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여행

진정한 여행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씌어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무엇을 해야 할 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 때 비로소 진실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할 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 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나짐 히크메트(Nazim Hikmet/1902~1963/터키)

IMG1.jpg

A true travel

the most magnificant poem hasn’t been written yet

the mostbeautiful songhasn’t beensung yet

the mostglorious dayhasn’tbeen livedyet

the mostimmence seahasn’t beenpioneered yet

the mostprolonged travelhasn’t beendone yet.

the immortal dance hasn’t been performed yet

the mostshine starhasn’t beendiscovered yet

when we don’t know any more what we are supposed to do

it’s the time whe we can do true something

when we don’t know any morewhere we are supposed to go

it’s thestartwhen the true travel has just begun.

나짐 히크메트(Nazim Hikmet)

nazimhikmet.jpg

1902년 그리스의 살로니카에서 터키의 고급관리 아들로 태어남. 1916년 이스탄불 해군사관학교에 입학했으나, 혁명운동에 가담한 죄로 1918년 제적. 만19세에 모스크바로 유학. 러시아혁명 시절 미래파 시인이었던 마야콥스키의 영향을 받음. 1924년 터키로 돌아와 공산당에 입당. 1937년 체포된 뒤 감옥에서 시와 희곡을 씀. 이 ‘진정한 여행’도 감옥안에서쓴 작품. 1950년 석방된 뒤 소련으로 망명.작품으로는 일본 히로시마를 읊은 <<죽은 계집아이>>,<<일본의 어부>> 등이 있고, 소설 <<로만치카>>, 희곡 <<다모클레스의 칼>> 등이 있음.


문학에 빠지다

시, 문학.. 작가의 프레임으로 바라보는 또다른 세계

  1. 나는 앉은 채로 세상의 모든 고뇌를 바라본다

    Category Views10
    Read More
  2. 내 안에 내가 찾던 것 있었네

    Category Views5
    Read More
  3. 생의 계단 – 헤르만 헤세

    Category헤르만헤세 Views6
    Read More
  4. 진정한 여행

    Category Views2
    Read More
  5. [법정스님] 무소유

    Category산문 Views1756
    Read More
  6. [칼릴지브란] 예언자

    Category Views6353
    Read More
  7. 수레바퀴 아래서

    Category헤르만헤세 Views457
    Read More
  8. 아우의 인상화

    Category윤동주 Views437
    Read More
  9. 흰 그림자

    Category윤동주 Views565
    Read More
  10. 또 다른 고향

    Category윤동주 Views42
    Read More
  11. 참회록

    Category윤동주 Views59
    Read More
  12. Category윤동주 Views30
    Read More
  13. 쉽게 씌여진 시

    Category윤동주 Views117
    Read More
  14. 소년

    Category윤동주 Views30
    Read More
  15. 자화상

    Category윤동주 Views32
    Read More
  16. 서시

    Category윤동주 Views29
    Read More
  17. 바다

    Category백석 Views46
    Read More
  18. 별 헤는 밤

    Category윤동주 Views67
    Read More
  19. 내가 이렇게 외면하고

    Category백석 Views135
    Read More
  20. 고독

    Category백석 Views157
    Read More
  21.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Category백석 Views79
    Read More
  22. 흰 바람벽이 있어

    Category백석 Views83
    Read More
  23. 소금

    Category석성일 Views54
    Read More
  24. Category석성일 Views47
    Read More
  25. 초승달

    Category석성일 Views36
    Read More
  26. 밥값

    Category석성일 Views40
    Read More
  27. 춘하추다

    Category석성일 Views1132
    Read More
  28. 면목동으로 부치는 글

    Category석성일 Views1113
    Read More
  29. 우리들에게는

    Category석성일 Views1095
    Read More
  30. Category석성일 Views1118
    Read More
  31. Category석성일 Views1083
    Read More
  32. 그대는 말했어라

    Category석성일 Views1115
    Read More
  33. 하늘은

    Category석성일 Views1079
    Read More
  34. 독백3

    Category석성일 Views1084
    Read More
  35. 독백 2

    Category석성일 Views1055
    Read More
  36. 독백 1

    Category석성일 Views1059
    Read More
  37. 어머님

    Category석성일 Views1087
    Read More
  38. 산가 14

    Category석성일 Views1102
    Read More
  39. 산가 13 -김지하의 <다라니>를 보고

    Category석성일 Views1175
    Read More
  40. 산가12 - 84 <신춘문예>를 보고

    Category석성일 Views1066
    Read More
  41. 산가11 -조게종 75회 종회를 보고

    Category석성일 Views1189
    Read More
  42. 산가10

    Category석성일 Views1022
    Read More
  43. 산가9

    Category석성일 Views946
    Read More
  44. 산가8

    Category석성일 Views986
    Read More
  45. 산가7

    Category석성일 Views1013
    Read More
  46. 산가6

    Category석성일 Views978
    Read More
  47. 산가5

    Category석성일 Views1035
    Read More
  48. 산가4

    Category석성일 Views997
    Read More
  49. 산가3

    Category석성일 Views1048
    Read More
  50. 산가2

    Category석성일 Views106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