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듣기 기능 사용시, 음파이미지가 보일때까지 기다려주신후 재생버튼 눌러주세요.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법화산림기도 [독송용] 묘법연화경 제06 수기품

출처 수집자료
구분 독송용-우리말
읽어드림 듣기 가능
묘법연화경 수기품 제육 ① 이 때 세존께옵서 이 게송을 설하시기를 마치시고, 모든 대중에게 이르시어 이와 같이 소리 높여 말씀하시되, 나의 이 제자 마하가섭은 미래 세상에 마땅히 삼백만억의 모든 부처님 세존을 받들어 뵈옴을 얻고서,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높이 중하게 여기고 찬탄하며, 모든 부처님의 헤아릴 수 없는 큰 법을 널리 펴다가 가장 뒤의 몸은 부처님 이룸을 얻게 되리니, 이름은 가로되, 광명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라 하며, 나라의 이름은 광덕이요, 겁의 이름은 대장엄이니라.
부처님의 수명은 십 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온 나라를 아름답게 꾸며서 모든 더럽고 나쁜 것인 기와와 자갈과 가시나무와 똥과 오줌의 깨끗하지 않는 것은 없으며, 그 땅은 평탄하고 발라서 높고 낮음인 갱과 구덩이와 흙무더기와 언덕은 있음이 없으며, 유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가 줄지어 섰으며, 황금으로 노끈을 하여 길 옆을 경계하고, 모든 보배꽃을 흩어서 두루 널리 맑고 깨끗하느니라.
그 나라의 보살은 헤아릴 수 없는 천억이며, 모든 성문의 많은 이도 또한 다시 수없고, 마의 일은 있음이 없으며, 비록 마와 그리고 또 마의 백성이 있다 할지라도 모두 부처님의 법을 두호할 것이니라.
그 때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모든 비구에게 이르노니, 내가 부처님의 눈으로써  이 가섭을 보니, 미래 세상의 수없는  겁을 지나서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느니라.
 그러한즉 오는 세상에 삼백만억 모든 부처님 세존을  받들어 뵈옵고 공양하며, 부처님의 사리에 밝은  지혜를 위하여 범행을 깨끗이 닦으며,  가장 위이며 두 가지가 흡족하시고 높으신 분께  공양하기를 마치고는, 일체 위없는 지혜를 닦고  익혀서 가장 뒤의 몸은 부처님 이룸을 얻게 되리라.
 그 나라는 맑고 깨끗하며 유리로 땅이 되고,  많은 모든 보배나무가 길 옆에 줄을 지었고,  금줄로 길의 경계를 하여 보는 자가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항상 좋은 향기가 나며,  많은 이름 난 꽃을 흩고, 가지가지의 기이하고  묘한 것으로써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그 땅은 평탄하고 발라서 언덕과 구덩이는  있음이 없으며, 모든 보살의 많은 이는  얼마 만큼이라고 일컬어서 헤아리지 못하리라.
 그 마음이 고르고 부드러워서 큰 신통에 도달하며,  모든 부처님의 대승경전을 받들어 가지리라.
 모든 성문 무리의 새는 것이 없는 뒤의 몸인  법왕의 아들도 또한 가히 헤아리지 못하리니,  이에 하늘눈으로써도 능히 숫자를 알지 못하리라.
 그 부처님의 마땅한 수명은 십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광명 세존의 그 일은 이와 같으니라.
② 그 때에 대목건련과 수보리와 마하가전연 들께서 모두 다 두려워하여 떨며, 한마음으로 합장하고 높으신 얼굴을 우러러 뵈오되, 눈을 잠깐도 떠나지 아니하며, 곧 함께 같은 소리로 이에 게송으로 설하여 말씀하오되,  큰 영웅이시며 용맹하옵신 세존께옵서는 모든 석씨의  법왕이시옵니다.
저희들을 슬피 불쌍히 여기시는  까닭으로 부처님의 음성을 내려주시옵소서.
 만약 저희의 깊은 마음을 아시옵고  위하여 수기 주시는 것을 보게 하시면,  감로를 뿌려서 열을 없애고 맑고 서늘함을  얻는 것과 같으오리다.
굶주리는 나라로부터 와서  문득 대왕의 음식을 만나도 마음에는 오히려  의심과 두려움을 품고 감히 곧 선뜻 먹지 못하나,  만약 다시 왕의 명령을 얻은 그러한 뒤에야 이에  감히 먹는 것과 같나이다.
저희들도 또한 이와 같아서  매양 소승의 허물만 생각하고, 마땅히 어찌하여야  부처님의 위없는 지혜를 얻을 것인지  알지 못하였나이다.
비록 부처님의 음성으로  저희들도 부처님을 짓는다고 하시는 말씀을 들었사오나,  마음에는 오히려 근심과 두려움을 품고 감히 선뜻  먹지를 못함과 같으나이다.
만약 부처님의 수기 주심을  받으면 그러하여야 이에 쾌히 안락하오리다.
 큰 영웅이시며 용맹하옵신 세존께옵서는 항상 세간을  편안하게 하시고자 하시니, 원하옵건대, 저희들에게  수기를 주시옵소서.
주린 이에게 모름지기  먹을 것을 가르치심과 같사옵니다.
③ 그 때에 세존께옵서 모든 큰 제자의 마음에 생각하는 바를 아시고 모든 비구에게 이르시되, 이 수보리는 마땅히 오는 세상에 삼백만억 나유타 부처님을 받들어 뵈옵고,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존중하고 찬탄하며, 항상 깨끗한 행을 닦아서 보살의 도를 갖추어서 가장 뒤의 몸에 부처님 이룸을 얻게 되리니, 호는 가로되, 명상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며, 겁의 이름은 유보요, 나라의 이름은 보생이니라.
그 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파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며, 모든 언덕과 구덩이와 모래와 자갈과 가시나무와 똥과 오줌의 더러운 것은 없고, 보배꽃이 땅을 덮어 두루 널리 맑고 깨끗하느니라.
그 나라의 인민은 모두 보배정자와 진기하고 묘한 누각에 살며, 성문 제자는 헤아릴 수 없고 가이 없어서 산수 비유로 능히 알지 못할 바이며, 모든 보살의 많은 이도 수없는 천만억 나유타이니라.
부처님의 수명은 십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그 부처님께옵서 항상 허공에 살면서 대중을 위하여 법을 설하시어, 헤아릴 수 없는 보살과 그리고 또 성문 무리를 제도하여 벗어나게 하시느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모든 비구의 많은 이여, 이제 너희들에게 이르노니,  모두 마땅히 한마음으로 내가 말하는 것을 들을지니라.
 나의 큰 제자인 수보리란 자는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으리니, 호는 가로되 명상이니라.
 마땅히 수없는 만억의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고,  부처님의 행하신 바를 따라 점점 큰 도를 갖추어,  가장 뒤의 몸은 서른두 가지 형상을 얻어서  단정하고 뛰어나게 묘함은 마치 보배산 같으니라.
 그 부처님 국토는 엄숙하고 깨끗함이 제일이라,  이를 보는 중생은 사랑하고 즐거워하지 아니함이 없으며,  부처님께옵서는 그 가운데에서  헤아릴 수 없는 중생을 제도하시느니라.
 그 부처님 법 가운데 모든 보살이 많으며,  모두 다 날카로운 근기로 물러나지 않는 바퀴를 굴리며,  그 나라는 항상 보살로써 꾸미고 치장되리라.
 모든 성문의 무리도 가히 숫자로 일컫지를 못하며,  모두 삼명을 얻고 육신통을 갖추고 팔해탈에 머물러  큰 위엄과 덕이 있느니라.
그 부처님의 설법은  헤아릴 수 없는 신통 변화를 나타내시어  가히 생각으로 논의하지 못하니, 항하사와 같은 수의  모든 하늘과 인민이 모두 함께 합장하고  부처님의 말씀을 받아서 들으리라.
 그 부처님의 마땅한 수명은 십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④ 이 때 세존께옵서는 다시 모든 비구 무리에게 이르시되, 내가 지금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대가전연은 마땅히 오는 세상에 모든 공양하는 꺼리로써 팔천억 부처님을 받들어 섬기며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존중하고, 모든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각각 탑묘를 일으키되, 높이는 천 유순이며, 가로와 세로는 똑같이 오백 유순이고, 금과 은과 유리와 차거와 마노와 진주와 매괴의 일곱 가지 보배로써 합하여 이루며, 많은 꽃과 영락과 바르는 향과 가루향과 사르는 향과 비단일산과, 장대 끝에 용머리 모양을 만들고 깃발을 단 것 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로 탑묘에 공양하고, 이렇게 이미 지난 뒤에 마땅히 다시 이만억 부처님께 공양하되, 또한 다시 이와 같이 하여 이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기를 마치고는 보살의 도를 갖추어서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으리니, 호는 가로되, 염부나제금광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그 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파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며, 황금으로 노끈을 하여 길 옆을 경계하고, 묘한 꽃이 땅을 덮어서 두루 널리 맑고 깨끗하니, 보는 자가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네 가지 악도인 지옥·아귀·축생·아수라도가 없고, 하늘과 사람이 많이 있으며, 모든 성문 무리와 그리고 또 모든 보살은 헤아릴 수 없는 만억이라, 그 나라를 꾸미고 치장하며, 부처님의 수명은 십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모든 비구 무리는 다 한마음으로 들을지니라.
 내가 설한 바는 진실하여 다름이 없느니라.
 이 가전연은 마땅히 가지가지의 묘하고 좋은  공양하는 꺼리로써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고,  모든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을 일으키고, 또한 꽃과 향으로써  사리에 공양하며, 그 가장 뒤의 몸은  부처님의 사리에 밝은 지혜를 얻어 평등하고  바른 깨달음을 이루나니, 국토는 맑고 깨끗하며,  헤아릴 수 없는 만억 중생을 제도하여 벗어나게 하고,  시방에서 모두 공양하는 바가 되며,  부처님의 밝은 빛에는 능히 이길 자가 없느니라.
 그 부처님의 호는 가로되, 염부금광이며,  일체 「있다」는 것을 끊은 헤아릴 수 없고 수없는  보살과 성문이 그 나라를 꾸미고 치장하리라.
⑤ 이 때에 세존께옵서 다시 대중에게 이르시되, 내가 지금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대목건련은 마땅히 가지가지의 공양하는 꺼리로써 팔천의 모든 부처님께 공양을 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존중하고, 모든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각각 탑묘를 일으키되, 높이는 천 유순이며, 가로와 세로는 똑같이 오백 유순이고, 금과 은과 유리와 차거와 마노와 진주와 매괴의 일곱 가지 보배로써 합하여 이루며, 많은 꽃과 영락과 바르는 향과 가루향과 사르는 향과 비단일산과, 장대 끝에 용머리 모양을 만들고 깃발을 단 것 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을 공양으로 쓰며, 이렇게 이미 지난 뒤에 마땅히 다시 이백만억의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되, 또한 다시 이와 같이 하여서, 마땅히 부처님 이룸을 얻으리니, 호는 가로되, 다마라발전단향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겁의 이름은 희만이요, 나라의 이름은 의락이며, 그 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파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며, 진주꽃을 흩어서 두루 널리 맑고 깨끗하니, 보는 자가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모든 하늘과 사람과 보살과 성문이 많되, 그 수는 헤아릴 수 없느니라.
부처님의 수명은 이십사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사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사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⑥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나의 이 제자 대목건련은 이 몸을 버리기를 마치고는,  팔천과 이백만억의 모든 부처님 세존을 뵈옴을  얻고, 부처님의 도를 위하는 까닭으로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모든 부처님의 거처에서  항상 깨끗한 행을 닦고, 헤아릴 수 없는 겁에  부처님의 법을 받들어 가지다가, 모든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을 일으키되,  금으로 만든 찰간으로 길게 표를 하며,  꽃과 향과 재주와 음악으로 모든 부처님 탑묘에 공양하고,  점점 보살도를 흡족하게 갖추기를 마치고는 의락국에서  부처님 지음을 얻으며, 호는 다마라전단향이니라.
 그 부처님의 수명은 이십사 겁이며,  항상 하늘과 사람을 위하여 부처님의 도를 설명하여  말하며, 성문이 헤아릴 수 없어서 항하사와 같나니,  삼명과 육통으로 큰 위엄과 덕이 있으며,  보살도 수없으되, 굳은 뜻으로 정진을 하여  부처님의 사리에 밝은 지혜에서 모두 돌아서서  물러나지 아니하리라.
부처님께옵서 멸도하신 뒤에  정법은 마땅히 사십 소겁을 머무르고,  상법도 또한 그러하리라.
나의 모든 제자로 위엄과  덕을 흡족하게 갖춘 이는 그 수가 오백이라.
 모두 마땅히 수기 주리니, 미래 세상에 다  부처님 이룸을 얻느니라.
나와 그리고 또 너희들의  지난 세상의 인연을 내가 지금 마땅히 말하리니,  너희들은 잘 들을지니라.
재생 일시정지 정지

 

   
  

묘법연화경 수기품 제육

① 이 때 세존께옵서 이 게송을 설하시기를 마치시고, 모든 대중에게 이르시어 이와 같이 소리 높여 말씀하시되,
 "나의 이 제자 마하가섭은 미래 세상에 마땅히 삼백만억의 모든 부처님 세존을 받들어 뵈옴을 얻고서,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높이 중하게 여기고 찬탄하며, 모든 부처님의 헤아릴 수 없는 큰 법을 널리 펴다가 가장 뒤의 몸은 부처님 이룸을 얻게 되리니, 이름은 가로되, 광명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라 하며, 나라의 이름은 광덕이요, 겁의 이름은 대장엄이니라. 부처님의 수명은 십 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온 나라를 아름답게 꾸며서 모든 더럽고 나쁜 것인 기와와 자갈과 가시나무와 똥과 오줌의 깨끗하지 않는 것은 없으며, 그 땅은 평탄하고 발라서 높고 낮음인 갱과 구덩이와 흙무더기와 언덕은 있음이 없으며, 유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가 줄지어 섰으며, 황금으로 노끈을 하여 길 옆을 경계하고, 모든 보배꽃을 흩어서 두루 널리 맑고 깨끗하느니라.
그 나라의 보살은 헤아릴 수 없는 천억이며, 모든 성문의 많은 이도 또한 다시 수없고, 마의 일은 있음이 없으며, 비록 마와 그리고 또 마의 백성이 있다 할지라도 모두 부처님의 법을 두호할 것이니라."

그 때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모든 비구에게 이르노니, 내가 부처님의 눈으로써
 이 가섭을 보니, 미래 세상의 수없는
 겁을 지나서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느니라.
 그러한즉 오는 세상에 삼백만억 모든 부처님 세존을
 받들어 뵈옵고 공양하며, 부처님의 사리에 밝은
 지혜를 위하여 범행을 깨끗이 닦으며,
 가장 위이며 두 가지가 흡족하시고 높으신 분께
 공양하기를 마치고는, 일체 위없는 지혜를 닦고
 익혀서 가장 뒤의 몸은 부처님 이룸을 얻게 되리라.
 그 나라는 맑고 깨끗하며 유리로 땅이 되고,
 많은 모든 보배나무가 길 옆에 줄을 지었고,
 금줄로 길의 경계를 하여 보는 자가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항상 좋은 향기가 나며,
 많은 이름 난 꽃을 흩고, 가지가지의 기이하고
 묘한 것으로써 꾸미고 치장되었으며,
 그 땅은 평탄하고 발라서 언덕과 구덩이는
 있음이 없으며, 모든 보살의 많은 이는
 얼마 만큼이라고 일컬어서 헤아리지 못하리라.
 그 마음이 고르고 부드러워서 큰 신통에 도달하며,
 모든 부처님의 대승경전을 받들어 가지리라.
 모든 성문 무리의 새는 것이 없는 뒤의 몸인
 법왕의 아들도 또한 가히 헤아리지 못하리니,
 이에 하늘눈으로써도 능히 숫자를 알지 못하리라.
 그 부처님의 마땅한 수명은 십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광명 세존의 그 일은 이와 같으니라.

② 그 때에 대목건련과 수보리와 마하가전연 들께서 모두 다 두려워하여 떨며, 한마음으로 합장하고 높으신 얼굴을 우러러 뵈오되, 눈을 잠깐도 떠나지 아니하며, 곧 함께 같은 소리로 이에 게송으로 설하여 말씀하오되,
 큰 영웅이시며 용맹하옵신 세존께옵서는 모든 석씨의
 법왕이시옵니다. 저희들을 슬피 불쌍히 여기시는
 까닭으로 부처님의 음성을 내려주시옵소서.
 만약 저희의 깊은 마음을 아시옵고
 위하여 수기 주시는 것을 보게 하시면,
 감로를 뿌려서 열을 없애고 맑고 서늘함을
 얻는 것과 같으오리다. 굶주리는 나라로부터 와서
 문득 대왕의 음식을 만나도 마음에는 오히려
 의심과 두려움을 품고 감히 곧 선뜻 먹지 못하나,
 만약 다시 왕의 명령을 얻은 그러한 뒤에야 이에
 감히 먹는 것과 같나이다. 저희들도 또한 이와 같아서
 매양 소승의 허물만 생각하고, 마땅히 어찌하여야
 부처님의 위없는 지혜를 얻을 것인지
 알지 못하였나이다. 비록 부처님의 음성으로
 저희들도 부처님을 짓는다고 하시는 말씀을 들었사오나,
 마음에는 오히려 근심과 두려움을 품고 감히 선뜻
 먹지를 못함과 같으나이다. 만약 부처님의 수기 주심을
 받으면 그러하여야 이에 쾌히 안락하오리다.
 큰 영웅이시며 용맹하옵신 세존께옵서는 항상 세간을
 편안하게 하시고자 하시니, 원하옵건대, 저희들에게
 수기를 주시옵소서. 주린 이에게 모름지기
 먹을 것을 가르치심과 같사옵니다.

③ 그 때에 세존께옵서 모든 큰 제자의 마음에 생각하는 바를 아시고 모든 비구에게 이르시되, "이 수보리는 마땅히 오는 세상에 삼백만억 나유타 부처님을 받들어 뵈옵고,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존중하고 찬탄하며, 항상 깨끗한 행을 닦아서 보살의 도를 갖추어서 가장 뒤의 몸에 부처님 이룸을 얻게 되리니, 호는 가로되, 명상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며, 겁의 이름은 유보요, 나라의 이름은 보생이니라.
그 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파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며, 모든 언덕과 구덩이와 모래와 자갈과 가시나무와 똥과 오줌의 더러운 것은 없고, 보배꽃이 땅을 덮어 두루 널리 맑고 깨끗하느니라. 그 나라의 인민은 모두 보배정자와 진기하고 묘한 누각에 살며, 성문 제자는 헤아릴 수 없고 가이 없어서 산수 비유로 능히 알지 못할 바이며, 모든 보살의 많은 이도 수없는 천만억 나유타이니라. 부처님의 수명은 십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그 부처님께옵서 항상 허공에 살면서 대중을 위하여 법을 설하시어, 헤아릴 수 없는 보살과 그리고 또 성문 무리를 제도하여 벗어나게 하시느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모든 비구의 많은 이여, 이제 너희들에게 이르노니,
 모두 마땅히 한마음으로 내가 말하는 것을 들을지니라.
 나의 큰 제자인 수보리란 자는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으리니, 호는 가로되 명상이니라.
 마땅히 수없는 만억의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고,
 부처님의 행하신 바를 따라 점점 큰 도를 갖추어,
 가장 뒤의 몸은 서른두 가지 형상을 얻어서
 단정하고 뛰어나게 묘함은 마치 보배산 같으니라.
 그 부처님 국토는 엄숙하고 깨끗함이 제일이라,
 이를 보는 중생은 사랑하고 즐거워하지 아니함이 없으며,
 부처님께옵서는 그 가운데에서
 헤아릴 수 없는 중생을 제도하시느니라.
 그 부처님 법 가운데 모든 보살이 많으며,
 모두 다 날카로운 근기로 물러나지 않는 바퀴를 굴리며,
 그 나라는 항상 보살로써 꾸미고 치장되리라.
 모든 성문의 무리도 가히 숫자로 일컫지를 못하며,
 모두 삼명을 얻고 육신통을 갖추고 팔해탈에 머물러
 큰 위엄과 덕이 있느니라. 그 부처님의 설법은
 헤아릴 수 없는 신통 변화를 나타내시어
 가히 생각으로 논의하지 못하니, 항하사와 같은 수의
 모든 하늘과 인민이 모두 함께 합장하고
 부처님의 말씀을 받아서 들으리라.
 그 부처님의 마땅한 수명은 십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④ 이 때 세존께옵서는 다시 모든 비구 무리에게 이르시되,
 "내가 지금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대가전연은 마땅히 오는 세상에 모든 공양하는 꺼리로써 팔천억 부처님을 받들어 섬기며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존중하고, 모든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각각 탑묘를 일으키되, 높이는 천 유순이며, 가로와 세로는 똑같이 오백 유순이고, 금과 은과 유리와 차거와 마노와 진주와 매괴의 일곱 가지 보배로써 합하여 이루며, 많은 꽃과 영락과 바르는 향과 가루향과 사르는 향과 비단일산과, 장대 끝에 용머리 모양을 만들고 깃발을 단 것 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로 탑묘에 공양하고, 이렇게 이미 지난 뒤에 마땅히 다시 이만억 부처님께 공양하되, 또한 다시 이와 같이 하여 이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기를 마치고는 보살의 도를 갖추어서 마땅히 부처님 지음을 얻으리니, 호는 가로되, 염부나제금광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그 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파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며, 황금으로 노끈을 하여 길 옆을 경계하고, 묘한 꽃이 땅을 덮어서 두루 널리 맑고 깨끗하니, 보는 자가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네 가지 악도인 지옥·아귀·축생·아수라도가 없고, 하늘과 사람이 많이 있으며, 모든 성문 무리와 그리고 또 모든 보살은 헤아릴 수 없는 만억이라, 그 나라를 꾸미고 치장하며, 부처님의 수명은 십이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이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이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모든 비구 무리는 다 한마음으로 들을지니라.
 내가 설한 바는 진실하여 다름이 없느니라.
 이 가전연은 마땅히 가지가지의 묘하고 좋은
 공양하는 꺼리로써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고,
 모든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을 일으키고, 또한 꽃과 향으로써
 사리에 공양하며, 그 가장 뒤의 몸은
 부처님의 사리에 밝은 지혜를 얻어 평등하고
 바른 깨달음을 이루나니, 국토는 맑고 깨끗하며,
 헤아릴 수 없는 만억 중생을 제도하여 벗어나게 하고,
 시방에서 모두 공양하는 바가 되며,
 부처님의 밝은 빛에는 능히 이길 자가 없느니라.
 그 부처님의 호는 가로되, 염부금광이며,
 일체 「있다」는 것을 끊은 헤아릴 수 없고 수없는
 보살과 성문이 그 나라를 꾸미고 치장하리라.

⑤ 이 때에 세존께옵서 다시 대중에게 이르시되, 
"내가 지금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대목건련은 마땅히 가지가지의 공양하는 꺼리로써 팔천의 모든 부처님께 공양을 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존중하고, 모든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각각 탑묘를 일으키되, 높이는 천 유순이며, 가로와 세로는 똑같이 오백 유순이고, 금과 은과 유리와 차거와 마노와 진주와 매괴의 일곱 가지 보배로써 합하여 이루며, 많은 꽃과 영락과 바르는 향과 가루향과 사르는 향과 비단일산과, 장대 끝에 용머리 모양을 만들고 깃발을 단 것 과, 부처님과 보살의 위엄과 덕을 표시하는 장엄도구인 깃발 을 공양으로 쓰며, 이렇게 이미 지난 뒤에 마땅히 다시 이백만억의 모든 부처님께 공양하되, 또한 다시 이와 같이 하여서, 마땅히 부처님 이룸을 얻으리니, 호는 가로되, 다마라발전단향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 세존이니라.
겁의 이름은 희만이요, 나라의 이름은 의락이며, 그 땅은 평탄하고 바르며, 파리로 땅이 되고, 보배나무로 꾸미고 치장되며, 진주꽃을 흩어서 두루 널리 맑고 깨끗하니, 보는 자가 기뻐하고 즐거워하며, 모든 하늘과 사람과 보살과 성문이 많되, 그 수는 헤아릴 수 없느니라. 부처님의 수명은 이십사 소겁이요, 정법이 세상에 머무름은 사십 소겁이며, 상법도 또한 사십 소겁을 머무느니라."

⑥ 그 때에 세존께옵서 거듭 이 뜻을 펴시고자 하시어 이에 게송으로 설하시어 말씀하시되,

 나의 이 제자 대목건련은 이 몸을 버리기를 마치고는,
 팔천과 이백만억의 모든 부처님 세존을 뵈옴을
 얻고, 부처님의 도를 위하는 까닭으로 공양하고
 공손히 공경하며, 모든 부처님의 거처에서
 항상 깨끗한 행을 닦고, 헤아릴 수 없는 겁에
 부처님의 법을 받들어 가지다가, 모든 부처님께옵서
 멸하신 뒤에 일곱 가지 보배로 된 탑을 일으키되,
 금으로 만든 찰간으로 길게 표를 하며,
 꽃과 향과 재주와 음악으로 모든 부처님 탑묘에 공양하고,
 점점 보살도를 흡족하게 갖추기를 마치고는 의락국에서
 부처님 지음을 얻으며, 호는 다마라전단향이니라.
 그 부처님의 수명은 이십사 겁이며,
 항상 하늘과 사람을 위하여 부처님의 도를 설명하여
 말하며, 성문이 헤아릴 수 없어서 항하사와 같나니,
 삼명과 육통으로 큰 위엄과 덕이 있으며,
 보살도 수없으되, 굳은 뜻으로 정진을 하여
 부처님의 사리에 밝은 지혜에서 모두 돌아서서
 물러나지 아니하리라. 부처님께옵서 멸도하신 뒤에
 정법은 마땅히 사십 소겁을 머무르고,
 상법도 또한 그러하리라. 나의 모든 제자로 위엄과
 덕을 흡족하게 갖춘 이는 그 수가 오백이라.
 모두 마땅히 수기 주리니, 미래 세상에 다
 부처님 이룸을 얻느니라. 나와 그리고 또 너희들의
 지난 세상의 인연을 내가 지금 마땅히 말하리니,
 너희들은 잘 들을지니라.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읽어드림 조회 수
상용 의례 전체보기 image 20
새벽
image
5288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30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4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4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2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
법화산림기도
image
듣기 가능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