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듣기 기능 사용시, 음파이미지가 보일때까지 기다려주신후 재생버튼 눌러주세요.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법화산림기도 [독송용] 묘법연화경 제09 수학무학수기품

출처 수집자료
구분 독송용-우리말
읽어드림 듣기 가능
묘법연화경 수학무학인기품 제구 ① 이 때에 아난과 라후라께서는 이에 이런 생각을 하오되, 「우리들이 매양 스스로 깊이 생각하기를, 가령 수기 주심을 얻으면 또한 기분이 좋지 않겠는가.
」 하고, 곧 자리로부터 일어나서 부처님 앞에 이르러서 머리와 얼굴로 발에 절을 하옵고, 함께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 올리되,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여기에 또한 응당히 분수가 있사오리다.
오직 여래만이 계시어 저희들이 돌아갈 바이옵니다.
또 저희들은 일체 세간의 하늘과 사람과 아수라가 보고 아는 바이며, 아난은 항상 시자가 되어 법의 곳집을 두호하여 가지며, 라후라는 바로 부처님의 아들이오니, 만약 부처님께옵서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의 수기 주시는 것을 보면, 저희의 원은 이미 차고 대중의 바람도 또한 흡족하오리다.
』 하였소이다.
그 때 배우는 이와 배울 것이 없는 이의 성문 제자 이천 사람이 모두 자리로부터 일어나서, 웃옷을 벗어서 한 쪽으로 하여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부처님 앞에 이르러서 한마음으로 합장하고 세존을 우러러 바라다 뵈오며, 아난과 라후라의 원하는 바와 같이 하고, 한 쪽에 머물러서 서 있었소이다.
이 때 부처님께옵서 아난에게 이르시되, 『너는 오는 세상에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으리니, 호는 산해혜자재통왕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마땅히 육십이억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고, 법의 곳집을 두호하여 가진 그러한 뒤에,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을 얻고, 이십천만억 항하사의 모든 보살들을 가르쳐 교화하여,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을 이루게 하리라.
나라의 이름은 상립승번이고, 그 나라는 맑고 깨끗하여 유리로 땅이 되고, 겁의 이름은 묘음편만이니라.
그 부처님의 수명은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 아승지 겁이니라.
만약 사람이 천만억 헤아릴 수 없는 아승지 겁 가운데에서, 산수로 헤아려 세어도 능히 앎을 얻지 못하리라.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수명의 배이고, 상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다시 정법의 배이니라.
아난이여, 이 산해혜자재통왕 부처님께옵서는 시방의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 항하사들의 모든 부처님 여래께옵서 함께 찬탄하시는 바가 되며, 그 공덕을 칭찬하시리라.
』 하셨소이다.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내가 지금 승려 가운데에서 말을 하노니,  아난은 법을 가진 자이니, 마땅히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고 그러한 뒤에 바른 깨달음을 이루면,  호는 가로되 산해혜자재통왕 부처님이니라.
 그 국토는 맑고 깨끗하며, 이름은 상립승번이요,  모든 보살을 가르쳐 교화하시되 그 수는  항하사와 같으리라.
부처님께옵서는  큰 위엄과 덕이 있어서 이름 들림이 시방에 가득하며,  수명의 헤아림은 있을 수 없으니, 중생을 불쌍히  여기시는 까닭이니라.
정법은 수명의 배이고,  상법도 다시 이것의 배이며, 항하사들과 같은 수없는  모든 중생이 이 부처님 법 가운데에서 부처님 도에  인연을 심으리라.
이 때 모임 가운데 새로 뜻을 일으킨 보살 팔천 사람께서 다 이런 생각을 하오되, 「저희들은 모든 큰 보살께서도 이와 같은 수기 얻으시는 것을 오히려 듣지 못하였는데, 어떤 인연이 있어서 모든 성문이 이와 같은 결정을 얻는가.
」 하셨소이다.
② 이 때에 세존께옵서 모든 보살의 마음에 생각하는 바를 아시고 이에 일러 가라사대, 『모든 착한 남자여, 내가 아난 들과 더불어 공왕 부처님의 거처에서 같은 때에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의 마음을 일으켰건마는, 아난은 항상 많이 듣기를 즐겨하고, 나는 항상 부지런히 정진을 하였느니라.
이러한 까닭으로 나는 이미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이룸을 얻었고, 아난은 나의 법을 두호하여 가지고, 또한 장래의 모든 부처님의 법의 곳집을 두호하며, 모든 보살의 많은 이를 가르쳐 교화하여 성취케 하리니, 그 본래의 원이 이와 같음일세, 그러므로 이 수기를 얻었느니라.
』 아난께서는 부처님 면전에서 스스로 수기 주심과 그리고 또 국토의 꾸미고 치장됨을 듣자옵고, 원하는 바가 흡족하게 갖추어져서 마음에 크게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일찍이 있지 아니한 것을 얻고, 곧 때에 지난 예전의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의 모든 부처님의 법의 곳집을 기억하여 생각하며, 통달하여 걸림이 없으되 지금 듣는 바와 같으오며, 또한 본래의 원하는 것까지도 알게 되었소이다.
그 때에 아난께서 이에 게송으로 설하여 말씀하오되,  세존께옵서는 심히 드물게 계시어,  저로 하여금 지나간 예전의 헤아릴 수 없는  모든 부처님 법을 생각하게 하시되,  오늘날 듣는 것과 같이 하시니, 저는 이제  다시 의심이 없어 부처님의 도에 편안하게  머물게 되었으나, 방편으로 시자가 되어  모든 부처님 법을 두호하여 가지겠나이다.
그 때에 부처님께옵서 라후라에게 이르시되, 『너는 오는 세상에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으리니, 호는 도칠보화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마땅히 십 세계의 미진들 수의 모든 부처님 여래께 공양하며, 항상 모든 부처님을 위하여 맏아들이 될 것이되, 마치 지금과 같으리라.
이 도칠보화 부처님 국토의 꾸미고 치장됨과, 수명의 겁수와, 교화할 바의 제자와, 정법과 상법은, 또한 산해혜자재통왕 여래와 같아서 다름이 없으며, 또한 이 부처님을 위하여 맏아들이 되느니라.
이렇게 이미 지낸 뒤에 마땅히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을 얻느니라.
』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내가 태자이었을 때 라후라는 맏아들이 되었더니,  내 이제 부처님의 도를 이루니, 법을 받는  법의 아들이 되었도다.
미래 세상 가운데 헤아릴 수  없는 억의 부처님을 뵈옵고, 모두 그의 맏아들이 되어  한마음으로 부처님의 도를 구하리니,  라후라의 은밀히 하는 행을 오직 나만이 능히 아느니라.
 지금에는 나의 맏아들이 되어서 모든 중생에게  보이나니, 헤아릴 수 없는 억천만의 공덕은 가히  셈하지를 못할 것이며, 부처님 법에 편안히 머물러서  위없는 도를 구하느니라.
③ 그 때에 세존께옵서 배우는 이와 배울 것이 없는 이, 이천 사람을 보시니, 그 뜻이 부드럽고 연하며 고요하고 맑고 깨끗하여 한마음으로 부처님을 관하는지라.
부처님께옵서 아난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 배우는 이와 배울 것이 없는 이, 이천 사람을 보느냐.
않느냐.
』 예, 그러하옵게도 이미 보았나이다.
『아난이여, 이 모든 사람들이 마땅히 오십 세계 미진수의 모든 부처님 여래께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존중하고, 법의 곳집을 두호하여 가지고, 뒤끝에는 같은 때에 시방 나라에서 각각 부처님 이룸을 얻으리니, 모두 함께 한가지 호로 이름은 가로되, 보상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수명은 일 겁이고, 국토의 꾸미고 치장됨과 성문과 보살과 정법과 상법이 모두 다 한가지로 같으니라.
』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지금 내 앞에 머물러 있는, 이 이천 성문에게 모두 다  수기 주리니, 미래에 마땅히 부처님을 이루리라.
 공양할 바의 모든 부처님은 위에 설한 미진수와 같으며,  그 법의 곳집을 두호하여 가진 뒤에 마땅히  바른 깨달음을 이루리라.
각각 시방 나라에서 다 같은  한가지 이름과 호이리니, 함께 때에 도량에 앉아서  위없는 지혜를 증하리라.
모두 이름을 보상이라고 하며,  국토와 그리고 또 제자와 정법과 더불어 상법은  다 같아서 다름은 있음이 없느니라.
 다 모든 신통으로써 시방의 중생을 제도하여,  이름 들림이 널리 두루 미치고 점점 열반에 들리라.
그 때에 배우는 이와 배울 것이 없는 이의 이천 사람께서 부처님의 수기 주심을 듣자옵고, 기쁘고 즐거워서 뛰고 뛸 듯이 하며 이에 게송으로 설하여 말씀하오되,  세존께옵서는 지혜의 밝은 등불이시라,  저희는 수기 주시는 소리를 듣자옵고  마음에 기쁨과 즐거움이 가득 차서,  감로를 뿌려 주심과 같사옵니다.
재생 일시정지 정지

 

   
  

묘법연화경 수학무학인기품 제구

① 이 때에 아난과 라후라께서는 이에 이런 생각을 하오되,
 「우리들이 매양 스스로 깊이 생각하기를, 가령 수기 주심을 얻으면 또한 기분이 좋지 않겠는가.」 하고, 곧 자리로부터 일어나서 부처님 앞에 이르러서 머리와 얼굴로 발에 절을 하옵고, 함께 부처님께 아뢰어 말씀 올리되,
 『세존이시여, 저희들도 여기에 또한 응당히 분수가 있사오리다. 오직 여래만이 계시어 저희들이 돌아갈 바이옵니다. 또 저희들은 일체 세간의 하늘과 사람과 아수라가 보고 아는 바이며, 아난은 항상 시자가 되어 법의 곳집을 두호하여 가지며, 라후라는 바로 부처님의 아들이오니, 만약 부처님께옵서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의 수기 주시는 것을 보면, 저희의 원은 이미 차고 대중의 바람도 또한 흡족하오리다.』 하였소이다.
그 때 배우는 이와 배울 것이 없는 이의 성문 제자 이천 사람이 모두 자리로부터 일어나서, 웃옷을 벗어서 한 쪽으로 하여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부처님 앞에 이르러서 한마음으로 합장하고 세존을 우러러 바라다 뵈오며, 아난과 라후라의 원하는 바와 같이 하고, 한 쪽에 머물러서 서 있었소이다.
이 때 부처님께옵서 아난에게 이르시되,
 『너는 오는 세상에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으리니, 호는 산해혜자재통왕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마땅히 육십이억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고, 법의 곳집을 두호하여 가진 그러한 뒤에,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을 얻고, 이십천만억 항하사의 모든 보살들을 가르쳐 교화하여,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을 이루게 하리라.
나라의 이름은 상립승번이고, 그 나라는 맑고 깨끗하여 유리로 땅이 되고, 겁의 이름은 묘음편만이니라. 그 부처님의 수명은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 아승지 겁이니라. 만약 사람이 천만억 헤아릴 수 없는 아승지 겁 가운데에서, 산수로 헤아려 세어도 능히 앎을 얻지 못하리라.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수명의 배이고, 상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다시 정법의 배이니라. 아난이여, 이 산해혜자재통왕 부처님께옵서는 시방의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 항하사들의 모든 부처님 여래께옵서 함께 찬탄하시는 바가 되며, 그 공덕을 칭찬하시리라.』 하셨소이다.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내가 지금 승려 가운데에서 말을 하노니,
 아난은 법을 가진 자이니, 마땅히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고 그러한 뒤에 바른 깨달음을 이루면,
 호는 가로되 산해혜자재통왕 부처님이니라.
 그 국토는 맑고 깨끗하며, 이름은 상립승번이요,
 모든 보살을 가르쳐 교화하시되 그 수는
 항하사와 같으리라. 부처님께옵서는
 큰 위엄과 덕이 있어서 이름 들림이 시방에 가득하며,
 수명의 헤아림은 있을 수 없으니, 중생을 불쌍히
 여기시는 까닭이니라. 정법은 수명의 배이고,
 상법도 다시 이것의 배이며, 항하사들과 같은 수없는
 모든 중생이 이 부처님 법 가운데에서 부처님 도에
 인연을 심으리라.

이 때 모임 가운데 새로 뜻을 일으킨 보살 팔천 사람께서 다 이런 생각을 하오되,
 「저희들은 모든 큰 보살께서도 이와 같은 수기 얻으시는 것을 오히려 듣지 못하였는데, 어떤 인연이 있어서 모든 성문이 이와 같은 결정을 얻는가.」 하셨소이다.

② 이 때에 세존께옵서 모든 보살의 마음에 생각하는 바를 아시고 이에 일러 가라사대, 
『모든 착한 남자여, 내가 아난 들과 더불어 공왕 부처님의 거처에서 같은 때에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의 마음을 일으켰건마는, 아난은 항상 많이 듣기를 즐겨하고, 나는 항상 부지런히 정진을 하였느니라. 이러한 까닭으로 나는 이미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이룸을 얻었고, 아난은 나의 법을 두호하여 가지고, 또한 장래의 모든 부처님의 법의 곳집을 두호하며, 모든 보살의 많은 이를 가르쳐 교화하여 성취케 하리니, 그 본래의 원이 이와 같음일세, 그러므로 이 수기를 얻었느니라.』
아난께서는 부처님 면전에서 스스로 수기 주심과 그리고 또 국토의 꾸미고 치장됨을 듣자옵고, 원하는 바가 흡족하게 갖추어져서 마음에 크게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일찍이 있지 아니한 것을 얻고, 곧 때에 지난 예전의 헤아릴 수 없는 천만억의 모든 부처님의 법의 곳집을 기억하여 생각하며, 통달하여 걸림이 없으되 지금 듣는 바와 같으오며, 또한 본래의 원하는 것까지도 알게 되었소이다.

그 때에 아난께서 이에 게송으로 설하여 말씀하오되,
 세존께옵서는 심히 드물게 계시어,
 저로 하여금 지나간 예전의 헤아릴 수 없는
 모든 부처님 법을 생각하게 하시되,
 오늘날 듣는 것과 같이 하시니, 저는 이제
 다시 의심이 없어 부처님의 도에 편안하게
 머물게 되었으나, 방편으로 시자가 되어
 모든 부처님 법을 두호하여 가지겠나이다.

그 때에 부처님께옵서 라후라에게 이르시되, 『너는 오는 세상에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으리니, 호는 도칠보화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마땅히 십 세계의 미진들 수의 모든 부처님 여래께 공양하며, 항상 모든 부처님을 위하여 맏아들이 될 것이되, 마치 지금과 같으리라.
이 도칠보화 부처님 국토의 꾸미고 치장됨과, 수명의 겁수와, 교화할 바의 제자와, 정법과 상법은, 또한 산해혜자재통왕 여래와 같아서 다름이 없으며, 또한 이 부처님을 위하여 맏아들이 되느니라. 이렇게 이미 지낸 뒤에 마땅히 위없이 높고 바르며 크고도 넓으며 평등한 깨달음 을 얻느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내가 태자이었을 때 라후라는 맏아들이 되었더니,
 내 이제 부처님의 도를 이루니, 법을 받는
 법의 아들이 되었도다. 미래 세상 가운데 헤아릴 수
 없는 억의 부처님을 뵈옵고, 모두 그의 맏아들이 되어
 한마음으로 부처님의 도를 구하리니,
 라후라의 은밀히 하는 행을 오직 나만이 능히 아느니라.
 지금에는 나의 맏아들이 되어서 모든 중생에게
 보이나니, 헤아릴 수 없는 억천만의 공덕은 가히
 셈하지를 못할 것이며, 부처님 법에 편안히 머물러서
 위없는 도를 구하느니라.

③ 그 때에 세존께옵서 배우는 이와 배울 것이 없는 이, 이천 사람을 보시니, 그 뜻이 부드럽고 연하며 고요하고 맑고 깨끗하여 한마음으로 부처님을 관하는지라. 부처님께옵서 아난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 배우는 이와 배울 것이 없는 이, 이천 사람을 보느냐. 않느냐.』
"예, 그러하옵게도 이미 보았나이다."
『아난이여, 이 모든 사람들이 마땅히 오십 세계 미진수의 모든 부처님 여래께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존중하고, 법의 곳집을 두호하여 가지고, 뒤끝에는 같은 때에 시방 나라에서 각각 부처님 이룸을 얻으리니, 모두 함께 한가지 호로 이름은 가로되, 보상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수명은 일 겁이고, 국토의 꾸미고 치장됨과 성문과 보살과 정법과 상법이 모두 다 한가지로 같으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지금 내 앞에 머물러 있는, 이 이천 성문에게 모두 다
 수기 주리니, 미래에 마땅히 부처님을 이루리라.
 공양할 바의 모든 부처님은 위에 설한 미진수와 같으며,
 그 법의 곳집을 두호하여 가진 뒤에 마땅히
 바른 깨달음을 이루리라. 각각 시방 나라에서 다 같은
 한가지 이름과 호이리니, 함께 때에 도량에 앉아서
 위없는 지혜를 증하리라. 모두 이름을 보상이라고 하며,
 국토와 그리고 또 제자와 정법과 더불어 상법은
 다 같아서 다름은 있음이 없느니라.
 다 모든 신통으로써 시방의 중생을 제도하여,
 이름 들림이 널리 두루 미치고 점점 열반에 들리라.

그 때에 배우는 이와 배울 것이 없는 이의 이천 사람께서 부처님의 수기 주심을 듣자옵고, 기쁘고 즐거워서 뛰고 뛸 듯이 하며 이에 게송으로 설하여 말씀하오되,

 세존께옵서는 지혜의 밝은 등불이시라,
 저희는 수기 주시는 소리를 듣자옵고
 마음에 기쁨과 즐거움이 가득 차서,
 감로를 뿌려 주심과 같사옵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읽어드림 조회 수
상용 의례 전체보기 image 59
새벽
image
5583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49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5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3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7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8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9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9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0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0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7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8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3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