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듣기 기능 사용시, 음파이미지가 보일때까지 기다려주신후 재생버튼 눌러주세요.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법화산림기도 [독송용] 묘법연화경 제11 견보탑품

출처 수집자료
구분 독송용-우리말
읽어드림 듣기 가능
묘법연화경 견보탑품 제십일 ① 그 때에 부처님 앞에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이 있으되, 높이는 오백 유순이요, 가로와 세로는 이백오십 유순이라, 땅으로부터 솟아나와서 공중에 머물러 있었소이다.
가지가지의 보물로 틀을 하여 치장되었으며, 오천의 난간에는 부처님 형상을 모시는 방 이 천만이며, 수없는 장대 끝에 용머리 모양을 만들고 깃발을 단 것 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로 엄숙하게 꾸미고 보배영락을 드리웠으며, 보배방울 만억을 이에 그 위에 달았으며, 사면에는 모두 다마라발전단의 향기가 나와서 세계에 두루 차며, 그 모든 번과 천개는 금과 은과 유리와 차거와 마노와 진주와 매괴의 일곱 가지 보배로 합하여 이루었으며, 높이는 사천왕궁에 이르렀소이다.
삼십삼천은 하늘의 만다라꽃을 비오듯이 하여 보배탑에 공양하고, 다른 모든 하늘과 용과 야차와 건달바와 아수라와 가루라와 긴나라와 마후라가와 인비인 들 천만억의 많은 이는 일체의 꽃과 향과 영락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과, 천개와 재주와 음악으로 보배탑에 공양하며, 공손히 공경하고 존중하며 찬탄하였소이다.
이 때에 보배탑 가운데에서 큰 음성이 나와서 찬탄하시어 말씀하시되, 『거룩하시고 거룩하시옵니다.
석가모니 세존이시여, 능히 평등한 큰 지혜로써, 보살을 가르치는 법이며, 부처님께옵서 생각하시어 두호하시는 바이신 묘법화경을 대중을 위하여 설하시나니, 그와 같고 그와 같으나이다.
석가모니 세존께옵서 말씀하신 바와 같은 것은 모두 바로 진실이옵나이다.
』 이 때에 사중은 큰 보배탑이 허공 가운데에서 머물러 있음을 보며, 또 탑 가운데에서 나온 바의 음성을 듣고는 모두 법의 기쁨을 얻어서, 일찍이 있지 아니한 것이라고 기이하게 여기어, 자리로부터 일어나서 공손히 공경하며 합장하고 물러나 한 쪽에 머물렀소이다.
이 때에 보살마하살이 계시니, 이름은 대요설이었소이다.
일체 세간의 하늘과 사람과 아수라 들의 마음에 의심하는 것을 아시고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하시되, 『세존이시여, 어떠한 인연으로써 이 보배탑이 땅으로부터 솟아나와 있으며, 또 그 가운데에서 이러한 음성이 일어나게 되었나이까.
』 하셨소이다.
이 때에 부처님께옵서 대요설보살에게 이르시되, 『이 보배탑 가운데에는 여래의 온몸이 계심이니라.
옛 옛 지난 예전에 동방으로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 아승지 세계에 나라의 이름은 보정이요, 그 가운데에 부처님께옵서 계셨으니, 호는 가로되 다보이셨느니라.
그 부처님께옵서 보살도를 행하실 때에 크게 맹세하여 원을 하시되, 「만약 내가 부처님을 이루어서 멸도한 뒤에, 시방국토에서 법화경을 설하시는 곳이 있으면, 나의 탑묘는 이 경을 듣기 위한 까닭으로 그 앞에 솟아 나타나서 증명을 짓게 되고, 찬탄하여 거룩하시다고 말하리라.
」 하셨느니라.
② 그 부처님께옵서 도를 이루시기를 마치시고 멸도하실 때에 임하여, 하늘과 사람 대중 가운데에서 모든 비구에게 이르시되, 「내가 멸도한 뒤에 나의 온몸에다가 공양을 하고자 하는 자는, 응당히 한 개의 큰 탑을 일으키도록 하라.
」 하셨느니라.
그 부처님께옵서 신통과 원력으로써, 시방세계의 곳곳마다 만약 법화경을 설하시는 분이 계시면, 그 보배탑이 모두 그 앞에 솟아나며, 온몸이 탑 가운데에 계시면서 찬탄하시어 말씀하시되, 「거룩하시고 거룩하시도다.
」 하시느니라.
대요설이여, 지금 다보 여래의 탑께옵서 법화경 설하는 것을 들으시려는 까닭으로, 땅으로부터 솟아나오셔서 찬탄하시어 말씀하시되, 「거룩하시고 거룩하시도다.
」 하시느니라.
』 이 때에 대요설보살께서 여래의 신력의 까닭으로써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하시되,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원하옵건대, 이 부처님의 몸을 뵈옵고자 하나이다.
』 하셨소이다.
부처님께옵서 대요설보살마하살에게 이르시되, 『이 다보 부처님께옵서 깊고 무거운 원이 있으시니, 「만약 나의 보배탑이 법화경을 듣기 위하는 까닭으로 모든 부처님 앞에 나올 때에, 그 어떤 분이 나의 몸을 사중에게 보이고자 하시면, 시방세계에 계시면서 법을 설하시는, 그 부처님의 분신이신 모든 부처님을 다 돌아오시게 하여 한 곳에 모이시게 하신, 그러한 뒤에야 나의 몸이 비로소 나와서 나타날 뿐이니라.
」 하셨느니라.
대요설이여, 시방세계에 법을 설하고 있는 자인 나의 분신인 모든 부처님을 이제 응당 마땅히 모으리라.
』 대요설께서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하시되,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또한 원하옵건대, 세존의 모든 분신 부처님을 뵈옵고 예배하며 공양하고자 하나이다.
』 그 때에 부처님께옵서 흰털로부터 한 빛을 놓으시니, 곧 동방으로 오백만억 나유타 항하사들의 국토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보이셨소이다.
그 모든 국토는 모두 파리로써 땅이 되고, 보배나무와 보배옷으로써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수없는 천만억의 보살이 그 가운데에 가득 찼으며, 두루 보배휘장을 치고 보배그물로 위를 둘렀소이다.
그 나라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크고 묘한 소리로써 모든 법을 설하시며, 그리고 또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의 보살께서 두루 모든 나라에 가득 차서, 많은 이를 위하여 법을 설하시는 것이 보이셨소이다.
남서북방과 네 모퉁이와 위아래의, 흰털의 모습의 빛이 비춘 바의 곳도, 또한 다시 이와 같았소이다.
③ 그 때 시방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많은 보살에게 일러 말씀하시되, 『착한 남자여, 나는 지금 응당히 사바세계의 석가모니 부처님의 거처에 가서, 아울러 다보 여래의 보배탑에 공양하리라.
』 하셨소이다.
때에 사바세계는 곧 변하여 맑고 깨끗하되, 유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황금으로 줄을 하여 여덟 갈래의 길에 경계로써 하였으며, 모든 동네와 촌영과 성과 고을과 큰 바다와 강과 큰 강과 산과 내와 수풀의 덤불이 없었으며, 큰 보배향을 사르고 만다라꽃을 그 땅에 두루 깔았으며, 보배그물 휘장으로써 그 위에다 벌려서 덮고 모든 보배방울을 달았으며, 오직 이 모인 많은 분만 머물게 하고, 모든 하늘과 사람을 옮겨서 다른 땅에 두셨더이다.
이 때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한 큰 보살을 거느리시어 시자로 삼고, 사바세계에 이르시어 각각 보배나무 아래 이르시니, 하나하나 보배나무의 높이는 오백 유순이요, 가지와 잎과 꽃과 실과는 차례차례로 꾸며서 치장되고, 모든 보배나무 아래에는 모두 사자자리가 있으되, 높이는 오 유순이요, 또한 큰 보배로써 틀을 하여 꾸몄더이다.
그 때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이 자리에서 가부좌를 맺으시며 이와 같이 되풀이하시되, 두루 삼천대천세계에 가득하게 하여도, 그러나 석가모니 부처님의 한 방위에 나누신 바의 몸도 아직 다하지 못하였더이다.
때에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모든 분신 부처님을 받아들이시고자 하시려는 까닭으로, 여덟 방위에 각각 다시 이백만억 나유타의 나라를 변화시켜 모두 맑고 깨끗하게 하시니, 지옥과 아귀와 축생과 그리고 또 아수라는 있음이 없었더이다.
또 모든 하늘과 사람을 옮겨서 다른 나라에 두시고, 변화한 바의 나라는 또한 유리로써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나무의 높이는 오백 유순이었더이다.
가지와 잎과 꽃과 실과를 차례차례로 아름답게 꾸몄으며, 나무 아래에는 모두 보배로 된 사자자리가 있으되, 높이는 오 유순이요, 가지가지의 모든 보배로 꾸며서 장식되었으며, 또한 큰 바다와 강과 큰 강과 그리고 또 목진린타산과 마하목진린타산과 철위산과 대철위산과 수미산 들의 모든 산왕이 없으며, 통하여 한 부처님의 국토가 되었으며, 보배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보배로 이슬같이 얽은 휘장을 그 위에 두루 덮고, 모든 번과 천개를 달고, 큰 보배향을 사르며, 모든 하늘의 보배꽃을 두루 그 땅에 폈더이다.
④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는, 모든 부처님께옵서 마땅히 오셔서 앉으시게 하시기 위한 까닭으로, 다시 여덟 방위에 각각 이백만억 나유타 나라를 변화시켜 모두 맑고 깨끗하게 하시나니, 지옥과 아귀와 축생과 그리고 또 아수라는 있음이 없었더이다.
또 모든 하늘과 사람을 옮겨서 다른 나라에 두시며, 변화한 바의 나라도 또한 유리로써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나무의 높이는 오백 유순이요, 가지와 잎과 꽃과 실과를 차례차례로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나무 아래에는 모두 보배로 된 사자자리가 있으되, 높이는 오 유순이요, 또한 큰 보배로써 이에 틀을 하여 꾸몄으며, 또한 큰 바다와 강과 큰 강과 그리고 또 목진린타산과 마하목진린타산과 철위산과 대철위산과 수미산 들의 모든 산왕이 없으며, 통하여 한 부처님의 국토가 되었으며, 보배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보배로 이슬같이 얽은 휘장을 두루 그 위에다 덮고는, 모든 번과 천개를 달고, 큰 보배향을 사르며, 모든 하늘의 보배꽃을 두루 그 땅에 폈더이다.
이 때에 동방으로 석가모니께옵서 나누신 바 몸인, 백천만억 나유타 항하사들의 국토 가운데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법을 설하시다가 오셔서 여기에 모이셨더이다.
이와 같이 차례차례로 시방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모두 다 오셔서 모이시어 팔방에 앉으시거늘, 이 때에 하나하나의 방위마다 사백만억 나유타 국토에 모든 부처님 여래께옵서도 그 가운데 두루 가득하셨더이다.
이 때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보배나무 아래의 사자자리에 앉아 계시면서, 모두 시자를 보내시어 석가모니 부처님께 문안을 묻게 하시되, 각각 보배꽃을 싸서 가득히 움켜쥐게 하고는 일러 말씀을 하셨더이다.
『착한 남자여, 네가 기사굴산 석가모니 부처님의 거처를 향하여 나아가서 나의 말과 같이 가로되, 「병환이 적으시며, 고달픔도 적으시며, 기력이 편안하시고 즐거우시며, 그리고 또 보살과 성문의 무리도 다 편안하게 의지하나이까.
아니옵니까.
」 하고 이 보배꽃으로써 부처님께 흩어서 공양하고, 그리고는 이렇게 말을 하되, 「그 아무 부처님께옵서 함께 이 보배탑을 열어 주셨으면 하나이다.
」 라고 할지니라.
』 모든 부처님께옵서 보내신 심부름꾼도 또한 다시 이와 같이 하였더이다.
이 때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는 분신하신 바의 부처님께옵서 이미 다 오셔서 모이시어, 각각 사자자리에 앉으심을 보시고, 모든 부처님께옵서 더불어 같이 보배탑을 열어 주십사고 하심을 모두 들으시고, 곧 자리로부터 일어나시어 허공 가운데에 머무르시니, 일체의 사중이 일어나 서서 합장하고 한마음으로 부처님을 바라다보았더이다.
이에서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오른편 손가락으로써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의 문을 여시니, 큰 음성이 나오되, 빗장의 자물쇠를 젖히고 큰 성문을 여는 것과 같았더이다.
⑤ 곧 때에 일체의 많은 모임이 모두 다보 여래를 뵈오니, 보배탑 가운데에서 사자자리에 앉으셨으되, 온몸이 흩어지지 아니하심이 선정에 드신 것과 같으시며, 또한 그 말씀을 들으니, 『잘하시고 잘하시옵니다.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이 법화경을 기꺼이 설하시니, 저는 이 경을 듣기 위한 까닭으로 그리하여 여기 이르러 왔사옵니다.
』 하셨소이다.
그 때에 사중들이 지난 예전의 헤아릴 수도 없는 천만억겁에 멸도하신 부처님께옵서 이와 같은 말씀을 설하심을 보고, 일찍이 있지 아니한 것이라고 찬탄하며, 하늘의 보배꽃 무더기로써 다보 부처님과 그리고 또 석가모니 부처님 위에 흩었더이다.
이 때에 다보 부처님께옵서 보배탑 가운데에서 자리를 반으로 나누시어 석가모니 부처님께 주시고, 그리고는 이런 말씀을 하시되,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는 가히 이 자리에 나아가소서.
』 하셨더이다.
곧 때에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그 탑 가운데 들어가시어, 그 반의 한 자리에 앉으시어 가부좌를 맺으시었더이다.
이 때 대중이 두 여래께옵서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 가운데의 사자자리 위에 계시어 가부좌를 맺으심을 보고, 각각 이런 생각을 하되, 「부처님의 자리는 높고도 머오니, 오직 원하옵건대, 여래께옵서 신통의 힘으로써 저희들 무리로 하여금 함께 허공에 머무르게 하옵소서.
」 라고 하니, 곧 때에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신통의 힘으로써 모든 대중을 가까이하시어 모두 허공에 있게 하시고, 큰 음성으로써 널리 사중에게 이르시되, 『누가 능히 이 사바국토에서 널리 묘법화경을 설하겠느냐.
지금이 바로 그러한 때이니라.
여래는 오래지 아니하여 마땅히 열반에 들리니, 부처님은 이 묘법화경을 부촉할 곳이 있었으면 하노라.
』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거룩한 주인이신 세존께옵서는 비록  멸도하신 지는 오래이시나, 보배탑 가운데에 계시면서도  오히려 법을 위하시어 오셨거늘, 모든 사람은  어찌하여서 법을 위하여 부지런히 하지 않겠는가.
 이 부처님께옵서 멸도하신 지는 무앙수 겁이나,  곳곳에서 법 들음을 만나기가 어려운 까닭으로,  저 부처님의 본래의 원은 「내가 멸도한 뒤에 곳곳마다  가는 곳에서 항상 법을 들으리라.
」 이었느니라.
 또 나의 분신인 항하사들과 같은 헤아릴 수 없는  모든 부처님이 와서, 법을 듣고 그리고 또  멸도하신 다보 여래를 뵙고자 하여, 각각 묘한  나라와 그리고 또 제자의 많은 이와, 하늘과 사람과  용과 신에게 모든 공양받는 일을 버리고, 법을 오래  머무르게 하려고 일부러 여기에 이르러 왔느니라.
⑥모든 부처님을 앉으시게 하기 위하여 신통의  힘으로써 헤아릴 수 없는 중생을 옮기고, 나라를  맑고 깨끗하게 하였느니라.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보배나무 아래에 나아가시니, 맑고 깨끗한 못에 연꽃으로써  꾸미고 치장함과 같으며, 그 보배나무 아래의  모든 사자자리 그 위에 부처님께옵서 앉으시니,  밝은 빛으로 아름답게 꾸밈이 어두운 밤 가운데에  큰 횃불을 사르는 것과 같으며, 몸에서는 묘한  향기가 나와 시방 나라에 두루 미치니, 중생이 자욱한  향기를 입고 기쁨을 스스로 이기지 못하니, 비유컨대,  큰바람이 작은 나뭇가지에 부는 것과 같으니라.
 이런 방편으로써 하여금 법을 오래 머물게 하느니라.
 모든 대중에게 이르노니, 내가 멸도한 뒤에는  누가 능히 이 경을 두호하여 가지며 읽고 설하겠느냐.
 지금 부처님 앞에서 스스로가 맹세의 말을 설할지니라.
 그 다보 부처님께옵서 비록 멸도하신 지는 오래이시나,  크게 맹세하신 원으로써 이에 사자후를 하시나니,  다보 여래와 그리고 또 더불어 나의 몸과 모인 바  화한 부처님께옵서는 당연히 이 뜻을 아시느니라.
 모든 부처님의 아들들이여, 누가 능히 법을 두호할 것인가.
 마땅히 큰 원을 일으켜서 하여금 오래 머무름을  얻게 할지니라.
능히 이 경법을 두호하는  그 어떤 자는, 곧 나와 그리고 또 다보 부처님께  공양한 것이 됨이니라.
이 다보 부처님께옵서  보배탑에 계시사와 항상 시방에 노니심은 이 경을  위하시는 까닭이시니라.
또한 다시 오신 모든  화한 부처님을 공양함이며, 모든 세계의 것을 장엄하고  빛나게 꾸밈이니라.
만약 이 경을 설하면,  곧 나와 다보 여래와 그리고 또 모든 화한 부처님을  보는 것이 되느니라.
모든 착한 남자여, 각각  자세히 깊이 생각하여라.
이는 어려운 일이 되나니,  마땅히 큰 원을 일으킬지니라.
모든 나머지 경전의 수가  항하사 같으나 비록 이런 것들을 설할지라도 가히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만약 수미를 잡아서  다른 방위의 수없는 부처님 국토에  던져두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만약 발가락으로 대천세계를 움직여 멀리  다른 나라에 던지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만약 유정에 서서 중생을 위하여  헤아릴 수 없는 나머지 경을 설명하여 말하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만약 부처님 멸하신 뒤  악한 세상 가운데에서 능히 이 경을 설하는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⑦가령 하여금 어떤 사람이 손으로 허공을 잡아 쥐고  그리고는 놀러 다니는 것은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내가 멸한 뒤에 만약 스스로 써서 가지거나  만약 사람을 시켜서 쓰게 하면,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만약 큰 땅을 발톱 위에  올려놓고 범천에 올라가는 것은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부처님이 멸도한 뒤에  악한 세상 가운데에서 잠깐이라도 이 경을 읽는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됨이며, 가령 하여금 겁이 타는데  마른 풀을 짊어지고 가운데 들어가서  타지 않게 하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내가 멸도한 뒤에 만약 이 경을 가지고  한 사람을 위하여 설하면,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만약 팔만 사천 법의 곳집과 십이부경을 가지고 사람을  위하여 설명하고 말하여, 모든 듣는 자로 하여금  여섯 가지 신통을 얻게 하는, 비록 능히 이와 같이 하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내가 멸한 뒤에  이 경을 듣고 받아서 그 뜻이 향하는 바를 묻는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만약 사람이 법을 설하여  천만억의 헤아릴 수 없고 수없는 항하사의 중생으로  하여금 아라한을 얻게 하고, 여섯 가지 신통을 갖추게 하는,  비록 이러한 이익이 있어도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내가 멸한 뒤에 만약 능히 이와 같은 경전을  받들어 가지는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내가 부처님의 도를 위하여 헤아릴 수 없는 국토에서,  처음으로부터 지금에 이르도록 널리 모든 경을 설하였으나,  그러나 그 가운데에서 이 경이 제일이니,  만약 능히 가지고 있으면, 곧 부처님의 몸을 가짐이니라.
 모든 착한 남자여, 내가 멸한 뒤에 누가 능히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읽고 외우겠느냐.
 지금 부처님 앞에서 스스로 맹세의 말을 설할지니라.
 이 경은 가지기가 어려우니, 만약 잠깐이라도  가지는 자이면, 내가 곧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모든 부처님께옵서도 또한 그러함이니, 이와 같은  사람은 모든 부처님께옵서 칭찬하시는 바이며,  이것이 곧 용맹이며, 이것이 곧 정진이며,  이것을 이름하여 계를 가짐이며, 두타를 행하는  것이니, 곧 위없는 부처님의 도를 빨리 얻게 되느니라.
 능히 오는 세상에 이 경을 읽고 가지면 이는 진실한  부처님의 아들로 순박하고 좋은 지위에 머무르며,  부처님이 멸도한 뒤에 능히 그 뜻을 풀면  이는 모든 하늘과 사람과 세간의 눈이며,  무섭고 두려운 세상에 능히 잠깐이라도 설하면  일체 하늘과 사람이 모두 응당 공양하리라.
재생 일시정지 정지

 

   
  

묘법연화경 견보탑품 제십일

① 그 때에 부처님 앞에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이 있으되, 높이는 오백 유순이요, 가로와 세로는 이백오십 유순이라, 땅으로부터 솟아나와서 공중에 머물러 있었소이다. 가지가지의 보물로 틀을 하여 치장되었으며, 오천의 난간에는 부처님 형상을 모시는 방 이 천만이며, 수없는 장대 끝에 용머리 모양을 만들고 깃발을 단 것 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로 엄숙하게 꾸미고 보배영락을 드리웠으며, 보배방울 만억을 이에 그 위에 달았으며, 사면에는 모두 다마라발전단의 향기가 나와서 세계에 두루 차며, 그 모든 번과 천개는 금과 은과 유리와 차거와 마노와 진주와 매괴의 일곱 가지 보배로 합하여 이루었으며, 높이는 사천왕궁에 이르렀소이다.

삼십삼천은 하늘의 만다라꽃을 비오듯이 하여 보배탑에 공양하고, 다른 모든 하늘과 용과 야차와 건달바와 아수라와 가루라와 긴나라와 마후라가와 인비인 들 천만억의 많은 이는 일체의 꽃과 향과 영락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과, 천개와 재주와 음악으로 보배탑에 공양하며, 공손히 공경하고 존중하며 찬탄하였소이다.

이 때에 보배탑 가운데에서 큰 음성이 나와서 찬탄하시어 말씀하시되, 『거룩하시고 거룩하시옵니다. 석가모니 세존이시여, 능히 평등한 큰 지혜로써, 보살을 가르치는 법이며, 부처님께옵서 생각하시어 두호하시는 바이신 묘법화경을 대중을 위하여 설하시나니, 그와 같고 그와 같으나이다. 석가모니 세존께옵서 말씀하신 바와 같은 것은 모두 바로 진실이옵나이다.』

이 때에 사중은 큰 보배탑이 허공 가운데에서 머물러 있음을 보며, 또 탑 가운데에서 나온 바의 음성을 듣고는 모두 법의 기쁨을 얻어서, 일찍이 있지 아니한 것이라고 기이하게 여기어, 자리로부터 일어나서 공손히 공경하며 합장하고 물러나 한 쪽에 머물렀소이다.

이 때에 보살마하살이 계시니, 이름은 대요설이었소이다. 일체 세간의 하늘과 사람과 아수라 들의 마음에 의심하는 것을 아시고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하시되, 『세존이시여, 어떠한 인연으로써 이 보배탑이 땅으로부터 솟아나와 있으며, 또 그 가운데에서 이러한 음성이 일어나게 되었나이까.』 하셨소이다.

이 때에 부처님께옵서 대요설보살에게 이르시되, 『이 보배탑 가운데에는 여래의 온몸이 계심이니라. 옛 옛 지난 예전에 동방으로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 아승지 세계에 나라의 이름은 보정이요, 그 가운데에 부처님께옵서 계셨으니, 호는 가로되 다보이셨느니라.

그 부처님께옵서 보살도를 행하실 때에 크게 맹세하여 원을 하시되, 「만약 내가 부처님을 이루어서 멸도한 뒤에, 시방국토에서 법화경을 설하시는 곳이 있으면, 나의 탑묘는 이 경을 듣기 위한 까닭으로 그 앞에 솟아 나타나서 증명을 짓게 되고, 찬탄하여 거룩하시다고 말하리라.」 하셨느니라.

② 그 부처님께옵서 도를 이루시기를 마치시고 멸도하실 때에 임하여, 하늘과 사람 대중 가운데에서 모든 비구에게 이르시되, 「내가 멸도한 뒤에 나의 온몸에다가 공양을 하고자 하는 자는, 응당히 한 개의 큰 탑을 일으키도록 하라.」 하셨느니라.

그 부처님께옵서 신통과 원력으로써, 시방세계의 곳곳마다 만약 법화경을 설하시는 분이 계시면, 그 보배탑이 모두 그 앞에 솟아나며, 온몸이 탑 가운데에 계시면서 찬탄하시어 말씀하시되, 「거룩하시고 거룩하시도다.」 하시느니라.

대요설이여, 지금 다보 여래의 탑께옵서 법화경 설하는 것을 들으시려는 까닭으로, 땅으로부터 솟아나오셔서 찬탄하시어 말씀하시되, 「거룩하시고 거룩하시도다.」 하시느니라.』

이 때에 대요설보살께서 여래의 신력의 까닭으로써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하시되,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원하옵건대, 이 부처님의 몸을 뵈옵고자 하나이다.』 하셨소이다.

부처님께옵서 대요설보살마하살에게 이르시되, 『이 다보 부처님께옵서 깊고 무거운 원이 있으시니, 「만약 나의 보배탑이 법화경을 듣기 위하는 까닭으로 모든 부처님 앞에 나올 때에, 그 어떤 분이 나의 몸을 사중에게 보이고자 하시면, 시방세계에 계시면서 법을 설하시는, 그 부처님의 분신이신 모든 부처님을 다 돌아오시게 하여 한 곳에 모이시게 하신, 그러한 뒤에야 나의 몸이 비로소 나와서 나타날 뿐이니라.」 하셨느니라. 대요설이여, 시방세계에 법을 설하고 있는 자인 나의 분신인 모든 부처님을 이제 응당 마땅히 모으리라.』

대요설께서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하시되,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또한 원하옵건대, 세존의 모든 분신 부처님을 뵈옵고 예배하며 공양하고자 하나이다.』

그 때에 부처님께옵서 흰털로부터 한 빛을 놓으시니, 곧 동방으로 오백만억 나유타 항하사들의 국토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보이셨소이다. 그 모든 국토는 모두 파리로써 땅이 되고, 보배나무와 보배옷으로써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수없는 천만억의 보살이 그 가운데에 가득 찼으며, 두루 보배휘장을 치고 보배그물로 위를 둘렀소이다.

그 나라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크고 묘한 소리로써 모든 법을 설하시며, 그리고 또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의 보살께서 두루 모든 나라에 가득 차서, 많은 이를 위하여 법을 설하시는 것이 보이셨소이다. 남서북방과 네 모퉁이와 위아래의, 흰털의 모습의 빛이 비춘 바의 곳도, 또한 다시 이와 같았소이다.

③ 그 때 시방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많은 보살에게 일러 말씀하시되, 『착한 남자여, 나는 지금 응당히 사바세계의 석가모니 부처님의 거처에 가서, 아울러 다보 여래의 보배탑에 공양하리라.』 하셨소이다.

때에 사바세계는 곧 변하여 맑고 깨끗하되, 유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황금으로 줄을 하여 여덟 갈래의 길에 경계로써 하였으며, 모든 동네와 촌영과 성과 고을과 큰 바다와 강과 큰 강과 산과 내와 수풀의 덤불이 없었으며, 큰 보배향을 사르고 만다라꽃을 그 땅에 두루 깔았으며, 보배그물 휘장으로써 그 위에다 벌려서 덮고 모든 보배방울을 달았으며, 오직 이 모인 많은 분만 머물게 하고, 모든 하늘과 사람을 옮겨서 다른 땅에 두셨더이다.

이 때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한 큰 보살을 거느리시어 시자로 삼고, 사바세계에 이르시어 각각 보배나무 아래 이르시니, 하나하나 보배나무의 높이는 오백 유순이요, 가지와 잎과 꽃과 실과는 차례차례로 꾸며서 치장되고, 모든 보배나무 아래에는 모두 사자자리가 있으되, 높이는 오 유순이요, 또한 큰 보배로써 틀을 하여 꾸몄더이다.

그 때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이 자리에서 가부좌를 맺으시며 이와 같이 되풀이하시되, 두루 삼천대천세계에 가득하게 하여도, 그러나 석가모니 부처님의 한 방위에 나누신 바의 몸도 아직 다하지 못하였더이다.

때에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모든 분신 부처님을 받아들이시고자 하시려는 까닭으로, 여덟 방위에 각각 다시 이백만억 나유타의 나라를 변화시켜 모두 맑고 깨끗하게 하시니, 지옥과 아귀와 축생과 그리고 또 아수라는 있음이 없었더이다. 또 모든 하늘과 사람을 옮겨서 다른 나라에 두시고, 변화한 바의 나라는 또한 유리로써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나무의 높이는 오백 유순이었더이다. 가지와 잎과 꽃과 실과를 차례차례로 아름답게 꾸몄으며, 나무 아래에는 모두 보배로 된 사자자리가 있으되, 높이는 오 유순이요, 가지가지의 모든 보배로 꾸며서 장식되었으며, 또한 큰 바다와 강과 큰 강과 그리고 또 목진린타산과 마하목진린타산과 철위산과 대철위산과 수미산 들의 모든 산왕이 없으며, 통하여 한 부처님의 국토가 되었으며, 보배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보배로 이슬같이 얽은 휘장을 그 위에 두루 덮고, 모든 번과 천개를 달고, 큰 보배향을 사르며, 모든 하늘의 보배꽃을 두루 그 땅에 폈더이다.

④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는, 모든 부처님께옵서 마땅히 오셔서 앉으시게 하시기 위한 까닭으로, 다시 여덟 방위에 각각 이백만억 나유타 나라를 변화시켜 모두 맑고 깨끗하게 하시나니, 지옥과 아귀와 축생과 그리고 또 아수라는 있음이 없었더이다. 또 모든 하늘과 사람을 옮겨서 다른 나라에 두시며, 변화한 바의 나라도 또한 유리로써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나무의 높이는 오백 유순이요, 가지와 잎과 꽃과 실과를 차례차례로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나무 아래에는 모두 보배로 된 사자자리가 있으되, 높이는 오 유순이요, 또한 큰 보배로써 이에 틀을 하여 꾸몄으며, 또한 큰 바다와 강과 큰 강과 그리고 또 목진린타산과 마하목진린타산과 철위산과 대철위산과 수미산 들의 모든 산왕이 없으며, 통하여 한 부처님의 국토가 되었으며, 보배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보배로 이슬같이 얽은 휘장을 두루 그 위에다 덮고는, 모든 번과 천개를 달고, 큰 보배향을 사르며, 모든 하늘의 보배꽃을 두루 그 땅에 폈더이다.

이 때에 동방으로 석가모니께옵서 나누신 바 몸인, 백천만억 나유타 항하사들의 국토 가운데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법을 설하시다가 오셔서 여기에 모이셨더이다.

이와 같이 차례차례로 시방의 모든 부처님께옵서 모두 다 오셔서 모이시어 팔방에 앉으시거늘, 이 때에 하나하나의 방위마다 사백만억 나유타 국토에 모든 부처님 여래께옵서도 그 가운데 두루 가득하셨더이다.

이 때에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보배나무 아래의 사자자리에 앉아 계시면서, 모두 시자를 보내시어 석가모니 부처님께 문안을 묻게 하시되, 각각 보배꽃을 싸서 가득히 움켜쥐게 하고는 일러 말씀을 하셨더이다. 『착한 남자여, 네가 기사굴산 석가모니 부처님의 거처를 향하여 나아가서 나의 말과 같이 가로되, 「병환이 적으시며, 고달픔도 적으시며, 기력이 편안하시고 즐거우시며, 그리고 또 보살과 성문의 무리도 다 편안하게 의지하나이까. 아니옵니까.」 하고 이 보배꽃으로써 부처님께 흩어서 공양하고, 그리고는 이렇게 말을 하되, 「그 아무 부처님께옵서 함께 이 보배탑을 열어 주셨으면 하나이다.」 라고 할지니라.』

모든 부처님께옵서 보내신 심부름꾼도 또한 다시 이와 같이 하였더이다.
이 때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는 분신하신 바의 부처님께옵서 이미 다 오셔서 모이시어, 각각 사자자리에 앉으심을 보시고, 모든 부처님께옵서 더불어 같이 보배탑을 열어 주십사고 하심을 모두 들으시고, 곧 자리로부터 일어나시어 허공 가운데에 머무르시니, 일체의 사중이 일어나 서서 합장하고 한마음으로 부처님을 바라다보았더이다.

이에서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오른편 손가락으로써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의 문을 여시니, 큰 음성이 나오되, 빗장의 자물쇠를 젖히고 큰 성문을 여는 것과 같았더이다.

⑤ 곧 때에 일체의 많은 모임이 모두 다보 여래를 뵈오니, 보배탑 가운데에서 사자자리에 앉으셨으되, 온몸이 흩어지지 아니하심이 선정에 드신 것과 같으시며, 또한 그 말씀을 들으니, 『잘하시고 잘하시옵니다.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이 법화경을 기꺼이 설하시니, 저는 이 경을 듣기 위한 까닭으로 그리하여 여기 이르러 왔사옵니다.』 하셨소이다.

그 때에 사중들이 지난 예전의 헤아릴 수도 없는 천만억겁에 멸도하신 부처님께옵서 이와 같은 말씀을 설하심을 보고, 일찍이 있지 아니한 것이라고 찬탄하며, 하늘의 보배꽃 무더기로써 다보 부처님과 그리고 또 석가모니 부처님 위에 흩었더이다.

이 때에 다보 부처님께옵서 보배탑 가운데에서 자리를 반으로 나누시어 석가모니 부처님께 주시고, 그리고는 이런 말씀을 하시되,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는 가히 이 자리에 나아가소서.』 하셨더이다. 곧 때에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그 탑 가운데 들어가시어, 그 반의 한 자리에 앉으시어 가부좌를 맺으시었더이다.

이 때 대중이 두 여래께옵서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 가운데의 사자자리 위에 계시어 가부좌를 맺으심을 보고, 각각 이런 생각을 하되, 「부처님의 자리는 높고도 머오니, 오직 원하옵건대, 여래께옵서 신통의 힘으로써 저희들 무리로 하여금 함께 허공에 머무르게 하옵소서.」 라고 하니, 곧 때에 석가모니 부처님께옵서 신통의 힘으로써 모든 대중을 가까이하시어 모두 허공에 있게 하시고, 큰 음성으로써 널리 사중에게 이르시되, 『누가 능히 이 사바국토에서 널리 묘법화경을 설하겠느냐. 지금이 바로 그러한 때이니라. 여래는 오래지 아니하여 마땅히 열반에 들리니, 부처님은 이 묘법화경을 부촉할 곳이 있었으면 하노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거룩한 주인이신 세존께옵서는 비록
 멸도하신 지는 오래이시나, 보배탑 가운데에 계시면서도
 오히려 법을 위하시어 오셨거늘, 모든 사람은
 어찌하여서 법을 위하여 부지런히 하지 않겠는가.
 이 부처님께옵서 멸도하신 지는 무앙수 겁이나,
 곳곳에서 법 들음을 만나기가 어려운 까닭으로,
 저 부처님의 본래의 원은 「내가 멸도한 뒤에 곳곳마다
 가는 곳에서 항상 법을 들으리라.」 이었느니라.
 또 나의 분신인 항하사들과 같은 헤아릴 수 없는
 모든 부처님이 와서, 법을 듣고 그리고 또
 멸도하신 다보 여래를 뵙고자 하여, 각각 묘한
 나라와 그리고 또 제자의 많은 이와, 하늘과 사람과
 용과 신에게 모든 공양받는 일을 버리고, 법을 오래
 머무르게 하려고 일부러 여기에 이르러 왔느니라.

⑥모든 부처님을 앉으시게 하기 위하여 신통의
 힘으로써 헤아릴 수 없는 중생을 옮기고, 나라를
 맑고 깨끗하게 하였느니라. 모든 부처님께옵서 각각
 보배나무 아래에 나아가시니, 맑고 깨끗한 못에 연꽃으로써
 꾸미고 치장함과 같으며, 그 보배나무 아래의
 모든 사자자리 그 위에 부처님께옵서 앉으시니,
 밝은 빛으로 아름답게 꾸밈이 어두운 밤 가운데에
 큰 횃불을 사르는 것과 같으며, 몸에서는 묘한
 향기가 나와 시방 나라에 두루 미치니, 중생이 자욱한
 향기를 입고 기쁨을 스스로 이기지 못하니, 비유컨대,
 큰바람이 작은 나뭇가지에 부는 것과 같으니라.
 이런 방편으로써 하여금 법을 오래 머물게 하느니라.
 모든 대중에게 이르노니, 내가 멸도한 뒤에는
 누가 능히 이 경을 두호하여 가지며 읽고 설하겠느냐.
 지금 부처님 앞에서 스스로가 맹세의 말을 설할지니라.
 그 다보 부처님께옵서 비록 멸도하신 지는 오래이시나,
 크게 맹세하신 원으로써 이에 사자후를 하시나니,
 다보 여래와 그리고 또 더불어 나의 몸과 모인 바
 화한 부처님께옵서는 당연히 이 뜻을 아시느니라.
 모든 부처님의 아들들이여, 누가 능히 법을 두호할 것인가.
 마땅히 큰 원을 일으켜서 하여금 오래 머무름을
 얻게 할지니라. 능히 이 경법을 두호하는
 그 어떤 자는, 곧 나와 그리고 또 다보 부처님께
 공양한 것이 됨이니라. 이 다보 부처님께옵서
 보배탑에 계시사와 항상 시방에 노니심은 이 경을
 위하시는 까닭이시니라. 또한 다시 오신 모든
 화한 부처님을 공양함이며, 모든 세계의 것을 장엄하고
 빛나게 꾸밈이니라. 만약 이 경을 설하면,
 곧 나와 다보 여래와 그리고 또 모든 화한 부처님을
 보는 것이 되느니라. 모든 착한 남자여, 각각
 자세히 깊이 생각하여라. 이는 어려운 일이 되나니,
 마땅히 큰 원을 일으킬지니라. 모든 나머지 경전의 수가
 항하사 같으나 비록 이런 것들을 설할지라도 가히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만약 수미를 잡아서
 다른 방위의 수없는 부처님 국토에
 던져두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만약 발가락으로 대천세계를 움직여 멀리
 다른 나라에 던지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만약 유정에 서서 중생을 위하여
 헤아릴 수 없는 나머지 경을 설명하여 말하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만약 부처님 멸하신 뒤
 악한 세상 가운데에서 능히 이 경을 설하는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⑦가령 하여금 어떤 사람이 손으로 허공을 잡아 쥐고
 그리고는 놀러 다니는 것은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내가 멸한 뒤에 만약 스스로 써서 가지거나
 만약 사람을 시켜서 쓰게 하면,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만약 큰 땅을 발톱 위에
 올려놓고 범천에 올라가는 것은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부처님이 멸도한 뒤에
 악한 세상 가운데에서 잠깐이라도 이 경을 읽는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됨이며, 가령 하여금 겁이 타는데
 마른 풀을 짊어지고 가운데 들어가서
 타지 않게 하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내가 멸도한 뒤에 만약 이 경을 가지고
 한 사람을 위하여 설하면,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만약 팔만 사천 법의 곳집과 십이부경을 가지고 사람을
 위하여 설명하고 말하여, 모든 듣는 자로 하여금
 여섯 가지 신통을 얻게 하는, 비록 능히 이와 같이 하기는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내가 멸한 뒤에
 이 경을 듣고 받아서 그 뜻이 향하는 바를 묻는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만약 사람이 법을 설하여
 천만억의 헤아릴 수 없고 수없는 항하사의 중생으로
 하여금 아라한을 얻게 하고, 여섯 가지 신통을 갖추게 하는,
 비록 이러한 이익이 있어도 또한 어려움이 되지는
 않거니와, 내가 멸한 뒤에 만약 능히 이와 같은 경전을
 받들어 가지는 이것이 곧 어려움이 되느니라.
 내가 부처님의 도를 위하여 헤아릴 수 없는 국토에서,
 처음으로부터 지금에 이르도록 널리 모든 경을 설하였으나,
 그러나 그 가운데에서 이 경이 제일이니,
 만약 능히 가지고 있으면, 곧 부처님의 몸을 가짐이니라.
 모든 착한 남자여, 내가 멸한 뒤에 누가 능히
 이 경을 받아서 가지고 읽고 외우겠느냐.
 지금 부처님 앞에서 스스로 맹세의 말을 설할지니라.
 이 경은 가지기가 어려우니, 만약 잠깐이라도
 가지는 자이면, 내가 곧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모든 부처님께옵서도 또한 그러함이니, 이와 같은
 사람은 모든 부처님께옵서 칭찬하시는 바이며,
 이것이 곧 용맹이며, 이것이 곧 정진이며,
 이것을 이름하여 계를 가짐이며, 두타를 행하는
 것이니, 곧 위없는 부처님의 도를 빨리 얻게 되느니라.
 능히 오는 세상에 이 경을 읽고 가지면 이는 진실한
 부처님의 아들로 순박하고 좋은 지위에 머무르며,
 부처님이 멸도한 뒤에 능히 그 뜻을 풀면
 이는 모든 하늘과 사람과 세간의 눈이며,
 무섭고 두려운 세상에 능히 잠깐이라도 설하면
 일체 하늘과 사람이 모두 응당 공양하리라.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읽어드림 조회 수
상용 의례 전체보기 image 59
새벽
image
5583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49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5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3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7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8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9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9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0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0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7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8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3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