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by아라마 postedSep 20, 2013

[법정스님] 무소유

Extra Form
무소유 / 법정

"나는 가난한 탁발승(托鉢僧)이오. 내가 가진 거라고는 물레와 교도소에서 쓰던 밥그릇과 염소젖 한 깡통, 허름한 요포(腰布) 여섯 장, 수건, 그리고 대단치도 않은 평판(評判) 이것뿐이오."

마하트마 간디가 1931년 9월 런던에서 열린 제2차 원탁회의(圓卓會議)에 참석하기 위해 가던 도중 마르세유 세관원에게 소지품을 펼쳐 보이면서 한 말이다. K.크리팔라니가 엮은 <간디 어록(語錄)>을 읽다가 이 구절을 보고 나는 몹시 부끄러웠다. 내가 가진 것이 너무나 많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적어도 지금의 내 분수로는.

사실, 이 세상에 처음 태어날 때 나는 아무것도 갖고 오지 않았었다. 살 만큼 살다가 이 지상(地上)의 적(籍)에서 사라져 갈 때에도 빈손으로 갈 것이다. 그런데 살다보니 이것저것 내 몫이 생기게 된 것이다. 물론 일상에 소요되는 물건들이라고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없어서는 안 될 정도로 꼭 요긴한 것들만일까? 살펴볼수록 없어도 좋을 만한 것들이 적지 않다.

우리들이 필요에 의해서 물건을 갖게 되지만, 때로는 그 물건 때문에 적잖이 마음이 쓰이게 된다. 그러니까 무엇인가를 갖는다는 것은 다른 한편 무엇인가에 얽매인다는 뜻이다. 필요에 따라 가졌던 것이 도리어 우리를 부자유하게 얽어맨다고 할 때 주객(主客)이 전도되어 우리는 가짐을 당하게 된다. 그러므로 많이 갖고 있다는 것은 흔히 자랑거리로 되어 있지만, 그만큼 많이 얽히어 있다는 측면도 동시에 지니고 있다.

나는 지난해 여름까지 이름 있는 난초(蘭草) 두 분(盆)을 정성스레, 정말 정성을 다해 길렀었다. 3년 전 거처를 지금의 다래헌(茶來軒)으로 옮겨 왔을 때 아는 스님이 우리 방으로 보내준 것이다. 혼자 사는 거처라 살아 있는 생물이라고는 나하고 그 애들 뿐이었다. 그 애들을 위해 관계 서적을 구해다 읽었고, 그 애들의 건강을 위해 하이포넥이라는 비료를 바다 건너 가는 친지들에게 부탁하여 구해 오기도 했었다. 여름철이면 서늘한 그늘을 찾아 자리를 옮겨주어야 했고, 겨울에는 나는 떨면서도 실내 온도를 높이지 않았다.

이런 정성을 일찍이 부모에게 바쳤더라면 아마 효자 소리를 듣고도 남았을 것이다. 이렇듯 애지중지 가꾼 보람으로 이른 봄이면 은은한 향기와 함께 연둣빛 꽃을 피워 나를 설레게 했고, 잎은 초승달처럼 항시 청청했었다. 우리 다래헌을 찾아온 사람마다 싱싱한 난을 보고 한결같이 좋아라 했다.

지난해 여름 장마가 개인 어느 날 봉선사로 운허 노사(耘虛老師)를 뵈러 간 일이 있었다. 한낮이 되자 장마에 갇혔던 햇볕이 눈부시게 쏟아져 내리고 앞 개울물 소리에 어울려 숲 속에서는 매미들이 있는 대로 목청을 돋구었다.

아차! 이때에야 문득 생각이 난 것이다. 난초를 뜰에 내놓은 채 온 것이다. 모처럼 보인 찬란한 햇볕이 돌연 원망스러워졌다. 뜨거운 햇볕에 늘어져 있을 난초잎이 눈에 아른거려 더 지체할 수가 없었다. 허둥지둥 그 길로 돌아왔다. 아니나다를까, 잎은 축 늘어져 있었다. 안타까워 안타까워하며 샘물을 길어다 축여주고 했더니 겨우 고개를 들었다. 하지만 어딘지 생생한 기운이 빠져버린 것 같았다.

나는 이 때 온몸으로, 그리고 마음속으로 절절히 느끼게 되었다. 집착(執着)이 괴로움인 것을. 그렇다, 나는 난초에게 너무 집착해버린 것이다. 이 집착에서 벗어나야겠다고 결심했다. 난을 가꾸면서는 산철[僧家의 遊行期]에도 나그네길을 떠나지 못한 채 꼼짝 못 하고 말았다. 밖에 볼일이 있어 잠시 방을 비울 때면 환기가 되도록 들창문을 조금 열어놓아야 했고, 분을 내놓은 채 나가다가 뒤미처 생각하고는 되돌아와 들여놓고 나간 적도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것은 정말 지독한 집착이었다.

며칠 후, 난초처럼 말이 없는 친구가 놀러왔기에 선뜻 그의 품에 분을 안겨주었다. 비로소 나는 얽매임에서 벗어난 것이다. 날을 듯 홀가분한 해방감. 3년 가까이 함께 지낸 유정(有情)을 떠나 보냈는데도 서운하고 허전함보다 홀가분한 마음이 앞섰다. 이때부터 나는 하루 한 가지씩 버려야겠다고 스스로 다짐을 했다. 난초를 통해 무소유(無所有)의 의미 같은 걸 터득하게 됐다고나 할까.

인간의 역사는 어떻게 보면 소유사(所有史)처럼 느껴진다. 보다 많은 자기네 몫을 위해 끊임없이 싸우고 있는 것 같다. 소유욕(所有慾)에는 한정도 없고 휴일도 없다. 그저 하나라도 더 많이 갖고자 하는 일념으로 출렁거리고 있을 뿐이다. 물건만으로는 성에 차질 않아 사람까지 소유하려고 든다. 그 사람이 제 뜻대로 되지 않을 경우는 끔찍한 비극도 불사(不辭)하면서. 제 정신도 갖지 못한 처지에 남을 가지려 하는 것이다.

소유욕은 이해(利害)와 정비례한다. 그것은 개인뿐 아니라 국가간의 관계도 마찬가지다. 어제의 맹방(盟邦)들이 오늘에는 맞서게 되는가 하면, 서로 으르렁대던 나라끼리 친선사절을 교환하는 사례(事例)를 우리는 얼마든지 보고 있다. 그것은 오로지 소유에 바탕을 둔 이해 관계 때문이다. 만약 인간의 역사가 소유사에서 무소유사(無所有史)로 그 틀을 바꾼다면 어떻게 될까. 아마 싸우는 일은 거의 없을 것이다. 주지 못해 싸운다는 말은 듣지 못했으니까.

간디는 또 이런 말도 하고 있다.

"내게는 소유가 범죄처럼 생각된다……."

그가 무엇인가를 갖는다면 같은 물건을 갖고자 하는 사람들이 똑같이 가질 수 있을 때 한한다는 것. 그러나 그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므로 자기 소유에 대해서 범죄처럼 자책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우리들의 소유 관념이 때로는 우리들의 눈을 멀게 한다. 그래서 자기의 분수까지도 돌볼 새 없이 들뜨게 된다. 그러나 우리는 언젠가 한 번은 빈손으로 돌아갈 것이다. 내 이 육신마저 버리고 홀홀히 떠나갈 것이다. 하고많은 물량(物量)일지라도 우리를 어떻게 하지 못할 것이다.

크게 버리는 사람만이 크게 얻을 수 있다는 말이 있다. 물건으로 인해 마음을 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한 번쯤 생각해 볼 교훈이다. 아무것도 갖지 않을 때 비로소 온 세상을 차지하게 된다는 것은 무소유의 역리(逆理)이니까.

자유게시판

마음대로 모아담은 잡동사니, 말말말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참조하고 있는 웹사이트 목록 아라마 2013.05.04 5499
116 [사찰 독송용] A4자비경 file 아라마 2020.06.21 53
115 Slogans: Creating And With These In Life, Career And Business Jamila01U7076227031 2020.06.12 35
114 中학계 "한자는 동이족 문자...한국만 몰라" 진태하씨, 초등학교 한자교육 촉구 1000만 서명운동&quot;한글전용법 폐기, 공문서-신문등 한자 병기 서둘러야&quot; 한자는 우리민족이 만든 글, 외국어가 아니다 &ldquo;... 아라마 2020.06.11 18
113 XE 스케치북 게시판설치와 설정 file 아라마 2020.03.27 37
112 RedUTF8.exe 텍스트 파일 UTF8 일괄변환 file 아라마 2020.03.15 39
111 모든게시판에서 글등록할때 Duplicat entry 'XXX' for key 1 오류 해결방법 안녕하세요~^^ 오늘은 Duplicat entry 'XXX' for key 1 오류 해결방법을 알려드릴려합니다. Duplicat entry 'xxx' for key 1 (가운데숫자는 사이트마다 다릅니다.... 아라마 2020.02.06 68
110 아이프레임의 온갖 옵션 어떤 특정사이트에 일부분만 모니터링하거나 여러 웹페이지에 화면을 모니터링해야하는 경우 유용하게 사용할수있습니다. 이번 메뉴얼에서는 몇군데에 웹페이지에... 아라마 2019.12.29 86
109 아이프레임 높이 100%유지 스크롤 없애기 아라마 2019.12.29 95
108 READ 나는 앉은 채로 세상의 모든 고뇌를 바라본다 아라마 2019.11.16 66
107 READ 내 안에 내가 찾던 것 있었네 아라마 2019.11.15 59
106 READ 생의 계단 – 헤르만 헤세 아라마 2019.11.15 197
105 READ 진정한 여행 진정한 여행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씌어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 아라마 2019.11.15 64
104 TOOL 크롬 브라우저에서 유투브 동영상 다운로드 하는 간단한 방법 크롬 브라우저에서 유투브 동영상 다운로드 하는 간단한 방법 어떠한 3rd party 앱을 설치 하지 않고도, 크롬 브라우저 만 설치 (MS-Windows, 맥, 크롬북 등등) ... 아라마 2017.06.03 809
103 TOOL xdt 버튼만들기 file anonymous 2014.02.25 172
102 TOOL 파일명 일괄변경 프로그램 Change Name file 아라마 2013.07.05 2462
101 공지 동안거 기간중 [11월24~2월19일] 홈페이지 작업 일시중지 1 아라마 2015.11.22 622
» READ [법정스님] 무소유 아라마 2013.09.20 1791
99 READ [칼릴지브란] 예언자 file 아라마 2013.10.11 7107
98 수행자는 file 아라마 2015.11.18 360
97 강신주 철학고전읽기 1강 ~ 10강 동영상강좌 모음 아라마 2014.10.06 1087
96 종백님의 명품속독법 강의 총괄 아라마 2013.12.09 1694
95 티벳 사자의 서 1/2 아라마 2013.05.05 1379
94 티벳 사자의 서 2/2 아라마 2015.11.13 45
93 아이프레임 로딩시 스크롤 없이 100%로 보기(iframe 크기 자동 조절) anonymous 2014.06.15 9071
92 TOOL 무설치 온라인 오디오 변환기 http://media.io/ anonymous 2014.06.14 2827
91 READ 수레바퀴 아래서 file 아라마 2015.11.13 523
90 READ 아우의 인상화 file 아라마 2015.11.13 473
89 READ 흰 그림자 file 아라마 2015.11.13 563
88 READ 또 다른 고향 file 아라마 2015.11.13 49
87 READ 참회록 file 아라마 2015.11.13 75
86 READ file 아라마 2015.11.13 35
85 READ 쉽게 씌여진 시 file 아라마 2015.11.12 121
84 READ 소년 file 아라마 2015.11.12 35
83 READ 자화상 file 아라마 2015.11.12 40
82 READ 서시 file 아라마 2015.11.12 35
81 READ 바다 file 아라마 2015.11.12 55
80 READ 별 헤는 밤 file 아라마 2015.11.12 87
79 READ 내가 이렇게 외면하고 file 아라마 2015.11.12 146
78 READ 고독 file 아라마 2015.11.12 239
77 READ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file 아라마 2015.11.12 92
76 READ 흰 바람벽이 있어 file 아라마 2015.11.12 91
75 READ 소금 file 아라마 2015.11.12 65
74 READ file 아라마 2015.11.12 54
73 READ 초승달 file 아라마 2015.11.12 42
72 READ 밥값 file 아라마 2015.11.12 48
71 아홉가지 일상수행 발원 file 아라마 2015.11.09 106
70 세세생생 발원합니다 아라마 2015.11.09 23
69 마음의 품 file 아라마 2013.07.09 1554
68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file 아라마 2013.07.09 1518
67 행자 스님이란 file 아라마 2013.05.05 25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