝거나 만약 먼 데에 있는 바 모든 향기를 다 알아 모두 맡음을 얻어서 분별함에 그르치지 아니하느니라.
이 경을 가지는 자는 비록 여기에서 머무르나, 또한 하늘 위의 모든 하늘의 향기를 맡되, 바리질다라와 구비다라수의 향기와, 그리고 또 만다라꽃의 향기와 마하만다라꽃의 향기와 만수사꽃의 향기와 마하만수사꽃의 향기와, 전단과 침수와 가지가지 가루 향기와 모든 잡꽃의 향기와, 이와 같은 것들의 하늘 향기가 화합하여 나온 바의 향기를 맡고 알지 못함이 없으며, 또 모든 하늘 몸의 향기를 맡으니, 석제환인이 훌륭한 궁전 위에 있으면서 다섯 가지 욕심으로 오락하고 놀며 기쁘게 장난할 때의 향기며, 만약 묘법당 위에 있으면서 도리의 모든 하늘을 위하여 법을 설할 때의 향기와, 만약 모든 동산에서 희롱하며 놀 때의 향기와, 그리고 또 나머지 하늘들의 남자와 여자의 몸의 향기를 모두 다 멀리서 맡되, 이와 같이 돌아가면서 옮겨 이에 범천세계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에 이르기까지 모든 하늘 몸의 향기를 또한 모두 맡고, 아울러 모든 하늘이 태우는 바의 향기를 맡으며, 그리고 또 성문의 향기와 벽지불의 향기며, 보살의 향기와 모든 부처님 몸의 향기를 또한 모두 멀리서 맡아서 그 있는 곳을 아느니라.
비록 이 향기를 맡으나, 그러나 코의 뿌리는 헐어지지 아니하고 그릇되지도 않느니라.
만약 분별하여 다른 사람을 위하여 설하고자 하여도 기억하고 생각함에 그릇되지 아니하느니라.
』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이 사람의 코는 맑고 깨끗하여 이 세계 가운데에서,  만약 향기나 만약 냄새나는 물건의 가지가지를  다 맡아서 알되, 수만나와 사제와 다마라와 전단과  침수와 그리고 또 계수나무 향과 가지가지의 꽃과  과실의 향기와, 그리고 또 중생 향기와 남자와  여인의 향기를 아느니라.
법을 설하는 자는 멀리서  머물러도 향기를 맡고서 있는 곳을 아느니라.
 큰 세력의 전륜왕과 작은 전륜왕과 그리고 또 아들과  뭇 신하와 모든 궁궐 사람을 향기를 맡고 있는 곳을 알며,  몸에 붙인 바 진귀한 보배와 그리고 또 땅 속에 감춰진  보배와 전륜왕의 보배여자를 향기를 맡고 있는 곳을 알며,  모든 사람의 몸을 치장하는 꺼리인 의복과 그리고 또  영락과 가지가지 바르는 바의 향의 향기를 맡고  그 몸을 알며, 모든 하늘이 만약 다니거나 앉거나  즐겁게 노는 것과 그리고 또 신통 변화를,  이 법화를 가지는 자는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모든 나무의 꽃과 과실과 그리고 또 차조기 기름의  향기를 경을 가지는 자는 여기에 머물면서  그 있는 곳을 다 알며, 모든 산 깊고 험한 곳의  전단나무에 꽃이 핀 것과, 그 가운데 있는 중생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철위산과 큰 바다와 땅 속의  모든 중생을, 경을 가지는 자는 향기를 맡고  그 있는 곳을 다 알며, 아수라의 남자와 여자와  그리고 또 그 모든 거느린 무리가 싸우며 다투는 것과  희롱하며 놀 때를, 향기를 맡고 모두 능히 알며,  넓은 들과 위태롭고 험한 곳의 사자와 코끼리와 범과  이리와 들소와 물소 들을, 향기를 맡고 있는 곳을 알며,  만약 아이를 배고 있는 자의 그 아들인가 딸인가와,  뿌리가 없는 것인지 그리고 또 사람이 아닌 것인지  구별되지 않는 것을, 향기를 맡고 다 능히 알며,  향기를 맡는 힘의 까닭으로써 그 처음에 아이 밴 것이  성취하고 성취하지 못하는 것과, 편안하고 즐겁게  복 있는 아이를 낳을 것을 알며, 향기를 맡는  힘의 까닭으로써 남자와 여자가 생각하는 바와  욕심에 물이 들어 어리석고 성내는 마음을 알며,  또한 착한 것을 닦는 자를 알며, 땅 속에 많이 숨겨져  감춰진 금과 은과 모든 진귀한 보배와  구리그릇에 담은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가지가지의 모든 영락의, 능히 그 값을 알 수  없는 것을 향기를 맡고는 귀하고 천한 것과  나온 곳과 그리고 또 있는 곳을 아느니라.
④하늘 위의 모든 꽃들과 만다와 만수사와 바리질다 나무를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하늘 위 모든 궁전의  상·중·하의 차별과 많은 보배꽃으로 꾸며서 치장함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하늘의 동산 수풀과  훌륭한 궁전과 모든 누각과 묘법당의 가운데 있으면서  오락하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모든 하늘이 만약 법을 듣거나 혹은 다섯 가지  욕심을 받을 때의 오고 가며 다니고 앉으며 눕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하늘 여자의 입은 바 옷에  좋은 꽃과 향기로 꾸미고 치장하여, 두루 돌아다니며  즐겁게 놀 때를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이와 같이 돌아가면서 올라가 범천세계에 이르기까지,  선에 들고 선에서 나오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광음과 변정천과 이에 유정에 이르기까지,  처음 나오고 그리고 또 물러나서 사라짐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모든 비구 무리들이  법에 항상 정진하되, 만약 앉거나, 만약 거닐거나,  그리고 또 경전을 읽고 외우며, 혹은 수풀과 나무 아래  있으면서 오로지 정성스러이 좌선만을 하는 것을,  경을 가지는 자는 향기를 맡고 그 있는 곳을 다 알며,  보살이 뜻이 굳고 단단하여 좌선하며, 만약 읽고 외우며,  혹은 사람을 위하여 법을 설하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곳곳마다의 방위에서  세존께옵서 일체에게 공손히 공경받는 바 되어  중생을 불쌍히 여기시어 법을 설하시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중생이 부처님 앞에 있으면서  경을 듣고 모두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법과 같이  닦고 행하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아느니라.
 비록 보살의 새는 것이 없는 법에서 생기는 코를  얻지 못하였으나, 그러나 이 경을 가지는 자는  먼저 이 코의 형상을 얻느니라.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천이백의 혀의 공덕을 얻느니라.
만약 좋거나, 만약 더럽거나, 만약 맛나거나, 맛나지 않거나, 그리고 또 모든 쓰고 떫은 물건이 그 혀 뿌리에 닿으면 모두 변하여 으뜸의 맛을 이루되, 하늘의 감로와 같아서 맛나지 않는 것이 없느니라.
만약 혀 뿌리로써 대중 가운데서 설명하여 말하는 바가 있으면, 깊고 묘한 소리를 내어 능히 그 마음에 드니, 모두로 하여금 기쁘고 좋아하게 하며, 시원하고 즐거워하게 하느니라.
또 모든 천자와 천녀와 제석천과 범천의 모든 하늘이, 이 깊고 묘한 음성으로 설명하여 말하는 바가 있으면 듣고서, 차례와 말로써 논하는 것을 모두 다 와서 들으며, 그리고 또 모든 용과 용녀와 야차와 야차녀와, 건달바와 건달바녀와 아수라와 아수라녀와, 가루라와 가루라녀와 긴나라와 긴나라녀와, 마후라가와 마후라가녀가 법을 듣기 위한 까닭으로 모두 와서 친하고 가까이하여 공손히 공경하며 공양하고, 그리고 또 비구와 비구니와 우바새와 우바이와, 나라의 왕과 왕자와 뭇 신하와 거느린 무리와, 소전륜왕과 대전륜왕과 일곱 가지 보배와 천명의 아들과 안과 밖의 거느린 무리가 그 궁전을 타고 함께 와서 법을 들으며, 이 보살이 법을 잘 설하는 까닭으로써 바라문과 거사와 나라 안의 인민이, 그 형상과 목숨이 다하도록 따라 모시고 공양하며, 또 모든 성문과 벽지불과 보살과 모든 부처님께옵서 항상 그를 즐거이 보시며, 이 사람이 있는 곳의 방면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모두 그 곳을 향하시어 법을 설하시니, 다 능히 일체 부처님의 법을 받아서 가지며, 또 능히 깊고 묘한 법의 소리를 내느니라.
』 ⑤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이 사람의 혀 뿌리는 깨끗하여 끝끝내 나쁜 맛을  받지 아니하고, 그가 먹고 씹는 바 있는 것은 다 모두  감로를 이루느니라.
깊고 깨끗한 묘한 소리로써  대중에게 법을 설하되, 모든 인연과 비유로써 이끌어  중생의 마음을 인도하니, 듣는 자가 모두 기쁘고  즐거워서 모든 으뜸가는 공양을 베푸느니라.
 모든 하늘과 용과 야차와 그리고 또 아수라 들이 모두  공손히 공경하는 마음으로써 함께 와서 법을 듣느니라.
 법을 설하는 이 사람이 만약 묘한 소리로써 두루  삼천세계를 채우고자 하면, 뜻에 따라 곧 능히 이르러며,  크고 작은 전륜왕과 그리고 또 천명의 아들과  거느린 무리가 합장하고 공손히 공경하는 마음으로  항상 와서 법을 받아 들으며, 모든 하늘과 용과 야차와  나찰과 비사사가 또한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써  항상 즐거이 와서 공양하며, 범천왕과 마왕과 자재와  대자재의, 이와 같은 모든 하늘의 무리가 항상 와서  그 곳에 이르느니라.
모든 부처님과 그리고 또  제자가 그 법을 설하는 소리를 듣고 항상 생각하며  지키고 두호하며, 혹은 때로 몸을 나타내기도 하느니라.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팔백의 몸의 공덕을 얻느니라.
맑고 깨끗한 몸을 얻되, 깨끗한 유리와 같아서 중생이 보기를 기뻐하며, 그의 몸이 깨끗한 까닭으로 삼천대천세계 중생의 날 때와 죽을 때와, 위와 아래와, 좋고 나쁜 것과, 좋은 곳과 나쁜 곳에 나는 것이, 다 가운데서 나타나느니라.
그리고 또 철위산과 대철위산과 미루산과 마하미루산 들의 모든 산과, 그리고 또 그 가운데 중생이 다 가운데서 나타나느니라.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에 이르기까지에 있는 것과 그리고 또 중생이 다 가운데서 나타나며, 만약 성문과 벽지불과 보살과 모든 부처님께옵서 법을 설하시는 것이 모두 몸 가운데서 그 색과 모양이 나타나느니라.
』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만약 법화를 가지는 자는 그 몸이 심히 맑고 깨끗하여  저 깨끗한 유리와 같으니, 중생이 모두 기쁘게 보느니라.
 또 깨끗하고 밝은 거울에 모든 색과 모양이  다 보이는 것과 같이, 보살의 깨끗한 몸으로  세상에 있는 것을 모두 보되, 오직 홀로만 스스로  밝게 알고 다른 사람은 보지 못하는 바이니라.
 삼천세계 가운데 일체의 모든 움직이지 아니하는 무리와,  하늘과 사람과 아수라와 지옥과 아귀와 축생의,  이와 같은 모든 색과 모양이 모두 몸 가운데서  나타나느니라.
모든 하늘들의 궁전과 이에  유정과 철위와 그리고 또 미루와 마하미루산과 모든  큰 바닷물 들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몸 가운데서 나타나며,  모든 부처님과 그리고 또 성문과 부처님의 제자인  보살들이 만약 홀로나 만약 많은 이에 있으면서  법을 설하는 것이 모두 다 나타나리니, 비록 새는 것이  없는 법 성품의 묘한 몸을 얻지는 못하였으나, 맑고  깨끗한 평상시 몸에 일체가 가운데서 나타나느니라.
⑥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여래가 멸한 뒤에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천이백의 뜻의 공덕을 얻느니라.
이 맑고 깨끗한 뜻의 뿌리로써 이에 한 게송이나 한 글귀를 들음에 이를지라도,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뜻을 통달하리니, 이 뜻을 풀기를 마치고는 능히 한 구절이나 한 게송을 설명하여 말하되, 한 달이나 넉 달에 이르러며, 이에 한 해에 이를 것이로되, 모든 설한 바의 법이 그 뜻이 향하는 바에 따라서 모두 실상과 더불어 서로 어긋나거나 등지지 아니하며, 만약 속세간의 써 놓은 책과, 세상을 다스리는 말과, 재물이 생기는 일들을 말할지라도 모두 정법을 따르느니라.
삼천대천세계의 여섯 갈래로 나아가는 데의 중생의 마음으로 행하는 바와, 마음으로 움직여서 짓는 바와, 마음으로 쓸데없이 논하는 바를 모두 다 아나니, 비록 새는 것이 없는 사리에 밝은 지혜를 얻지는 못하였을지라도, 그 뜻의 뿌리가 맑고 깨끗한 것이 이와 같으니, 이 사람이 깊이 생각하고 있는 바와, 꾀하며 헤아리고 설명하는 말은 모두 바른 부처님의 법이라서 진실 아닌 것이 없으며, 또한 이것은 먼저 부처님께옵서 경전 가운데서 설하신 바이니라.
』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이 사람의 뜻이 맑고 깨끗하며 밝고 날카로워  흐리고 더러움이 없으니, 이 묘한 뜻의 뿌리로써  상·중·하의 법을 알며, 이에 하나의 게송을  들음에 이를지라도 헤아릴 수 없는 뜻을 통달하여  차례차례로 법과 같이 설하되, 한 달이나, 넉 달이나,  한 해에 이르며, 이 세계의 안과 밖의 일체 모든 중생인  만약 하늘이거나, 용이거나, 그리고 또 사람과 야차와  귀신 들이 여섯 갈래로 나아가는 그 가운데 있으면서  생각하는 바의 약간의 종류를, 법화를 가진 보로  한 때에 모두 다 아느니라.
시방의 수없는 부처님께옵서  백 가지 복으로 꾸미고 치장하신 형상으로,  중생을 위하시어 법을 설하시는 것을 다 알아듣고  능히 받아서 가지며, 헤아릴 수 없는 뜻을  깊이 생각하고 법을 설함이 또한 헤아릴 수 없되,  처음부터 끝까지 잊거나 그르치지를 않는 것은  법화를 가진 까닭이니라.
모든 법의 형상을 다 알고,  뜻을 따라서 차례를 알며, 이름자와 말하는 것을  통달하여, 아는 바와 같이 설명하여 말하느니라.
 이 사람이 말한 바 있는 것은 모두 바로 먼저 부처님의  법이니, 이 법을 설명하는 까닭으로써 많은 이에서  두려울 바가 없느니라.
법화경을 가지는 자는  뜻의 뿌리가 깨끗한 것이 이와 같아서,  비록 새는 것이 없는 것을 얻지는 못하였을지라도,  먼저 이와 같은 형상이 있느니라.
이 사람이  이 경을 가지고 드물게 있는 지위에 편안히 머무르면  일체 중생이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사랑하고  공경하게 되며, 능히 천만 가지 좋고 훌륭한 말로써  분별하여 법을 설하나니, 법화경을 가진 까닭이니라.
재생 일시정지 정지

 


 

   
  

묘법연화경 법사공덕품 제십구

① 이 때 부처님께옵서 상정진보살마하살에게 이르시되,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법화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이 사람은 마땅히 팔백의 눈의 공덕과, 천이백의 귀의 공덕과, 팔백의 코의 공덕과, 천이백의 혀의 공덕과, 팔백의 몸의 공덕과, 천이백의 뜻의 공덕을 얻으리니, 이 공덕으로써 여섯 뿌리를 꾸미고 치장하여 모두 맑고 깨끗하게 되리라. 이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은 부모가 낳은 바의 맑고 깨끗한 육안으로, 삼천대천세계의 안과 밖에 있는 바의 산과 수풀과 큰 강과 바다를 보되,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까지 이르며, 또한 그 가운데의 일체 중생을 보며, 그리고 또 업의 인연과 과보로 나는 곳을 다 보고, 다 아느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만약 대중 가운데에서 두려울 바 없는 마음으로써
 이 법화경을 설하면, 너는 그 공덕을 들을지니라.
 이 사람은 팔백 공덕의 뛰어나게 나은 눈을 얻으리니,
 이것으로 꾸미고 치장한 까닭으로써, 그 눈은
 심히 맑고 깨끗하리라. 부모가 낳은 바 눈으로
 삼천세계의 안과 밖의 미루산과 수미와 그리고 또
 철위와 아울러 모든 다른 산과 수풀과 큰 바다와 강과
 큰 강의 물을 다 보되,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의 곳에 이르기까지며,
 그 가운데의 모든 중생을 일체 모두 다 보리니,
 비록 천안을 얻지는 못하였으나 육안의 힘이
 이와 같으니라.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천이백의 귀의 공덕을 얻으리라. 이 맑고 깨끗한 귀로써 삼천대천세계의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에 이르기까지, 그 가운데의 안과 밖에 가지가지로 있는 바의 말하는 소리와 말의 소리와 목소리와 소리를 들으리니, 코끼리의 소리와 말의 소리와 소의 소리와 수레 소리와, 울며 곡하는 소리와, 근심하여 탄식하는 소리와, 소라의 소리와 북소리와 종소리와 방울소리와, 웃음소리와 말하는 소리와, 남자 소리와 여자 소리와 사내아이의 소리와 계집아이의 소리와, 법의 소리와 법이 아닌 소리와, 괴로운 소리와 즐거운 소리며, 범부 소리와 성인의 소리와, 기쁜 소리와 기쁘지 않은 소리와, 하늘 소리와 용의 소리와, 야차 소리와 건달바 소리와 아수라 소리와 가루라 소리와, 긴나라 소리와 마후라가 소리며, 불 소리와 물소리와 바람소리며, 지옥 소리와 축생 소리와 아귀 소리며, 비구 소리와 비구니 소리며, 성문 소리와 벽지불 소리와, 보살 소리와 부처님의 소리를 들으리라. 요긴한 것으로써 말하건대, 삼천대천세계 가운데 일체 안과 밖에 있는 바 모든 소리를, 비록 하늘 귀를 얻지는 못하였으나, 부모가 낳은 바의 맑고 깨끗한 평상시 귀로써 모두 다 듣고 아나니, 이와 같이 가지가지의 음성을 분별하되, 그러나 귀의 뿌리는 헐어지지 아니하느니라.』

②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부모가 낳은 바의 귀는 맑고 깨끗하여
 흐리고 더러운 것이 없으며, 평상시의 이 귀로써
 삼천세계의 소리를 듣느니라. 코끼리와 말과 수레와
 소의 소리와, 종과 방울과 소라와 북의 소리와,
 거문고와 비파와 공후의 소리와, 퉁소와 피리의
 음악 소리와, 맑고 깨끗한 좋은 노래 소리를 들어도
 그러나 집착하지 아니하며, 수없는 종류의 사람 소리를
 듣고는 능히 다 이해하여 깨우치며, 또 모든
 하늘 소리와 미묘한 노래와 음악을 듣고, 그리고 또
 남자와 여자의 소리와 사내아이와 계집아이의
 소리를 들으며, 산과 내와 험한 골짜기 안의 가릉빈가의
 소리와 명명 들의 모든 새의 그 음성을 다 들으며,
 지옥무리의 고통인 가지가지의 고통을 느낌과
 괴로워하는 소리와, 아귀가 주리고 목마름에 몹시 쫓기며
 음식을 구하려고 찾는 소리며, 모든 아수라들이
 큰 바닷가에 살고 있으면서 자기네가 함께 말할 때
 나오는 큰 음성을, 이와 같이 법을 설하는 자는 편안히
 이 사이에 머물면서 멀리서 이 많은 소리를 들어도
 그러나 귀의 뿌리는 헐어지지 아니하며,
 시방세계 가운데의 날짐승과 길짐승이 서로 울며
 부르는 것을, 그 법을 설하는 사람은 여기서 다 들으며,
 그 모든 범천 위의 광음과 그리고 또 변정과
 유정천에 이르기까지, 말하는 음성을 법사는
 여기에 머물면서 다 알아 모두 얻어들으며,
 일체 비구의 많은 이와 그리고 또 모든 비구니가
 만약 경전을 읽고 외우거나, 만약 다른 사람을 위하여
 말하는 것을 법사는 여기에 머물면서 다 알아
 모두 얻어들으며, 다시 모든 보살이 있어 경법을
 읽고 외우며 만약 다른 사람을 위하여 말하며,
 모아서 기록한 것의 그 뜻을 푸는, 이와 같은 모든 음성을
 다 알아 모두 얻어들으며, 크게 거룩하시고 높으신
 모든 부처님께옵서 중생을 가르쳐 교화하시나니,
 모든 큰 모임 가운데서 미묘한 법을 설명하시어
 말씀하시는 것을, 이 법화를 가지는 자는 다 알아
 모두 이를 얻어듣느니라. 삼천대천세계 안과 밖의
 모든 음성이며,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천에 이르기까지의 그 음성을 모두 들어도
 귀 뿌리는 헐어지지 않나니, 그 귀가 밝고 날카로운
 까닭으로 능히 다 분별하여 아느니라. 이 법화를
 가지는 자는 비록 하늘 귀를 얻지는 못하였으나,
 다만 타고난 바의 귀만 쓸지라도 공덕은 이미
 이와 같으니라.

③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팔백의 코의 공덕을 성취하느니라. 이 맑고 깨끗한 코의 뿌리로써 삼천대천세계의 위와 아래와 안과 밖의 가지가지의 모든 향기를 맡되, 수만나꽃 향기와 사제꽃 향기와, 말리꽃 향기와 첨복꽃 향기와, 바라라꽃 향기와 붉은 연꽃 향기와, 푸른 연꽃 향기와 흰 연꽃 향기며, 꽃나무 향기와 과일나무 향기며, 전단 향기와 침수 향기와, 다마라발 향기와 다가라 향기며, 그리고 또 천만 가지가 섞인 향기와, 만약 가루나, 만약 둥근 것이나, 만약 바르는 향을, 이 경을 가지는 자는 이 사이에 머물면서 능히 다 알아 분별하리라.

또 다시 중생의 향기를 분별하여, 코끼리의 향기와 말의 향기와 소와 염소 들의 향기와, 남자의 향기와 여자의 향기와, 사내아이의 향기와 계집아이의 향기며, 그리고 또 풀과 나무와 빽빽한 수풀의 향기를 알되, 만약 가깝거나 만약 먼 데에 있는 바 모든 향기를 다 알아 모두 맡음을 얻어서 분별함에 그르치지 아니하느니라.

이 경을 가지는 자는 비록 여기에서 머무르나, 또한 하늘 위의 모든 하늘의 향기를 맡되, 바리질다라와 구비다라수의 향기와, 그리고 또 만다라꽃의 향기와 마하만다라꽃의 향기와 만수사꽃의 향기와 마하만수사꽃의 향기와, 전단과 침수와 가지가지 가루 향기와 모든 잡꽃의 향기와, 이와 같은 것들의 하늘 향기가 화합하여 나온 바의 향기를 맡고 알지 못함이 없으며, 또 모든 하늘 몸의 향기를 맡으니, 석제환인이 훌륭한 궁전 위에 있으면서 다섯 가지 욕심으로 오락하고 놀며 기쁘게 장난할 때의 향기며, 만약 묘법당 위에 있으면서 도리의 모든 하늘을 위하여 법을 설할 때의 향기와, 만약 모든 동산에서 희롱하며 놀 때의 향기와, 그리고 또 나머지 하늘들의 남자와 여자의 몸의 향기를 모두 다 멀리서 맡되, 이와 같이 돌아가면서 옮겨 이에 범천세계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에 이르기까지 모든 하늘 몸의 향기를 또한 모두 맡고, 아울러 모든 하늘이 태우는 바의 향기를 맡으며, 그리고 또 성문의 향기와 벽지불의 향기며, 보살의 향기와 모든 부처님 몸의 향기를 또한 모두 멀리서 맡아서 그 있는 곳을 아느니라. 비록 이 향기를 맡으나, 그러나 코의 뿌리는 헐어지지 아니하고 그릇되지도 않느니라. 만약 분별하여 다른 사람을 위하여 설하고자 하여도 기억하고 생각함에 그릇되지 아니하느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이 사람의 코는 맑고 깨끗하여 이 세계 가운데에서,
 만약 향기나 만약 냄새나는 물건의 가지가지를
 다 맡아서 알되, 수만나와 사제와 다마라와 전단과
 침수와 그리고 또 계수나무 향과 가지가지의 꽃과
 과실의 향기와, 그리고 또 중생 향기와 남자와
 여인의 향기를 아느니라. 법을 설하는 자는 멀리서
 머물러도 향기를 맡고서 있는 곳을 아느니라.
 큰 세력의 전륜왕과 작은 전륜왕과 그리고 또 아들과
 뭇 신하와 모든 궁궐 사람을 향기를 맡고 있는 곳을 알며,
 몸에 붙인 바 진귀한 보배와 그리고 또 땅 속에 감춰진
 보배와 전륜왕의 보배여자를 향기를 맡고 있는 곳을 알며,
 모든 사람의 몸을 치장하는 꺼리인 의복과 그리고 또
 영락과 가지가지 바르는 바의 향의 향기를 맡고
 그 몸을 알며, 모든 하늘이 만약 다니거나 앉거나
 즐겁게 노는 것과 그리고 또 신통 변화를,
 이 법화를 가지는 자는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모든 나무의 꽃과 과실과 그리고 또 차조기 기름의
 향기를 경을 가지는 자는 여기에 머물면서
 그 있는 곳을 다 알며, 모든 산 깊고 험한 곳의
 전단나무에 꽃이 핀 것과, 그 가운데 있는 중생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철위산과 큰 바다와 땅 속의
 모든 중생을, 경을 가지는 자는 향기를 맡고
 그 있는 곳을 다 알며, 아수라의 남자와 여자와
 그리고 또 그 모든 거느린 무리가 싸우며 다투는 것과
 희롱하며 놀 때를, 향기를 맡고 모두 능히 알며,
 넓은 들과 위태롭고 험한 곳의 사자와 코끼리와 범과
 이리와 들소와 물소 들을, 향기를 맡고 있는 곳을 알며,
 만약 아이를 배고 있는 자의 그 아들인가 딸인가와,
 뿌리가 없는 것인지 그리고 또 사람이 아닌 것인지
 구별되지 않는 것을, 향기를 맡고 다 능히 알며,
 향기를 맡는 힘의 까닭으로써 그 처음에 아이 밴 것이
 성취하고 성취하지 못하는 것과, 편안하고 즐겁게
 복 있는 아이를 낳을 것을 알며, 향기를 맡는
 힘의 까닭으로써 남자와 여자가 생각하는 바와
 욕심에 물이 들어 어리석고 성내는 마음을 알며,
 또한 착한 것을 닦는 자를 알며, 땅 속에 많이 숨겨져
 감춰진 금과 은과 모든 진귀한 보배와
 구리그릇에 담은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가지가지의 모든 영락의, 능히 그 값을 알 수
 없는 것을 향기를 맡고는 귀하고 천한 것과
 나온 곳과 그리고 또 있는 곳을 아느니라.

④하늘 위의 모든 꽃들과 만다와 만수사와 바리질다 나무를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하늘 위 모든 궁전의
 상·중·하의 차별과 많은 보배꽃으로 꾸며서 치장함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하늘의 동산 수풀과
 훌륭한 궁전과 모든 누각과 묘법당의 가운데 있으면서
 오락하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모든 하늘이 만약 법을 듣거나 혹은 다섯 가지
 욕심을 받을 때의 오고 가며 다니고 앉으며 눕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하늘 여자의 입은 바 옷에
 좋은 꽃과 향기로 꾸미고 치장하여, 두루 돌아다니며
 즐겁게 놀 때를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이와 같이 돌아가면서 올라가 범천세계에 이르기까지,
 선에 들고 선에서 나오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광음과 변정천과 이에 유정에 이르기까지,
 처음 나오고 그리고 또 물러나서 사라짐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모든 비구 무리들이
 법에 항상 정진하되, 만약 앉거나, 만약 거닐거나,
 그리고 또 경전을 읽고 외우며, 혹은 수풀과 나무 아래
 있으면서 오로지 정성스러이 좌선만을 하는 것을,
 경을 가지는 자는 향기를 맡고 그 있는 곳을 다 알며,
 보살이 뜻이 굳고 단단하여 좌선하며, 만약 읽고 외우며,
 혹은 사람을 위하여 법을 설하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곳곳마다의 방위에서
 세존께옵서 일체에게 공손히 공경받는 바 되어
 중생을 불쌍히 여기시어 법을 설하시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알며, 중생이 부처님 앞에 있으면서
 경을 듣고 모두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법과 같이
 닦고 행하는 것을, 향기를 맡고 능히 다 아느니라.
 비록 보살의 새는 것이 없는 법에서 생기는 코를
 얻지 못하였으나, 그러나 이 경을 가지는 자는
 먼저 이 코의 형상을 얻느니라.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천이백의 혀의 공덕을 얻느니라. 만약 좋거나, 만약 더럽거나, 만약 맛나거나, 맛나지 않거나, 그리고 또 모든 쓰고 떫은 물건이 그 혀 뿌리에 닿으면 모두 변하여 으뜸의 맛을 이루되, 하늘의 감로와 같아서 맛나지 않는 것이 없느니라. 만약 혀 뿌리로써 대중 가운데서 설명하여 말하는 바가 있으면, 깊고 묘한 소리를 내어 능히 그 마음에 드니, 모두로 하여금 기쁘고 좋아하게 하며, 시원하고 즐거워하게 하느니라. 또 모든 천자와 천녀와 제석천과 범천의 모든 하늘이, 이 깊고 묘한 음성으로 설명하여 말하는 바가 있으면 듣고서, 차례와 말로써 논하는 것을 모두 다 와서 들으며, 그리고 또 모든 용과 용녀와 야차와 야차녀와, 건달바와 건달바녀와 아수라와 아수라녀와, 가루라와 가루라녀와 긴나라와 긴나라녀와, 마후라가와 마후라가녀가 법을 듣기 위한 까닭으로 모두 와서 친하고 가까이하여 공손히 공경하며 공양하고, 그리고 또 비구와 비구니와 우바새와 우바이와, 나라의 왕과 왕자와 뭇 신하와 거느린 무리와, 소전륜왕과 대전륜왕과 일곱 가지 보배와 천명의 아들과 안과 밖의 거느린 무리가 그 궁전을 타고 함께 와서 법을 들으며, 이 보살이 법을 잘 설하는 까닭으로써 바라문과 거사와 나라 안의 인민이, 그 형상과 목숨이 다하도록 따라 모시고 공양하며, 또 모든 성문과 벽지불과 보살과 모든 부처님께옵서 항상 그를 즐거이 보시며, 이 사람이 있는 곳의 방면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모두 그 곳을 향하시어 법을 설하시니, 다 능히 일체 부처님의 법을 받아서 가지며, 또 능히 깊고 묘한 법의 소리를 내느니라.』

⑤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이 사람의 혀 뿌리는 깨끗하여 끝끝내 나쁜 맛을
 받지 아니하고, 그가 먹고 씹는 바 있는 것은 다 모두
 감로를 이루느니라. 깊고 깨끗한 묘한 소리로써
 대중에게 법을 설하되, 모든 인연과 비유로써 이끌어
 중생의 마음을 인도하니, 듣는 자가 모두 기쁘고
 즐거워서 모든 으뜸가는 공양을 베푸느니라.
 모든 하늘과 용과 야차와 그리고 또 아수라 들이 모두
 공손히 공경하는 마음으로써 함께 와서 법을 듣느니라.
 법을 설하는 이 사람이 만약 묘한 소리로써 두루
 삼천세계를 채우고자 하면, 뜻에 따라 곧 능히 이르러며,
 크고 작은 전륜왕과 그리고 또 천명의 아들과
 거느린 무리가 합장하고 공손히 공경하는 마음으로
 항상 와서 법을 받아 들으며, 모든 하늘과 용과 야차와
 나찰과 비사사가 또한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써
 항상 즐거이 와서 공양하며, 범천왕과 마왕과 자재와
 대자재의, 이와 같은 모든 하늘의 무리가 항상 와서
 그 곳에 이르느니라. 모든 부처님과 그리고 또
 제자가 그 법을 설하는 소리를 듣고 항상 생각하며
 지키고 두호하며, 혹은 때로 몸을 나타내기도 하느니라.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팔백의 몸의 공덕을 얻느니라. 맑고 깨끗한 몸을 얻되, 깨끗한 유리와 같아서 중생이 보기를 기뻐하며, 그의 몸이 깨끗한 까닭으로 삼천대천세계 중생의 날 때와 죽을 때와, 위와 아래와, 좋고 나쁜 것과, 좋은 곳과 나쁜 곳에 나는 것이, 다 가운데서 나타나느니라. 그리고 또 철위산과 대철위산과 미루산과 마하미루산 들의 모든 산과, 그리고 또 그 가운데 중생이 다 가운데서 나타나느니라. 아래로는 아비지옥에 이르고 위로는 유정에 이르기까지에 있는 것과 그리고 또 중생이 다 가운데서 나타나며, 만약 성문과 벽지불과 보살과 모든 부처님께옵서 법을 설하시는 것이 모두 몸 가운데서 그 색과 모양이 나타나느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만약 법화를 가지는 자는 그 몸이 심히 맑고 깨끗하여
 저 깨끗한 유리와 같으니, 중생이 모두 기쁘게 보느니라.
 또 깨끗하고 밝은 거울에 모든 색과 모양이
 다 보이는 것과 같이, 보살의 깨끗한 몸으로
 세상에 있는 것을 모두 보되, 오직 홀로만 스스로
 밝게 알고 다른 사람은 보지 못하는 바이니라.
 삼천세계 가운데 일체의 모든 움직이지 아니하는 무리와,
 하늘과 사람과 아수라와 지옥과 아귀와 축생의,
 이와 같은 모든 색과 모양이 모두 몸 가운데서
 나타나느니라. 모든 하늘들의 궁전과 이에
 유정과 철위와 그리고 또 미루와 마하미루산과 모든
 큰 바닷물 들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몸 가운데서 나타나며,
 모든 부처님과 그리고 또 성문과 부처님의 제자인
 보살들이 만약 홀로나 만약 많은 이에 있으면서
 법을 설하는 것이 모두 다 나타나리니, 비록 새는 것이
 없는 법 성품의 묘한 몸을 얻지는 못하였으나, 맑고
 깨끗한 평상시 몸에 일체가 가운데서 나타나느니라.


⑥ 『다시 또 상정진이여, 만약 착한 남자, 착한 여인이 여래가 멸한 뒤에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만약 읽거나, 만약 외우거나, 만약 풀어서 말하거나, 만약 써서 베끼면, 천이백의 뜻의 공덕을 얻느니라. 이 맑고 깨끗한 뜻의 뿌리로써 이에 한 게송이나 한 글귀를 들음에 이를지라도, 헤아릴 수 없고 가없는 뜻을 통달하리니, 이 뜻을 풀기를 마치고는 능히 한 구절이나 한 게송을 설명하여 말하되, 한 달이나 넉 달에 이르러며, 이에 한 해에 이를 것이로되, 모든 설한 바의 법이 그 뜻이 향하는 바에 따라서 모두 실상과 더불어 서로 어긋나거나 등지지 아니하며, 만약 속세간의 써 놓은 책과, 세상을 다스리는 말과, 재물이 생기는 일들을 말할지라도 모두 정법을 따르느니라.

삼천대천세계의 여섯 갈래로 나아가는 데의 중생의 마음으로 행하는 바와, 마음으로 움직여서 짓는 바와, 마음으로 쓸데없이 논하는 바를 모두 다 아나니, 비록 새는 것이 없는 사리에 밝은 지혜를 얻지는 못하였을지라도, 그 뜻의 뿌리가 맑고 깨끗한 것이 이와 같으니, 이 사람이 깊이 생각하고 있는 바와, 꾀하며 헤아리고 설명하는 말은 모두 바른 부처님의 법이라서 진실 아닌 것이 없으며, 또한 이것은 먼저 부처님께옵서 경전 가운데서 설하신 바이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이 사람의 뜻이 맑고 깨끗하며 밝고 날카로워
 흐리고 더러움이 없으니, 이 묘한 뜻의 뿌리로써
 상·중·하의 법을 알며, 이에 하나의 게송을
 들음에 이를지라도 헤아릴 수 없는 뜻을 통달하여
 차례차례로 법과 같이 설하되, 한 달이나, 넉 달이나,
 한 해에 이르며, 이 세계의 안과 밖의 일체 모든 중생인
 만약 하늘이거나, 용이거나, 그리고 또 사람과 야차와
 귀신 들이 여섯 갈래로 나아가는 그 가운데 있으면서
 생각하는 바의 약간의 종류를, 법화를 가진 보로
 한 때에 모두 다 아느니라. 시방의 수없는 부처님께옵서
 백 가지 복으로 꾸미고 치장하신 형상으로,
 중생을 위하시어 법을 설하시는 것을 다 알아듣고
 능히 받아서 가지며, 헤아릴 수 없는 뜻을
 깊이 생각하고 법을 설함이 또한 헤아릴 수 없되,
 처음부터 끝까지 잊거나 그르치지를 않는 것은
 법화를 가진 까닭이니라. 모든 법의 형상을 다 알고,
 뜻을 따라서 차례를 알며, 이름자와 말하는 것을
 통달하여, 아는 바와 같이 설명하여 말하느니라.
 이 사람이 말한 바 있는 것은 모두 바로 먼저 부처님의
 법이니, 이 법을 설명하는 까닭으로써 많은 이에서
 두려울 바가 없느니라. 법화경을 가지는 자는
 뜻의 뿌리가 깨끗한 것이 이와 같아서,
 비록 새는 것이 없는 것을 얻지는 못하였을지라도,
 먼저 이와 같은 형상이 있느니라. 이 사람이
 이 경을 가지고 드물게 있는 지위에 편안히 머무르면
 일체 중생이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사랑하고
 공경하게 되며, 능히 천만 가지 좋고 훌륭한 말로써
 분별하여 법을 설하나니, 법화경을 가진 까닭이니라.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읽어드림 조회 수
상용 의례 전체보기 image 20
새벽
image
5288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30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4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4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