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경서문

03 선원제전집도서 서문 한문현토 한글번역

Extra Form
출처 아라마제작
구성 JPG
제경서문03 선원제전집도서 서001.png


제경서문03 선원제전집도서 서002.png


제경서문03 선원제전집도서 서003.png




禪源諸詮集都序敘  
대정신수대장경본을 기본으로 만속장경을 참조

洪州 刺史兼御史 中丞 裴休 述
圭峯禪師가 集 禪源諸詮하사 爲禪藏而 都序之하시니, 河東 裴休曰하되 “未曾有也라”하노라.
自 如來現世하사 隨機立敎하시고 菩薩間生하사 據病指藥하시니, 故로 一代時敎에 開 深淺之三門하고 一眞淨心에 演 性相之別法이니라. 
馬龍二士는 皆弘 調御之經而 空性異宗하시고, 能秀二師는 俱傳 達磨之心而 頓漸殊稟하시고, 天台는 專依三觀하시고, 牛頭는 無有一法이라하시고, 江西는 一切皆眞이라하고, 荷澤은 直指知見하니라. 其他의 空有相破하고 眞妄相收하며 反奪順取하는 密指顯說이 西域中夏에 其宗이 寔繁하니, 良以 病有千源하야 藥生多品이요, 投機隨器하야 不得一同이로다.
雖 俱爲 證悟之門이요 盡是 正眞之道이나 所以로 諸宗門下에 皆有達人이라. 然이나 各安所習하야 通少局多이라. 數十年中에 師法益壞하니 以承稟으로 爲戶牖하야 各自開張하고, 以經論으로 爲干戈하야 互相攻擊이로다. 情 隨函矢 而遷變하며 法 逐人我 以高低하야 是非紛拏하야 莫能辨析이라. 則向者에 世尊菩薩의 諸方教宗로 適足以起諍하야 後人으로 增煩惱病이어니 何利益之有哉리요.
〇圭峯大師가 久而歎曰하사되 “吾丁此時하야 不可以默矣리라.”하시고 於是에 以如來 三種教義로 印 禪宗三種法門하시니, 融 鉼盤釵釧하야 爲一金하시고, 攪 酥酪醍醐하야 爲一味라. 振綱領而 舉者가 皆順이요 據會要而 來者가 同趣로다.
尙恐 學者之難明也하야 又復 直示 宗源之本末과 眞妄之和合과 空性之隱顯과 法義之差殊와 頓漸之異同과 遮表之回互와 權實之深淺과 通局之是非하시니, 莫不 提耳而告之하고 指掌而示之하며 嚬呻以吼之하고 愛軟以誘之함이라. 
乳而藥之는 憂 佛種之夭傷也요, 腹而擁之는 念 水火之漂焚也요, 挈而導之는 懼 邪小之迷陷也요, 揮而散之는 悲 鬪爭之牢固也니라. 
大明도 不能破 長夜之昏이요, 慈母도 不能保 身後之子어늘, 若吾師者는 捧佛日而하사 委曲回照하야 疑曀盡除하고, 順佛心而하사 橫亘大悲하야 窮劫蒙益케하시니라. 則世尊은 爲闡教之主요, 吾師는 爲會教之人이라. 本末相扶하고 遠近相照하니, 可謂 畢一代時教之 能事矣로다.
或曰하되 “自如來로 未嘗 大都而通之어늘 今一旦에 違宗趣而不守라, 廢關防而 不據요 無乃乖 祕藏密契之道乎아.” 答曰하되, 如來께서 初雖 別說三乘이나 後乃 通爲一道어늘 但昧者不覺하시니라. 故로 涅槃經에 迦葉菩薩曰하사 “諸佛은 有密語하고 無密藏이라.”하야늘 世尊讚之曰하사 “如來之言은 開發顯露하야 清淨無翳어늘 愚人不解하야 謂之祕藏하고, 智者了達하야 則不名藏이라.”하시니, 此其證也니라.
故로 王道興則 外戶不閉而 守在戎夷요, 佛道備則 諸法總持而 防在魔外니라. 不當復執情하야 攘臂於其間也어다.
嗚呼라. 後之學者가 當取信於佛하고 無取信於人하며, 當取證於本法하고 無取證於末習하라. 能如是則 不孤 圭峯大師의 劬勞之德矣리라.


홍주자사 겸 어사 중승 배휴 쓰다

 

규봉선사께서 선의 근본이 되는 모든 전거들을 모아 선장으로 삼고 도서라 하시니, 하동 배휴는 일찍이 이런 적이 없었다!”고 말한다.

부처님께서 출현하시어 근기에 따라 가르침을 세우신 이후로 보살들께서 틈틈이 나오셔서 병에 의거하여 약을 알려 주셨다. 그러므로 일대시교에서는 깊고 낮은 성문연각보살의 삼문을 열었고, 하나의 진여청정의 마음에서 화엄법화의 성종과 아함유식의 상종으로 따로 법을 펼치셨다.

마명보살과 용수보살 두 스승은 부처님 경전으로 반야중관의 공종과 화엄법화의 성종으로 다르게 종지를 모두 펼치시고, 혜능대사과 신수대사 두 스승은 달마의 심법으로 돈과 점으로 다르게 품계를 모두 전하시며, 천태대사는 오로지 삼관에 의지하시고, 우두선사는 한 법도 있지 않다 하시며, 강서는 일체가 모두 진리라 하시고, 하택은 지견을 곧바로 가리키셨다.
그 밖에 공으로 있다는 상을 부수고, 진과 망을 서로 거둬들이며, 반대로 수순하고 취하는 것을 빼앗는 등 은밀한 가르침과 현묘한 말씀들이 서역에서 중국까지 그 종파가 이처럼 번성하니, 훌륭하게도 병에는 천 가지 원인이 있어 약이 여러 종류로 생기고, 정해진 기틀은 놓아두고 근기를 따르니 같을 수 없는 것이다.

비록 모두가 깨달음의 문이요 모두가 바른 진리의 길이라 할지라도 그러한 까닭에 온갖 종문들에서 모두가 깨달은 이들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각기 익힌 것에만 안주하니 통함이 적어지고 구애됨은 많아졌다. 수십년동안 불법은 더욱 무너지니, 품을 계승한 것으로 문창을 내는 구실로 삼아서 제각기 스스로 종문을 열고, 경전과 논서를 방패와 창으로 삼아서 서로서로 공격을 일삼는구나.
뜻은 지킨다 잃었다 하면서 변한 것을 따르고, 법은  남이다 나다하면서 높고 낮음을 쫒으니, 옳고 그름으로 나누고 맞당겨 구분할 수도 없는지라. 그렇게 치닫는 이들이 부처님과 보살들의 모든 가르침과 종지로 성큼 나갈 때마다 다툼을 일으켜 뒷사람들에게 번뇌병만 더하니 어떤 이익이 있겠는가.

규봉대사께서 오랫동안 탄식하여 말하되 내가 이러한 때를 바로 잡아야겠습니다. 어찌 잠자코 있을수 있겠습니까.”하셨다. 이에 여래의 삼종 교의로써 선종의 삼종법문을 확고히 하시니, 금화와 온갖 패물들을 한데 녹여 하나의 금으로 만들고, 수락과 제호를 한데 섞어 휘저어 한 맛으로 하였음이라.

벼리와 옷깃을 떨쳐 들어올리는 이가 모두 가지런히 하고, 요점 모은 것에 근거하여 따라오는 이들이 함께 나아가게 함이라.

오히려 배우는 이들이 밝히기 어려워함을 염려하시어 또 다시 종취의 본말과, 진망화합과, 공성이 감추어지고 드러난 것과, 법과 뜻의 차이와, 돈점의 다름과 같름, 속과 겉이 서로 돌고도는 것과, 방편과 실제의 깊고 얕음과, 통하고 막힘의 옳고 그름들을 보이셨다. 모두가 다 귀를 당겨와서 일러주시고, 손가락 하나하나 펼쳐 보여주고, 얼굴을 찡그렸다 펴시면서 으르시기도 하고, 자상하게 무릎을 맞대고 이끌어주신 것이다.

젖먹이듯 약을 지어주심은 부처님 종성의 왕성함이 상할까 근심하신 것이요, 마음으로 껴안아 주심은 생사대해의 급류와 탐진치 불길에 휩쓸리거나 불태워질까 염려하신 것이요, 손잡듯 이끌어 주심은 삿되거나 좁은 곳에 헤메거나 빠질까 걱정하심이요, 휘두르듯 흩어 주심은 싸움과 다툼에 갇혀 굳어질까 슬퍼하심이니라.

밝은 태양도 긴 밤의 어두움은 없앨 수 없고, 자비한 어머니도 자식을 끝까지는 지켜주지 못하거늘, 우리 스승께서는 부처님 태양같은 가르침을 받들어 말세의 굽은 곳의 마지막까지 비추시니 의심으로 가리워진 것을 모두 없애주시고, 부처님 마음에 수순하여 뒤석임을 매우 가엾이 여기시어 겁이 다하도록 이익케 하시니라.

곧 부처님은 가르침을 열어주신 주인이시고, 우리 스승은 가르침을 모아주신 현인이시라. 처음과 끝을 붙이고 멀고 가까움을 서로 비추니가히 일대시교를 마쳐 능히 해내셨다 할만하다.

누군가 말하기를 부처님때부터 일찍이 대도를 통한적 없었는데, 지금 하루아침에 종취는 어기고 지키지 않는다. 문을 걸어 잠그고서 의지하지 않으니 그러면 비밀하게 감추어 계합하는 도를 무너뜨리지 않겠느냐" 한다.

 대답하여 말한다. 부처님께서 처음에 비록 삼승을 설하셨지만, 나중에 하나의 도로 통하셨거늘 다만 어리석은 이가 깨닫지 못한 것이다. 그러므로 열반경에서 가섭보살이 이르셨다. “모든 부처님께는  은밀한 말씀이 있지만 은밀히 감춘 것은 없습니다.” 부처님께서 이를 칭찬하시며 이르셨다. "여래의 말은 남김없이 열어보여 청정하고 가려진 것이 없거늘 어리석은 이는 알지 못하고 비밀히 감추었다 말하고 지혜로운 이는 명료히 알아 감추었다 하지 않느니라." 이를 깨달을 지니라.

그러므로 왕도가 흥하면 바깥문을 닫지 않아도 오랑캐로부터 지킬 수 있고, 불도를 갖추면 제법을 모두 지녀서 밖에 마구니가 있어도 막을 수 있다. 다시 뜻에 집착해서 그 틈에 팔을 걷어 올리지 말지니라.

오호라. 훗날 배우는 이들이 마땅히 부처님 믿는 것을 취하고  사람 믿는 것을 취하지 말며, 마땅히 근본법 깨닫는 것을 취하고 말단의 습은 취하지 말지니라. 능히 이와 같이 하면 규봉대사께서 애쓰고 수고하신 은덕을 저버리지 않을 것이다.

()


List of Articles
제목 구성 출처
승가대학 전통교과목 기타
0. 대승기신론의 구성 및 전체도표 2 file 아라마제공
0. 초발심자경문 저자 및 대의 1) 誡初心學人文 : 發初心修行 - 普照知訥 (1158-1210) • 한국선을 확립한 고려불교의 거봉 巨峰 • 휘는 지눌, 자호는 목우자牧牛子. "보조국사"는 입멸후 희종... 아라마제공
03 선원제전집도서 서문 한문현토 한글번역 禪源諸詮集都序敘 대정신수대장경본을 기본으로 만속장경을 참조 洪州 刺史兼御史 中丞 裴休 述 圭峯禪師가 集 禪源諸詮하사 爲禪藏而 都序之하시니, 河東 裴休... file JPG 아라마제작
04 고봉화상선요 서 file JPG,TXT 아라마제작
1. [원문&해석] 사미&사미니 십계 아라마제공,조계종제공
1. 대총상법문주해 - 법주사강원 1 file PDF 수집자료
1.1 [원문] 계초심학인문誡初心學人文 아라마제공
1.2 [원문] 발심수행장 發心修行章 아라마제공
1.3 [원문] 자경문 自警文 아라마제공
2. [정리] 사미&사미니 십계 아라마제공
2. 대총상법문 한눈에 이해하기 도표 맵 1 file 이미지맵,JPG 아라마제작
2. 사미니 위의문 威儀門 아라마제공
2. 사미위의(沙彌威儀) file HWP 수집자료
2.1 [아라마 직역] 계초심학인문 아라마제공
2.2 [아라마 직역] 발심수행장 아라마제공
2.3 [아라마 직역] 자경문 아라마제공
3. 대총상법문 우리말 해석 1 file 아라마제공
3.1 [의역] 계초심학인문 아라마제공
4. 대총상법문 한문 현토 file 아라마제공
4. 초발심자경문 학습용 hwp 파일 file 아라마제공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