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 리뉴얼 했습니다. 불편사항 있으시면 발자국에 남겨주세요.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오타 혹은 오류사항이 있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신고도 환영합니다
    일주일 동안 열지 않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불교개론 삼법인 이해

출처 아라마제공

❚ 부처님께서 이 세가지 가르침이 진리임에 확신하며, 도장 찍은 것에 비유하였다.

 

① 諸行無常 : 일체현상은 모두 生滅變化하여 固定不變한 것은 없다.

 

② 諸法無我 : 모든 현상의 속성에는 독립된 고정불변의 주체가 없다. 독립된 실체로 존재하는 것은 없다. 

·法 dhamma : 어떠한 속성, 현상, 법칙, 가르침, 규범, 진리, 자연질서 등 

·我 atta : 자아, 梵神 (브라만교의 절대신)

 

③ 一切皆苦 : 오온이 무상하고 무아이기 때문에 苦(dukkha, 불만족)을 피할 수 없다. 

일체 존재는 오온의 집합체로써 무상無常 무아無我 고苦이다. 

 

➞ 이상 三法印에서 ③ 일체개고 대신 열반적정을 넣기도 하고, 혹은 열반적정을 추가하여 四法印이라고 한다.

➞ 삼법인을 현실속에 전개시켜보면, 물질은 성주괴공成住壞空이요, 생명은 생로병사生老病死하며, 정신은 생주이멸生住異滅한다고 할 수 있다.

 

❚ 四法印

④ 涅槃寂靜 : 괴로움을 벗어나 모든 번뇌煩惱의 불꽃이 꺼진 안온한 상태. 

貪瞋癡의 三毒이 소멸하면 涅槃에 도달한다. 

 

·涅槃 : nibbāna, nirmāna의 음사로 滅度, 寂滅로 의역하며, 불이 꺼진 상태로 삼독의 불길이 완전히 꺼진 깨달음의 상태를 의미한다. 

cf) 般涅槃 prīnibbāna : 열반이 번뇌의 종식이라면, 반열반은 신체적 죽음으로 통용된다.

 

삼법인.jpg

 

부처님이 바라나시의 녹야원에 있을 때의 일이다. 

어느 날 부처님은 다섯 비구에게 설법하다가 이런 질문을 했다.

 

“비구들이여, 내가 물을테니 아는 대로 대답해 보라. 육체(色)란 영원히 변하지 않는 것인가, 시시각각 변해서 무상한 것인가?”

“무상한 것입니다.”

“무상한 것이라면 즐거운 것인가 괴로운 것인가?” 

“괴로운 것입니다.” 

“육체가 무상하고 괴로운 것이라면 ‘그것은 나의 것(我所)이며, 나(我)이며, 나의 본체(我體)이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옳은가 그른가?”

 “옳지 않습니다. 그것은 나가 아닙니다(無我).”

 “그러면 정신의 세계인 감수작용(受)과 개념작용(想), 그리고 의지(行)와 인식(識)은 어떠한가?”

“그것 역시 영원한 것이 아니며, 즐거운 것이 아니며, 나의 것도 나의 본체도 아닙니다.”

“참으로 그러하다. 그렇게 관찰하는 것이 옳다.”

 

 『잡아함경』 제1권 34경 「오비구경(五比丘經)」

 

 

시나브로 시나브로님 포함 2명이 추천

추천인 2

  • 시나브로
    시나브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댓글 쓰기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